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난지붕(急難之朋)이란,(삶에 교훈이 될것 같기에 또 올려봅니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급난지붕(急難之朋)이란,(삶에 교훈이 될것 같기에 또 올려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5-09 03:49 조회316회 댓글2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5-06 발행번호 : 2
 


 

     ♣급난지붕(急難之朋)이란…♣          

 

 
 
 
  
 
 

 

 
 
 
명심보감(明心寶鑑)에  급난지붕(急難之朋)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급(急)하고  어려울(難)  때  힘이 되어주는 
친구(朋)라는  뜻이지요,
 
 
 
주식형제천개유(酒食兄弟千個有):
술먹고  밥먹을  때 형, 
동생하는  친구는  천 명이나 있지만,
 
급난지붕일개무(急難之朋一個無):
급(急)하고  어려울 때 막상
 
나를 도와주는  친구(親舊)는  한명(一名)도 없다.
 
 
 
정말  요즘 현실(現實)이  그러하기에 이말이
더  씁쓸하게  느껴집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좋을  때는 후하게  선심쓰며, 
 
 그렇게  말하고 행동합니다, 
 
그러나  평소에 내  앞에서 그렇게 잘하던 
 
 사람이 내가 막상 큰 시련(試鍊)을  맞았을  때
 
나를 외면 한다면 마음속에 어떤  생각(生覺)이  들까요? 
 
제가  잘 아는 선배 한분이 하신 말씀이 기억(記憶)납니다, 
 
 
 
직장(職場)  그만두고  일년(1年)  공백기(空白期)  동안 
 
진실(眞實)한  인간관계(人間關係)가  무엇인지 
 
확실(確實)히  재정리(再整理)가  되더라,
 정말  값진 1年이었다고…
 
 
나의  친구(親舊)들이  주식형제(酒食兄弟)인지, 
급난지붕(急難之朋)인지, 
 
또한  나는 그들에게 진정(眞正)한  급난지붕(急難之朋)인지 
 
 다시 한번  곰곰히 생각(生覺)  해봐야  할 것입니다.

친구(親舊)의  잘못은 모래 위에 적는 답니다, 
밀물에  지워지라고! 
 
親舊의  고마움은 바위 위에 새긴답니다, 
 
 비바람에  견디면서 영원(永遠)히기억(記憶)하라고!
 
親舊의  눈물은 구름에 올려 놓는답니다, 
 
힘들면  비가 내릴 때 같이 울어주라고! 
 
 
 
더불어  살아가다  보면 다른 사람으로 인하여
 
섭섭한 일도 생기고,  고마운  일도 생기게 마련 입니다.   
 
대부분(大部分)의  사람들은 고마움은 빨리 잊고, 
 
 서운한  감정(感情)은  오래 남겨 두는것 같습니다, 
 
지혜(智慧)  로운  사람은 고마움은 오래 오래
 
기억記憶하고,  섭섭  함과 서운함을 빨리 잊고 삽니다, 
 
내  자신  이라도 급난지붕(急難之朋)이 되어 
 
 대인(大人)으로 한번 살아 봅시다!! 
 
 
 
◇  급난지붕(急難之朋)………
 
옛날에  한 부자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아들이 하나  있었죠, 
 
아들은  親舊들과 놀기를 좋아하며 날만 
 
새면 밖으로 나가곤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親舊들을  대접(待接) 하느라  돈을 낭비(浪費) 
 
 하는  것을 예사(例事)로  알았습니다. 
 
아들의  행동(行動)을  못마땅하게 여긴
 
아버지가 어느날  아들을 보고 타일렀 습니다, 
 
“얘야,  너도  이제  집 안일을 돌 볼 생각生覺을 하거라, 
 
어째서  날이면  날마다 밖으로만 돌아 다닌단 말이냐?” 
 
 
 
아버지,  제가  나가고 싶어서 나가는 것이 아닙니다 
 
여러 親舊 들이 모두 제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어요
 
여러 親舊 들에게 환영(歡迎)을  받는 것도 
그리 쉬운 일은 아닙니다,
 
 
 
아버지는  그건 그렇지,  하지만  親舊가 많다고
 
 해서 무조건(無條件)  좋아할  일은 아니다.
 
웃는  얼굴로 어울리는 親舊는 많아도 마음을
 
열수있는  진정(眞正)한  親舊는 드문 법이니까…
 

혹시(或是)  네  親舊 들이 너를 좋아하는 것은
 
너에게 받는  것에 재미를 들여서 그러는 것은 아니냐? 
 
아버지는  제가 아직 어린애인 줄 아시는군요
 
제 親舊들은  모두 진실(眞實)한  親舊 들입니다.   
 

그렇다면  네가 親舊를 사귐에 참으로 성공(成功)했는지 
 
 아닌지를 이 애비가 시험(試驗)해  보아도 되겠느냐? 
 
