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人의 才致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女人의 才致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6-18 04:11 조회854회 댓글1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6-11 발행번호 : 3
 

 

 

 

 

     女人의 才致            

  
 
 
  
  
 
 
 
 

 

 

 

 

女人의 才致

 

 

 

옛날에 여자들 희롱하기를 즐기는 양반이

 

한 분 살고 있었습니다.

 

그는 한양 장안을 휘젓고 다니는 한량이었는데,

 

이번에 사천 고을 원님으로 관직을 부여 받아

 

한껏 부푼 마음으로 임지로 가는 길이었습니다.

 

거들먹거리며 길을 가던 원님은

 

강을 만나서 배를 타고 건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뱃사공이 젊은 여인이었습니다.

 

 

 

사천 원은 장난기가 발동해서 여인에게 말했답니다.

 

"내가 자네 배에 올라타니 기분이 그만이군."

 

여인의 얼굴이 빨개지자 사천 원이 실실 웃으며 물었다.

 

"그래 남편의 성이 무엇인고?"

 

"백서방이라오."

 

"어허 이런! 백서방을 모시려면 고생이겠군.

 

하나도 힘든데 백 명이라니 말이야. 하하."

 

 

 

그러자 여인이 말했다.

 

"그러는 댁은 뭐 하는 분이오?"

 

"나는 사천 고을 원이라네."

 

"그래요? 댁의 마님도 참 안됐습니다."

 

"아니 그건 왜?"

 

"나야 백 서방뿐이지만 일이천도 아닌

 

사천 원님을 모시려면 그 고생이 오죽하겠소?"

 

그러자 사천 원은 말문이 탁 막히고 말았다고 합니다.

 

마침 배가 건너편에 이르러서 사천 원이 배에서 내리자

 

 

 

여인이 소리쳤습니다.

 

"잘 가거라, 아들아!"

 

"아니 아들이라니, 이게 무슨 말이냐?"

 

"~ 내 배에서 나갔으니 내 아들이 아니오?"

 

사천 원은 다시 말문이 꽉 막힌 채 혀를

 

내두르고 말았습니다.

 

'이야, 이거 시골 여인네가 보통이 아닌걸!'

 

 

 

그가 강을 건너서 길을 가노라니 앞에

 

웬 여인이 걸어가는데

 

치마 뒷 편이 풀어져서 속치마가 보였답니다.

 

그가 침을 꼴깍 삼키며 말을 했지요.

 

"여보슈, 거 뒷문이 열렸습니다 그려."

 

그러자 여인이 얼른 치마를 수습하면서 한 마디를 했답니다.

 

"어마!, 개가 안 짖었으면 도둑 맞을 뻔했네!"

 

사천 원은 졸지에 강아지 신세가 되고 말았다.

 

'이거 정말 만만치 않은걸.

줘뎅이 잘못 놀렷다가 망신만 당했네 ...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놈이나 년이나 그 옛날에 참으로 멋진 유머감각..
물론 누군가가 꾸몄겠지만..

휴게실 목록

Total 8,275건 10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005 북한 특권층의 인터넷 해킹 -MONERO(암호화폐) 낚… 진리true 2020-02-12 243 1
8004 인천 차이나타운 몰락! 진리true 2020-02-11 468 14
8003 우한 폐렴균(바이러스 신종성)의 강타- 세균무기 개발목… 진리true 2020-02-11 319 5
8002 새로 생긴 말.. 말풀이. 한글말 2020-02-10 430 27
8001 선관위(選菅委)에 의한 '驚愕할 不正 選擧를 傍觀'한 … inf247661 2020-02-09 340 3
8000 혼인의 의미와 분쟁이유 진리true 2020-02-09 311 2
7999 Rockefeller Center (록펠러센터 동영상 … 댓글(1) newyorker 2020-02-08 295 8
7998 TIROL TIROL TIROL 海眼 2020-02-08 332 5
7997 Erzherzog-Johann-Jodler 海眼 2020-02-08 281 6
7996 Clarinet Polka 海眼 2020-02-08 279 5
7995 일개미가 여왕개미에게 헌신하며 일만 하는 진짜 이유! 만세대한민국 2020-02-08 366 6
7994 구름은 왜 땅으로 떨어지지 않을까? 만세대한민국 2020-02-08 311 5
7993 분노의 질주 9 공식 예고편.. 빠끄맨 2020-02-08 297 3
7992 기생충 미국 흥행이 여전히 좋네요 덜덜덜;; 빠끄맨 2020-02-08 304 3
7991 Long 님, 반갑습니다. 댓글(2) newyorker 2020-02-07 320 15
7990 來日은 正月 대보름날 _ '오기일' & '원소절'重複 댓글(1) inf247661 2020-02-07 264 4
7989 신곡 - Freedom Style (프리덤 스타일) N… 海眼 2020-02-07 269 9
7988 대한민국 상공에서 발생한 UFO와 전투기의 추격전[펌] 만세대한민국 2020-02-07 415 8
7987 '커크 다글라스' 別世(별세) 댓글(1) inf247661 2020-02-06 430 6
7986 페로씨 요 무식한 쌍뇬아. 댓글(1) 海眼 2020-02-05 443 23
7985 Rockefeller center 전망대-동영상(11분… 댓글(2) newyorker 2020-02-03 353 16
7984 휴면계좌통합조회로 잊고 있던 돈 찾았네요.. 고마 2020-02-03 324 5
7983 트럼프 큰성님이 70대 고령에도 40대 부인과 청춘을 … 海眼 2020-02-02 499 20
7982 오늘도 가짜 인생들에게 - 메일 죽어가는 남자 진리true 2020-02-01 326 5
7981 행복,.그것을 어디서 찾고 있나요 댓글(2) 봄맞이 2020-02-01 357 10
7980 명말청초 만주족의 한족 대학살의 기록들 만세대한민국 2020-02-01 319 5
7979 AB 슬라이드 700개 도전기 빠끄맨 2020-01-31 359 7
7978 비닐봉지.. 중국역병 예방 으뜸책.. 한글말 2020-01-31 357 11
7977 '전 광훈'이 싫은 이유는? inf247661 2020-01-31 430 10
7976 뭉쳐야 찬다 29회 예고 빠끄맨 2020-01-31 403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