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에서 일어난 일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식당에서 일어난 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09-12-12 10:25 조회7,335회 댓글0건

본문

어제 사무실 근처에 있는 부페식 중국식당에서 사무실 동료와 점심을 하다가, 하나 건너 테이블에서 혼자 점심을 먹고있는 젊은 군인 한 사람을 보았다. 육군 중사 계급장을 달았는데, 현역인지, 예비군인지 복장을 보아서는 구분이 안 갔다. 우리들 식사가 먼저 끝났길래, 그 군인에게 닥아가서 물어 보았다. “현역 복무입니까, 아니면 예비군입니까?” 그 군인은, 왜 묻느냔 질문도 없이 금방 대답했다: “州 방위군(New Jersey National Guard)인데, 곧 쿠웨이트로 떠납니다. 그 곳에 먼저 갔다가 아마 아프가니스탄으로 갈 것 같습니다.” 미국식으로 간단히, “Good Luck! 武運을 빕니다!”라고 인사하고 걸어 나오는데, 갑자기 얼마 전에 읽고 번역했던, “비행기 안에서 일어난 일”이란 글이 생각났다. 한 비행기에 탄 젊은 군인들에게 어떤 여객이 점심 박스를 대접했다는 아름다운 에피소드이다.

나오다가 돌아서서 다시 그에게로 갔다. “내가 당신 점심 값을 내고 싶은데 그래도 괜찮겠습니까?” 중국식당 부페 값은 단돈 8불 95전이다. 군인이 금방 대답한다: “그러실 필요 없습니다. 괜찮습니다.” 옆으로 지나가던 식당에서 일하는 중국인 여자아이에게 10불짜리 한 장을 줬다. “이건 이 아저씨 점심 값이다. 이 아저씨한테서 점심 값 받지 말아요.” 군인이 웃으면서 고맙다고 한다. 나도 한 마디 더 했다. “무사히 돌아오길 바랍니다.”

그런데 그 군인의 마지막 인사가 내 귀를 찡 울렸다: “우리들 모두의 자유를 위하여 난 그 곳에 갑니다.  I go there to keep all of us free.”  주 방위군 일개 병사가, 대통령보다, 국회의원들보다, 대학교수들보다, 신문기자들보다, 나보다, 더 간단하게 꾸밈없이 위대한 한 마디를 한 것이다. 美남북전쟁사를 읽다보면 연방군 병졸들이 쓴 편지와 일기가 많이 인용된 것을 본다. 그 중에서 제일 유명한 편지가, 설리반 벌루(Sullivan Ballou)란 연방군 병사가 죽기 직전 자기 부인에게 보낸 편지이다. 켄 번즈란 다큐멘터리 영화제작가가 만든 “美남북전쟁, The Civil War” 시리즈로 더 유명해진 편지이다.

1861년 7월 14일
워싱턴 디 시에서

이 세상에서 내가 제일 사랑하는 사라에게: 

며칠 안 있으면, 어쩌면 내일이라도 곧 출전할 것 같습니다. 혹시 내가 당신에게 다시 편지를 쓸 수 없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내가 이 세상에 없을 때, 당신이 읽으라고 몇 줄 적습니다.
 
우리가 이번 출동하는 것이 며칠 뿐이고 아무 일 없을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큰 전투가 시작되어 내가 싸우다 죽을 수도 있습니다. 내 뜻이 아니고, 하나님 뜻대로 될 것입니다. 우리나라를 살리기 위하여 내가 전장에서 죽어야 한다면, 난 죽을 각오가 되어 있습니다. 난 지금 내가, 위하여 싸우는 대의(大義)에 관해서 의구(疑懼)한다거나, 확신이 없지는 않습니다. 또한 그에 대한 내 용기와 결의도 자신합니다. 난 우리 미국문명이 우리 연방정부의 승패로 갈릴 것을 깊게 믿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하여 수난을 겪고 피를 흘리시다 저 세상으로 가신 분들에게 우리가 얼마나 큰 빚을 지고있나, 잘 알고 있습니다. 나는 그 빚을 갚고자, 이 정부를 지키기 위해서는, 이 세상에서의 모든 즐거움을 버릴 수 있다고, 기꺼히 버릴 수 있어야 한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내 사랑하는 안해여, 내가 행복을 포기하면, 당신도 행복할 수 없다는 것, 행복 대신에 근심과 걱정만이 당신을 괴롭힐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내 자신 그 긴 세월, 고아원의 절망 속에서 자랐는데, 내 사랑하는 자식들에게 똑같은 절망을 안기려 하다니! – 나의 목적은 동요없이 자랑스럽게, 깃발처럼 저 바람에 휘날리는데, 당신, 아름다운 당신과 아이들에 대한 나의 사랑이 나의 조국에 대한 사랑과 내 속에서 치열하게 싸우고 있다면, 그럼 나는 겁쟁이 비열한 인간이란 말인가? 