아이  참,  아버지! 
아버지는  평소(平素)에  親舊가 많지 않으셔서
 
저희들의 우정(友情)을  이해(理解)하실 
 
수가 없으신 거예요 하지만 좋습니다, 
 
 
 

이  기회(機會)에  저희 親舊들이 저를
 
얼마나 좋아하는  지를 보여 드리 겠습니다.   
 
그래  그럼 오늘 밤 내가 시키는 대로 해야 한다,
 

이렇게  약속(約束)한  아버지는 그날 밤
 
돼지 한 마리를  잡아서 거적에 쌌습니다, 
 
그리고  지게에 지게  하고,  맨  먼저 아들과
 
가장 親 하다는 親舊의  집으로 향(向) 했습니다. 
 

아들은  親舊 집의 대문 大門을 두드렸습니다 
이보게나
실은  내가 조금 전에 실수(失手)를  하여 사람을 죽였네 
 
그래서  여기 시체(屍體)를  가지고 왔네 아무도 
 
 본 사람이 없으니 어떻게 좀 도와주게나
뭐라고! 
 
사람시체屍體를  가지고 왔다고? 
나는  그런 일에
 
관여(關與)  하고  싶지 않으니 내 집에서 냉큼 사라지게 
 
 
 

아들은  이렇게 가까운 親舊의 집을 연달아 
 
 찾아가 사정(事情)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돌아온 것은 모두 다 냉정(冷情)하게
 
  거절(拒絶)만  당한 것입니다, 
 

자~  이번에는  내 親舊를  찾아가 보기로 하자! 
 
 
 
두  父子는 아버지의  親舊를 찾아 갔습니다, 
 
사정을  이야기 하자,  아버지의 
 
親舊는 두 사람을 집안으로 안내 했습니다. 
 
조금  있으면 날이 샐 것이네… 
 
이  시체屍體를 지금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은 위험(危險)한  일이야… 
 
그러니  당분간(當分間)  저  나무 밑에
 
내려놓고, 자네는  내 옷으로 갈아입게나
 
그리고 수습책(收拾策)을  함께 生覺해 보세…
 
아버지의  親舊는 거적에  쌓인 것을 번쩍
 
둘러메고 자기 집 안 마당  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때서야  아버지가 껄껄 웃으며 말씀 하셨습니다, 
 
“親舊여!  미안(未安)  하네… 
 
 그  거적에 쌓인  것은 屍體가 아니라 돼지 고기라네… 
 
내가  돼지  한 마리를 잡아 왔네 그려!
 
  뭐야?  에이  짓궂은  親舊 같으니! 
 
자,  우리  돼지고기 안주 해서 술이나  싫건 마시세! 
 
 
 
돌아오는  길에 아버지는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이제 알았을 것이다

 
親舊가 많은  것이 좋은 것이 아니요, 
 
 親舊를  날마다 만나는  것도 좋은 일이 아니다.   
 
형편이  좋을 때는 가까이 지내는 親舊가 많으나, 
 
위급(危急)한  처지(處地)에  있을 때
 
도와주는 親舊는  그리 많지 않은 법이니라, 
 
그것은  참 된 우정友情을 나눈 
 
자(者) 만이  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상식(相識)이  만천하(滿天下)하되
 
  지심능기인 (知心能幾人)고? 
 
서로  얼굴을 아는 사람은 온세상(世上)에 
 
많이 있으되,  마음을  아는 사람은 몇이나 될까요? 
 
저도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生覺해 봅니다. 
 
과연  나는 진정한 벗이 얼마나 있을까요?..
 
 
 
<명심보감  교우편:明心寶鑑  交友編>에  나오는 얘기,
 
「불결자화(不結子花)는  휴요종(休要種)이요,
 
 무의지붕(無義之朋)은  불가교(不可交)라」하는  말이나옵니다, 
 
 
 
즉,  열매를  맺지 않는 꽃은 심지 말고, 
 
 의리가  없는 親舊는 사귀지 말라는 뜻입니다. 
 

「주식형제(酒食兄弟)는  천개유(千個有)로되,
 
  급난지붕(急難之朋)은  일개무(一個無)니라」 
 
 
 
그러니까  술이나 먹을 것이 있을때 같이
 
 즐길 수 있는  親舊는 얼마든지 있으나, 
 
위급(危急)하고  어려울  때 서로 도울
 
수 있는 親舊는 극히 드물다는  뜻입니다.
 
 
너무  걱정하지 마라 !  걱정을  할거면
 
두 가지만 걱정해라!  지금  아픈가?  안  아픈가? 
 
 
 
안  아프면 걱정하지  마라! 
 
 아프면  두 가지만 걱정 해라! 
 
낫는  병(病)인가?  안  낫는 病인가? 
 
낫는 病이면 걱정하지 마라! 
 
 
 

안  낫는 病이면 두 가지 만 걱정해라! 
 
