辯護人 '김 오섭' 辯護士님 '최종 변론문' (再)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辯護人 '김 오섭' 辯護士님 '최종 변론문' (再)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20-02-14 18:38 조회150회 댓글0건

본문

{削豫) 

 

★ {타자판 좌측 하단부의 Ctrl을 누른 상태에서,

         '마우스'의 가온 데 바퀴를 앞으로 밀면

              화면이 커지고, 자기 쪽으로 당기면 작아짐}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3&wr_id=207106&page=2 :

 ↗ 변호인 '김 오섭' 변호사님 '최종 변론문

 

=============================

=============================

++++++++++++++++++++++++++++++++

=============================

=============================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2&wr_id=18574 :

   ↗ 이번 '김 태호' 판사는 '慶尙道 抑揚(경상도 억양)'으로 사람들을 欺瞞(기만)했다.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2&wr_id=18573 :

 ↗ 오늘 2020.2.13 ;  "5.18 선고" 後, 기자 회견 / News Town 實 時間

 

++++++++++++++++++++++++++++++++++

++++++++++++++++++++++++++++++++++  ↙

 

P.S. : 솔직히 일말의 불안감은 있었지만{∵ 판사♂의 누깔이 비정상 & 불안정},

변오인 '김 오섭' 변호사님의 '최종 변론서' 내용이 논리적이고도

명쾌 간결했었으므로, '무죄' 선고{언도}를 믿었었읍니다!

 

그러나 판결 결과 '선고{언도}'는

GREECE ESOP's Fable 에서나 있을 법한 바,

An wolf & a lamb at a stream-let side

{실개천가의 이리와 어린羊}식!

 

이런 따위 判決이라면 왜 변호인의 논리적 證人 출두 公開 반박 訊問이 필요?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3&wr_id=207106&page=2

 

'1심 보통법원' 판사의 '선고{언도}'에 불복,

'2심 고등법원'으로의 '抗訴審(항소심)'에서는 필히

'무죄' 선고{언도}를 확신합니다! ,,. ///// 

++++++++++++++++++++++++++++++++++  ↙

 

 

 

 

 

却說(각설);

법원 개혁이 절절히 요구된다!

법원 판사를 지냈었다는 '추'가리는 法務長官 하는

작태를 보면 알 쪼이다!?

무법, 위법을 밥먹듯 한다! ,,.

 

'문 재인'과 '추 미애'와 가 법 악용해, 私的 利益(사적 이익) 취하는

'法匪(법비) _ 法曹 共匪(법조 공비)' 같은 짓한다!

(오늘, 2020.2.14(금), 아칙 조선일보 31면}      _ 이 회창 _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2&wr_id=18574 :

   ↗ 빨간 판사 '김 태복!' 공(功) 세우고 럄랴뎐 光州로 轉屬가다! ,,.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3&wr_id=207148 : '황 교안'이란 者, 作態!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11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30365 238
8113 숭어는 왜 더러운 안양천으로 몰려오는가? 댓글(1) 새글 진리true 2020-04-01 74 2
8112 돌 하루방과 삼겹살-비빔면 새글 진리true 2020-04-01 32 1
8111 개신교를 노예로 잡아라! 진리true 2020-03-31 56 9
8110 마음을 밝게 해 주는 귀여운 아즈마이들의 율동 newyorker 2020-03-31 100 5
8109 마음의 행로 방울이 2020-03-30 60 3
8108 게시판에서 한글을 한자로 변환시키는 문제 newyorker 2020-03-29 80 3
8107 4번 째 - 말 등에 올라탄 권세자 등장 진리true 2020-03-28 112 4
8106 현세안온(現世安穩), 삼세의 인과 응보를 생각하는 시… 댓글(1) wlvudtjs0117 2020-03-28 75 1
8105 고향초 댓글(1) 방울이 2020-03-27 138 14
8104 생각을 정리하는 방법 newyorker 2020-03-27 140 9
8103 한국 건국출발과 장정구- 성공과 실패인생 조명 진리true 2020-03-26 75 4
8102 대통은 트럼프갓카 처럼 백 년 앞을 봐야 한다. 海眼 2020-03-26 84 7
8101 꼬불치기-지자체 시민안전 보험금(제각각 다름) 진리true 2020-03-25 56 1
8100 65세-꼰데가 되는길 진리true 2020-03-25 139 1
8099 80년대 경제성장 댓글(1) 알리 2020-03-25 91 7
8098 70년대 박정희 경제개발 알리 2020-03-25 73 8
8097 중국 부동산 투자점유 70%- 홍콩증시 폭락 진리true 2020-03-24 76 7
8096 2.0-냉전 이념의 반복 출발 진리true 2020-03-24 50 4
8095 이 모든 재앙은 공산짱개가 인위 조작 한 것이다. 海眼 2020-03-24 148 17
8094 로마 교황의 대망신 - 기도빨 안먹혀! 진리true 2020-03-23 153 13
8093 인간 관계와 하늘나라의 관계 진리true 2020-03-23 99 2
8092 사나운 짐승들의 발악과 살처분 시대 진리true 2020-03-23 102 6
8091 하모니카 추억 (지만원 박사 시집詩集이 아님. newy… 댓글(2) newyorker 2020-03-23 118 8
8090 좌빨과 기독교의 동행이유(2018. 10/17) 댓글(1) 진리true 2020-03-22 88 3
8089 봄날에 다시 만나자는 약속은 / 주인잃은 휴대폰 얼마나… 海眼 2020-03-22 112 6
8088 돈의 관계추락 - 주사파정권 붕괴 = 경제대공항과 국… 진리true 2020-03-22 97 4
8087 아키라-만화와 도쿄올림픽 예언, 인구감축 추진집단 진리true 2020-03-22 71 2
8086 중공 독감바이러스 연구와 한국 문정권 - 진단킷트 개발… 진리true 2020-03-21 53 1
8085 중국 부자 가족에게 벌어진 처참한 일.. '인생' 댓글(2) 海眼 2020-03-21 195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