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심판에 유골함 지키는 후손 - 원폭의 전쟁터에서 지킬 수 있나?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물 심판에 유골함 지키는 후손 - 원폭의 전쟁터에서 지킬 수 있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8-09 15:21 조회454회 댓글0건

본문

물폭탄-재난에도 유골함 찾는 광주-후손

         광주 사설납골당 유가족(8/9)

"도대체 책임자는 어디 있는 거예요 ?

왜 아무런 설명도 없이 마냥 줄만 서라는 겁니까 ?."

"그 사람도 유족이에요, 우리끼리 다툴 일이 아니고 지금은 물이 차 있으니

들어갈 수가 없는 거예요."

폭풍우 같았던 비가 물러난 8/9일 광주 북구 동림동의 한 사설 납골당에서

불안한 기색을 숨기지 못하는 유가족이 삼삼오오 모여들어 언성을 높였다.

수일간 폭우가 이어지면서, 영산강 둔치에 자리한 이 납골당도 침수 피해를 봤다.

건물 안으로 빗물과 강물이 밀려들면서, 유골함 1천800기를 안장한 지하 추모관이

천장까지 통째로 잠겼다..

납골당 침수 소식은 저녁 무렵에 SNS(사회관계망서비스)와 맘카페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했다.

대다수 유가족은 납골당 운영자가 소문이 퍼진 지 한참 뒤에야,

짤막한 안내 문자 한 통만 보냈다며 책임감 부재를 지적했다.

유가족 100여명은 전날 밤부터 납골당 입구에 모여 밤을 지새우기도 했다.

날이 밝자 수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까지 차를 세워두고 영산강 둑길을 따라

걷는 유가족의 행렬이 납골당으로 이어졌다.

전날 폭우를 뚫고 온 소방대가 일부 작업을 진행하기는 했으나,

본격적인 배수는 날씨가 갠 이날 아침 시작됐다.

민간업체로부터 빌려온 장비만으로는 배수가 더뎌지자,

육군 31사단 장병이 배수펌프를 들고 힘을 보태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 행정 당국도 현장에서 안전관리와 민원대응 등으로 분주했다.

오전 9시께 물을 빼내기 시작하자 정오 무렵 지하층의 3단 납골묘까지 수위가 낮아졌다.

새벽부터 직접 물빼기 작업에 힘을 보탠 일부 유가족은 유골함을 손수 챙겨서 하나둘 밖으로 나왔다.

 유골함 수습하는 유가족

한 유가족은 "이 침수는 천재지변이 아니라 인재"라며,

"업체뿐만 아니라 행정당국의 과실 여부도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민의 악습전통(嫂婚-Levirate Marriage)과 망자들의 부인찾기>

"In fact, none of the seven left any children.

Last of all, the woman died too.

At the resurrection whose wife will she be, since the seven were married to her?"

Jesus replied,

"Are you not in error because you do not know the Scriptures or the power of God?

When the dead rise, they will neither marry nor be given in marriage ;

they will be like the angels in heaven 

Now about the dead rising--have you not read in the book of Moses,

in the account of the bush, how God said to him,

'I am the God of Abraham, the God of Isaac, and the God of Jacob'?

He is not the God of the dead, but of the living.

You are badly mistaken!"(mark12: 22~27) 

 

결론 : 신(God)은 산 자의 수호신,  망자의 수호신이 아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746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536 외국기업 한국철수 173개사 - 3배 급중 진리true 2020-09-18 180 2
8535 사기방역과 정치방역 - 질병관리센터 집결인원 진리true 2020-09-18 194 2
8534 홍콩 민주화탄압 폭력물 "뮬란" - 중공영화 반대시위 진리true 2020-09-18 163 1
8533 도적질 정부와 독거노인 150 만명 시대 진리true 2020-09-17 188 2
8532 논개 김하니씨 - 윤건영/백원우 공범자수 진리true 2020-09-17 215 2
8531 신군대 유행어 - 니애미추미애니 진리true 2020-09-17 199 5
8530 고-장자연과 생-윤지오의 삶 - 추미애 옹호자 진리true 2020-09-17 213 2
8529 1964년 서독방문과 경제협력 지원성과 진리true 2020-09-17 170 1
8528 답변거부와 쓰러지는 정경심 - 감당하기 어려운 죄의 짐 진리true 2020-09-17 188 3
8527 맛집- 양식당과 기자간식회 - 정자금법 위반 진리true 2020-09-17 181 2
8526 북한 WMD 무기의 제거방식 - 요인체포와 일본이송 계… 진리true 2020-09-16 211 5
8525 아스팔트 농사법 - 농지법 위반자 진리true 2020-09-16 225 1
8524 법륜의 12 연기설 newyorker 2020-09-16 235 3
8523 거짓말과 여자 댓글(1) 진리true 2020-09-15 300 3
8522 매일희평] 보고 자란게 역시....세탁소집 딸 댓글(1) Monday 2020-09-15 260 9
8521 5/18 광주촛불 세력(당랑거철, 황세모, 문선달)은 … 진리true 2020-09-15 200 1
8520 2008년 중국몽 교만의 부메랑- 트럼프 등장과 봉괴전… 진리true 2020-09-15 205 1
8519 안철수와 추미애의 빼딱 구두(8') 진리true 2020-09-15 271 3
8518 2차대전의 무경험 영국군 피해 - 전쟁과 인간-이성은 … 진리true 2020-09-15 205 1
8517 토마호크의 등장 - 반자이 자폭항공기의 무인화 진리true 2020-09-15 198 2
8516 제주 감귤 - 강제착색 시키기 댓글(1) 진리true 2020-09-15 246 2
8515 정치사 평가 - 김종필(밀실야합의 달인) 증언 = 허업… 진리true 2020-09-14 220 3
8514 괴벨스 혓바닥과 히틀러 메시아 - 유럽과 아시아 불벼… 진리true 2020-09-14 194 1
8513 진인 조은산과 조국의 찬양시인 임태주의 충돌 진리true 2020-09-14 225 2
8512 인간 창조와 잠수함 건조능력 진리true 2020-09-14 203 0
8511 오키나와 전쟁 - 거미줄 방어망/자살항공대 동원 진리true 2020-09-14 189 1
8510 실전경험 없는 미군(20대) - 거미줄 방어망(이오지마… 진리true 2020-09-14 262 2
8509 길이 막히면 새로운 길을 열어야 합니다. 댓글(5) wlvudtjs0117 2020-09-13 252 3
8508 추억의 무교동 월드컵 newyorker 2020-09-13 241 7
8507 열받는 청년층 분노와 비웃는 법무/국방장관 - 국방수호… 댓글(1) 진리true 2020-09-12 219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