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과 말의 중요성에 대하여!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생각과 말의 중요성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9-07-07 20:43 조회315회 댓글1건

본문

◆생각과 말의 중요성에 대하여!

 

신송(申松)의 삶의 이야기에서 슬픈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대부분 일찍 타계했다는 논문이 있다. 가수의 수명,부, 즐거움과 노래 가사와는 상관관계가 있다고 한다. 신나고 즐거운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장수하고 고통, 이별, 죽음, 슬픔, 한탄의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단명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우리나라 최초의 가수 윤심덕은 <사의 찬미>를 불렀다가 그만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60년대 말 <산장의 여인>을 부른 가수 권혜경은 가사 내용처럼 자궁과 위장에 암에 걸렸고 요양을 하며 재생의 길을 걷게 되었다. 그녀는 산장에 집을 짓고 수도승처럼 쓸쓸히 살다가 돌아가셨다. 
 
◇<수덕사의 여승>을 부른 가수 송춘희는 결혼을 하지 않은 채 불교 포교사로 일하고 있다. 
 
◇이난영은 <목포의 눈물>을 부르고 슬픈 인생을 살다가 가슴앓이 병으로 49세에 숨졌다. 
 
◇가수 양미란은 <흑점>이란 노래를 남기고 골수 암으로 숨졌다. 
 
◇가수 박경애씨는 향년 50세에 폐암으로 사망했다. 그녀가 부른 노래 <곡예사의 첫사랑>의 가사에 죽음을 암시하는 내용이 있다. "울어봐도 소용없고 후회해도 소용없다" 
 
◇<머무는곳 그어딜지 몰라도>를 부른 국제 가요제 전문 가수 박경희도 그 노래가사의 내용처럼 향년 53세에 패혈증과 신장질환으로 별세했다. 
 
◇장덕은 <예정된 시간을 위하여>를 부르고 사망했다. 
 
◇남인수는 <눈감아 드리리>를 마지막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41세의 한창의 나이에 '눈감아 드리오니'의 노랫말처럼 일찍 눈을 감고 말았다. 
 
◇<0시의 이별>을 부른 가수 배호는 0시에 세상을 떠났다. <돌아가는 삼각지>를 부른 그는 젊은 날에 영영돌아오지 못할 길로 가버렸다. 그는 <마지막 잎새>를 부르면서 세상을 떠났다.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을 불렀던 가수 차중락은 29세의 젊은 나이에 낙엽처럼 떨어져 저 세상에 가버렸다. 
 
◇"간다간다 나는 간다 너를 두고 나는 간다" <이름 모를 소녀>를 열창하던 선망의 젊은 가수 김정호는 20대 중반에 암으로 요절, 노래가사처럼 진짜로 가 버렸다. 
 
◇<이별의 종착역> <떠나가 버렸네> <내 사랑 내 곁에>를 불렸던 가수 김현식도 역시 우리 주위를 영영 떠나가 버렸다. 
 
◇<우울한 편지>를 부른 가수 유재하는 교통사고로 사망했고, 
 
◇하수영은 <아내에게 바치는 노래>를 부르고 세상을 떠났다. 
 
◇가수 김광석은 <서른 즈음에>를 부르고 나서 바로 그 즈음에 세상을 떠났다. 
 
◇<이별>을 불렀던 대형 가수 패티김은 작가 길옥윤과 이별했으며, 
 
◇고려대 법대 출신의 가수 김상희는 <멀리 있어도>를 부르면서 남편이 미국으로 유학을 가게 되어 몇 년간 떨어져 있게 되었다고 한다. 
 
◇가수 조미미는 35세까지 결혼이 이루어지지 않았는데 <바다가 육지라면>이 히트되면서 재일 교포가 바다를 건너와 결혼이 성사되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오랫동안 노처녀로 지내다가 <만남>을 부른 노사연은 행복한 결혼을 하게 되었다. 
 
◇<세상은 요지경> 이라는 노래를 불렀던 신신애는 사기를 당해 모든 것을 잃었다. 노랫말 그대로 "여기도 짜가 저기도 짜가, 짜가가 판을 친다"였던 것이다. 
 
