五刑五樂(오형오락)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五刑五樂(오형오락)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9-01 06:15 조회339회 댓글0건

본문

五刑五樂(오형오락)


     늙은이들에께 찾아오는 다섯가지 형벌과 다섯가지 즐거움.
 
 정조시대 심노숭(沈魯崇·1762~1837)
 의 자저실기(自著實紀)에 노인의 다섯 가지 형벌(五刑)과 다섯 가지 즐거움
 (五樂)에 대해 논한 대목이 있다.
 
 ● 먼저 다섯 가지 형벌로는

"사람이 늙으면 어쩔 수 없이 다섯 가지 형벌을 받게 된다."
 
 1. 보이는 것이 뚜렷하지 않으니 목형(目刑)이요,
 
 2. 단단한 것을 씹을 힘이 없으니 치형(齒刑)이며,
 
 3. 다리에 걸어갈 힘이 없으니 각형(脚刑)이요,
 
 4. 들어도 정확하지 않으니 이형(耳刑)이요,
 
 5. 그리고 또 궁형(宮刑)이다."
 
 즉, 눈은 흐려져 책을 못 읽고, 이는 빠져 잇몸으로 호물호물한다. 걸을 힘이 없어 집에만 박혀 있고, 보청기 도움 없이는 자꾸 딴소리만 한다. 마지막 궁형은 여색을 보고도 아무 요동이 없다는 뜻이다.
 
 承旨 여선덕(呂善德)의 이 말을 듣고
 沈魯崇이 즉각 반격에 나선다.
 
 ● 이른바 노인의 다섯 가지 즐거움이다.
 
 1. "보이는 것이 또렷하지 않으니 눈을 감고 정신을 수양할 수 있고,
 
 2. 단단한 것을 씹을 힘이 없으니 연한 것을 씹어 위를 편안하게 할 수 있고,
 
 3. 다리에 걸어갈 힘이 없으니 편안히 앉아 힘을 아낄 수 있고,
 
 4. 귀가 잘 들리지 않으니 나쁜 소문을 듣지 않아 마음이 절로 고요하고,
 
 5. 여색을 보고도 거시기가 요동치지 않으니 패가 망신을 당할 행동에서


   저절로 멀어지니,
 
   "이것을 다섯 가지 즐거움(五樂 )이라고 하리라."
 
   생각을 바꾸면 그 많던 노화에서 오는 내 몸의 불행과 좌절이 더없는

   은혜와 기쁨으로 변한다.
 
 ※ 눈을 감고 정신을 기르고, 가벼운 식사로 위장을 편안케 한다. 힘을 아껴 고요히 앉아 있고, 귀에 허튼소리를 들이지 않으며,  정욕을 거두어 장수의 기틀을 마련한다면 삶이란 무릇 자신이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서 고난이 즐거움으로, 슬픔이 기쁨으로, 불행도  행복으로 승화될 수 있다는 것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다.
 
 오늘도 긍정적이고 좋은 생각만 하셔서 즐거운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952건 6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802 吉幾三(요시 이쿠조) - 酔歌(취가) 댓글(4) 봄맞이 2019-09-24 598 14
7801 잇똥! 방울이 2019-09-24 433 8
7800 이토록이나까지도 一致할 수도 있는 거이가 '不正 選擧 … 댓글(1) inf247661 2019-09-22 403 14
7799 United Nation tour (유엔본부 구경) 댓글(6) newyorker 2019-09-22 386 16
7798 이사할 때 유용한 정보 9가지 삼백만원 2019-09-20 570 16
7797 '역함수 미분 계수 + 함수방정식' 계산 2건. inf247661 2019-09-19 425 1
7796 절차, 진행 타당성, 적법성! ,,. ? ?? ??? inf247661 2019-09-19 297 3
7795 오늘 날씨가 너무 좋아서....... 댓글(10) newyorker 2019-09-18 547 26
7794 (再) '신 불출' 만담가의 '낙화암' 만담 씨나리오{… 댓글(1) inf247661 2019-09-18 405 2
7793 흐르는 강물처럼 봄맞이 2019-09-17 486 19
7792 nostalgia ride (1920-30년대 향수를… 댓글(5) newyorker 2019-09-16 377 12
7791 내가 들은 옛 사무라이 이야기 댓글(2) 방울이 2019-09-16 545 13
7790 아직 않.못 보셨던 분들께 {삼가 드리옵니다)! (再) 댓글(1) inf247661 2019-09-13 595 18
7789 조구기 유머 - 기자회견 댓글(2) 한글말 2019-09-12 764 37
7788 가끔은 이렇게 혼자 마시는 술이 편안한것같습니다. 댓글(4) 봄맞이 2019-09-12 581 17
7787 명절 특별세일 합니다. 댓글(1) Long 2019-09-12 584 22
7786 명절 인사드립니다 댓글(1) Long 2019-09-12 415 17
7785 9.11, 그 후 19년 댓글(4) newyorker 2019-09-11 434 15
7784 까 까 까? 이렇게 까는거야 댓글(4) 방울이 2019-09-11 610 13
7783 Amazing Grace(本田美奈子혼다 미나코)) 댓글(4) 봄맞이 2019-09-10 437 9
7782 지혜로운 화해 댓글(1) Long 2019-09-10 478 12
7781 유모어 모음 댓글(2) Long 2019-09-10 603 11
7780 (補正)미.적분 단순 계산/ '화학방정식 계수 조정'하… 댓글(2) inf247661 2019-09-10 410 4
7779 아이들의 춤과 함께한 오키나와 민요. 댓글(2) 봄맞이 2019-09-10 312 8
7778 한국의 가을 풍경 댓글(2) Long 2019-09-10 469 10
7777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Long 2019-09-10 536 26
7776 옛날에는 기모노가 낯설었는데 자꾸 보니 친근해지고 아름… 댓글(5) newyorker 2019-09-09 416 14
7775 오랫전에.... Long 2019-09-09 390 17
7774 국경지대 댓글(1) Long 2019-09-09 412 2
7773 지혜가 담긴 인생 길 Long 2019-09-09 377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