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특수훈련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외로운 특수훈련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벤허 작성일19-05-17 04:36 조회512회 댓글2건

본문

 외로운 특수 훈련

 

50대 이후부터는 청년 때의 왕성하던 정력과 활동이 줄어들면서 자기 속으로 움츠려 드는 시대를 살기 시작합니다. 젊은 날의 이상(理想)이 현실 생활로 구체화되고 각 개인마다 생활에서 개성이 나타납니다. 즉 습관도 자기 나름대로 고정되고, 취미, 직업, 친구, 가족관계, 종교생활 등등 여러 가지 방면에서 개성이 자리를 잡습니다.

 

인간의 개성이란 그 영혼 안에 주어진 생명의 한계입니다. 하나님께서 각 개인에게 고유한 자기 영역을 주신, 그 영역 안에서 말입니다. 어렸을 때는 영혼의 성숙함이 미숙하고 개성이 발달되지 못하여서 독자적인 자아(자신)보다 소속감을 가지고 이웃으로부터, 부모, 형제, 선배, 스승한테 인정을 받음으로써 안정감을 느끼며 살아왔습니다.

 

그러나 50 대 이후부터는 성숙하고 성장한 자기 영혼의 골 방안에 들어가 자기 속에 보화를 갖고 외롭게 혼자서 다듬는 것입니다. 생의 중심이 어려서는 감각적인 것에서 청소년 때는 이상적인 것과 활동적인데서, 장년기 즉 50대 이후는 현실적인데서 더욱 나이가 들면서 점점 자기안의 세계로 깊어집니다.

 

마치 가을이 되면 잎들이 떨어지고 나무의 생명이 뿌리에 내려 추운 겨울을 이기고 살아남듯이 50대 이후의 삶도 점차 자신 속으로 깊이 들어갑니다. 사실 나이가 들어가면서 겉 사람은 쇠퇴하나 속사람, 즉 영혼은 더욱 새로워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니 우리의 겉 사람은(육신) 쇠퇴하나 우리의 속은(마음) 날이 갈수록 새롭도다.(고후4:16)

 

그리고 젊어서 무조건 심취(心醉)되었던 자녀, 가정, 직장, 취미, 운동, 일락에 대한 관심에서 점점 자기 자신에게 향함으로써 고독과 회의(懷疑)를 느끼는 것입니다.

 

나는 평생 눈을 좋아한 사람이지요, 69년에 해병대 스키부대를 창설했고 74년에는 전국 신인왕 금메달까지 받았으며 여름에도 스키를 탈수 있는 오레곤으로 이민하여 즐기곤 하였으니 얼마나 눈을 좋아 했겠습니까, , 가을에는 낙하산으로 스릴을 느끼면서 공인기록 108회나(쟘프마스다 46/ UDT/ Navy Seal 18(72) / 해병특수수색훈련 7) 기체에서 공중으로 몸을 날리고

 

여름에는 차를 나르는 오봉으로 수상스키 탈 정도였고그렇게 좋아했던 SCUBA, Skin 다이빙, 수영(4마일/2시간 42), 스키, 낙하산 등등 이렇게 사시사철을 즐겁게 보낼 수 있는 레포츠 같은 것들이 오래 전부터 너무나 먼 거리에서 아무 의미 없이 그냥 희미한 추억으로 아물 거릴 뿐입니다.

 

부부간에도 같이 살기는 살지만 점점 자신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는 자기 안에서의 이혼의 현상이 생깁니다. 즉 같이 살면서도 독자적인 자기 인생을 모색하는 것이지요. 부부간에도 고독을 느끼며 가정 외에 미지의 사람을 막연히 좋아하면서 제 2의 사춘기를 맡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오늘날 안방극장의 스토리가 대부분 본 남편(아내)이 있는데도 먼 사람이 아닌 가장 가까운 사람을 사랑하면서 이혼 까지 하는 스토리, 그래서 가수를, 배우를, 운동선수를 또 그렇고 그런 사람을 짝사랑한다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지금까지 열심을 내던 직장이나 가정 자녀의 대하여 관심은 서서히 사라지면서 생활에 허무를 느끼며 방황하는 상태가 온다는 것이지요. 품속에서 자란 자식들은 커서 각기 친구와 직장을 따라 어울리고, 친하게 지내던 친구들도 만나기가 힘들 뿐만 아니라 가꿈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만이 마음을 서글프게 만들곤 한답니다.

