어버이 날에 유래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어버이 날에 유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5-08 11:17 조회251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5-08 발행번호 : 3
 

 어버이날의 유래, 원래는 어머니날이었다??

 


 



우리가 당연하게 생각하고 있던
어버이날, 과연 그 유래는 어디서 시작됐을까요?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1973년 3월 30일은 어머니날이 어버이날로
바뀐 날입니다.

어버이날의 유래는 대한민국이 아닙니다.
어버이날은 미국에서 유래한 어머니날이
전신입니다.

1800년대 중반 미국의 남북전쟁이 끝난 뒤
내전의 상처로 모두가 힘들어 했습니다.
아는 지인,친구,가족 가릴것 없이 주위 많은 사람들을 잃었죠.

이 상처를 보듬기 위해
앤자비스라는 여성이 '어머니들의 우정의 날'을 만듭니다.

앤자비스는 지역주민들을 위해 따뜻한 활동들을
계속 이어나갔지만 1905년 갑자스런 죽음을 맞이합니다.

그의 딸 애나는 이웃의 상처를 보듬으려 노력한
어머니를 추모하기위해 교회에서 교인들에게
흰색 카네이션을 나눠줬다고 합니다.
(어버이날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는 이유랍니다~)

따뜻한 마음은 전해지기 마련이죠?
애나의 정성은 미국전역에 갑자스레 알려지게 됩니다.
이에 미국인들은 감동을 받았고 이를 계기로
1914년부터 미국의 어머니날이 제정되었다고 합니다.
처음엔 공휴일이 아니었지만 1934년부터
어머니날이 공휴일로 지정되기도 했죠.

이제 한국으로 돌아와 봅시다.
어머니날은 누가봐도 좋은 제도였죠
이에 미국에 많은 원조를 받고 미국을 우상으로
여기던 한국은 미국을 따라
1956년 5월8일을 어머니날로 정합니다.

그러다 한쪽에만 감사하긴 좀 그랬는지
1972년 3월 30일 어머니,아버지 모두에게
감사를 표하기 위해
어버이날로 명칭을 바꾸게 되죠.

하지만.. 여기서 의문점이 생기지 않으시나요?
미국은 매년 5월 둘째 주 일요일을
어머니날로 정하고 있는데
한국은 왜!? 5월8일을 어버이날로 정했을까요?


여기에는 뜻깊은 하나의 설이 있습니다.
5월 8일이 바로 기독교계 여성운동가 조신성선생의
장례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녀를 기리기 위한 방법인거죠.


그녀의 마지막은 생각보다 비참했습니다.

여성독립운동가였던 조신성선생은
안창호와 진명여학교를 인수해 운영하며
민족교육사업에 힘썼습니다.

한일병탄 이후에는 무장독립운동을
펼치며 격력한 독립운동을 펼쳤습니다.

조신성선생은 여결중에 여걸이었습니다.
다이너마이트, 총기류 등을 굴에 숨겨놔 무장투쟁을 벌였으며
사형선고문을 인쇄해 친일파들에게 보내 심리적 압박을 가했습니다.
또 우체국을 습격해 얻은 돈을 임시정부에 보내기도 했습니다.
일본순경들과의 난투도 서슴지 않았죠.


이렇게 보통의 남성들보다도 더 뛰어난 독립운동가였던
그녀였지만 마지막은 생각보다 비참했습니다.

평생을 독립운동에 힘썼던 선생은
광복이후 6.25전쟁 때 조신성선생은 부산에서
비참한 모습으로 발견됩니다..
이젠 늙어버린 몸을 가누지 못하고
남편마저 일찍 여읜 그녀는
혈혈단신으로 살아가고 있었던거죠...

발견 후 양로원으로 보내졌지만
결국은 1953년 5월6일 숨을 거두게 됩니다.

대한부인회 회상 박순천여사가 상주가 되어
5월8일 장례를 치렀는데
이날이 어머니날로 삼고자 했다는 설이
가장 유력합니다.

어버이날에 이런 설이 있다는 것은 생각 못하셨죠?

