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인의 건강관리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고령인의 건강관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8-31 04:21 조회866회 댓글0건

본문

 '고령인' 의 건강 관리
 
최근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에서는
노인을 두 단계로 구분하려는 시도가 한창입니다.
 
일본을 비롯한 유럽에서는 65~74세를 '준(準)고령인' 이라 하고

75세 이상을 '고령인'으로 하자는 의견이 주류를 이루고 있습니다.
 
우리 나라에서도
비슷한 논의가 진행 중인데 전문가들은 일본과 마찬가지로
75세를 기준으로 나눌 것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일산 백병원의 가정의학과 양윤준 교수는 "사람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75세 이후 부터 신체 기능이 급격히 떨어지고
80세 부터는 앓는 질환이 갑자기 늘어난다"며 "75세를 전후로

신체 상태와 건강 관리법이 확연히 다르다"고 말했습니다.
 
혈압·혈당 관리
65~74세 노인은 혈압·혈당 목표치를 중•장년층과 비슷한 수준으로

강하게 잡아야 하지만 75세 이후 부터는 좀더 느슨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체중 감량, 운동 역시74세 까지는 강도 높게 관리 해아 좋지만

75세 이후로는 느슨하게 관리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당뇨병학회 가이드 라인에서도 당화혈색소
(3개월간 혈당 조절 정도를나타내는 수치, 정상 6.5% 이하) 관리를
 ▲건강한 노인은 6.5~7.0%
 ▲쇠약한 노인은 8.5% 이하
 ▲매우 쇠약한 노인은 9.0% 이하를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권장하고 있습니다.
 
분당 서울대 병원
내분비내과 임 수 교수는
"집안일·목욕 같은 일상생활을 혼자서 무리 없이 한다면


건강한 노인,
누군가의 도움이 약간 필요하면


쇠약한 노인,
혼자서는 불가능하면 매우 쇠약한 노인으로 구분한다"면서

"일상 생활 수행능력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나이가
75세 전후"라고 말했습니다.
 
비교적 젊고
건강한 75세 미만 노인은
살을 빼고 과식을 피해야 하지만 75세 이상이면서 쇠약해진 노인은

고기 등 단백질을 되도록 많이 먹으면서 체중이 줄지 않도록

관리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혈압도 관리도 비슷합니다.
고령 환자의 적절한 목표 혈압에 대한 결론은 아직 확실히 나오지 않았지만
진료 현장에서는 나이가 많을수록 목표 혈압을 중장년 층보다

높게 정하고 있습니다.
 
 65~74세는140/90(㎜Hg) 미만,
 75세 이상은
 150/90 또는 160/100 미만으로 관리하기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서울시 보라매 병원 가정의학과 오범조 교수는
"고령 환자의 혈압을 너무 강하게 관리하면
저혈압 등 부작용으로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콜레스테롤도 마찬가지로고령일수록 적절히 높게 관리하는 것이 되려

유병률이 낮이 진다고 합니다.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보아도
75세 이후엔 콜레스테롤 수치를 적절히 높은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의 주요 재료임으로 너무 줄어들면 혈관 벽이 약해져
뇌졸중·심근경색 위험이 오히려 높아진다고 합니다.
 
또 나이 들수록 과체중일 때 치매 위험이 낮아져서 의사들은 75세 이후 부터는
고기(기름제외)·과일 등을 충분히 먹으라고 권장하고 있습니다.
 
75세 미만은 체중이 적을수록,
75세 이상은 약간 과체중이어야 사망률이 낮아진다고 합니다.
 
임 수 교수는

"75세 이후의 과체중은 신체 기능 저하로부터
일종의 완충재 역할을 한다"고 하면서 "체질량지수(BMI) 기준
23~25가 적당하다"고 말했습니다.
 
체중이
치매에 미치는 영향도
75세를 전후로 확연히 다르다고 합니다.
 
영국 옥스퍼드대에서
노인 68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60~69세의 경우 비만일 때 치매 위험이 정상 체중보다 70% 높았지만
70세 이상에선 오히려 3%, 80세 이상에서는 비만일 때 치매 위험이

2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상의 내용을 보면 75세 이후로는 너무 혈당과 혈압

콜레스테롤과 과체중 등에 묶여서 먹고 싶은 것 마시고

싶은 것들을 너무 침흘리지 마시고 맛있고 즐겁게 드시는

것이 건강하게 지내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아시죠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558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348 자연인(귀농자)에게 경고! 진리true 2020-06-26 537 1
8347 다음은 북한 심판의 경고순서 댓글(1) 진리true 2020-06-26 456 5
8346 物理.數學.化學; 계 3 문제. inf247661 2020-06-24 521 3
8345 더럽혀진 땅은 반드시 씻어주마! 진리true 2020-06-23 471 4
8344 싼샤댐 상류 충칭시 22일 홍수 적색경보, Monday 2020-06-23 509 7
8343 스카브로의 추억 댓글(1) 방울이 2020-06-23 502 20
8342 대둔산 905호- 프랑스 컨테이너 학교운영 진리true 2020-06-23 462 3
8341 국민이 대통령이 된 시대 진리true 2020-06-21 446 4
8340 거위알 10개에 10만원 - 중국산 부화기는 사지말라! 진리true 2020-06-21 474 3
8339 지금 박정희 대통령이 살아계신다면... 댓글(5) newyorker 2020-06-21 608 14
8338 친중 정치세력- 3불 합의- 운명공동체의 말로 진리true 2020-06-20 459 3
8337 북한 대변인에게 돌아온 부메랑 진리true 2020-06-20 544 9
8336 가방 모찌의 고통호소 - 불심판은 싫다 진리true 2020-06-19 476 1
8335 物理2건 + 數學.化學 2건; 계 4문제 inf247661 2020-06-19 589 3
8334 바다의 꿈{해수욕장 풍경} : '이 난영'님 노래 inf247661 2020-06-19 641 3
8333 암살과 자살의 지령 - 고정간첩과 난수표 사용 진리true 2020-06-19 502 7
8332 우연과 필연의 운명 진리true 2020-06-18 513 2
8331 기관지, 혈관, 관절의 염증치료 진리true 2020-06-18 511 2
8330 平行板전기장, 重力場에 대한 電位(일)/ 미적분 항등식… inf247661 2020-06-18 627 2
8329 (補正)고교 자연계 물리.수학{도플러 효과, 전기장 속… inf247661 2020-06-17 665 4
8328 Tom jones "Delilah" 방울이 2020-06-17 508 5
8327 고향땅(동요) 댓글(2) 방울이 2020-06-17 537 5
8326 기관지(천식) 치료에 좋다는 도라지 이식 - 허리 부러… 진리true 2020-06-16 546 2
8325 닭 수십마리 잡아먹은 너구리 심판 진리true 2020-06-15 626 5
8324 Monday 2020-06-15 382 0
8323 통치자의 위선을 깨뜨린 소년 농사군 댓글(2) 진리true 2020-06-14 633 3
8322 가정 파괴의 열매들 진리true 2020-06-14 608 3
8321 혼자살기는 더 큰 전쟁! 진리true 2020-06-14 529 2
8320 The truth of the donkey 진리true 2020-06-13 477 1
8319 신학교는 왜 다녔나! - 자살노예 만들려고? 진리true 2020-06-13 471 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