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여인의 아름다운 이야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아름다운 여인의 아름다운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6-15 10:59 조회508회 댓글0건

본문

아름다운 여인의 아름다운 이야기 !

1929년 벨기에 브뤼셀의 한 병원.
아기를 업은 한 여인이 헐레벌떡 들어왔다.

"우리 딸이 며칠 전부터 심하게 기침을 합니다"
생후 3개월이 된 갓난아기였다.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하고 마른기침을
뱉어내는 아기는  한눈에 봐도 병색이 역력했다.

숙직 의사는 청진기로 이리저리
아기의 몸 상태를 체크했다.

"단순한 감기가 아닙니다. 백일해입니다"

"백일해요? 안 좋은 병인가요?“

"연령이 낮을수록 위험한 병입니다.
기관지 폐렴이나 폐에 공기가 들어가지
못하는 상태인 무기폐 등으로 이어질 수도 있고요.
이 아이는 조금 심각한 상태입니다"

의사에 말에 아기의 엄마는
그 자리에서 주저앉고 말았다.

"선생님, 꼭 좀 살려주세요.
무슨 일이든 할 테니 제 아기만은 꼭 살려주세요"

다행히도 아기는 의사와 엄마의
극진한 보살핌 덕분에 극적으로 살아났다.

하지만 걸음마도 떼기 전에 죽음의 문턱을
넘었던 아기의 비극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아기가 건강하게 자라 열 살이
되었을 때 부모가 이혼하게 된 것이다 .

나치 추종자였던 아버지는 가족을 떠났고
아이는 할아버지 손에 맡겨졌다.

아이는 이때부터
‘오드리 헵번’((Audrey Hepburn)
이라는 이름을 쓰게 되었다.

"난 발레리나가 될 거야"
오드리 헵번은 발레를 좋아하는
꿈 많은 발레리나로 무럭무럭 자라났다.

하지만 170센티미터에 달하는 큰 키가 문제였다.

발레리나는 신체적인 조건으로 이룰 수
없는 꿈이 되었지만 무대에 서고 싶다는
그 녀의 욕망은 멈출 수가 없었다.

헵번은 짐을 꾸려 영국으로 건너갔다.

연극과 영화에 출연하며 자신의 꿈을
향해 한 걸음씩 걸어갈 즈음 우연히
브로드웨이 연극 〈지지〉에 캐스팅이 되었다.

이 작품을 계기로 〈로마의 휴일〉에 출연할 수 있었다.

오드리 헵번의 사실상 데뷔작 〈로마의 휴일〉은
그녀를 일약 은막의 여왕으로 부상시켰다.

특히 공주님의 사랑이라는 동화 같은
주제가 로마를 무대로 펼쳐지면서
숱한 여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공주 역을 맡았던 <오드리 헵번>과
신문기자 역의 <그레고리 팩>은 외모뿐만
아니라 뛰어난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이 작품으로 그녀 는 소위 '헵번 스타일'이라는
솟커트 헤어스타일을 유행시키기도 했다.

이 영화는 운도 좋았다.
영국 왕실의 유명한 로맨스인 마가렛 공주와
타운젠드 대령의 비련이 이슈가 되고 있을 때
공개되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소원의 벽에서의 장면은
지금도 영화사에 길이 남을 명장면으로 꼽힌다.

이 작품으로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그녀는 제7회 영국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과
제26회 미국아카데미와
제19회 뉴욕 비평가 협회 상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스타덤에 올랐다.

그후
〈사브리나>,
<전쟁과 평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마이 페어 레이디>,
<언제나 둘이서>,
<백만달러의 사랑>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

1989년에는 스티븐 스필버그가
메가폰을 잡은 영화 <영혼은 그대 곁에〉에서
우정 출연으로 등장해 노익장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 영회는 오드리 햄번의 공식적인 마지막 작품이었다.

그리고
그녀에게는 제2막의 인생이 시작되었다.
그해 그녀는 유니세프 친선대사가 되었다.

우연히 참석한 기금모금 행사에서
자신의 영화배우 경력이 세상 사람에게 관심과
신기함으로 남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직도 나를 잊지 않고 기억하는 사람이 많구나.
영화의 힘이란 정말 놀랍네!"

그녀는 유니세프를 찾아갔다.
유니세프가 그녀를 원했던 것이 아니라
그녀가 먼저 유니세프에 손을 내민 것이다.

헵번은 취임사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제 자신이 이차 대전 직후 유니세프로부터
식량과 의약품을 지원 받았기 때문에
유니세프가 얼마나 중요한 일을 하는가를
증언할 수 있습니다.

유니세프에 대한 감사와 신뢰의
마음은 평생 변하지 않았습니다.
앞으로도 그럴 겁니다."

전쟁 피해 아동의 구호와 저개발국 아동의 복지
향상을 목적으로 설립된 국제연합 특별기구인
유니세프는 백일해 때문에 죽음을 경험했던
오드리 헵번에게 숙명처럼 다가왔다.

