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터치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사랑의 터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9-02 00:41 조회369회 댓글0건

본문

                   

                       

 사랑의 터치(Touch)

 

  위 한장의 사진을 보신적이 있는지요
 하나의 인큐베이터 안에
 함께 있던 두 명의 신생아.
 한 아이의 팔은 다른 한 아이를
 감싸고 있는 모습을... 

  ‘생명을 구하는 포옹
 (The Rescuing Hug)’
 이라는 제목이 붙은
 이 한 장의 사진은
 전 세계인을 감동시켰습니다.

  카이리와 브리엘은 매사추세스
 메모리얼 병원에서 예정일보다
 12주 일찍 태어났습니다.

  두 아이는 1kg도 안 되는
 조산아로 태어나 각각 다른
 인큐베이터에 넣어졌습니다.

  의사는 심장에 이상을 안고
 태어난 브리엘이 곧 죽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예상했던 대로 카이리는
 잘 자랐는데, 브리엘의 상태는
 달리 손쓸 수 없을 정도로
 점점 나빠졌습니다.

  호흡과 맥박이 좋지 않아
 거의 죽기 직전이었습니다.

  생후 1개월 정도 되던 때였습니다.
 이때 19년 경력의 간호사 게일은
 과거 유럽에서 써 오던 미숙아
 치료법을 떠올리며, 죽어가는
 브리엘을 카이리의 인큐베이터에
 같이 넣을 것을 제안했습니다.

  카이리와 브리엘은 생명을
 갖게 된 이후로 줄곧 엄마 뱃속에서
 붙어 있었으니까, 같이 있는 것이
 더 좋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의사는 두 아이를 한 인큐베이터
 안에 두는 것이 병원 방침에 어긋나는
 것이어서 잠시 고민을 했습니다.

  그러나 곧 엄마의 동의를 얻어
 두 아이를 한 인큐베이터에
 나란히 눕혔습니다. 브리엘이
 카이리의 인큐베이터로
 옮겨진 것입니다.

  그 순간에 기적 같은
 일이 벌어졌습니다.
 카이리가 손을 뻗어 브리엘의
 어깨를 포옹하듯 안은 것입니다.

  그러자 브리엘의 심장이
 안정을 찾기 시작했고, 혈압과
 체온이 정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아픈 브리엘의 심장과 혈압,
 체온이 정상적인 카이리와
 똑같아진 것입니다.

  간호사도 처음에는 기계가
 오작동한 줄 알았을 정도로,
 기적적인 일이었습니다.

  그야말로 ‘생명을 구하는 포옹’
 이었습니다. 14년이 지난 지금,
 카이리와 브리엘은 각각 간호사와
 수의사를 꿈꾸는 소녀로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생명이 꺼져 가는 동생 브리엘을
 무의식적으로 느끼며 카이리는
 마음으로 눈물을 흘렸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동생이
 오자마자 카이리는 그 어린
 팔로 동생을 안아 줍니다.

  사랑으로 안아 주는 포옹이
 동생을 살렸습니다.

  보십시오.
 사랑의 터치(touch)는
 사람을 살립니다.

  백 마디 위로의 말보다
 터치의 힘은 탁월합니다.

  눈을 맞추는 것도
  터치입니다.

  손을 잡아 주고,
 어깨를 두드려 주고,
 심장을 맞대는
 포옹을 하십시오.

  최소한 하루에 한번 이상
 부부끼리 안아 주고,
 쓰다듬어 주고,
 입을 맞추십시오.
 그 모든 터치가
 우리를 살게 합니다.

  친밀한 사랑으로 안아 주십시오.
 말할 줄 모르는 신생아 카이리는
 가장 좋은 것을 동생에게 주었습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것같은
 갓난아기였지만, 카이리는
 본능적으로 살 수 있는
 방법을 알았습니다.

  

[출처] 사랑의 터치|작성자 푸른 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964건 5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844 배꼽빠질 웃긴 강아지 영상 모음 - 재미있는 개 비디오 mozilla 2019-10-30 519 6
7843 반전 댓글(1) 방울이 2019-10-30 445 11
7842 '어~어이~ ~! inf247661 2019-10-29 518 13
7841 [UFC] 문재인 VS 윤석열 | 도람뿌 만세대한민국 2019-10-28 536 16
7840 '함수방정식' 문제 1. inf247661 2019-10-24 427 2
7839 지만원 박사님께 일조풍월 2019-10-23 549 9
7838 국어 시간되면 방울이 2019-10-22 555 27
7837 강영모 우리가곡 바이올린 연주 1 - 16곡 댓글(2) mozilla 2019-10-21 417 9
7836 세상을 구한 남자, 조던 피터슨 이야기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19-10-21 452 11
7835 '역함수'와 '원함수'와의 '합성함수'는 '항등함수' … inf247661 2019-10-20 406 4
7834 지난 여름 편백나무 숲에서 방울이 2019-10-19 538 36
7833 사람 냄새가 나는 이족보행 로봇 '아틀라스' 만세대한민국 2019-10-19 421 8
7832 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댓글(1) 방울이 2019-10-17 712 16
7831 [방부제남을 만나다] '화성인' 후 6년만..여전히 동… 댓글(1) mozilla 2019-10-15 499 10
7830 long 선배님 안부 인사드립니다. 댓글(2) yummy092 2019-10-15 494 28
7829 [논픽션TV]세상을 울린 미국 노숙자의 노래 댓글(2) mozilla 2019-10-14 475 17
7828 무작정 '친일파'? ,,. / 방백 대사 _ 쓸쓸한 … inf247661 2019-10-13 451 2
7827 대중 연설으 모범 댓글(2) 海眼 2019-10-13 440 11
7826 너무 많은 생각이 우리를 힘들게 만들 때가 있습니다. 댓글(7) newyorker 2019-10-12 486 20
7825 동영상 - Korean Day 퍼레이드 (뉴욕) 댓글(2) newyorker 2019-10-11 464 16
7824 91세 할머니의 놀라운 체력 댓글(3) 만세대한민국 2019-10-09 717 18
7823 '최 우원' 敎授; 미 當局에 '문 재인'의 犯罪 행각… inf247661 2019-10-07 536 13
7822 아이누 음악 감상해보세요 댓글(1) 방울이 2019-10-06 461 10
7821 좌빨들의 시각."윤석열은 아주 위험한 인물" 댓글(2) 만세대한민국 2019-10-06 640 4
7820 '피마자' 外 / 10.3(목). 집회장에서 주운 '… inf247661 2019-10-05 446 6
7819 '문'가가 숨기는 '세월호'의 침몰 진실은? 댓글(2) inf247661 2019-10-05 654 12
7818 이웃사촌 댓글(7) 방울이 2019-10-05 593 13
7817 와우!!!! mozilla 2019-10-04 448 14
7816 1932년 일본 댓글(4) 봄맞이 2019-10-02 665 25
7815 논쟁에서 좌파를 압살하는 필살기 6가지 꿀팁 만세대한민국 2019-10-02 535 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