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人의 才致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女人의 才致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6-18 04:11 조회512회 댓글1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6-11 발행번호 : 3
 

 

 

 

 

     女人의 才致            

  
 
 
  
  
 
 
 
 

 

 

 

 

女人의 才致

 

 

 

옛날에 여자들 희롱하기를 즐기는 양반이

 

한 분 살고 있었습니다.

 

그는 한양 장안을 휘젓고 다니는 한량이었는데,

 

이번에 사천 고을 원님으로 관직을 부여 받아

 

한껏 부푼 마음으로 임지로 가는 길이었습니다.

 

거들먹거리며 길을 가던 원님은

 

강을 만나서 배를 타고 건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뱃사공이 젊은 여인이었습니다.

 

 

 

사천 원은 장난기가 발동해서 여인에게 말했답니다.

 

"내가 자네 배에 올라타니 기분이 그만이군."

 

여인의 얼굴이 빨개지자 사천 원이 실실 웃으며 물었다.

 

"그래 남편의 성이 무엇인고?"

 

"백서방이라오."

 

"어허 이런! 백서방을 모시려면 고생이겠군.

 

하나도 힘든데 백 명이라니 말이야. 하하."

 

 

 

그러자 여인이 말했다.

 

"그러는 댁은 뭐 하는 분이오?"

 

"나는 사천 고을 원이라네."

 

"그래요? 댁의 마님도 참 안됐습니다."

 

"아니 그건 왜?"

 

"나야 백 서방뿐이지만 일이천도 아닌

 

사천 원님을 모시려면 그 고생이 오죽하겠소?"

 

그러자 사천 원은 말문이 탁 막히고 말았다고 합니다.

 

마침 배가 건너편에 이르러서 사천 원이 배에서 내리자

 

 

 

여인이 소리쳤습니다.

 

"잘 가거라, 아들아!"

 

"아니 아들이라니, 이게 무슨 말이냐?"

 

"~ 내 배에서 나갔으니 내 아들이 아니오?"

 

사천 원은 다시 말문이 꽉 막힌 채 혀를

 

내두르고 말았습니다.

 

'이야, 이거 시골 여인네가 보통이 아닌걸!'

 

 

 

그가 강을 건너서 길을 가노라니 앞에

 

웬 여인이 걸어가는데

 

치마 뒷 편이 풀어져서 속치마가 보였답니다.

 

그가 침을 꼴깍 삼키며 말을 했지요.

 

"여보슈, 거 뒷문이 열렸습니다 그려."

 

그러자 여인이 얼른 치마를 수습하면서 한 마디를 했답니다.

 

"어마!, 개가 안 짖었으면 도둑 맞을 뻔했네!"

 

사천 원은 졸지에 강아지 신세가 되고 말았다.

 

'이거 정말 만만치 않은걸.

줘뎅이 잘못 놀렷다가 망신만 당했네 ...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놈이나 년이나 그 옛날에 참으로 멋진 유머감각..
물론 누군가가 꾸몄겠지만..

휴게실 목록

Total 7,837건 10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567 모름은 절망이다. 이름없는애국 2019-07-08 294 5
7566 사람을 왜 질그릇으로 지으셨을까? 이름없는애국 2019-07-08 239 6
7565 요양병원 & 요양원 댓글(4) Long 2019-07-08 426 27
7564 생각과 말의 중요성에 대하여! 댓글(1) 현우 2019-07-07 347 15
7563 할배와 여손주 대화 방울이 2019-07-07 379 9
7562 The Vanishing Effect & others … inf247661 2019-07-07 250 3
7561 도둑의 실수 댓글(1) Long 2019-07-07 409 24
7560 다섯가지가... Long 2019-07-07 263 10
7559 BLUE ANGELS FLY OVER 海眼 2019-07-06 287 8
7558 아름다운 아가씨야 海眼 2019-07-06 420 6
7557 성도와 관객 벤허 2019-07-06 280 10
7556 하품은 왜 할까 ? 모르는 6가지를... Long 2019-07-06 247 11
7555 사람... Long 2019-07-05 343 21
7554 나는 이렇게 나이들고 싶다. 댓글(1) Long 2019-07-03 397 34
7553 처녀와 마누라는... Long 2019-07-03 533 24
7552 국무회의-반역적 궤변, 변태적 상상력 나에게 2019-07-03 315 8
7551 전쟁과 평화...읽어보셨습니까? 이름없는애국 2019-07-03 319 12
7550 쾌테의.... Long 2019-07-03 268 20
7549 이 나이에 ... Long 2019-07-03 298 17
7548 조회수 4900 만, newyorker 2019-07-02 420 8
7547 시클 회원님들께 인사드립니다. 댓글(1) 벤허 2019-07-02 288 23
7546 내가 소유할 수 있는 것 이름없는애국 2019-07-01 337 11
7545 文, 생뚱맞게 횡설수설 트위터 댓글(1) 나에게 2019-06-30 479 14
7544 따끈따끈 한 최신 연구 댓글(1) Long 2019-06-30 502 30
7543 위험하다는 전자 렌지의 진실 Long 2019-06-30 434 8
7542 남자가 먹어야 할 음식 12가지 Long 2019-06-30 394 7
7541 좌파언론 5가지 엉덩이춤 나에게 2019-06-28 390 13
7540 인생에 가장 중요한 것은... Long 2019-06-28 447 26
7539 오만, 가보시라고 Long 2019-06-28 430 9
7538 마음이 열려있는 사람은 ... Long 2019-06-28 278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