60세를 바라보는 나이에 유니세프가
원하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갔다.

보수는 1년에 1달러뿐이었고 교통비와
숙박비 외에는 아무 것도 제공되지 않았지만
그녀는 열정을 다해 헌신했다.

"오드리 헵번이 인기가 떨어지니까 별 쇼를 다하는구만."
"몇 달 저러다가 말겠지"
"자기가 아직도 앤 공주인 줄 아나봐"
언론과 세상사람들은 그녀의 행보를 곱지 않게 보았다.

과거의 은막 스타가 세상의 주목을
받고 싶어하는 행동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녀는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다.
굶주림과 병으로 죽어가는 어린 이들의
슬픈 현실을 세상에 알렸다.

곤경과 죽음에 처한
아이들을 차마 외면할 수 없었다.

그건 죄악이라고 생각했다.

그녀의 발길은 아프리카 전 지역을 비롯해
방글라데시, 엘살바도르 등 50여 곳이 넘게 이어졌다.

비행기를 타고 버스로 이동하는 험난한
여정이었지만 백발의 노구를 이끌고
걸어가는 그녀의 발걸음은 거침이 없었다.

"어린이 한 명을 구하는 것은 축복입니다.
어린이 백만 명을 구하는 것은 신이 주신 기회입니다"

그녀의 끝없는 행보에 언론과
사람들의 시선도 달라지기 시작했다.

병에 걸린 아이들을 스스럼없이 만지고 고통 앞에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전 세계인의 가슴을 울렸다.

각국에서 구호물자와 기부금들이 모이기 시작했다.

"저게 뭐지요?"

1992년 소말리아를 방문했을 때 마을 공터
구석에 놓여 있는 수많은 자루꾸러미를 보았다.

호기심 어린 눈으로 원주민에게 웃으며 물었을 때
그녀는 귀를 의심할 만한 이야기를 들었다.

그건 다름 아닌 아이들의 시체였다.
"오마이갓" 오드리 헵번은 강한 충격을 받았다.
그녀는 그 자리에서 주저앉아 두 손을 모았다.

눈에서 하염없이 눈물이 쏟아졌다.
그 순간부터 오드리 헵번은 소말리아에
대해 강한 애착을 가지게 되었다.

그리고 언론을 향해 소말리아 어린이들에게
더 많은 구호의 손길을 달라고 호소했다.

* * * * * * *

하지만 사람들은 몰랐다.
이 소말리아 방문이 그녀의 건강을
더욱 악화시켰다는 것을. 사실
헵번은 소말리아를 방문하기 전부터
건강이 좋지 않았다.

그녀도 그것을 알고 있었다.
하지만 자신의 건강 때문에
소말리아 방문이 취소되는 것이 두려워
아무한테도 이야기 하지 않았던것이다.

그녀는 아랫배에 강한 통증을 느낄 때마다
진통제를 맞으며 모든 일정을 소화했다.

그리고 그해 11월,
오드리 햄번은 대장암 말기 진단을 받았다.  

명망 있는 의사들이 앞 다투어 그녀를
살려보겠다고 나섰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선생님, 죄송합니다. 최선을 다했지만
암이 워낙 온몸에 널리 퍼져 있어서"  

오드리 헵번은 고개를 떨군
의사의 손을 잡으며 말했다.  

"괜찮아요. 저한테 미안해하실 것 없어요.
그 것이 제 숙명인걸요.
그래, 신이 제게 주신 시간이 얼마쯤 남았지요?"  

"한 3개월쯤 남았습니다."
"3개월이라 ...
고향에서 가족들과 함께 보낼 시간은 충분하군요."  

오드리 헵번의 암소식이 알려졌을 때 누군가가 물었다.

"당신은 왜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아이들을 돕는 거죠?"

오드리 헵번이 대답했다.
"이것은 희생이 아닙니다.
희생은 자신이 원하지 않는 것을 위해 자신이
원하는 것을 포기하는 걸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희생이 아닙니다. 오히려 내가 받은 선물입니다"  

오드리 헵번은 은퇴 후 오랫동안 살았던
스위스의 집으로 돌아와 가족들과 함께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마침 크리스마스가 돌아왔다.
그녀는 기족들을 불러 모았다.

"내가 좋아하는 시가 있어. 한번 들어보렴 ."

그녀는 유언처럼 시를 읇기 시작했다. 


"아름다운 입술을 가지고 싶으면 친절한 말을 하라.
사랑스런 눈을 갖고 싶으면 사람들에게서 좋은 점을 봐라.
날씬한 몸매를 갖고 싶으면 너의 음식을
배고픈 사람과 나누어라. 아름다운
머리카락을 갖고 싶으면 히루에 한번 어린이가
손가락으로 너의 머리를 쓰다듬게 하라.

