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작(酬酌)'이란?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수작(酬酌)'이란?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5-17 04:08 조회369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5-14 발행번호 : 2
  
 
 

수작(酬酌)'이란?

 

 

 

멀리서 벗이 찾아 왔다. 얼마나 그리웠던 친구였으랴.
두 친구가 주안상을 마주하고  술부터 권한다.

 

 

 

“이 사람아~ 먼 길을 찾아와주니 정말 고맙네. 술 한 잔 받으시게"
“반갑게 맞아주니 정말 고맙네 그동안 어떻게 지냈는가?”

 

이렇게 잔을 주고받는 것을 '수작(酬酌)'이라고 한다. 

 

왁자지껄한 고갯마루 주막집 마루에 장정 서넛이 걸터앉아 주안상을 받는다.
한잔씩 나눈 뒤 연지분 냄새를 풍기는 주모에게도 한 잔 권한다.

 

 

 

“어이! 주모도 한 잔 할랑가?”
한 놈이 주모의 엉덩이를 툭 친다.
이때 주모가 “허튼 수작(酬酌) 말고 술이나 마셔~"한다.

 

 

 

수작(酬酌)은 잔을 돌리며 술을 권 하는 것이니 '친해보자'는 것이고,
주모의 말은 ‘친한 척 마라. 너 하고 친할 생각은 없다’는 뜻이다.

 

 

 

도자기병에 술이 담기면 그 양을 가늠하기 어렵다.

'병을 이 정도 기울여 요만큼 힘을 주면...' 하며 천천히 술을 따른다.

 

이것이 짐작(斟酌)이다.
짐(斟)은 ‘주저하다’ ‘머뭇거리다’ 는 뜻이 있다.

따라서 짐작(斟酌)은 '미리 어림잡는 것'이다.

 

 

 

무슨 일을 할 때는 우선 속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를 생각한다.
이것이 작정(酌定)이다.
'작정(酌定)'은 원래 '따르는 술의 양을 정한다'는 뜻에서 나온 말이다.

 

'무작정(無酌定)' 술을 따르다 보면 잔이 넘친다.

무성의하고 상대방을 무시하는 무례한 짓이 될 수 있다.

 

아무리 오랜만에 찾아온 벗이라 해도 원래 술을 많이 못하는 사람이라면,

마구잡이로 술을 권할 수는 없다.

 

나는 가득 받고, 벗에게는 절반만 따라주거나 해야 할 것이다.

 

이처럼 상대방의 주량을 헤아려 술을 알맞게 따라주는 것이 '참작(參酌)'이다.

 

판사가 형사피고인의 여러 사정을 고려해서 형량을 정할 때

'정상 참작 (情狀 參酌)해 작량 감경(酌量減輕)한다'라는

 

말을 쓰는 것도 술을 따르는 것에서 유래된 것이라 하니
술 한잔에도 여러 의미가 있음을 알고 엎질르면 좋을 것 같아서 올려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02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524 237
7801 이사할 때 유용한 정보 9가지 새글 삼백만원 2019-09-20 97 6
7800 '역함수 미분 계수 + 함수방정식' 계산 2건. inf247661 2019-09-19 54 1
7799 절차, 진행 타당성, 적법성! ,,. ? ?? ??? inf247661 2019-09-19 37 2
7798 오늘 날씨가 너무 좋아서....... 댓글(10) newyorker 2019-09-18 206 20
7797 (再) '신 불출' 만담가의 '낙화암' 만담 씨나리오{… 댓글(1) inf247661 2019-09-18 92 2
7796 흐르는 강물처럼 봄맞이 2019-09-17 170 15
7795 nostalgia ride (1920-30년대 향수를… 댓글(5) newyorker 2019-09-16 148 11
7794 내가 들은 옛 사무라이 이야기 댓글(2) 방울이 2019-09-16 235 13
7793 아직 않.못 보셨던 분들께 {삼가 드리옵니다)! (再) 댓글(1) inf247661 2019-09-13 242 14
7792 조구기 유머 - 기자회견 댓글(2) 한글말 2019-09-12 354 34
7791 가끔은 이렇게 혼자 마시는 술이 편안한것같습니다. 댓글(4) 봄맞이 2019-09-12 260 16
7790 명절 특별세일 합니다. 댓글(1) Long 2019-09-12 309 20
7789 명절 인사드립니다 댓글(1) Long 2019-09-12 207 16
7788 9.11, 그 후 19년 댓글(4) newyorker 2019-09-11 208 15
7787 까 까 까? 이렇게 까는거야 댓글(4) 방울이 2019-09-11 240 12
7786 Amazing Grace(本田美奈子혼다 미나코)) 댓글(4) 봄맞이 2019-09-10 183 9
7785 지혜로운 화해 댓글(1) Long 2019-09-10 223 12
7784 유모어 모음 댓글(2) Long 2019-09-10 279 11
7783 (補正)미.적분 단순 계산/ '화학방정식 계수 조정'하… 댓글(2) inf247661 2019-09-10 102 4
7782 아이들의 춤과 함께한 오키나와 민요. 댓글(2) 봄맞이 2019-09-10 112 8
7781 한국의 가을 풍경 댓글(2) Long 2019-09-10 204 10
7780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Long 2019-09-10 252 24
7779 옛날에는 기모노가 낯설었는데 자꾸 보니 친근해지고 아름… 댓글(5) newyorker 2019-09-09 202 13
7778 오랫전에.... Long 2019-09-09 182 15
7777 국경지대 댓글(1) Long 2019-09-09 189 2
7776 지혜가 담긴 인생 길 Long 2019-09-09 158 12
7775 송 민도 ,장 세정 ,이 인권 ,로라 성, 백 년설, … inf247661 2019-09-08 119 2
7774 7학년이 넘어서... Long 2019-09-08 220 17
7773 할머니의... Long 2019-09-08 178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