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09-12-11 10:18 조회12,946회 댓글3건

본문

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인류 역사상 최초로 달에 착륙했던

우주선 아폴로 11호의 조종사

버즈 올드린 (Aldrin 79세)씨와 며칠전 전화 통화를 했다.



미 공군 전투조종사로 6.25 전쟁에도 참전했던 그는

지난 가을 한국 방문 일정 중 가장 감명 깊었던 것은

서울에서 거행된 미 공군 창설 60주년 기념행사였다고 말했다.



어떻게 해서 미 공군 60주년 행사를

서울에서 개최하게 되었느냐고 물었다.



2차 대전까지 활발히 전투를 수행했던 육군항공대가 해체되고,

이를 모태로 미 공군이 창설된 지 얼마되지 않아

처음으로 대규모 출격과 공중전을 수행하였고,

수백명의 미 공군 조종사들이 전사한 곳이

한반도였기 때문이라는 대답이었다.



그러니 이 행사를 서울에서 여는 게

당연하지 않으냐고 그는 반문했다.



1969년 달 표면 위에서 껑충껑충 뛰어다녔던 올드린씨는

6.25당시 미그 15전투기를 10대나 격추시킨 전쟁영웅이다.



올드린씨 외에도 6.25 전쟁 영웅인

미 공군 전투조종사 10명이 행사에 참석 하였는데

이 자리에서 기념사를 하던 도중

미 공군사령관 스티븐 우드 장군이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일화를 소개했다고 한다.



전쟁 발발 직후 1950년 6월 27일

맥아더 장군이 수원 비행장에 도착했을 때

이승만 대통령이 그를 맞이했다.



맥아더 장군은 적의 포화가 쏟아지는 가운데

서울 흑석동 언덕에 올라가 한강 이북의 전황을 관찰하였다.



그때 후퇴하지 않고 참호 속에 남아 있던

어느 한국군 이등병에게 맥아더 장군이 물었다.

"자네는 왜 후퇴하지 않나?" 이등병이 대답했다.

"상관의 후퇴 명령이 없습니다.

명령이 있기 전에는 이 참호를 지켜야 합니다."



맥아더 장군이 물었다."훌륭하다.자네 무슨 소원이 없는가?"

한국군 이등병이 대답하길 "저한테 총과 총탄을 주십시오."

맥아더 장군이 다시 물었다."그럼 지급하고 말고"

"그런데 자네 다른 소원은 없는가?

한국군 이등병이 대답하였다."없습니다!"

맥아더 장군은 너무 감격하여 전속부관에게 말했다.



우리의 모든 전력을 동원하여 이 나라를 지켜야 한다."



그날 이후 일본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의 전투력이

한국으로 집중 배치됐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인천 상륙작전이 수행되고 서울 수복이 이루어졌다.



신상옥 감독이 제작한 영화 '빨간 마후라'의

실제 모델이었던 장지량 전(前) 공군참모총장도 이날

미 공군 60주년 행사의 만찬에 참석했다고 한다.



장 총장 역시 6.25 때 한국 공군 전투기 조종사로 참전했었다.

그는 20여년 지갑 속에 고이 가지고 다니는 종이 쪽지를

옆에 있던 11명의 미 공군 전쟁영웅 전투기 조종사들과

미 공군사령관에게 보여 주었다.



워싱턴에 소재한 한국전 기념탑의 비문 밑에 쓰인

문구를 손수 적어 온 것이었다.

그는 비문의 글을 한국전의 미 공군 전우들에게 낭독하였다.



"자유는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여기의 젊은 군인들은 자기의 목숨을 희생 하였다.

듣도 보도 못했던 나라였고,만나 보지도 않았던

사람들이었지만 그들의 자유를 지키기 위하여."



미국에서 같이 공부했던 미국인 동창들,

월 스트리트에서 같이 근무했던 수많은 미국인

직장 동료들,그리고 미국인 비즈니스 기업인들로부터

항상 느끼는 그들의 염원이 있다.



한국전처럼 수만 명의 생명을 바친 전쟁은

미국 역사상 없었다.



지구상의 유일한 혈맹인 것이다.



상생적인 경제협력,나아가 세계평화에 이바지 하는 데에

이 혈맹의 인연이 이어져 고귀한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았으면 하는 게 그들의 바람이다.



새 정부의 출발과 함께 흔들렸던

한미 동맹의 복원이 얘기되고 있다.



