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의 강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생수의 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벤허 작성일19-06-07 05:03 조회366회 댓글1건

본문

 

생수의 강

 

 

날씨가 더워지고 보니 생수의 귀함을 느낍니다. 저는 군 생활 중에 물 한 모금이 얼마나 귀한가를 직접 체험해 보았습니다. 1970년도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기사문리 해군 제25전진기지에서 UDT/ NAVY SEAL(18) 특수훈련 21주간의 훈련 중, 생존법 Survival 훈련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며칠간은 음식을 못 먹어도 견딜 수가 있지만, 심한 갈증은 참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바닷물을 먹으면 고열로 인해 뇌에 큰 손상을 입게 됩니다. 할 수 없이 고안해 낸 것이 판초(비옷)를 넓은 잎사귀 밑에 쳐놓고 하룻밤을 기다리면 밤새 바다의 습기와 안개로 인하여 판초 위에 이슬이 송이송이 맺어있습니다.

 

잎사귀로부터 털어 낸 물방울을 판초 위에 떨어지게 한 후 방울방울이 합쳐져서 고인 물이 작은 커피 잔 삼분의 일 정도 됩니다. 이 물이야 말로 하늘에서 샘솟은 생명 샘물입니다. 이것을 그냥 꿀꺽 마시면 큰일 납니다. 설레는 마음을 가라앉히고 손가락 끝으로 입술과 혀끝만 적실뿐입니다.

 

누가복음 16장에 보면 지옥에 있는 부자가 아버지 아브라함이여 손가락 끝에 물을 찍어 내 혀를 서늘케 하옵소서. 이 불꽃 가운데 괴롭나이다. 라고 절규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때 고통의 산체험이 성경을 읽을 때마다 실감나게 읽도록 도와주곤 하지요.

 

이렇게 생수는 귀한 것입니다. 지난번 한국에 가니까 산삼이 썩어 흘러내린다는 강원도의 생수가 비싼 가격으로 팔린다고 TV에 보도되자 약삭빠른 봉이 김 선달의 후손들이 생수회사를 설립, 시민들의 눈을 속여 가면서 가짜 생수를 팔다가 감옥으로 가는 것을 보았습니다. 하기야 요즘은 휘발유 값보다 비싸니, 정말로 생수의 귀함을 알 수가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지구는 점점 병들고 자연은 오염되고, 나중에는 한 모금의 생수도 마실 수 없는 절망이 인간들 앞에 다가오고 있습니다. 그러면 과연 영혼의 갈증을 해소할 생수는 어디에서 구할까요. 수가성 우물가에 여인과 대화하고 계신 주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내가 주는 물을 먹는 자는 영원히 목마르지 아니하리니 나의 주는 물은 그 속에서 영생하도록 솟아나는 샘물이 되리라.(4:14)

 

고 하셨습니다. 이렇게 인간의 갈증을 달래주는 생수도 머지않아 쑥물이 될 것입니다.

 

이 별 이름은 쑥이라 물들의 이 쑥이 되매 그 물들이 쓰게 됨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더라. (8:11)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는 이런 절박한 시대에 살고 있음을 명심하시고 생수의 근원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참되게 모시면서 살아가야만 합니다. 부폐식으로, 나 좋은 대로 믿음을 만들면 안 됩니다.

 

믿음은 하나님께서 내려주시는 선물이기에 내가 좋은 대로 움직이면 그것은 어디까지나 내 믿음이지 하나님이 원하시는 믿음은 아닙니다. 그래서 마태722절에 보면 내가 목사노릇도 했고, 귀신도 쫓아냈는데 왜 나를 모른다고 합니까?” 라고 절규함을 잃어보시기 바랍니다.

 

요즘 많이 성행하면서 교인들의 기분을 달래주며 박수 받는 프로그램 좋아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그것 좋아한 것만큼 나중에 왜 내가 허송세월 보냈는가?” 라고 박수 치는 것만큼 가슴 치는 슬픔이 따라온다는 진리를 잊지 마시고 영혼의 갈증을 달래주는 주님의 고난에 동참하시는 참 믿음을 위로부터 받게 되시기를 바라면서…….

