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미앵'은 부아라! All the SPARTAN boys & girls.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추 미앵'은 부아라! All the SPARTAN boys & girls.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20-08-01 16:19 조회558회 댓글0건

본문

아들, 休暇 未 復歸!  추가 증언 나와. ↙

 ↗ https://www.youtube.com/watch?v=rHQ6LEBWhgs :

 

All the boys of SPARTA knew that

it was very important to be brave.

Each of them tried to be as brave as he could.

 

They walked in the mountain by themselves at night.

They did this over & over again

until they were no longer afraid of the dark.

 

They were taught to be brave in hard work,

in long marches, and in the dark of night.

and they were made brave in war by this.

 

 {'스파르타'의 모든 소년들은 용감한 게

매우 중요하다는 걸 앍았다. 

그들 각자는 가능한 한 용감해지려고 노력했다.

 

 그들은 밤에 산을 혼자 걸었다. 그들은 이제는 어둠이 무섭지

않다고 할 때까지 이 일을 몇 번이고 몇 번이고 되풀이했다.

 

그들은 힘든 일에, 오랜 행군에, 어두운 밤이 용감해 지게끔

훈련받았는데, 이 일에 의하여 전쟁에서 용감해 지게끔

만들어졌다.}

 

 

 

Besides reading & writing, the SPARTAN boys learned

how to sing songs for the love of their own country.

They were also taught how to play interesting games.

So they had plenty of things to do every day.

 

Thw SPARTAN girls were busy, too.

They learned how to keep house, to sing

& to make their bodies strong.

 

They were also taught to be brave like the boys.

 

When there was war, the girls would say to the boys.

"Go & fight for your country, & never come back."

 

 {이 외에도, '스파르타' 소년들은 읽기와 쓰기와에도 그들 자신의

조국을 애국하는 노래 '애국가'를 부르는 법을 알았다.  

그들은 또 흥미있는 놀이를 하는 법을 배웠다. 

그래서, 그들은 매일 할 일들이 많았다.

 

'스파르타' 소녀들도, 역시, 바빴다. 그들은 집을 유지하는 방법,

노래하는 방법, 몸을 튼튼하는 방법을 배웠다.

 

그들은 또 소년들처럼 용감하게끔 교육받았다.

 

전쟁이 있을 적엔, 그 소녀들은 "조국을 위해 싸우러 나가시오,

그리고 결코 돌아올 생각 마시오" 라고

소년들에게 말하는 게 보통이었다.}

 

 1963 發行; '安 賢弼'著 '英語實力基礎' 練習問題 引用 揭載. 

 

 

https://www.youtube.com/watch?v=72xipyAB3Fk :

                                              '장 소팔, 고 춘자' 만담

♪♬ https://www.youtube.com/watch?v=JXzOY3ngYgU :

: '백 남봉'님 요절 복통 만담.
{★투표법(기차에서, 전라도, 경상도, 충청도, 북한) _ ★흑탄 백탄 타는데 ,,. _ ★귀대 날짜를 어긴 장병 선임하사 주의{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제식 훈련 구령 _ 함경도, 평안도.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_ ★주전자 _ ★부산 뻐쓰 운전사 차장 _ ★술집에서 - ★연못의 낚시질 _ ★고무신 가게 사팔뜨기,,. _ ★소주 병 마개에서 자통차 복권이 ,,. 거짓말 대회; 함경도.평안도.경상도.전라도}
:

 

https://www.youtube.com/watch?v=Xz6hho-U3pM : '정 주영' 강연

 

https://www.youtube.com/watch?v=gqu11flSYEs : 우리 시대의 진정한 거인; '정 주영' 강연

 

※ https://www.youtube.com/watch?v=o90obDz5zAw : 난 어려운 건 다 겪; '정 주영' 왕회장

 

https://www.youtube.com/watch?v=zGAdWfVObqg : 밥상머리 교육: '정 주영'강연

 

https://www.youtube.com/watch?v=D25i9WVgDXk : 가장 사랑한 아들; '정 주영 왕회장님

 

https://www.youtube.com/watch?v=X6naNHOxoZ4 : 제1부-여관보이,노동자,쌀배달의 가출소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746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536 외국기업 한국철수 173개사 - 3배 급중 진리true 2020-09-18 180 2
8535 사기방역과 정치방역 - 질병관리센터 집결인원 진리true 2020-09-18 194 2
8534 홍콩 민주화탄압 폭력물 "뮬란" - 중공영화 반대시위 진리true 2020-09-18 163 1
8533 도적질 정부와 독거노인 150 만명 시대 진리true 2020-09-17 188 2
8532 논개 김하니씨 - 윤건영/백원우 공범자수 진리true 2020-09-17 215 2
8531 신군대 유행어 - 니애미추미애니 진리true 2020-09-17 199 5
8530 고-장자연과 생-윤지오의 삶 - 추미애 옹호자 진리true 2020-09-17 213 2
8529 1964년 서독방문과 경제협력 지원성과 진리true 2020-09-17 170 1
8528 답변거부와 쓰러지는 정경심 - 감당하기 어려운 죄의 짐 진리true 2020-09-17 188 3
8527 맛집- 양식당과 기자간식회 - 정자금법 위반 진리true 2020-09-17 181 2
8526 북한 WMD 무기의 제거방식 - 요인체포와 일본이송 계… 진리true 2020-09-16 211 5
8525 아스팔트 농사법 - 농지법 위반자 진리true 2020-09-16 225 1
8524 법륜의 12 연기설 newyorker 2020-09-16 234 3
8523 거짓말과 여자 댓글(1) 진리true 2020-09-15 300 3
8522 매일희평] 보고 자란게 역시....세탁소집 딸 댓글(1) Monday 2020-09-15 260 9
8521 5/18 광주촛불 세력(당랑거철, 황세모, 문선달)은 … 진리true 2020-09-15 200 1
8520 2008년 중국몽 교만의 부메랑- 트럼프 등장과 봉괴전… 진리true 2020-09-15 205 1
8519 안철수와 추미애의 빼딱 구두(8') 진리true 2020-09-15 271 3
8518 2차대전의 무경험 영국군 피해 - 전쟁과 인간-이성은 … 진리true 2020-09-15 205 1
8517 토마호크의 등장 - 반자이 자폭항공기의 무인화 진리true 2020-09-15 198 2
8516 제주 감귤 - 강제착색 시키기 댓글(1) 진리true 2020-09-15 246 2
8515 정치사 평가 - 김종필(밀실야합의 달인) 증언 = 허업… 진리true 2020-09-14 220 3
8514 괴벨스 혓바닥과 히틀러 메시아 - 유럽과 아시아 불벼… 진리true 2020-09-14 194 1
8513 진인 조은산과 조국의 찬양시인 임태주의 충돌 진리true 2020-09-14 225 2
8512 인간 창조와 잠수함 건조능력 진리true 2020-09-14 203 0
8511 오키나와 전쟁 - 거미줄 방어망/자살항공대 동원 진리true 2020-09-14 189 1
8510 실전경험 없는 미군(20대) - 거미줄 방어망(이오지마… 진리true 2020-09-14 262 2
8509 길이 막히면 새로운 길을 열어야 합니다. 댓글(5) wlvudtjs0117 2020-09-13 252 3
8508 추억의 무교동 월드컵 newyorker 2020-09-13 241 7
8507 열받는 청년층 분노와 비웃는 법무/국방장관 - 국방수호… 댓글(1) 진리true 2020-09-12 219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