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기는 개뿔을!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믿기는 개뿔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1-17 22:48 조회215회 댓글0건

본문

처음부터 믿지 않았다

아니 처음부터 믿지 않았다기 보다는 믿을수 있는 힘이 없는게 맞을 것이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그 믿음에 책임질 수 없고, 스스로의 감정과 이성과 상황에 믿음은 사치이며,

무언가를 믿는다는 책임을 지고싶지 않은 것이다.

그래. 처음부터 믿지 않았다.

나는 너무 오래전에 이 사실을 알았다.

그래서 믿음이라는 사람의 행동들과 사고들을 조롱했다.

곧 나 자신을 조롱한 것이다.

오래전에 써놓은 글들이나 최근 글들에 달린 댓글들을 조금만 읽어봐도

저 욕하는줄 대번에 알아차리면서 나를 힐문한다.

고작 내가 나를 조롱하는 글에 시골담 넘어에서 짖어대는 누렁이 꼴이라니. 쫀쫀쫀 ...

처음부터 믿지 않았다는 말을 이상히 여기지 마라.

그대들이 말하는 신앙은 처음부터 그대들에게서는 존재하지 않았다.

믿음은 외부에서 들어와 잉태된 형태로, 내가 믿는게 아니라 그 믿음만 드러나는 형태로 동작한다.

거기에 본인 스스로 자기는 예수를 믿느니 마니 하는건, 착각이란 소리다.

믿음에는 책임이 뒤따른다.

반드시 지켜져야하고 이루어져야 하는 사명과 결코 배신될 수 없고 상황에따라 변개하지 않는 것이다.

나는 이 믿음을 설명할때 율법(모세법)이라고도 말하고, 언약(계약)이라고도 말하며,

사랑(자비)이라고도 말한다.

근데 믿음의 본질적인 성향은 생명이다.

즉 생명은 우리에게서는 절대 없는것이며, 외부로부터 들어와야만 하는 절대 변치 않을 그 무엇이란 말이다.

거기에 피조물이 나는 예수를 믿는다는 말따위가 아니란 말이다.

그러면 우린 믿음을 알아차릴 수 있을까?

사람들이 겁나 궁금해하는게 자기한테 믿음이 있는지 없는지,

혹은 자기는 예수(구원자)를 믿는것인지 아닌 것인지 등의 소우주적 질문에만 몰입한다.

나는 이들에게 말한다.

그런 질문, 그런 사고를 하고 있는것으로 반드시 알 수 있는것은,

"그대는 처음부터 믿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또한 믿음을 오해해서 자기가 무언가를 믿는 사고, 감정, 육감, 느낌 등으로 이해한 나머지,

믿으려고 노력했다는 것이다.

근데 정확하게 말하자면,

믿음은 오직 외부로 부터 야기되고,

그 믿음은 내 스스로 통제되고 이해되고 느껴지는 따위가 아니라는 의미다.

우리는 생명에 대적하고 언제나 믿음 없음의 자리로 내달린다는 의미이다.

곧 믿음은 독자적인 바이러스와도 같이, 우리가 느끼기에는 '이질감이 드는 불편한 것'이다.

믿음이 들어오면, 반드시 육신이 죽어 뒤질때까지 믿음 없음을 폭로당한다.

왜냐하면 진짜 믿음 앞에서, 가짜 믿음 행세가 폭로당하는 것이다.

이게 없는 자들은 외부로부터 믿음의 개입이 없었다는 것이다.

자, 당신은 믿음이 있는 자인가? 없는 자인가?

[출처]처음부터 믿지 않았다|작성자고멜과 호세아(2019. 10. 2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037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30246 238
8036 로마 종교(카톨릭교)의 폐점 모습 새글 진리true 2020-02-26 1 0
8035 마스크값도 못잡는게 부동산값 잡겠다고.. 새글 한글말 2020-02-26 59 17
8034 민주화-묘지를 아름답게 꾸미는 자들 새글 진리true 2020-02-26 48 6
8033 트럼프를 환영하는 인도 문화. 새글 海眼 2020-02-26 46 4
8032 산장의 여인/ 찾아온 산장 {'권 혜경/ 남 일해} inf247661 2020-02-24 58 2
8031 스물스물 다가 오는 대재앙의 정체 , 삼재칠난(… 댓글(1) wlvudtjs0117 2020-02-23 204 8
8030 골프광, 트럼프 이야기. 海眼 2020-02-22 97 4
8029 일본의 논바닥 아트 3 댓글(1) 봄맞이 2020-02-22 134 13
8028 일본의 논바닥 아트 2 봄맞이 2020-02-22 105 13
8027 일본의 논바닥 아트 1 봄맞이 2020-02-22 132 17
8026 박근혜 옥중서신 -가짜라면? 진리true 2020-02-22 114 11
8025 신의 말씀과 육신화 모습 진리true 2020-02-22 74 3
8024 건강에 좋은 고기 알고먹자 알리 2020-02-22 117 10
8023 말에서 떨어지는 운명체 진리true 2020-02-18 186 2
8022 6.25 참전 '에티오피아' 용사님들의 손자들이,,. inf247661 2020-02-18 142 11
8021 사격 국가대표 대 특전사 707출신 여성의 사격 대결… 만세대한민국 2020-02-17 158 6
8020 한기총-기도빨이 안통하는 COVID-19 진리true 2020-02-17 105 2
8019 휴면계좌통합조회…잠자는 돈 찾기 '간단하네' 댓글(1) 고마 2020-02-17 109 2
8018 판빙(옷가게 점원)/리원량(안과 의사)- 유튜버의 시… 진리true 2020-02-16 91 3
8017 '아르고' 영화 사진 설명/ 外 '트로이의 헬렌' 영화… inf247661 2020-02-16 101 3
8016 문화일보 광고; '자유당' 創黨 大會/ 외 칼럼 사설 inf247661 2020-02-15 125 4
8015 사악한 뱀이야기 진리true 2020-02-15 175 3
8014 辯護人 '김 오섭' 辯護士님 '최종 변론문' (再) inf247661 2020-02-14 73 4
8013 박쥐의 수난시대 진리true 2020-02-14 139 5
8012 ‘회춘’ 위해 중국고위층이 하는 행위들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20-02-13 329 16
8011 류백온 우한폐렴 예언? 진리true 2020-02-13 157 2
8010 돈좀 벌었나? 자유부인의 차표한장 (One Way Ti… 진리true 2020-02-12 162 3
8009 '나는 아직도 멈출 수 없읍니다!' inf247661 2020-02-12 151 5
8008 싱가폴도 우한폐렴- 방지마스크 품절 진리true 2020-02-12 90 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