◇<쨍하고 해뜰 날 돌아 온단다>을 불렸던 가수 송대관은 한동안 주춤했다가 어느 날 다시 가수로 복귀하여 인기를 점점 얻더니 지금은 노랫말대로 진짜 쨍하고 해뜨는 날이 오게 된 것이다. 가수생활 10년이 넘도록 빛을 보지 못했다가 지금은 쨍하고 빛을 보게 되었다. 송대관은 그의 첫 히트곡이 <세월이 약이겠지요>였다. 이 노래 제목처럼 진짜로 세월이 약이 된것이다. 
 
가수가 노래 한 곡을 취입하기 위해 같은 노래를 보통 2,000~3,000번이나 부른다고 한다. 이렇게 하다보면 똑같은 일이 생겨난다고 한다. 가수가 처음 노래를 연습할 때 작곡가에게 얼마나 많은 핀잔을 들었겠나. 좀더 감정을 넣으라고 감정을 있는 대로 넣어 부른 노래들은 자기 자신이 그 노래의 주인공이 될 수밖에 없다. 감정을 제대로 넣어 부른 노래가 힛트 하는 것은 당연하고 그 힛트 한 노래를 수백,수천번을 불렀을 것이 아닌가. 그러다 보니 자기도 모르게 가사 내용이 잠재의식에 덜컥 연결된 것이다.
 
가사의 내용이 진실이라고 믿어버린 잠재의식은 나중에 현실의 세계에다 그 내용을 정확히 투영한다. 지난 시절에 불렸던 노래 가운데 <팔도강산>이라는 노래가 있었다. 노래 가사에 "잘살고 못사는것 마음먹기에 달렸더라"는 소절이 있어서 가난했던 시절 사람들에게 큰 용기를 주는 노래였다. 이 노래 가사 대로 우리 국민은 마음먹고 노력한 결과 오늘의 경제부국을 이루게 된 것이다. 
 
[나는 말의 힘이 어느 정도인가]를 여러 각도에서 조사를 했다. 가수 100명을 대상으로 히트곡이 운명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가를 조사해 보니 놀랍게도 91명의 가수가 자신의 히트곡과 같은 운명을 만들었고 요절한 가수들은 너나없이 죽음과 연관된 노래를 불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노래는 말에다 곡조를 실은 것이어서 말보다 더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것이다.
 
"밝고 힘찬 노래만 불러라. 그것이 성공 행진곡이다. 슬픈 노래를 부르지 말라. 그 노래는 복 나가는 노래다. 밝고 신나는 노래를 불러라. 노래대로 운명이 만들어진다." 한국 노랫말 연구회에서는 슬픈 노래를 부른 가수들은 일찍 죽거나 슬픈 운명의 길을 걷는다. 라는 사실을 발표했다. "마음에 밝은 곡조의 노래를 불러라 우리들 자신의 '마음의 파장이' 이 파장에 맞는 일을 끌어 들인다. 우리들의 마음의 파장이 '기쁜 곡조'를 연주한다면 '기쁜 일'이 모여올 것이고, 우리들 마음의 파장이 '공포의 곡조'를 연주한다면 '두려워 해야 할 일'이 일어날 것이다. 
 
우주에는 여러가지 종류의 이미지가 있어서 '마음파장' 이 표류하고 있다가 자기 마음의 파장에 따라 우주에 표류하고 있는 갖가지 일의 이미지 중에서 자기에게 파장이 맞는 이미지가 '방송 전파'에 실려 끌려오는 식으로 그 모습을 자기의 신변에 나타내게 되는 것이다. 아무것도 원망할 일은 없다. 잠시 걸음을 멈추고 자기의 '마음의 파장'이 어떤 곡조를 연주하고 있는가를 되돌아 보는 것이 좋다. 그리고 그것이 어두운 곡조라면 밝은 곡조의 '마음의 파장'으로 바꾸는 것이 좋다. 마음에 '슬픈 노래를 부르지 말라. 마음에 '기쁨의 노래'를 불러라." 말은 그대로 된다. 
 