 

일낙을 즐겼던 것들도 건강이 허락지 못하던가 아니면 경제나 시간이 허락지 못함을 느끼고 쓸쓸한 마음으로 생활할 때 가끔 거울에 비춰지는 주름진 자신의 얼굴을 바라보면서 과거 꿈 많고 젊었을 때 어떤 초라한 노인을 보고 생각하기를 나는 저렇게 되지 않을 거야.”하던 추억이 떠올라 자신이 바로 그 사람이 되어 가고 있음을 생각할 때 절로 한숨만 나올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나는 군 생활을 청산하고 사회에 진출하여 쌍룡 그릅 차장으로 근무하다가 주님을 만난 후 세상에서 좋다고 자부하던 것들을 분토와 같이 버리면서 30여년이 지났는데 가끔 해병대,UDT.특전단, 예비역들을 만날 때가 종종 있습니다. 처음에는 반갑다는 표정을 보이나 잠시 있다가 예수쟁이라는 것을 알고 나면 얼굴색부터 달라지면서 마치 전염병 환자 대하듯 대함에 나의 마음은 왠지 쓸쓸해지기만 합니다.

 

사실 사람을 만나 자신의 외로움을 푼다 할지라도 자기의 근본적인 빈 허전한 마음을 채울 수는 없는 것이지요, 이런 현상은 이제부터 나 혼자서 남은 생애를 살아가면서 다가오는 환경을 이겨 나가야 한다는 영혼의 경종(警鐘)으로 받아들여야만 될 것입니다.

 

인생의 기본자세는 혼자입니다.

에덴동산에서도 맨 처음 아담은 혼자였습니다. 어머니 뱃속에서도 혼자 자랍니다. 물론 쌍둥이로 자라는 사람도 있습니다만 의식을 주고받지는 못합니다. 태어난 어린 아기도 혼자서 놀면서 손을 빨고 잠이 듭니다. 인생들의 출생, 수고, 고민, 슬픔, 고통, 죽음 등 중요한 사건들은 대부분 혼자 겪습니다.

 

훈련소 입대는 차렷 ! 열중 쉬어! 부터 시작합니다. 그러므로 인생의 중요한 문제는 혼자서 해결해야만 합니다. 어린 아이나 사춘기에 있는 미숙한 사람일수록 끼리끼리 어울리기를 좋아합니다. 그러나 성숙한 영혼은 혼자 있기를 좋아하는데 이렇게 성숙한 영혼은 자기 세계를 자기 안에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죽을 때에는 혼자 떠나는 것이 아니고 평상시에 하나님을 믿었던 그 믿음으로 말미암아 외롭지 않게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천군천사의 호위아래 천국으로 올라 갈 것을 확신하며. 천국에 가서는 평소 사랑하던 사람을 만나 영원히 같이 살아갈 것을 확신합니다.

 

영의 세계는 안의 세계입니다. 신약 성경은 안의 복음입니다. 하나님은 우리 안에 계시고 우리는 하나님 안에 있으므로 보장을 받는 것입니다. 그런데 인간들의 근본적인 비극은 밖에서 자신의 생명을 보장 받으려고 애쓰는데 서부터 발생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생명의 근원은 바로 자기 안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합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너희 안에 있느니라.(17:21)

내가 아버지 안에 있는 것같이 저희도 다 하나가 되어 우리 안에 있게 하사 세상으로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신 것을 믿게 하소서.(17:21)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4:23)

 

