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은 이렇게 혼자 마시는 술이 편안한것같습니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가끔은 이렇게 혼자 마시는 술이 편안한것같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봄맞이 작성일19-09-12 21:26 조회1,305회 댓글4건

본문

그것이 사케의 매력일수도 있겠네요.

워낙 알려진 노래라서 그런지 한국의 노래방에도 있더군요.

거짓과 위정자들이 판치는 이나라,

오늘도 고독하게 그들과 싸우며 애국 하시는 분들, 사케가 아니면 어떻겠습니까.

하루 지친 몸과 영혼을 이렇게 소주한잔 따르며 풀어보시는것도 좋을것같습니다.

그럼,풍성하고 행복이 가득한 한가위 되세요!

 

酒よ - 吉幾三

https://youtu.be/8dClLW5tqHE

 

酒よ(사케요/술이여)

눈물에는 여러가지 추억이 있고,

가슴에도 몇개의 상처가 있다네.

혼자 마시는술,혼자 따르는 술, 엔카를 들으면서.

훌쩍이며 마시는 술, 뭐 그러한 밤도 때로는 괜찮다네.

그 시절을 돌아보면 꿈을 실은 배를 타고 거친 파도를 향해갔지, 둘이서.

남자의 술 혼자 따르는 술, 엔카를 들으면서.

이보게 술이여, 자네는 아는가,이보게 술이여.

마시고 싶다네, 술에 흠뻑 젖어 잠들때까지.

남자에겐 내일이 있다네, 이해할런지.

용서를 구하며 홀로 따르는 술 엔카를 들으면서

사랑하네 앞으로도,아는가,이보게 술이여.

 

 

 

 


 

 

댓글목록

방울이님의 댓글

방울이 작성일

酒よ
주여! 내 아이를 살려주세요!

어제 오후 내 아이가 추석쇠러 왔다.
옛날 야전군본부 사무실에서 지만원의장님과 얼굴비비듯 내 아이를 얼싸않았다. 33살남
안먹던 소주19%를 마시고 집을나섰다.
77세 할머니 술집에가서 자연스레 말하며
조선에 성씨가진사람 없었다. 왜정때 일본인이 다 성씨를 붙혀줫다 하니 그래 자네말이 맞어!
부산 남항동에서 잔뼈가 굵어진 할머니도 알더이다.

그길로 샛터로가 노래방 혼마이크,모텔 혼술에 잠자고
아침일어나 전통시장 둘러보니
단대목이라 눈붙은 이,것은 다 나왔는데
한가지만 없더이다.
싱싱한 통영굴. 제철이 아니니까.

酒(?!)여 1급정신지체 제 아이를 살려주시옵소서!

봄맞이님의 댓글

봄맞이 댓글의 댓글 작성일

방울이님 잘 보았어요.
글을 재미나게 잘 쓰시네요.
글쓰는 재주가 좋으신것같습니다.
감사합니다^^

한국롬멜님의 댓글

한국롬멜 작성일

전 혼자서는 절대로 술을 마시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혹시 내가 알콜중독이라는 무서운 결과를 몰고 올지도 모른다는 거
바로 그 무서운 결과 때문이 랍니다.

봄맞이님의 댓글

봄맞이 댓글의 댓글 작성일

저같은 경우 혼자 마실때는 분의기에 맞는 음악이나  연주 무용듬을 즐기며 마셔요, 습관적으로 마음을 술에 의지해 홀로 마시는 술은 중독으로 가기 쉽다고 합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857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6) 관리자 2009-11-22 132196 245
8856 골프으 신= Moe Norman 海眼 2021-01-25 74 4
8855 Rhythm Of The Rain 海眼 2021-01-24 77 6
8854 아픈 닭 한마리 살리기 (노아 후손의 동물농장) 진리true 2021-01-23 62 2
8853 인간을 위한 동물편(라쿤과 알파카) - 신의 자비와 동… 진리true 2021-01-23 42 4
8852 映畵.{名作 소설/ 옛 노래} inf247661 2021-01-23 64 4
8851 인간이 영원한 일은 할 수 없는 법 진리true 2021-01-23 66 3
8850 코로나 악용정권과 -대기업 강과장 위장 사기등장 진리true 2021-01-22 46 3
8849 문고리 몰락사 진리true 2021-01-21 125 6
8848 어디서 무엇이되어 다시 만나랴! 진리true 2021-01-20 110 2
8847 A Little Peace(작은 평화) - Nicole 海眼 2021-01-20 82 6
8846 양날의 검이란! 진리true 2021-01-19 71 5
8845 워싱턴 역사의 교훈 - 미건국 대통령 취임일 3/4 진리true 2021-01-19 87 5
8844 무법체제의 적폐청산 - 공산독재 방식 진리true 2021-01-18 75 3
8843 The Lion Sleeps Tonight 海眼 2021-01-18 121 7
8842 더욱더 사랑해 海眼 2021-01-18 104 5
8841 인간과 시간여행자 댓글(1) 진리true 2021-01-17 95 5
8840 의사국시 합격자 - 자랑스런 딸과 활짝 웃는 아비! 댓글(1) 진리true 2021-01-16 161 9
8839 까마귀들의 생존기술 진리true 2021-01-15 169 6
8838 주사파 혁명당원과 同病相憐 진리true 2021-01-15 113 4
8837 무엇이 닮았고 다르다는 말인가? 진리true 2021-01-14 116 6
8836 기독교인이 유대민족의 역사를 알고 싶은가? 진리true 2021-01-14 102 4
8835 꽃할배로 사는 남자 - 27가지 직업, 성공은 오지않았… 진리true 2021-01-13 157 5
8834 귀신이 곡할 일 - 무가치자(개돼지)의 돈벌기 진리true 2021-01-13 137 2
8833 댐이 얼어붙고, 산골집은 고립되었다. 진리true 2021-01-13 184 6
8832 이럴때 일수록! 방울이 2021-01-12 144 7
8831 구약선민과 속죄절의 규정 진리true 2021-01-12 61 2
8830 제설차에 불지른 전북 무안 차주 - 지자체장이 눈치우기… 진리true 2021-01-12 113 3
8829 CCTV 1,100개를 회피한 말레이시아(55세) 여인… 진리true 2021-01-11 126 3
8828 머나 먼 '알러모' 映畵 / 냉전시대 배경 영화 _ 暗… inf247661 2021-01-11 105 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