 죽는  病인가?  안  죽는 病인가? 
 
안  죽는 病이면 걱정하지 마라! 
 
 
 
죽는  病이면 두 가지만 걱정해라! 
 
천국天國에  갈꺼  같은가? 
 
 지옥地獄에  갈꺼 같은가? 
 
天國에  갈꺼 같으면  걱정하지 마라! 
 

지옥地獄에  간다면~  地獄  갈 사람이  무슨 걱정이냐? 
 
 
 
◎  멋있는 사람이 되기 위(爲)한 열가지 보너스……  

 

 
①.  할 수  있습니다,  라는  긍정적(肯定的)인 사람, 
 

②.  제가  하겠습니다,  라는 
 
   능동적(能動的)인 사람, 
 

③.  무엇이  든지 도와 드리 겠습니다,  라는   
 
     적극적(積極的)인 사람, 
 

④.  기꺼이  해드리 겠습니다,라는  헌신적(獻身的)인 사람, 
 

⑤.  잘못된  것은 즉시 고치 겠습니다,  라는  겸허(謙虛)한 사람, 
 

⑥.  참  좋은 말씀 입니다,  라는  수용적(受容的)인 사람, 
 

⑦.  이렇게  하면 어떨까요,  라는  협조적(協助的)인 사람, 
 

⑧.  대단히  고맙습니다,라는  감사(感謝)할 줄 아는 사람, 
 

⑨.  도울  일 없습니까?라고  물을 수 있는 여유(餘裕)있는 사람,
 

⑩.  이  순간(瞬間) 할 일이 무엇 일까?  라고 
 
일을 찾아 할 줄 아는 사람…                
 
 
 
[감동을  주는 글방 중에서 옮긴글]

댓글목록

소낙비님의 댓글

소낙비 작성일

본 적이 있지만 다시 봐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急難之朋  급하고  어려울 때  힘이 되어주는  친구..
지만원 박사님을 우리 모두 나서서 도와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지 박사님은 오로지 나라를 위해서 저토록 끝없는 핍박과 어려움을 받아가며 목숨걸고 싸우십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595건 5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475 150만 사상 최대 시위로 中 코너로 몰아 나에게 2019-06-12 162 10
7474 '림'가놈 전단지 앞.뒤. 댓글(1) inf247661 2019-06-11 271 16
7473 문재인 노벨상? 김치국 마신다!' 오슬로 선언'은 쇼! 댓글(1) 나에게 2019-06-11 184 16
7472 최저임금 홍보했던 유황현 씨, "나도 곧 폐업할 예정" 나에게 2019-06-11 178 8
7471 제1부 정복자의 등장 ~ inf247661 2019-06-10 198 8
7470 인도양의 모리셔스 Long 2019-06-10 249 11
7469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Long 2019-06-10 205 8
7468 “문재인 빨갱이” 발언 실체가 드러났다!!! 나에게 2019-06-10 288 10
7467 사립유치원 자유혁명 나에게 2019-06-10 161 14
7466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이다 Long 2019-06-10 223 15
7465 과적의 재주꾼들 Long 2019-06-10 169 1
7464 태전이 대전으로 ... Long 2019-06-10 179 8
7463 自由黨 시절 興行했던 할리우드 映畵들! inf247661 2019-06-09 173 4
7462 자유한국당 막말은 제가 대신 사과합니다. 나에게 2019-06-09 181 17
7461 팩치 문재인 댓글(1) 나에게 2019-06-09 187 16
7460 기네스 북에 오른 뚱뗑이들을... Long 2019-06-09 220 9
7459 기쁨은 바로 행복 Long 2019-06-09 154 11
7458 우기는 놈 이길 수 없다 ! Long 2019-06-09 202 25
7457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댓글(2) 현우 2019-06-08 288 26
7456 하늘이시여! 하늘이시여! 현우 2019-06-08 233 14
7455 100세 김형석 교수의 쓴소리 들어라! 나에게 2019-06-08 237 7
7454 "문재인 하야 왜 안되나?" 이병태교수 폭발! "文도 … 나에게 2019-06-08 198 9
7453 박사님! 노래방 노래 나갑니다~ 방울이 2019-06-08 196 10
7452 주한미군 철수!!! 대한민국 국민만 몰랐다!!! 나에게 2019-06-07 333 17
7451 생수의 강 댓글(1) 벤허 2019-06-07 194 13
7450 가슴에 새겨야 할 명언 Long 2019-06-07 211 17
7449 요때까지 걸으소서 Long 2019-06-07 179 17
7448 [한국은행 자료] 한국, 잔치는 끝났다. 국내/해외 자… 나에게 2019-06-06 235 12
7447 주제별 고사성어 (끝까지 읽어보세요) Long 2019-06-06 236 7
7446 6-70여년전 청개천 모습을... Long 2019-06-06 223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