동맹의 복원은 다른 어떤 것보다



이들의 간절한 바람을 다시금 기억하고



양국 유대의 불씨로 삼는 일로부터



시작돼야 한다는 생각이다



-(보낸이: 신아일보 박영중) -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지금 우리들도 그래야만 합니다. 命令없이 任意로 守所(수소)를 離脫(이탈)하면 않되죠! ,,. 軍令 如山인데,,. ///

이강현님의 댓글

이강현 작성일

inf247661님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장학포님의 댓글

장학포 작성일

평소 저는 외국군인 중에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맥아더"장군을 가장 자랑스럽게 죽을때까지 잊지않고 존경의 대상인물로 생각합니다. 이 분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의 존재가 어찌 되었을까?란 아찔한 생각을 합니다."맥아더"장군의 이런 말씀과 그 병사의 이야기는 수없이 저도 과거에 들은바 있지만,매번 들어도 뇌리에,가슴에 찡하게 닦아오는감동은 싫증이 나지않읍니다.그런데 이 천하에 몹쓸 빨갱이 좌파가 인천에 있는 "맥아더"장군의 동상을 무너트릴려고 해악질을 하고 있으니 불에 테워 없엘 참수를 해야 할 놈들입니다. 다행이 해병대 전우회에서 현제 및 앞으로도 계속 "맥아더"장군의 동상을 밤낯 으로 지키고 있다니 다행입니다.해병전우회의 노고에 다시한번 격려를 드립니다. "현우"님의 좋은 글 감사 합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024건 4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934 진정한 배려란!  댓글(3) 현우 2014-07-01 4197 47
7933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댓글(5) 현우 2018-04-28 1830 47
7932 그리운 박정희대통령 댓글(2) 조동수 2010-01-28 8916 46
7931 오늘의 유머 라덴삼촌 2010-03-02 9158 46
7930 15분간의 생애.. 현우 2012-03-22 5936 46
7929 보통아닌 사진들 Extraordinary Photos 현우 2012-04-08 6249 46
7928 대한민국의 부모와 자식 현우 2012-06-28 5068 46
7927 암소 9 마리의 교훈 댓글(3) 현우 2012-07-20 6005 46
7926 코믹스런 고양이들의 잠자는 모습들.. 댓글(1) 현우 2012-08-25 5410 46
7925 늙어 은퇴한 분들에게 드리는 고언! 댓글(1) 현우 2012-11-30 5295 46
7924 월남전당시 한국군의 놀라운 진지ʌ… 댓글(2) 현우 2012-12-08 7922 46
7923 북한의 실상!-이것이 북한이다(1) 댓글(2) 현우 2013-02-13 8448 46
7922 문재인 회고록이라? 댓글(3) 최성령 2013-11-24 3113 46
7921 한 어머니의 어느날 댓글(1) 현우 2014-05-08 3712 46
7920 지애미 뒈진것도 거짓말 하는 놈이 서울시장이다. 만세반석 2015-02-05 2059 46
7919 5.18 을 쏜 사나이 (1962 서부영화) 댓글(2) 규마니 2015-07-24 2524 46
7918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인생 유언! 댓글(2) 현우 2015-11-14 10556 46
7917 나도 한마디 한다 ! Long 2016-07-14 1434 46
7916 이 두놈이 문제라 !~ Long 2017-10-31 1297 46
7915 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 댓글(1) Long 2017-12-13 1840 46
7914 윤영호 공군 중령이 댓글(2) Long 2018-09-22 1011 46
열람중 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댓글(3) 현우 2009-12-11 12947 45
7912 어리석은 자와는 상종하지를 말라ʌ… 댓글(3) 현우 2011-10-28 7096 45
7911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선출된 배경! 댓글(1) 현우 2012-06-18 5698 45
7910 김대중 박물관 댓글(3) 일조풍월 2012-07-14 6374 45
7909 어느 며느리의 고백 댓글(8) 현우 2012-08-02 5733 45
7908 선생님을 졸도시킨 답안지 댓글(3) 현우 2012-08-22 7907 45
7907 스트레스 받을 때 가끔씩 보는 동영상 댓글(6) 우주 2012-09-27 4941 45
7906 우리 時代 最惡의 妄言 댓글(2) 한글말 2014-01-19 2743 45
7905 어느 중고 컴퓨터 장사하는분의 감동이야기 댓글(3) 현우 2014-10-03 3659 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