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그 시절 - 서울 풍경(1955년)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그때 그 시절 - 서울 풍경(1955년)

페이지 정보

작성자 Monday 작성일20-05-09 22:56 조회431회 댓글1건

본문

그때 그 시절 - 서울 풍경(1955년 전후)

 

아래 포스팅은 1955년 휴전 직후의 서울거리 풍경과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서울사람들의 일상적인 모습을 이름을 알 수 없는 美軍이 촬영한 것으로

그 시절의 다소, 분방한 서울 사람들의 모습을 카메라 렌즈로 볼 수 있다.

 

thumb-aa3fb44bb67f3b2282941c3abd7d0238_1574220048_2234_800x533.jpg

각종 도량형 기기와 철물을 파는 대림상회(大林商會).  남대문 시장 입구.  1955. 6.

 

thumb-6a5be7815bfcce24f949f5ef9d78a512_1588476853_807_800x533.jpg

사진의 영화 포스터에 성남극장에서 1955. 6.19- 6.22. 까지<Jack Slade> 상영하였으며

국도극장에서는 <호프만 傳記; The Tales of Hoffman>을 1955. 6.21-29. 까지 상영했음을 알 수 있다. 

6a5be7815bfcce24f949f5ef9d78a512_1588478828_2193.jpg

        

1953. 제작.  <Jack Slade>. Harold D. Schuster(감독)

출연진 : Mark Stevens (1916–1994), Dorothy Malone (1924–2018),  Lee Van Cleef(1925–1989)

 

 

6a5be7815bfcce24f949f5ef9d78a512_1588478808_2068.jpg

당시 신문에 게재된 성남극장의 영화 포스터,  <잭 슬라이드>. 마크 스티븐스, 도로시 말론 주연.

 

Original Slide, Market Scene in Seoul Korea 1950s, B.jpg

 

1955. 6.  남대문 만물시장 입구.

 

aa3fb44bb67f3b2282941c3abd7d0238_1574220048_3141.jpg

 

1955. 6.  남대문 만물시장 입구.  오늘날, 이곳은 어디쯤 일까요?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인생사 새옹지마>
흙냄새와 인력거꾼의 땀냄새, 개발된 서구문명 개척사 소망시대!
모든 것이 엉망진창으로 뒤범벅된 혼돈과 새질서의 희망시대
쓰레기 통에도, 풀씨는 날아와 잡초가 자라났고,
어린 후손은 살아보겠다고,  어미등에 업혀서 생존본능에 단련받은 시절들,
그러나, 모든 것이 콘리트로 덮힌 오늘날, 빨갱이들만 살판이 났다.
백마탄 기사가 아니라, "적마탄 홍건적과 황건적"이 연이어 나타났다.
"5/18- 대도무문(大盜無門)"이 활짝 열린 시대이다.
지하에서, 김영삼/김대중이 함께 비웃고 있을 것이다.

Do not store up for yourselves treasures on earth,
where moth and rust destroy, and where thieves break in and steal.
But store up for yourselves treasures in heaven, where moth and rust do not destroy,
and where thieves do not break in and steal.
For where your treasure is, there your heart will be also.(mathew6:19~21)

휴게실 목록

Total 8,437건 5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317 만족은 천부적인 부(富)요, 사치는 인위적인 빈곤 newyorker 2020-06-13 370 12
8316 우한-세균에 미국민이 취약한 이유 진리true 2020-06-12 340 5
8315 앉은 채로 사망한 자 - 샤워기 줄 사용자 진리true 2020-06-12 371 7
8314 주식투자의 거짓해명 진리true 2020-06-12 282 1
8313 군가 비교 (소비에트 군가 vs.노조운동권 진군가 비교… 솔향기 2020-06-11 350 4
8312 구세주없는 차이나 진리true 2020-06-11 283 2
8311 6월 장마와 폭염의 시험 진리true 2020-06-11 293 2
8310 한국도 패션업계 몰락 쓰나미 진리true 2020-06-11 308 3
8309 게림 절경의 홍수심판 - 남부 9 성의 침수폭우 진리true 2020-06-11 260 1
8308 좌파들의 바보짓.. 풍자그림 한글말 2020-06-11 286 7
8307 권력자의 집사(최순실, 1956년생) 자서전 진리true 2020-06-11 291 2
8306 의문사와 가해자, 윤미향 보좌관들의 방문행위 진리true 2020-06-11 291 3
8305 1949년생의 비밀 추적 진리true 2020-06-09 397 11
8304 질척거림의 기생충 세력들 진리true 2020-06-09 300 2
8303 선거부정 / 명장면 Top[공병호TV] Monday 2020-06-09 287 6
8302 코로나 전파국과 경제파산(IMF) 대비 진리true 2020-06-08 278 3
8301 세상을 거짓으로 흔드는 자들 진리true 2020-06-08 311 4
8300 베트남 여행업자의 몰락 - 희망없는 한국으로 진리true 2020-06-08 353 2
8299 의인 흉내내다 망한 자 진리true 2020-06-08 335 4
8298 큰 손 인생관과 전두환 권력의 몰락예약 진리true 2020-06-06 349 3
8297 타짜들의 멸망예약 - 2천개 황제석 진리true 2020-06-06 325 2
8296 히말라야 전쟁시작 진리true 2020-06-05 426 2
8295 종교팔이(장사치들)의 성경 이해력 진리true 2020-06-05 328 3
8294 교황의 살인죄-면죄부 살인마-로마 카톨릭교(계 17~1… 진리true 2020-06-04 318 3
8293 만주국 역사를 착각하는 한국인들 진리true 2020-06-04 335 4
8292 중국의 위선자들을 눈여겨 보라! 진리true 2020-06-04 315 1
8291 운동으로 근육 강화되듯 취미로 뇌 강화된다 newyorker 2020-06-04 337 16
8290 우상숭배 천국-한반도 역할 NWO 촉진 진리true 2020-06-04 294 1
8289 청소년 가출 인생과 사회정체성 경험 진리true 2020-06-03 297 2
8288 2019년 DK LEE US 칼럼예고 - 국가패망 비상… 진리true 2020-06-03 264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