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팔이(장사치들)의 성경 이해력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종교팔이(장사치들)의 성경 이해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6-05 11:24 조회520회 댓글0건

본문

위선자들의 정체 (마태기록 23:23∼26)
마태복음 23장을 보면서, 예수님은 대단한 독설가였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됩니다.
위선자, 어리석고 눈먼 자, 회칠한 무덤, 독사의 족속, 저주를 받을 놈들.
이게 다 예수님의 입에서 나온 말입니다.
그러면서 이런 욕들을 하나로 묶어서 표현하시는 말씀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24절에 나오는,
“하루살이를 걸러내면서 낙타는 그대로 삼키는 자들”이라는 표현입니다.
하루살이처럼 지극히 작은 일에는 민감한 반응을 보이면서도
'낙타와 같이 거대한 악에는 나 몰라라 외면한다'말씀입니다.

저는 가끔 이런 예수님의 독설을 읽으면서, 통상적으로 제 안에 각인되어 있는 예수님에 대한 이미지,
즉 점잖고, 인자하고, 자비롭고, 미소띤 모습과 상반됨을 느끼면서,
이걸 어떻게 소화할 것인가(?) 하는 문제로 고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예로부터 역사의 중심에서 의로운 삶을 살았던 분들의 이야기를 보면, 예수님처럼 독설가인 경우가 많았습니다.
대표적인 사람들이 예언자들입니다.
그들은 이른바 귀한 분들(출세자들?)을 향해, 입에 담을 수조차 없는 독설을 거침없이 토해내는 특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예수님 역시 남에게 당하기만 하는 힘없는 자, 병든 자, 짓밟히는 자들에 대해서는 한없이 부드럽고 자비로우셨지만,
이유없이 남을 억압하고, 군림하고, 욕심에 사로잡혀서 눈이 어두운 상태에 있는 부류들을 보면, 분노하다 못해 욕설을 퍼부으셨습니다.
바로 이런 예수님의 행동을 보고
당시 기득권층인 유대교 지도자나 율법학자들은 못 배운, 예의도 없는 무식꾼이요 선동가라고 공격했지만,
예수님은 전혀 개의치 않으셨습니다.
어쨌든 오늘 말씀을 통해서 이러한 예수님의 책망을 요약해 보면
한마디로 저들은 정말 중요한 본질과 주변적인 비본질을 서로 바꾸고 있다는 것입니다.
안식일법이 전형적인 예입니다. 안식일(신의 경배와 감사지정일)은 본래 쉬는 법입니다.
그것도 실은 평생을 쉴 새 없이 일하는 가난한 자들에게 쉴 권리를 하나님(신)의 이름으로 주려한 것입니다.
그런데 쉰다는 그 대전제가 유대인들을 구속했습니다.

안식일은 쉬어야 한다는 단순논리만이 극대화되면서, 오히려 가난한 사람에게 아주 무거운 짐이 되었고,
나아가서는 그들을 정죄하고 그들을 완전히 소외시키는 "덫의 효과"를 가져오게 한 것입니다.
본질은 사라지고 비본질만이 횡행하게 된 것입니다.
그리하여 예수님은 안식일의 본래 정신을 내세워, 그 지엽적인 것으로 본래 정신을 말살한 그들을 향해,
 “무거운 짐을 묶어서 남의 어깨에 메우고, 자기들은 손가락 하나도 움직이지 않는다”고 책망하셨던 것입니다.