이 잠잠한 여름 밤, 내 심정을 당신에게 어떻다고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지금 내 주위에는 2천명 전우들이 잠들어 있습니다. 그들 중 많은 전우들이 죽기 전 마지막 단 잠을 자고있을 수도 있습니다 … 죽음이 날 바싹 좇아오고 있다는 생각에, 난 지금 하나님과, 우리나라와, 그리고 당신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난 내 가슴 속 깊이 열심히 따지고 또 따져 보았습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의 행복을 위태롭게 하면서까지 이 일을 해야 하나? 내가 무얼 잘못 생각하는 건 아닌가? 내 가슴 속 답은 확실했습니다. 나는 이 길을 가야 한다. 나의 순수한 조국에 대한 사랑과 우리 선대들이 지켜준 원칙과 “내가 죽음보다 더 소중하게 생각하는 명예”가 나를 움직이게 만들었고, 나는 그 召命을 좇아야 한다고. 

사라, 당신에 대한 나의 사랑은 죽음을 초월한 것입니다. 나를 당신에게 묶어놓은 이 단단한 사슬은 하나님도 끊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내 조국에 대한 나의 사랑이 강풍처럼 나에게 불어치고, 누구도 막을 수 없는 힘으로 나를 저 戰場으로 이끕니다. 

당신과 함께 했던 환희의 순간 순간이 나에게 스며듭니다. 내가 그토록 행복할 수 있게 한 당신과 하나님께 그지없이 감사합니다. 그 행복을 포기하고 잊을 수 없어서, 하나님이 허락하신다면, 당신과 다시 살고 사랑하고, 우리 아이들이 훌륭한 인간으로 성장하는 것을 볼 수 있기를 원합니다. 내가 하나님께 아무리 작은 소원이라도 드릴 수 없는 인간으로 살아왔다는 것을 잘 압니다. 그러나 내 귀에 속삭이는 저 목소리 – 우리 어린 에드가가 하나님께 기도하는 소리 때문에 – 내가 다시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살아 돌아갈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러지 못한다면, 내 사랑하는 사라, 내가 당신을 얼마나 사랑했는지, 잊지 마시오. 내가 전장에서 마지막 숨을 쉬면, 난 그 마지막 숨으로 당신 이름을 부를 것입니다.  

그토록 많은 내 잘못들, 나 때문에 당신이 괴로워했던 것을 부디 용서해주오. 내가 얼마나 어리석고 생각이 모자랐던지! 내 눈물로 당신의 아픔을 다 씼어줄 수만 있다면! 내가 당신 곁에 있어서 당신과 아이들을 지켜줄 수만 있다면! 그러나 난 그럴 수가 없오. 내가 저 세상에 먼저 간다면, 저 하늘 나라에서나 당신을 지켜보고 있을 것이오. 당신이 그 연약한 몸으로 이 세상 풍파를 혼자서 이겨내면서, 우리가 다시 만날 때까지 눈물로 인내할 것을 내가 지켜볼 것이오. 
 
그러나 사랑하는 사라, 만일 죽은 망령(亡靈) 이 땅에 돌아와서 사랑하는 사람들 곁을, 보이지 않게 떠돌 수 있다면, 난 항상 당신 곁에 있을 것이오. 환한 대낮이나 한 밤중에도 - 당신이 가장 즐거울 때나, 또는 가장 슬플 때에도 – 언제나 영원히 당신 곁에 있을 것이오. 그 때 당신 얼굴을 스치는 부드러운 바람은 내 숨결일 것이고, 당신의 수고한 이마를 시원하게 스치는 바람은 내 영혼이 지나가는 것이오.
 
사라, 내가 죽었다고 슬퍼하지 마오. 내가 먼저 가서 당신을 기다린다고 생각해주오. 우리는 다시 만날테니까.

