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품은 왜 할까 ? 모르는 6가지를...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하품은 왜 할까 ? 모르는 6가지를...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7-06 03:30 조회222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7-04 발행번호 : 1
  
 
 


 

 

하품은 왜 할까? 당신이 몰랐던 6가지 

  
 
 
 
 

 
우리는 피곤할 때만 하품을 하는 것이 아니다. 또한 산소가
 
 부족해서 하는 것도 아닌 것으로 보인다. 사람이 왜 하품을
 
 하는지에 대해 수많은 이론이 있지만 이를 뒷받침하는 연구
 
결과는 드물다. 10일 미국 허핑턴포스트는 6가지 핵심 사실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하품은 뇌를 식히는
 
 작용이며 사회적 감정 이입의 결과다.
◆뇌를 식히는 기능을 한다
최신 연구에 따르면 하품의 기능은 뇌를 식히는 데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입을 크게 벌렸다 닫는 동작은 코 옆의 동굴인
 
부비동을 팽창 후 수축시킨다. 이렇게 해서 부비동은 풀무처럼
 
뇌에 공기를 불어넣어 온도를 낮춰준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보도다. 이에 따르면 여름보다 겨울에 하품을 많이 한다.
 
여름에는 외부 공기가 따뜻해서 뇌를 냉각시키는 효과가 적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또한 지루하면 더 많이 한다. 1986년
 
시행된 소규모 연구에 따르면 그렇다.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실험결과 색채의 패턴을 본 학생들이 30분짜리 록
 
 비디오를 본 그룹에 비해 하품을 많이 했다.
◆전염되는 이유는 감정 이입
실제로 전염된다. 하품 비디오들을 본 사람 중 50%는 하품을
 
 시작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심지어 동물도 그렇다.
 
2004년의 한 연구에 따르면 침팬지, 비비 사이에서도
 
하품은 전염된다. 개는 주인이 하품하는 소리만 들어도
 
하품을 시작할 수 있다. 심지어 생각하거나
 
 읽기만 해도 전염될 수 있다.
하지만 이는 그렇게 이상한 반응은 아니다. 매릴랜드 대학
 
 심리학과의 보러트 프로빈 교수는 웃음도 전염되는 것은
 
마찬가지라고 말한다. 전염 이유는 감정이입에 있다는
 
 연구결과가 많다. 미국 수면의학회의 대변인인 마이클
 
데커 박사는 "하품은 심리적 현상이라기 보다 사회적
 
현상으로 파악되는 추세"라고 말한다. 우리가 피곤하지
 
 않을 때 하품을 하는 것도 이 때문일지 모른다.
◆가까운 사이면 전염성이 더 크다
2012년의 한 연구에 따르면 절친끼리 전염성이 가장 높았다.
 
유전적으로나 감정적으로 가까운 사이일수록 하품을 따라
 
 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데커 교수에 따르면 이는
 
감정이입 이론을 뒷받침해주는 것이다. 가족이나 절친
 
사이에서는 서로 간에 감정적 유대가 더 크기 때문이다.
◆질병의 신호일수도 있다
무슨 심각한 질병의 주요 증상은 아니다. 하지만 과도한
 
 하품은 잠이 심각하게 부족한 증상 이외의 것일 수도 있다.
 
미 국립보건원에 따르면 심장에 문제가 있어서 이것이
 
미주신경에 영향을 미친 탓일 수 있다. 드문 경우지만
 
뇌의 이상도 과도한 하품으로 나타날 수 잇다.
◆태아도 하품을 한다
아무도 그 이유를 모르지만 심지어 태아도 하품을 한다.
 
2012년 발표된 4차원 스캔 분석에 따르면 입만 벌리는 것과
 
하품을 하는 동작은 구별된다. 이는 뇌의 발달과 관련이
 
있을 지도 모른다고 연구팀은 말했다. 또한 태아가
 
정상적으로 발달하는 중이라는 마커로 활용될
 
가능성도 있다고 라이브 사이언스가 보도했다.
◆평균 지속시간은 6초
많은 매체가 하품의 지속시간은 약 6초라고 보도했다.
 
이 시간 동안 심장 박동이 크게 빨라진다. 2012년의 한
 
 연구에선 하품을 하기 전과 하는 도중, 한 이후에
 
일어나는 많은 생리적 변화가 하품에서만 일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단순히 숨을 깊이 쉴 때와는 다른 변화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04건 5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84 ♬시국송♬ Moon타령 나에게 2019-08-20 208 8
7683 중국 소수민족의 .... Long 2019-08-20 278 6
7682 노인들은 이렇게 살면 편하다. 댓글(3) Long 2019-08-18 478 31
7681 뉴욕 센추럴공원 댓글(1) Long 2019-08-17 300 23
7680 인생은 흘린 눈물만큼 아름답다. Long 2019-08-17 259 27
7679 허드슨 강의 도보 전용 다리 (Walkway over … newyorker 2019-08-17 189 12
7678 시중에 풍자되는 5.18유공자 뽕짝 댓글(1) 봄맞이 2019-08-16 326 33
7677 자다가 쥐난다고 고양이 불러봐야 소용없음 댓글(4) Long 2019-08-16 277 24
7676 안되는 일에 맘쓰지마라 ! Long 2019-08-15 373 24
7675 East River newyorker 2019-08-14 269 11
7674 대한민국 구국투쟁가 (훌라송) ♬시국송 댓글(1) 나에게 2019-08-12 205 8
7673 생활속에 명상 Long 2019-08-12 288 17
7672 세탁할 때 소금을 넣어보세요 Long 2019-08-12 415 29
7671 가장 미국답다는 시카고 투어 (Chicago Tour) newyorker 2019-08-11 245 10
7670 (증보} 無風 地帶 _ 머리 식히려고 잠시 ,,. inf247661 2019-08-11 243 8
7669 “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건강공부 2019-08-11 185 12
7668 인생초로 Long 2019-08-11 304 15
7667 도와주세요 넘 힘들대요 Long 2019-08-10 407 10
7666 좋은 글과 홍도야 울지마라외 여러곡 Long 2019-08-10 213 8
7665 부담주는 삶이 싫어 안락사를 선택한 일본인 여성 댓글(1) 봄맞이 2019-08-09 250 7
7664 Oculus (WTC, New York) newyorker 2019-08-09 191 9
7663 일본인과 한국인이 다른점 Long 2019-08-09 404 25
7662 오늘이 가고나면 Long 2019-08-09 281 12
7661 사랑해야 할 시간은 언제인가! 현우 2019-08-08 211 11
7660 청년이 나섰다 _ 박단비와 친구들 , 벌레소년 의 태극… 나에게 2019-08-08 205 8
7659 덕을 쌓아가는 인생 지침서 Long 2019-08-08 260 10
7658 좋고 쉬운 책 2권 추천합니다.(정치사상사,철학) 이름없는애국 2019-08-07 228 8
7657 영국 BBC'올해의 여성100인'에 선정됬던 '고바야시… 댓글(1) 봄맞이 2019-08-07 271 9
7656 한국의 Spirit은 무엇인가? Long 2019-08-06 318 18
7655 돈으로 살수 없는 것들을.... 댓글(2) Long 2019-08-06 298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