설은 여러가지지만 이것만은 확실합니다.
앤자비스의 사랑과 희생, 조신성선생의 사랑과 희생은
전 세계의 어머니날, 어버이날을 통해
기억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어머니의 마음(어버이날 노래)

-양주동작사 이홍렬작곡-

1. 낳실제 괴로움다 잊으시고
기를제 밤낮으로 애쓰는 마음
진자리 마른자리 갈아 뉘시며
손발이 다닳도록 고생하시네
하늘아래 그 무엇이 넓다하리요
어머님의 희생은 가이 없어라

2. 어려선 안고 업고 얼려주시고
자라선 문 기대어 기다리는 맘
앓을 사 그릇되 사 자식 생각에
고우시던 이마 위엔 주름이 가득
땅 위에 그 무엇이 높다 하리오
어머님의 정성은 그치 없어라

3. 사람의 마음속에 온 가지소원
어머님의 마음속에 오직 한 가지
아낌없이 일생을 자식위하여
살과뼈를 깎아서 바치는 마음
인간의 그 무엇이 거룩하리오
어머님의 사랑은 지극 하여라


 

붉은 카네이션의 꽃말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건강을 비는 사랑, 분홍색 카네이션의 꽃말은

 

당신을 열렬히 사랑합니다,

흰색카네이션의 꽃말은

 

나의 애정은 살아있습니다,

노란색 카네이션의 꽃말은

 

당신을 경멸합니다 라고 하는데요,

흰색카네이션은

 

돌아가신 부모님에 대한 사랑을 뜻하기도 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595건 5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475 150만 사상 최대 시위로 中 코너로 몰아 나에게 2019-06-12 162 10
7474 '림'가놈 전단지 앞.뒤. 댓글(1) inf247661 2019-06-11 271 16
7473 문재인 노벨상? 김치국 마신다!' 오슬로 선언'은 쇼! 댓글(1) 나에게 2019-06-11 184 16
7472 최저임금 홍보했던 유황현 씨, "나도 곧 폐업할 예정" 나에게 2019-06-11 179 8
7471 제1부 정복자의 등장 ~ inf247661 2019-06-10 199 8
7470 인도양의 모리셔스 Long 2019-06-10 249 11
7469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Long 2019-06-10 205 8
7468 “문재인 빨갱이” 발언 실체가 드러났다!!! 나에게 2019-06-10 288 10
7467 사립유치원 자유혁명 나에게 2019-06-10 161 14
7466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이다 Long 2019-06-10 223 15
7465 과적의 재주꾼들 Long 2019-06-10 170 1
7464 태전이 대전으로 ... Long 2019-06-10 179 8
7463 自由黨 시절 興行했던 할리우드 映畵들! inf247661 2019-06-09 173 4
7462 자유한국당 막말은 제가 대신 사과합니다. 나에게 2019-06-09 181 17
7461 팩치 문재인 댓글(1) 나에게 2019-06-09 187 16
7460 기네스 북에 오른 뚱뗑이들을... Long 2019-06-09 220 9
7459 기쁨은 바로 행복 Long 2019-06-09 154 11
7458 우기는 놈 이길 수 없다 ! Long 2019-06-09 202 25
7457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댓글(2) 현우 2019-06-08 288 26
7456 하늘이시여! 하늘이시여! 현우 2019-06-08 233 14
7455 100세 김형석 교수의 쓴소리 들어라! 나에게 2019-06-08 237 7
7454 "문재인 하야 왜 안되나?" 이병태교수 폭발! "文도 … 나에게 2019-06-08 198 9
7453 박사님! 노래방 노래 나갑니다~ 방울이 2019-06-08 196 10
7452 주한미군 철수!!! 대한민국 국민만 몰랐다!!! 나에게 2019-06-07 333 17
7451 생수의 강 댓글(1) 벤허 2019-06-07 194 13
7450 가슴에 새겨야 할 명언 Long 2019-06-07 211 17
7449 요때까지 걸으소서 Long 2019-06-07 179 17
7448 [한국은행 자료] 한국, 잔치는 끝났다. 국내/해외 자… 나에게 2019-06-06 236 12
7447 주제별 고사성어 (끝까지 읽어보세요) Long 2019-06-06 236 7
7446 6-70여년전 청개천 모습을... Long 2019-06-06 223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