이름다운 자세를 갖고 싶으면
결코 너 혼자 걷고 있지 않음을 명심하라.

사람들은 상처로부터 복구되어야 하며
낡은 것으로부터 새로워져야 하고
병으로부터 회복되어져야하고
무지함으로부터 교화되어야 하며
고통으로부터 구원받고 또 구원받아야 한다.

결코 누구도 버려서는 안된다.
기억하라. 만약 도움의 손이 필요하다면
너의 팔 끝에 있는 손을 이용하면 된다.
네가 더 나이가 들면 손이 두개라는 걸 발견하게 된다.

한손은 너 자신을 돕는 손이고
다른 한 손은 다른 사람을 돕는 손이다."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채 한 달도 되지 않은
1993년 1월 20일, 그녀는 눈을 감았다.

향년 63세였다.
그날은 미국의 빌 클린턴 대통령이 취임식을 하던 날이었지만
그녀의 사망 기사가 클린턴 대통령 취임 기사보다 먼저 다루어졌다.

그를 조문한 엘리자베스 테일러는 이렇게 말했다.
"하늘이 가장 아름다운 새 천사를 갖게 됐다"

티파니 보석가게는 일간지에 광고를 싣고
전 세계의 매장에 다음과 같은 글을 붙였다.

"오드리 헵번. 1929 ~ 1993. 우리의 영원한 친구. 티파니 사."  

유엔과 민간단체 '세계평화를 향한 비전' 은
장기간 유니세프 친선대사로 활동하며 인류애를 실천한
그녀를 기리기 위해 2004년 2월에 '오드리 헵번 평화상'을 제정했다.
그녀는 한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하루를 그냥 살아서는 안 됩니다.
하루를 소중하게 여기며 살아야 합니다.

우리들은 대부분 살아 있다는 것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감사하지 않고
표면적으로 아무 생각 없이
살아간다는 것을 저는 깨달았습니다.


(삶의 멘토)
http://m.blog.daum.net/jmu3345/1987?np_nil_b=1&categoryId=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8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888 238
7883 '문 재인' & '전 광훈!' 요, 둘 다, Bot… inf247661 2019-12-13 92 8
7882 운명과 숙명 newyorker 2019-12-13 70 9
7881 오도방정과 말춤 취임식 - 박근혜 몰락 예약일(2013… 진리true 2019-12-13 80 3
7880 【'백골 병단' 해체】 후일담(後日談) 일부. inf247661 2019-12-12 66 3
7879 끝까지 보면 재미있고 유익한 이야기 (30분) 댓글(2) newyorker 2019-12-12 115 8
7878 전쟁의 본질(교만과 무지)에 대한 답변 진리true 2019-12-11 115 5
7877 '우연히'와 '우연치않게'의 차이 newyorker 2019-12-10 117 18
7876 경남 마산 초능력 아줌마 댓글(2) inf247661 2019-12-09 247 3
7875 환기가 세균울 잡는다. 댓글(2) newyorker 2019-12-08 194 31
7874 긴 준비보다 작은 실행이 중요하다. 댓글(2) newyorker 2019-12-05 199 22
7873 '북진자유통일'님 게재(펌) inf247661 2019-12-04 152 12
7872 좌인 종북스타일 海眼 2019-12-03 268 9
7871 성령세례가 무엇인가? 명쾌 댓글(1) 하늘메신저 2019-12-02 172 7
7870 비오는 겨울 댓글(1) 방울이 2019-12-02 242 24
7869 ♫똥칠 먹칠 타령~.. ♪망국 타령~ 댓글(3) 한글말 2019-12-01 257 36
7868 북치는 소년. 海眼 2019-11-30 248 12
7867 맹호들은 간다 방울이 2019-11-29 249 26
7866 分隊별 小隊사진 _ 뒤져 본 寫眞帖(사진첩)(1970년… inf247661 2019-11-29 231 9
7865 People are Awesome! 한글말 2019-11-29 157 5
7864 국혁배금당과 하늘궁의 붕괴 시작? 진리true 2019-11-28 222 9
7863 유용한 꿀정보의 모든것.jpg 댓글(1) jung88bi 2019-11-27 256 1
7862 고고학적으로 본 노아의 방주 댓글(2) newyorker 2019-11-26 285 12
7861 베트남에서, 제9사단{백마부대}./ 외 서부 영화 연주… inf247661 2019-11-26 213 8
7860 인간 탐욕의 말세상징 동물 진리true 2019-11-25 291 3
7859 100년에 한 번 나올 천상의 목소리 댓글(9) newyorker 2019-11-20 512 17
7858 잠을 위한 자연의 소리 댓글(2) 방울이 2019-11-15 356 9
7857 나이아가라 폭포 댓글(4) newyorker 2019-11-15 390 20
7856 Grand Canyon Tour & 후버댐 댓글(10) newyorker 2019-11-15 299 15
7855 애니로리 방울이 2019-11-12 389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