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감 안 나는 나이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실감 안 나는 나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newyorker 작성일19-06-26 13:15 조회528회 댓글2건

본문

부모 나이가 70을 넘으니 애들이 조금 걱정이 되나보다.
부모가 없어도 애들이 슬퍼하지 않을 수 있는 나이까지는 오래 살아줘야 할 것 같은데.....
묘지회사에서는 경관 좋은 곳에 묘자리 미리 사 놓으라고 해마다 광고가 날라오고....
애들은 아빠가 많이 걷고 운동 많이 해서 오래 사시라고 스마트 워치 (Smart Watch)란 걸
Father's Day 선물로 보내왔다.

 

38살에 미국에 와 그동안 세월 가는 줄 모르고  열심히 살아오느라  나이도 계산을 해야
정도였는데 ..... 이제 나는 정말로 나이를 먹은 건가? 
별로 실감이 나지 않는 이유는 아직도 내가 젊다는 증거일 것이다.

 

그러고보니 내 나이 12살에 나이 30이 된 아저씨를 불쌍한 눈으로 바라봤던 기억이 난다.
1960년대는 60살이면 다 살았다고 생각하고 70살 넘으면 장수하는 거라고 생각하던
시절이다. 나는 이제 12살인데 나이 30된 저 아저씨는 벌써 인생의 반을 살았으니
어린 나의 눈에는 그 아저씨가 꽤나 불쌍하게 보였었나보다. ㅎ.   

c20190625_192844.jpg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제가 강원도 춘천서 살다가, 다시 원주로 이사와 지낼 적이던 고1때; 1961.5.16 군사 혁명을 맞았는데요: 아버지가 가게 나갔다가 돌아와서 어머니에게 하는 말이 '박 정희'가 빨갱이래! ,,. 그런데 나이가 45세라는 모양인데,,. 그런 빨갱이가 '장 도영' 육군총장을 내세운 게 이상하지?' 라고 낮은 목소리로 ,, 내가 들어가자 대화가 뚝! ,,. 당시 난 가슴이 암울했는데, ,,. 그런 당시에 '박 정희'가 40대 중반!  당시로는 많은 나이였죠! ,,. 지금이야 어린앱니다, 정말요. 상대적이니깐요. ,,./    이렇게 건강한 이유는 다 영양 섭취, 의학 개선 향상, 제반 생활 여건의 급상승!,,. 진정 고맙게 여겨야죠, '5.16군사혁명 덕분'임을! ,,.  여불비례, 총총.

newyorker님의 댓글

newyorker 작성일

50대 중반부터 매일같이 영양식을 하고 있는 덕분이기도 합니다.
영양식이란 당료, 고혈압, 콜레스트롤을 포함 12가지 약이 포함됩니다. ㅎㅎ
어떤 약은  예방차원에서라도 먹는 것이 좋다고 하다보니 아렇게 많습니다.
물론 멀리는 박정희의.5.16 군사혁명 덕분이기도 하구요. ㅎㅎ.
감사합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951건 9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711 전설의 고향 - 이어도 1979 -11-… 둥이 2019-08-30 212 2
7710 살아있는 사람을 산채로 밀랍인형으로 만드는 끔찍한 마을 둥이 2019-08-30 234 2
7709 버라이어티쇼 'KBS 새가족' 1980-12-01 둥이 2019-08-30 179 0
7708 우리가 몰랐던 참외의 엄청난 효능 SHARE 건강정보 둥이 2019-08-30 224 2
7707 전설의 고향 - 느티고개 1978-02-07 둥이 2019-08-30 336 1
7706 재미있는 몰래카메라 - Just for Gag 둥이 2019-08-30 223 2
7705 무릎과 관절 통증을 7일 만에 해소하는 약초 8가지 -… 둥이 2019-08-30 220 1
7704 자연사진 감상 Long 2019-08-30 274 5
7703 자주읽을수록 좋은 명언들을... Long 2019-08-30 239 2
7702 잔잔한 우쿨렐레 음악 둥이 2019-08-29 275 1
7701 치과의사가 알려주는 올바른 양치질의 비밀 둥이 2019-08-29 410 7
7700 오늘은 잔잔한 음악으로 커피한잔 하시면 어떨까요? 둥이 2019-08-29 253 5
7699 언제나 감사하는 마음으로... Long 2019-08-29 283 15
7698 귀여운 아주마이들... newyorker 2019-08-28 433 14
7697 쿠바음악 댓글(2) 둥이 2019-08-28 253 4
7696 시원한 살사음악 둥이 2019-08-28 268 4
7695 ♬시국송♬ 기레기찬가 나에게 2019-08-28 254 7
7694 연민 피로(憐憫疲勞) Long 2019-08-28 321 21
7693 좋은 글들을.... Long 2019-08-28 296 6
7692 유리다리를 .... Long 2019-08-27 405 19
7691 친절이 낳은 선물 Long 2019-08-26 437 13
7690 모성애 댓글(1) Long 2019-08-26 359 8
7689 지금 '문'가는 속임수로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 대비 못… inf247661 2019-08-25 390 5
7688 Times Square 어느 오후 newyorker 2019-08-25 303 9
7687 한두가지 부족해서 벤허 2019-08-25 347 16
7686 치아 건강 정보 댓글(5) Long 2019-08-24 487 28
7685 지구상에 가장 정감어린 풍경들 댓글(4) Long 2019-08-24 459 8
7684 (終結)'림'가 롬, 증인 출두 명령'을 또 연기 & … inf247661 2019-08-23 394 13
7683 2001년 September 11 아침 댓글(8) newyorker 2019-08-21 436 21
7682 ♬시국송♬ Moon타령 나에게 2019-08-20 389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