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9-10 01:26 조회196회 댓글0건

본문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무정(無情)무례(無禮-유식이 충만)

무식(無識)무도(無道)

무능(無能)


첫째,

인간미가 있어야 되고,

 

눈물도 있어야 되고 사랑도 있어야 된다.

 

그래서 무정한 사람이거든 친구로 삼지

 

말라고 하는 것이다.

 

인간의 인간다움의 첫째 조건이

 

인정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곧 원만한 성품을 뜻하는 말인데,

 

프랑스 시인

 

아벨 보나르’도 ‘우정론’에서 이상적인 우정의

 

제1덕목을 “좋은 성품”이라고 말한 바 있다.

 

 

 

둘째로

인간은 유일하게 예의를 아는 동물이다.

 

공자는 예가 아니거든 보지도 말고, 듣지도 말고,

 

말하지도 말라고 했다. 예의가 없으면

 

 인간이 아니라는

 

뜻이고 따라서 무례한 사람은

 

상종하지 말라는 뜻이다


요즘 인터넷 시대에 이름도 얼굴도 모르면서

글로 상대하는 현실속에서

무조건 반말로 댓글을 쓰는 인간들이

예의가 없는 무뢰한이다.

 

 

 

맹자가 사양지심(辭讓之心)을 ‘예’의 근본이라고

 

말한 것을 보면, 예의는 사양하는

 

마음에서 나오는데,

 

그 사양심은 양보해주는 마음이고,

 

속아주고 져주고 관용해주는 마음이다.

 

그런 사람이면 공자가 말한바

 

익자삼우라고 할 수 있다

 

 

  


 

셋째,

학문연구는 인간만의 특권이다.

 

학문 수준이 있는 사람은 사고방식이 합리적이고

 

이해심이 깊고, 대개는 인격수준도 높기 때문에

 

친구감으로 적격이다. 그러나 그 수준이 차이가

 

많이 나면 안 되고, 비슷해야 된다

   

 

 

그래서 자기보다 많이 무식해도 안 되지만

 

너무 유식해도 부담이 된다.


본 시클에 너머 유식이 충만한 무뢰한은

영어성경을 퍼다가올려놓으면 방끈들이 짧아서

못알아볼것으로 착각하고 혼자서 유식이

충만한척 희죽죽 거리는 자가있기에 말이다.  

 


이런 격언이 있다

유식이 충만한  사람을 친구로 삼지 말라’는 말은

 

지적 수준이 유사해야 된다는 뜻으로 한 말이다.

  

 

  

 

 

넷째,

사람은 동물 중에서 유일하게 길을 따라

 

살아가는 동물이다. 길 중에는

'가서는 안 되는 길’

 

이 있고 ‘되는 길’이 있다

 

예컨대 공직자가 가야할 길(사명)이 있고,

 

교육자가 가야할 길이 따로 있다.

 

 

 

아버지의 길이 있고 어머니의 길이 있다.

 

그 길에 충실한 사람을 일러서 도리를

 

아는 사람이라 하고 사명에 충실한 사람이라 한다.

 

그 길을 무시하고 제멋대로 살아가는

 

사람을 무도한

 

사람이라 하는데 그런 사람이 친구이면 욕이 된다

 

   

 


다섯째

인간은 창조적 동물이면서

 

상부상조할 줄 아는 동물이다.

 

인생길을 걸어가다 보면 곤란에 처할 때도 있고

 

위기를 만날 때도 있고 궁지에 몰릴 때도 있다.

 

그럴 때 친구를 도와 주려면 인정만으로는

 

안 된다.

 

 

 

능력이 있어야 되고 적극성이 있어야 된다.

  

그래서 유식이 충만한 사람은 친구가 되기에

 

적합하지 않다.


 

커피를 잘 섞으면 향기가 나고

 

친구를 잘 만나면 힘이 난다.

 

무엇보다 내가 먼저 五無의

유식이 충만한 사람이 되는 건

 

아닌가 반성해야겠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79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499 237
7793 아직 않.못 보셨던 분들께 {삼가 드리옵니다)! (再) 댓글(1) inf247661 2019-09-13 133 9
7792 조구기 유머 - 기자회견 한글말 2019-09-12 197 25
7791 가끔은 이렇게 혼자 마시는 술이 편안한것같습니다. 댓글(4) 봄맞이 2019-09-12 181 13
7790 명절 특별세일 합니다. 댓글(1) Long 2019-09-12 228 15
7789 명절 인사드립니다 댓글(1) Long 2019-09-12 152 14
7788 9.11, 그 후 19년 댓글(4) newyorker 2019-09-11 152 14
7787 까 까 까? 이렇게 까는거야 댓글(4) 방울이 2019-09-11 181 11
7786 Amazing Grace(本田美奈子혼다 미나코)) 댓글(4) 봄맞이 2019-09-10 128 7
7785 지혜로운 화해 댓글(1) Long 2019-09-10 169 11
7784 유모어 모음 댓글(2) Long 2019-09-10 219 10
7783 (補正)미.적분 단순 계산/ '화학방정식 계수 조정'하… 댓글(2) inf247661 2019-09-10 75 4
7782 아이들의 춤과 함께한 오키나와 민요. 댓글(2) 봄맞이 2019-09-10 86 8
7781 한국의 가을 풍경 댓글(2) Long 2019-09-10 161 10
열람중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Long 2019-09-10 197 20
7779 옛날에는 기모노가 낯설었는데 자꾸 보니 친근해지고 아름… 댓글(5) newyorker 2019-09-09 169 13
7778 오랫전에.... Long 2019-09-09 156 13
7777 국경지대 댓글(1) Long 2019-09-09 159 2
7776 지혜가 담긴 인생 길 Long 2019-09-09 126 12
7775 송 민도 ,장 세정 ,이 인권 ,로라 성, 백 년설, … inf247661 2019-09-08 96 2
7774 7학년이 넘어서... Long 2019-09-08 185 15
7773 할머니의... Long 2019-09-08 148 17
7772 일본의 단소연주 감상해보세요. 댓글(7) 봄맞이 2019-09-07 153 10
7771 자신감을 갖는것이 장수의 비결 댓글(2) Long 2019-09-07 182 17
7770 뒈지게 맞았다기에.... Long 2019-09-07 205 16
7769 Holy Wood 전성기 시절 _ 자유당 때, 명작.걸… 댓글(2) inf247661 2019-09-06 139 3
7768 大漢門 앞 ; 진정한 애국 노인님들! ,,. 삼가 애도… inf247661 2019-09-06 127 6
7767 Bear mountain and West Point 댓글(4) newyorker 2019-09-05 130 10
7766 내 무덤 앞에서 울지 마세요 댓글(2) 봄맞이 2019-09-05 208 13
7765 나이들어 待接받는 秘訣 열가지 Long 2019-09-05 205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