우리 입에서 부정적인 말이 나오면 모든 상황이 부정적으로 되고, 긍정적인 말이 나오면 상황이 긍정적으로 될 수 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항상 긍정적인 말을 많이 해야 한다. 요즘에 한국의 경제적 지위가 국제적으로 많이 나아졌지만 과거에 우리 나라가 못 산 가장 큰 이유는 말 때문이었다. 얼마나 부정적인 말이 많았는가? 자녀에게 실망했다고 자녀에게 "빌어먹을 놈" 이라고 하면 자녀는 절대 "베푸는 사람"이 되지 않고 "빌어먹을 놈"만 될것이다. 
 
그리고 흔히 내뱉는 "죽겠다!"는 말도 문제다. "배고파 죽겠다, 귀찮아 죽겠다."고 하면 죽을 일만 생겨나게 된다. 아무리 어려워도 "살만 하다!"라고 해야 한다. 수필가 이어령 교수는 우리 나라가 그래도 이만큼 잘 살게 된 이유가 코흘리개 아이들 때문이었다고 한다. 그 아이들이 코를 흘리니까 어른들이 말하기를 "얘야! 흥<興>해라!" 그 말을 많이 해서 우리 나라가 흥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유머속에 메시지가 있는 글이다. 어른들이 아이들을 보고 "흥하라!"고 하면 흥하게 되고, "망할 놈!" 하면 망하게 된다는 것이다.

*인생의 비망록! 中

댓글목록

Long님의 댓글

Long 작성일

네 말에 네가 잡혔으며 네 말에 네가 얽혀구나 (성경중에서)
좋은 글입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04건 5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84 ♬시국송♬ Moon타령 나에게 2019-08-20 208 8
7683 중국 소수민족의 .... Long 2019-08-20 278 6
7682 노인들은 이렇게 살면 편하다. 댓글(3) Long 2019-08-18 478 31
7681 뉴욕 센추럴공원 댓글(1) Long 2019-08-17 300 23
7680 인생은 흘린 눈물만큼 아름답다. Long 2019-08-17 259 27
7679 허드슨 강의 도보 전용 다리 (Walkway over … newyorker 2019-08-17 189 12
7678 시중에 풍자되는 5.18유공자 뽕짝 댓글(1) 봄맞이 2019-08-16 326 33
7677 자다가 쥐난다고 고양이 불러봐야 소용없음 댓글(4) Long 2019-08-16 277 24
7676 안되는 일에 맘쓰지마라 ! Long 2019-08-15 373 24
7675 East River newyorker 2019-08-14 268 11
7674 대한민국 구국투쟁가 (훌라송) ♬시국송 댓글(1) 나에게 2019-08-12 205 8
7673 생활속에 명상 Long 2019-08-12 288 17
7672 세탁할 때 소금을 넣어보세요 Long 2019-08-12 415 29
7671 가장 미국답다는 시카고 투어 (Chicago Tour) newyorker 2019-08-11 245 10
7670 (증보} 無風 地帶 _ 머리 식히려고 잠시 ,,. inf247661 2019-08-11 243 8
7669 “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건강공부 2019-08-11 185 12
7668 인생초로 Long 2019-08-11 304 15
7667 도와주세요 넘 힘들대요 Long 2019-08-10 407 10
7666 좋은 글과 홍도야 울지마라외 여러곡 Long 2019-08-10 213 8
7665 부담주는 삶이 싫어 안락사를 선택한 일본인 여성 댓글(1) 봄맞이 2019-08-09 250 7
7664 Oculus (WTC, New York) newyorker 2019-08-09 191 9
7663 일본인과 한국인이 다른점 Long 2019-08-09 403 25
7662 오늘이 가고나면 Long 2019-08-09 281 12
7661 사랑해야 할 시간은 언제인가! 현우 2019-08-08 211 11
7660 청년이 나섰다 _ 박단비와 친구들 , 벌레소년 의 태극… 나에게 2019-08-08 205 8
7659 덕을 쌓아가는 인생 지침서 Long 2019-08-08 260 10
7658 좋고 쉬운 책 2권 추천합니다.(정치사상사,철학) 이름없는애국 2019-08-07 228 8
7657 영국 BBC'올해의 여성100인'에 선정됬던 '고바야시… 댓글(1) 봄맞이 2019-08-07 271 9
7656 한국의 Spirit은 무엇인가? Long 2019-08-06 318 18
7655 돈으로 살수 없는 것들을.... 댓글(2) Long 2019-08-06 298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