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9-10 01:26 조회540회 댓글0건

본문

五無의 사람은 친구로 삼지 마라

 

 

 

무정(無情)무례(無禮-유식이 충만)

무식(無識)무도(無道)

무능(無能)


첫째,

인간미가 있어야 되고,

 

눈물도 있어야 되고 사랑도 있어야 된다.

 

그래서 무정한 사람이거든 친구로 삼지

 

말라고 하는 것이다.

 

인간의 인간다움의 첫째 조건이

 

인정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곧 원만한 성품을 뜻하는 말인데,

 

프랑스 시인

 

아벨 보나르’도 ‘우정론’에서 이상적인 우정의

 

제1덕목을 “좋은 성품”이라고 말한 바 있다.

 

 

 

둘째로

인간은 유일하게 예의를 아는 동물이다.

 

공자는 예가 아니거든 보지도 말고, 듣지도 말고,

 

말하지도 말라고 했다. 예의가 없으면

 

 인간이 아니라는

 

뜻이고 따라서 무례한 사람은

 

상종하지 말라는 뜻이다


요즘 인터넷 시대에 이름도 얼굴도 모르면서

글로 상대하는 현실속에서

무조건 반말로 댓글을 쓰는 인간들이

예의가 없는 무뢰한이다.

 

 

 

맹자가 사양지심(辭讓之心)을 ‘예’의 근본이라고

 

말한 것을 보면, 예의는 사양하는

 

마음에서 나오는데,

 

그 사양심은 양보해주는 마음이고,

 

속아주고 져주고 관용해주는 마음이다.

 

그런 사람이면 공자가 말한바

 

익자삼우라고 할 수 있다

 

 

  


 

셋째,

학문연구는 인간만의 특권이다.

 

학문 수준이 있는 사람은 사고방식이 합리적이고

 

이해심이 깊고, 대개는 인격수준도 높기 때문에

 

친구감으로 적격이다. 그러나 그 수준이 차이가

 

많이 나면 안 되고, 비슷해야 된다

   

 

 

그래서 자기보다 많이 무식해도 안 되지만

 

너무 유식해도 부담이 된다.


본 시클에 너머 유식이 충만한 무뢰한은

영어성경을 퍼다가올려놓으면 방끈들이 짧아서

못알아볼것으로 착각하고 혼자서 유식이

충만한척 희죽죽 거리는 자가있기에 말이다.  

 


이런 격언이 있다

유식이 충만한  사람을 친구로 삼지 말라’는 말은

 

지적 수준이 유사해야 된다는 뜻으로 한 말이다.

  

 

  

 

 

넷째,

사람은 동물 중에서 유일하게 길을 따라

 

살아가는 동물이다. 길 중에는

'가서는 안 되는 길’

 

이 있고 ‘되는 길’이 있다

 

예컨대 공직자가 가야할 길(사명)이 있고,

 

교육자가 가야할 길이 따로 있다.

 

 

 

아버지의 길이 있고 어머니의 길이 있다.

 

그 길에 충실한 사람을 일러서 도리를

 

아는 사람이라 하고 사명에 충실한 사람이라 한다.

 

그 길을 무시하고 제멋대로 살아가는

 

사람을 무도한

 

사람이라 하는데 그런 사람이 친구이면 욕이 된다

 

   

 


다섯째

인간은 창조적 동물이면서

 

상부상조할 줄 아는 동물이다.

 

인생길을 걸어가다 보면 곤란에 처할 때도 있고

 

위기를 만날 때도 있고 궁지에 몰릴 때도 있다.

 

그럴 때 친구를 도와 주려면 인정만으로는

 

안 된다.

 

 

 

능력이 있어야 되고 적극성이 있어야 된다.

  

그래서 유식이 충만한 사람은 친구가 되기에

 

적합하지 않다.


 

커피를 잘 섞으면 향기가 나고

 

친구를 잘 만나면 힘이 난다.

 

무엇보다 내가 먼저 五無의

유식이 충만한 사람이 되는 건

 

아닌가 반성해야겠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955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30090 238
7954 아주대학교 '이 국종'교수 취재; 굵은 주제성 글들만 … 새글 inf247661 2020-01-21 31 0
7953 벌거벗고 나돌아 다니는 놈 - 알라와 예수를 동시에 부… 진리true 2020-01-20 50 2
7952 마약범의 정체 - 두테르테가 마약사범을 가차없이 죽이는… 진리true 2020-01-20 44 3
7951 그놈의 관절염 통증- 혈관리 가능한 가? 진리true 2020-01-20 43 1
7950 new year vienna concert 2020 海眼 2020-01-20 49 3
7949 5분의 기적( 010-2361-8533) 혈자리 풀기 진리true 2020-01-19 97 5
7948 관계없는 자들! 진리true 2020-01-18 102 1
7947 믿기는 개뿔을! 진리true 2020-01-17 104 3
7946 기독교의 팩트? 자기 파괴(우상 제거)로 진리에 도달하… 진리true 2020-01-17 58 4
7945 Camp Long {KMAG} 앞 _ 제1野戰軍사령부… inf247661 2020-01-16 92 4
7944 雙龍臺/ 쌍용대 砲司; 5.18 광주 사태 북괴군 홍보… inf247661 2020-01-16 77 2
7943 미-몰몬교도(로버트 할리)의 귀화와 결혼 진리true 2020-01-12 236 15
7942 자유대한민국이 희망을 가저야 되는 이유 댓글(4) wlvudtjs0117 2020-01-12 179 4
7941 차표 한장의 인생관 진리true 2020-01-12 117 3
7940 검은 마음 이름없는애국 2020-01-12 166 14
7939 Highland-Class 진리true 2020-01-11 85 2
7938 더러운 신-양반들 : 5/18 마패정권(촛불 정권)… 진리true 2020-01-11 77 3
7937 멧돼지들을 잡는 장비 진리true 2020-01-11 146 6
7936 '선관위'의 '선거부정작태'들! 댓글(1) inf247661 2020-01-11 82 5
7935 압록강대교 완공 - 북-중 경제로 본격돌입 진리true 2020-01-10 101 4
7934 광주 5/18 따블백-시카고형 범죄도시 전락 진리true 2020-01-10 124 10
7933 인생이란 무엇인가? (나의 생각) 댓글(2) newyorker 2020-01-07 225 18
7932 아빠가 웃겼어요...(한국사람들이 구별해서 발음 못하는… 댓글(2) newyorker 2020-01-07 240 13
7931 인생이란 무엇인가? 댓글(1) 이름없는애국 2020-01-07 204 16
7930 이슬람망령-종교국가의 불행사 진리true 2020-01-06 123 4
7929 리퍼(MQ-9)의 운용기술 진리true 2020-01-06 128 7
7928 김정은 대역설 - 믿거나 말거나 진리true 2020-01-06 214 7
7927 이란 유명세 장군의 사망 - 이슬람 우상화 체제의 도구 진리true 2020-01-05 118 5
7926 '서 민호'개케원, '서 창선'대위 살해사건!' inf247661 2020-01-01 226 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