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마귀들의 생존기술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까마귀들의 생존기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1-01-15 12:17 조회438회 댓글0건

본문

<까악, 까악 - 꺼져라, 꺼져>

까마귀 부부가 산 매를 내쫓았다.

매는 까마귀보다 덩치는 크고 힘은 세다.

그러나, 까마귀들의 날렵하고 재빠른 협동공격에 버티지 못하고 물러났다.

자연의 세계에서 벌어진 하루 일과는 '전쟁의 연속'이며, '자기영역 사수'이다. 

코로나 왕국에서, 까마귀들과 일전을 벌린 산 매의 패배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어린아이가 아파트 내실에서 들은 소리는 까마귀들의 승리소리였다.

"까악! 까악!" 은 "꺼져!, 꺼져!"로 들렸다.

그래서, 어린아이는 까마귀를 승리자로 선포하며, 까마귀-소리를 따라서 불렀다.

 

<까마귀를 종(꼬븡)으로 사용하는 분>

Now Elijah the Tishbite, from Tishbe in Gilead, said to Ahab, 

"As the LORD, the God of Israel, lives, whom I serve, 

there will be neither dew nor rain in the next few years except at my word."

Then the word of the LORD came to Elijah :

"Leave here, turn eastward and hide in the Kerith Ravine, east of the Jordan.

You will drink from the brook, and I have ordered the ravens to feed you there."

So he did what the LORD had told him. 

He went to the Kerith Ravine, east of the Jordan, and stayed there.

The ravens brought him bread and meat in the morning and bread 

and meat in the eveninig and he drank from the brook.(1 Kings 17:1~6)

 

<자신을 의인으로 착각하고, 죽기를 청원한 엘리야>

(https://blog.naver.com/kaistq/220926628685)

Now Ahab told Jezebel everything Elijah had done 

and how he had killed all the prophets with the sword

So Jezebel sent a messenger to Elijah to say, 

"May the gods deal with me, be it ever so severely, 

if by this time tomorrow I do not make your life like that of one of them."

Elijah was afraid and ran for his life

When he came to Beersheba in Judah, he left his servant there,

while he himself went a day's journey into the desert. 

He came to a broom tree, sat down under it and prayed that he might die

"I have had enough, LORD," he said. "Take my life, I am no better than my ancestors."

Then he lay down under the tree and fell asleep. 

All at once an angel touched him and said, "Get up and eat."

He looked around, and there by his head was a cake of bread baked over hot coals, 

and a jar of water. 

He ate and drank and then lay down again.

The angel of the LORD came back a second time and touched him and said,

 "Get up and eat, for the journey is too much for you."

So he got up and ate and drank. 

Strengthened by that food, he traveled forty days and forty nights 

until he reached Horeb, the mountain of God.

There he went into a cave and spent the night. 

And the word of the LORD came to him : "What are you doing here, Elijah?" 

(1 Kings 19:1~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9,031건 3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971 가난 했던 시절 눈물 나는 영화 海眼 2021-03-25 136 7
8970 길 가는 여인 발걸음 멈추게 한 피아니스트 댓글(1) 방울이 2021-03-24 145 3
8969 종(種)이 다른 이유와 인간의 길들이기 진리true 2021-03-23 118 4
8968 인류멸망의 예약- 핵실험 시작역사 진리true 2021-03-23 95 3
8967 이해찬.. "LH 사태.. 윗물은 맑은데 아랫물이 더럽… 댓글(1) Monday 2021-03-21 147 13
8966 미국 축산업 관리기 발명품들 댓글(1) 진리true 2021-03-21 134 5
8965 바이든의 굴욕, 그리고 이상한 말! [강미은TV 방구석… 댓글(1) Monday 2021-03-20 162 11
8964 '10% 加算點(가산점) 부여' 없애야! ,,. 댓글(1) inf247661 2021-03-20 114 5
8963 후회하는 청년농부의 꿈 진리true 2021-03-20 134 4
8962 몽골 얼음과 모래폭풍의 위력 - 10년 만의 태풍습격 진리true 2021-03-20 132 4
8961 한미 장교부부 탄생 (West Point 신랑+육사 신… 댓글(1) newyorker 2021-03-19 194 6
8960 '마찰력, 중력' 역학문제 inf247661 2021-03-19 131 1
8959 귀질환(이명질환, 이농질환, 중이염, 난청, 어지럼증)… 진리true 2021-03-17 162 8
8958 相對的으로 늘 力學이 어렵,,. inf247661 2021-03-17 110 4
8957 PSSC物理. 파도; 파장, 주기 구하기. inf247661 2021-03-16 128 1
8956 인간 철학관(윤리도덕관-인본주의관- Humanists)… 진리true 2021-03-15 141 4
8955 목련화 海眼 2021-03-15 178 5
8954 "공익(公益)을 해치는 사익(私益)추구는 악(惡)이다. 댓글(1) wlvudtjs0117 2021-03-15 110 4
8953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잃는 신축년 농부 진리true 2021-03-14 135 4
8952 [봄이오면] 김동환 시, 김동진 곡, 베이스 김요한 댓글(1) 海眼 2021-03-14 161 8
8951 봄처녀-홍난파 작곡, 이은상 작사의 가곡 海眼 2021-03-14 117 8
8950 동해 쓰나미(판지진과 해일)의 시작시대 진리true 2021-03-14 132 5
8949 함수(函數) 방정식 _ 微分계수 計算하기.(재) inf247661 2021-03-13 121 2
8948 중화,침전,산화환원,强염기弱산중화,착이온생성; 각 반응… inf247661 2021-03-12 126 4
8947 The Value of Truth{眞理의 價値} inf247661 2021-03-12 144 3
8946 Haydn - Toy Symphony 海眼 2021-03-12 128 8
8945 오너드라이버라면 알아둬야 할 자동차 민원 관련 유용한 … 삼백만원 2021-03-12 121 2
8944 돌밭에서 허리부상 주의! 진리true 2021-03-11 144 4
8943 ZORBAS 海眼 2021-03-10 197 4
8942 한국민의 흑암시대(왕정사)와 교만해진 현대사(좌파독재 … 진리true 2021-03-10 120 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