우리 사내 애들은, 내가 자랐을 때처럼, 아버지의 사랑과 관심을 모르고 자라겠지. 꼬마 윌리는 너무 어려서 날 기억 못할 것이고, 푸른 눈 에드가는 자란 후, 오래 전 아버지와 놀던 추억이 조금은 나겠지. 사라, 난 당신이 아이들을 잘 키우리라고, 훌륭한 인간으로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어머님과 장모님께도 하나님의 축복이 있으시기를 빕니다. 사라, 저 세상에서 당신을 기다리겠습니다. 당신이 나에게 오기를 기다리며, 이제부터 우리 아이들을 당신에게 맡깁니다.

당신의 설리반

1861년 7월 14일, 이 편지를 쓴 설리반 벌루는 1주일 후 남북전쟁 첫 전투였던 불런 전투에서 7월 21일, 전사했다. 설리반이 쓴 편지는 당시 사라에게 전해지지 않았으나, 사라는 평생 독신으로 살면서 아들들을 키우고, 1917년, 80세로 생을 마감하고 하늘 나라에 있는 설리반 벌루에게 갔다.

2009년 12월 10일
김정일의 대학살 전시회/남신우 씀
http://nkgenocide.net
http://nk-projects.blogspot.com
출처 : 리버티헤럴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744건 287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4 1980.5.18 光州 事態! 北傀의 '龍歌體' 활자체… inf247661 2010-03-06 9767 12
163 “이 또한 지나가리라!” 현우 2010-03-06 9623 15
162 미국 사는 이야기 댓글(1) 조동수 2010-03-06 8259 18
161 한마디로 어이가 없는 장면들.. 댓글(2) 현우 2010-03-04 9923 18
160 용돈을 두둑히 라덴삼촌 2010-03-02 8923 20
159 오늘의 유머 라덴삼촌 2010-03-02 9626 46
158 1969.5.1 '蔡命薪' 장군님과 '이세호'장군님과의… inf247661 2010-02-27 11067 16
157 로마의 경찰 오토바이 쇼... 댓글(2) 현우 2010-02-27 9709 16
156 은혜를 입었을 때. 댓글(3) 금강인 2010-02-26 8510 29
155 [동영상] 피겨 스케이팅 여자 쇼트 프로그램 김연아 댓글(2) 현우 2010-02-24 11698 11
154 지혜를 보고 크게 여긴 것.. 댓글(1) 현우 2010-02-18 10057 19
153 2千億圓 脫稅?-聖스런 訓誡(?)/'社會主義 都市건설'… 댓글(5) inf247661 2010-02-17 6689 10
152 감동을 주는 그녀의 아름다운 도전... 댓글(1) 현우 2010-02-16 10105 14
151 귀여운 개들과 함께 행복한 남자.. 현우 2010-02-15 9374 14
150 미국의 기록사진으로 본 한국전쟁 당시의 생생한 모습 현우 2010-02-13 9748 17
149 맹수도 야생성을 잃어버리면 이렇게 굴욕을... 댓글(1) 현우 2010-02-13 13366 30
148 한국의 천재 피아니스트 임현정! 현우 2010-02-13 20937 28
147 부부관계 댓글(1) 라덴삼촌 2010-02-13 10257 25
146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지구 최고의 산들.. 현우 2010-02-13 6949 18
145 어느 축의금 이야기.. 댓글(4) 현우 2010-02-12 9987 38
144 눈 오는 날에 찍은 사진 두장 댓글(4) 조동수 2010-02-12 9386 17
143 대한민국의 영원한 어머니 육영수여사 조동수 2010-02-12 9380 27
142 오늘아침 성경을 읽다가... 현우 2010-02-11 9937 17
141 전세계 지진현황을 실시간 한눈에 볼수 있는 곳.. 댓글(1) 현우 2010-02-10 22880 20
140 한미 해병대 연합 상륙훈련 모습.. 댓글(1) 현우 2010-02-10 10172 16
139 북한에 판매가 제안된 러시아 공격헬기.. 현우 2010-02-10 10779 14
138 눈덩이 빛! 理工系 出身 統帥權者! 執達吏(집달리)! … 댓글(2) inf247661 2010-02-08 7649 15
137 요즘 유행하는 사기계 조심하세요. 댓글(2) 새벽달 2010-02-08 10076 18
136 병역 기피는 한국의 ‘전통문화’ 인가? 댓글(1) 라덴삼촌 2010-02-07 6713 24
135 대박 댓글(2) 달마 2010-02-06 8541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