그러므로 우리들은 자기 안에 있는 빛이(생명) 누구이며, 그 빛이 어둡지 아니한가. 살펴보아야만 할 것입니다. 안에 빛이 밝아지면 모든 것이 밝아지는 것이지요. 다 쓰러져 가는 볼품없는 초가삼간짜리 집이라도 그 안에 호롱불을 켜놓으면 창호지 밖으로 훤하게 비추는 법입니다. 그러므로 아무리 못 생기고 피부가 검다 해도 예수의 빛을 가진 성도들은 얼굴빛이 훤하게 빛난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얼굴에 있던 하나님의 영광을 아는 빛을 우리 마음에 비취셨느니라.(고후4:6)

예루살렘의 여자들아 내가 비록 검으나 아름다우니 계달의 장막 같을지라도 솔로몬의 휘장과도 같구나.(아가서1:5)

 

예수님이야 말로 혼자 있기를 터득한 삶을 사셨습니다. 예수님은 많은 군 중속에서도 그들과 같이 어울려서 정치하지 않으시고 산으로 피하시면서 늘 혼자 계셨던 분입니다. 뿐만 아니라 주님은 혼자서 마지막 위기를 맞이할 때 제자들의 흩어짐 속에서도 자신 안에 세계를 잃지 않으시고 혼자서 십자가의 고난을 당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영적인 지도자들이라면 주님을 본받아야지 교인들과 함께 어울려 놀아나는 습관은 버려야만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자신을 그들에게 맡기지 아니하셨으니 이는 친히 모든 사람들의 속심을 아심이었더라.(2:24)

너희는 인간을 의지하지 말라 숨결에 불가한 인간이 무슨 가치가 있겠는가.(2:22) 

 

예수님의 행적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주님은 홀로 십자가에서 자신의 사역을 감당하시면서 끝까지 자신을 하나님 아버지께 의탁하셨습니다. 주님은 홀로 말구유에서 태어나시며 부모와 가족들의 오해와 자기 백성들에게 배척을 당하시면서 까지 외롭게 피를 흘리시며 죽어 주셨습니다. 그러나 주님이 혼자 가신 길은 발자국마다 영원한 생명의 꽃이 피었고 사랑의 향기가 날리게 되었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예수님의 제자 사도 바울도 철저히 혼자 있기를 터득한 사람입니다. 그는 가장 외로운 인생의 마지막 단계에서 혼자 있게 되었음을 그의 편지를 보고 알 수가 있습니다.

 

내가 처음 변명할 때에 나와 한께 한 자가 하나도 없고 다 나를 버렸으나 저희에게 허물을 돌리지 않기를 원하노라.(딤후4:16)

 

혼자 있는 것이 인생의 기본자세입니다. 혼자 있기를 터득한 사람은 자신의 인생을 주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어려운 환경을 이길 수 있습니다.

오늘날의 현대인들은 혼자서는 몇 시간도 있을 수가 없다면서 고독해서 못살겠다고 부르짖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글거리는 군 중속으로 파고들면서 고독을 외치면서 몸을 뒤틉니다. 사실 그들의 노래 제목도 문학이나 드라마의 주제도 사랑에 의한 상처와 고독입니다. 

 

물론 사람은 사람과의 만남 속에서 서로 의식을 주고받아야 살맛이 나는 것은 사실 입니다. 그러나 50대 이후부터는 혼자 있는 습관을 길러야 됩니다. 늙어서는 늙은 냄새가 나서 그런지 사람들이 하나 둘씩 멀어져만 갑니다. 친한 친구들은 세상을 떠나가고 자식들도 곁을 떠나가고 옆에서 말동무 해줄 사람들마저 멀어져가며, 심지어는 교회 안에서도 늙은 마담 좇아내고 젊은 기생 불러드린다는 것입니다.

 

사실 놀러 다니자니 돈과 힘이 없고, 놀자니 같이 놀아 줄 사람도 없을 뿐더러 어느 때는 자신이 없고 재미가 없으며, 하고 싶은 욕망을 많으나 몸이 따라주지를 못하므로 일어나는 스트레스는 약한 부분에 질병을 유발시키고 그 질병으로 인해 몸은 본 고향인 흙으로 가고 영혼은 천국이냐 지옥으로 가는 변함없는 진리를 누가 막을 수 있단 말입니까?