 

그리스도를 위하여 너희에게 은혜로 주신 것은 다만 주님을 믿는 것뿐만 아니라 주님을 위하여 고난도 받게 하려 하심이니라.(1:29)

 

벤허지음"광야의 식탁" 중에서

 

댓글목록

이름없는애국님의 댓글

이름없는애국 작성일

목사님  안녕하세요.
오늘의 설교에서는 부페식 믿음,
나 좋은 대로 믿음을 만들면 안 됩니다.
믿음은 하나님께서 내려주시는 선물이기에 내가 좋은 대로 움직이면 그것은 어디까지나 내 믿음이지 하나님이 원하시는 믿음은 아닙니다.

주님의 고난에 동참

이 대목이 감명깊습니다.

감사합니다.주님의 은혜가 목사님께  넘치기를 바랍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84건 2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854 第17捕虜 收容所, 사하라 전차대 外 '대 탈주 The… inf247661 2019-11-10 354 8
7853 아스팔트교회 세우시고 철야 기도하시는 애국시민 제현. 댓글(1) 海眼 2019-11-09 319 18
7852 Long......님 댓글(6) 살아나리라 2019-11-07 408 23
7851 두더지 잡기 방울이 2019-11-07 337 8
7850 독가시치 댓글(2) 방울이 2019-11-06 326 21
7849 동방에서 오는 왕들의 길인가? 진리true 2019-11-05 243 3
7848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의 항암 작용에 관한 미국의사의… 만세대한민국 2019-11-03 348 12
7847 펜벤다졸과 메벤다졸! 너무 싸게 약이 전세계적으로 퍼져… 만세대한민국 2019-11-03 311 8
7846 Minnewaska 주립공원 단풍 구경 (Music V… 댓글(2) newyorker 2019-11-01 347 12
7845 부디 이 정보로 당신이라도 살아 남으세요! 이대로 계속… 만세대한민국 2019-10-30 508 8
7844 배꼽빠질 웃긴 강아지 영상 모음 - 재미있는 개 비디오 mozilla 2019-10-30 403 6
7843 반전 댓글(1) 방울이 2019-10-30 356 11
7842 '어~어이~ ~! 댓글(1) inf247661 2019-10-29 377 13
7841 [UFC] 문재인 VS 윤석열 | 도람뿌 만세대한민국 2019-10-28 367 16
7840 '함수방정식' 문제 1. inf247661 2019-10-24 290 2
7839 지만원 박사님께 일조풍월 2019-10-23 443 9
7838 국어 시간되면 방울이 2019-10-22 444 27
7837 강영모 우리가곡 바이올린 연주 1 - 16곡 댓글(2) mozilla 2019-10-21 300 9
7836 세상을 구한 남자, 조던 피터슨 이야기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19-10-21 337 11
7835 '역함수'와 '원함수'와의 '합성함수'는 '항등함수' … inf247661 2019-10-20 247 4
7834 지난 여름 편백나무 숲에서 방울이 2019-10-19 415 36
7833 사람 냄새가 나는 이족보행 로봇 '아틀라스' 만세대한민국 2019-10-19 312 8
7832 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댓글(1) 방울이 2019-10-17 552 16
7831 [방부제남을 만나다] '화성인' 후 6년만..여전히 동… 댓글(1) mozilla 2019-10-15 357 10
7830 long 선배님 안부 인사드립니다. 댓글(2) yummy092 2019-10-15 385 28
7829 [논픽션TV]세상을 울린 미국 노숙자의 노래 댓글(2) mozilla 2019-10-14 335 17
7828 무작정 '친일파'? ,,. / 방백 대사 _ 쓸쓸한 … inf247661 2019-10-13 282 2
7827 대중 연설으 모범 댓글(2) 海眼 2019-10-13 341 11
7826 너무 많은 생각이 우리를 힘들게 만들 때가 있습니다. 댓글(7) newyorker 2019-10-12 374 20
7825 동영상 - Korean Day 퍼레이드 (뉴욕) 댓글(2) newyorker 2019-10-11 350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