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9-05-25 21:58 조회907회 댓글0건

본문

◆코미디계 황제 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2017년 9월 코미디계의 황제라 불리던 이주일 선생의 묘가 뽑힌 채 버려졌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었다. 故 이주일씨는 2002년 화장을 한 뒤 강원도 춘천의 한 묘원에 안치됐다. 그러나 현재 그의 유골이 있어야 할 묘지엔 다른 사람이 안치돼 있다고 한다.

묘비로 세워졌던 비석은 판매용 비석을 전시하는 공간에 방치돼 있었다. 한참 밤무대를 뛸 때는 자고 일어나면 현금 자루가 머리맡에 놓여있었다고 회고했을 정도로 큰 부를 거머쥐었던 그가 말이다. 보유 부동산을 현재의 가치로  따지면 500억원으로 추산 된다고 한다.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기 전 금연광고 모델로 나와 흡연을 뚝 떨어뜨릴 만큼 선하게 살았고 세상 떠난 뒤 공익재단과 금연재단 설립까지 꿈꿨던 그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유족들은 기껏해야 1년에 100만원 안팎인 묘지 관리비를 체납했을 정도로 유산을 탕진했다고 한다.

추모모임조차 가질 공간이 사라진 이주일 선생의 처지가 안타깝고 딱하다. 잘못된 재산상속은 상속인 에게 독이 든 성배를 전해주는 꼴이다. 국내 재벌치고 상속에 관한 분쟁이 없는 가문이 거의 없다. 재벌뿐 아니라 평범한 가정에서도 상속을 놓고 전쟁을 벌이다시피 한다.

유산을 놓고 싸움질하는 자식보다 재산을 물려주고 떠나는 부모의 책임이 더 크다. 싸울 수밖에 없는 구조를 만들어 놓고 세상을 떠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단순히 돈을 물려주는데 그치지 않고 후손들이 화목하게 잘 살수 있도록 가풍을 조성하고 삶의 기틀을 마련해주라는 얘기다.

내 자식이나 형제는 다른 사람들과 다르다는 생각은 착각이다. 인생은 살아서나 사후에나 언제나 비관론을 바닥에 깔고 미래에 대비해야 한다. 돈을 남겨주고 떠나기 보다는 살아있을 때 함께 가족여행을 가거나 자녀의 자기계발을 위한 자금을 도와주면 훨씬 낫다. '장의사에게 지불할 돈만 남겨두고 다 쓰라'는 말은 미래 걱정에 너무 연연해 하지말고, 현재의 삶에 충실하라는 뜻이다.

 

YOLO라는 말 그대로 인생은 단 한번뿐이다.
You
Only
Live
Once
You only live once (한번뿐인 인생)

아일랜드에는 이런 금언이 있다.

 

"수의에는 주머니가 없다"

 

하늘이 준 물질적인 축복을 마음껏 누리고, 마지막엔 빈손으로 세상을 떠나는 게 순리다. 내가 죽으면 돈도 소용없고, 자식에게 상속한다고 자식이 행복해지지 않는다. 재산을 쌓아놓기보다 벌어들인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거나 최대한 활용하는데 관심을 두는게 훨씬 삶을 풍요롭게 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삶의지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954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744 가장 아름다운 모습 Long 2018-11-05 898 42
7743 박 대통령의 담화문 중에서..... 댓글(1) 반디 2010-06-19 7938 41
7742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댓글(3) 현우 2010-12-29 9133 41
7741 생활속의 지혜 몇가지! 현우 2011-06-17 8834 41
7740 과연 우리는 터키의 형제국인가? 그렇습니다 현우 2012-04-04 5929 41
7739 친구여! 현우 2012-05-10 6332 41
7738 가슴찡한 역사의 한 페이지들..! 현우 2012-08-18 8502 41
7737 대초원의 아이들 댓글(3) 대초원 2012-08-24 4822 41
7736 박근혜의 지나온 인생여정 포토갤러리! 현우 2012-12-31 5873 41
7735 현역 소령, 세계 3대 인명사전 모두 등재 한글말 2013-01-19 9974 41
7734 김일성의 남침 지울수 없는 장면들! 댓글(3) 현우 2013-02-03 5158 41
7733 이정희의 "먹튀화폐"! 댓글(2) 장학포 2013-09-06 3692 41
7732 뉴스타운 호외 1호 1장을 지하철에서 배포하였습니다 댓글(10) 위든리버 2015-08-01 1712 41
7731 많이 알려야 할 글(펌) 염라대왕 2016-06-25 1114 41
7730 판검사 국개의원 다 여기 있으니 ... Long 2016-08-08 1139 41
7729 잘 알려지지 않은 소식 하나 전합니다. 댓글(1) Long 2018-11-15 966 41
열람중 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현우 2019-05-25 908 41
7727 삭제 하였음... 댓글(1) 소강절 2011-11-04 5057 40
7726 고생끝에 탄생한 최고의 명장면 사진들! 현우 2011-03-25 10598 40
7725 박원순 너 왜 사니? 댓글(1) 개혁 2011-10-14 6680 40
7724 진정한 '애마부인' 감동장면! 현우 2012-03-02 7651 40
7723 인생의 비밀(秘密) 현우 2012-05-07 7011 40
7722 아버지를 져다 버리는 지게 현우 2012-06-02 4649 40
7721 투표가 끝나고 깨달은 작은 진리... 현우 2012-12-20 4845 40
7720 유대인 3만명 목숨을 구했던 일본영사 '스키하라' 현우 2014-04-04 3888 40
7719 한국인이 만든 인류역사상 가장 큰 배 댓글(1) 현우 2014-06-30 6527 40
7718 법보다 먼저 주먹이 울고싶은 세상! 댓글(2) 현우 2015-04-06 2419 40
7717 따뜻한 물의효능 바로알기! 현우 2015-11-04 3258 40
7716 잉카제국의 아슬아슬한 삶의현장! 댓글(7) 현우 2016-03-03 2525 40
7715 한 남자가 죽기전 아들에게 남긴편지! 현우 2016-04-09 2089 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