 

추천 15

댓글목록

살아나리라님의 댓글

살아나리라 작성일

잘 지내고 계신지요?
주님 주시는 마음의 평안이 벤허님께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
감히 .  아직  어린...    오십대 중후반에 들어서면서 저도 급격히 체력이 떨어짐을 느낍니다.
저도..    과거에 운동선수 출신이라 체력에는 자신이 있었는데... 급격히 떨어지네요..
십 몇년전에도 옛날 생각하고 바락바락 운동하다가 종아리 근육 두번이나 터졌었습니다.
또 몇년 전에도 무릎연골 찢어져서 수술했고요..
육적으로는 적당히 운동하고..  영적으로 치열한 전투로  "승리"하는 삶...
도움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벤허님의 댓글

벤허 댓글의 댓글 작성일

먼저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나는 주님의 은혜아래 잘지내고 있습니다.
기독교인들은 다 아는 성경구절중에
"사랑하는 자여 네 영혼이 잘됨 같이 네가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내가 간구하노라 "
순서를 보면
1. 예수그리스도를 진실되게 잘믿기만 하면
2. 매사가 잘되고 (다 잘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의 뜻에 맞는 것만...)
3. 건강하기를 간절히 바라신다는 말씀을 생각하시고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02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524 237
7801 이사할 때 유용한 정보 9가지 새글 삼백만원 2019-09-20 99 6
7800 '역함수 미분 계수 + 함수방정식' 계산 2건. inf247661 2019-09-19 55 1
7799 절차, 진행 타당성, 적법성! ,,. ? ?? ??? inf247661 2019-09-19 38 2
7798 오늘 날씨가 너무 좋아서....... 댓글(10) newyorker 2019-09-18 207 20
7797 (再) '신 불출' 만담가의 '낙화암' 만담 씨나리오{… 댓글(1) inf247661 2019-09-18 92 2
7796 흐르는 강물처럼 봄맞이 2019-09-17 170 15
7795 nostalgia ride (1920-30년대 향수를… 댓글(5) newyorker 2019-09-16 148 11
7794 내가 들은 옛 사무라이 이야기 댓글(2) 방울이 2019-09-16 236 13
7793 아직 않.못 보셨던 분들께 {삼가 드리옵니다)! (再) 댓글(1) inf247661 2019-09-13 243 14
7792 조구기 유머 - 기자회견 댓글(2) 한글말 2019-09-12 355 34
7791 가끔은 이렇게 혼자 마시는 술이 편안한것같습니다. 댓글(4) 봄맞이 2019-09-12 261 16
7790 명절 특별세일 합니다. 댓글(1) Long 2019-09-12 309 20
7789 명절 인사드립니다 댓글(1) Long 2019-09-12 207 16
7788 9.11, 그 후 19년 댓글(4) newyorker 2019-09-11 208 15
7787 까 까 까? 이렇게 까는거야 댓글(4) 방울이 2019-09-11 241 12
7786 Amazing Grace(本田美奈子혼다 미나코)) 댓글(4) 봄맞이 2019-09-10 183 9
7785 지혜로운 화해 댓글(1) Long 2019-09-10 223 12
7784 유모어 모음 댓글(2) Long 2019-09-10 279 11
7783 (補正)미.적분 단순 계산/ '화학방정식 계수 조정'하… 댓글(2) inf247661 2019-09-10 102 4
7782 아이들의 춤과 함께한 오키나와 민요. 댓글(2) 봄맞이 2019-09-10 112 8
7781 한국의 가을 풍경 댓글(2) Long 2019-09-10 204 10
7780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Long 2019-09-10 252 24
7779 옛날에는 기모노가 낯설었는데 자꾸 보니 친근해지고 아름… 댓글(5) newyorker 2019-09-09 203 13
7778 오랫전에.... Long 2019-09-09 183 15
7777 국경지대 댓글(1) Long 2019-09-09 189 2
7776 지혜가 담긴 인생 길 Long 2019-09-09 158 12
7775 송 민도 ,장 세정 ,이 인권 ,로라 성, 백 년설, … inf247661 2019-09-08 119 2
7774 7학년이 넘어서... Long 2019-09-08 220 17
7773 할머니의... Long 2019-09-08 178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