오늘 우리 교회, 사회 안에서도 이와 유사한 일들을 자주 경험합니다.
기득권이 크면 클수록, 비본질적인 것을 가지고 예수님의 본뜻을 유린하는 것이
마치 정당한 권리인 것처럼 횡포를 일삼는 현실이 비일비재합니다.
그런 자들을 향해 바로 하루살이는 거르고 낙타는 통째로 삼키는 자들이라면서
예수님은 불처럼 화내고 계시는 것입니다.
이러한 예수님의 책망은 남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믿음의 본질을 바라보고 그 본질에서 모든 것을 평가하고 판단해야 함에도
주변적인 것을 물고 늘어져서 예수에게 접근도 못하는 그런 상태에 있어서는 안 됩니다.
예수의 본뜻으로 들어가야 한다는 교훈을 예수님은 새삼 우리에게 주고 계시는 것입니다.
[출처] - 국민일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356590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590건 5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470 기독교- 목자를 쳐서, 양떼를 흩어버리는가 진리true 2020-08-28 143 1
8469 자신의 일(사업)에 시험당하는 자가 되지말라! 진리true 2020-08-27 152 6
8468 의사(醫師)에 선전 포고(宣戰 布告)한 '문 재인'의 … 댓글(1) inf247661 2020-08-27 181 11
8467 맥박이 알려주는 당신의 수명 댓글(7) newyorker 2020-08-25 319 12
8466 과거사 조명 - 인물론 비교사 진리true 2020-08-24 230 4
8465 박근혜 정부가 이렇다면, 문정권과 무엇이 다른가? 댓글(2) 진리true 2020-08-24 236 6
8464 단소연주 감상 댓글(2) 봄맞이 2020-08-23 222 4
8463 치매가 쉽게 오는 사람의 특징 댓글(4) newyorker 2020-08-22 415 10
8462 '(구)자유게시판(2012~2014)'에서 퍼 온 것… inf247661 2020-08-22 221 3
8461 세익스피어 4대 비극; 그 1 맥베스, 그 2 햄릿, … inf247661 2020-08-21 211 2
8460 러-중 기상조절 실험위성 - 고출력 전리층 실험기지 진리true 2020-08-21 169 2
8459 중공의 대만합병 전략 - 미국방 연구보고서 댓글(1) 진리true 2020-08-21 195 4
8458 '송 민도'님 사이트 _ 오며 가며 게시판에서 인용. inf247661 2020-08-20 212 1
8457 7번 눈내린 중국- 홍수심판의 지속성 진리true 2020-08-20 253 6
8456 바이든(늙다리)의 자메이카 여우 영입 - 민주당 몰락자… 댓글(3) 진리true 2020-08-18 293 10
8455 산책을 하는데.... 댓글(1) 봄맞이 2020-08-17 352 9
8454 호남 충성에 물폭탄 부메랑 - 6개 지자체의 문정권 심… 진리true 2020-08-15 330 16
8453 제3사단{白骨} 위병소 앞, '1인 홍보'(펌.재) inf247661 2020-08-14 318 7
8452 땅의 1/4을 전쟁터로 만드는 권세자 - 등장시대 진리true 2020-08-13 268 5
8451 <불벼락을 치고 땅을 뒤엎는 날의 도래예언> 진리true 2020-08-13 277 8
8450 중국산 태양광설비와 산림청의 부메랑 - 북한판 산지파괴… 진리true 2020-08-13 245 11
8449 중국산-태양광 사업의 저주 -전남 함평마을 쑥대밭 시작 진리true 2020-08-12 317 12
8448 중국의 여리고성 붕괴론- 1921년 중국 공산당 출현과… 진리true 2020-08-12 227 2
8447 '이 완용'이가 나쁜기만 한가? / 外 '박 정희'를 … inf247661 2020-08-12 271 4
8446 수해복구-참여쇼와 대책없는 시간낭비 진리true 2020-08-12 198 7
8445 주사파 두목의 졸개들 - 서열경쟁과 가출싸움! 진리true 2020-08-11 271 4
8444 '구글 韓國 支社'의 만행.횡포를 천명(闡明)하면서,,… inf247661 2020-08-11 249 2
8443 2020.8.15. 미국에서도 태극기 집회한다! 댓글(2) Monday 2020-08-10 260 20
8442 (誤字修訂)'공부해야 소용없!' 10% 가산점 땜에..… inf247661 2020-08-09 291 6
8441 물 심판에 유골함 지키는 후손 - 원폭의 전쟁터에서 지… 진리true 2020-08-09 286 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