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틀러와 아이히만 - 편견적인 지도자와 영혼없는 추종자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히틀러와 아이히만 - 편견적인 지도자와 영혼없는 추종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초원 작성일11-02-15 08:00 조회12,505회 댓글1건

본문

지도자가 편견을 가지고 있고, 그의 추종자가 영혼이 없는 자일 경우 인류에게 얼마만한 해악을 끼칠 수 있는지는 2차대전 당시의 히틀러와 아이히만이 좋은 예가 될 것입니다.


채찍을 들고 있는 히틀러의 모습. 히틀러는 채찍을 11년간 지니고 다녔다고 합니다. 그러면 히틀러는 왜 채찍을 그렇게 오랜기간 지니고 다녔을까요?

히틀러의 것과 흡사한 개채찍 Dog-Whip

1922년 히틀러가 말한 연설문의 일부를 번역했습니다. 채찍을 들고 다닌 이유를 짐작하게 해주는 연설문입니다.

"...크리스챤으로서 나의 느낌은 나의 주인이신 구세주가 투사라는 것입니다. 혼자시고 적은 수의 제자들을 이끌고 있었던 예수는 유대인들을 그런 (나쁜)존재로 인식하시고 유대인과 싸우라고 외쳤습니다. 그리고 예수는 고통을 당하신 분이라기 보다는 투사로서 가장 위대하신 분이셨습니다. 나는 크리스챤으로서 인간으로서 한없는 사랑으로 성경구절들을 읽습니다. 마침내 하나님은 결연히 일어나셔서 성전에서 채찍으로 독사의 자식들을, 계산꾼들을 몰아내셨습니다. (사탄의)독에 물든 유대인들과 얼마나 멋지게 싸우셨습니까. 2천년이 지난 오늘 나는 감격스런 마음으로 깊이 인식합니다. 이것을 위해 예수는 피를 흘리셨습니다. 나는 (유대인들에게) 속지 않을 것이며 진리와 정의를 위한 투사가 되어야 할 의무가 나에게 있습니다. (중략)... 우리의 비통은 나날이 커가고 있습니다. 크리스챤으로서 나는 주민들에게 의무가 있습니다. 아침에 밖에나가 일그러진 주민들의 얼굴을 보았을때, 그들에게 동정심이 일지 않았다면 나는 크리스챤이 아니고 악마일 것입니다. 주님이 2천년전에 했던것처럼, 오늘 착취당하고 수탈당한 불쌍한 주민들을 있게한 자들(유대인들)에게 등을 돌리지 않는다면 나는 크리스챤이 아니고 악마일 것입니다."

다음은 히틀러의 추종자요 영혼없는 공직자라고 불린 아이히만의 이야기입니다. (아래의 글은 인터넷블로그에서 카피를 했던 것인데 주소를 찾을 수가 없군요. 아이히만은 시스템클럽에서도 몇번 언급이 됐던 인물임.)

인터넷 펌/
Karl Adolf Eichmann

1962년 5월 31일, 이스라엘의 라믈레 교도소. 사형 집행을 참관하기 위해 모인 사람들 앞에 한 남자가 교도관들의 호송을 받으며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교수대에 오르기 직전,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독일 만세, 아르헨티나 만세, 오스트리아 만세. 나는 나하고 연고가 있는 이 세 나라를 결코 잊지 않을 것이다. 나는 전쟁 규칙에 따라야만 했다.” 그리고 참관자들을 향해 이야기했습니다. "여러분, 또 만납시다. 이게 운명이라는 거요. 나는 지금까지 신을 믿으며 살아왔고, 신을 믿으면서 죽어갈 거요." 그의 얼굴에선 자신이 저지른 끔찍한 행위를 후회하는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의 이름은 칼 아돌프 아이히만. 나치 친위대의 중령이었으며 2차 대전 기간 중 수백만의 유태인들을 학살한 장본인 중의 하나였습니다.

아이히만은 명령 받은 일을 충실히 이행하는 것을 자신의 의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는 1941년 게슈타포의 유태인 문제 담당부서의 책임자로 임명되었습니다. 다음해에 베를린 교외에서 아돌프 아이히만을 비롯한 15명의 나치 주요 관료가 모여 유대인 문제의 마지막 해결책을 논의했습니다. 이 회의에서 취해진 결정은 모든 유대인을 체계적으로 동부에 있는 수용소로 이주시켜 그들을 적절하게 처리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가장 효과적인 처리 방법은 가스를 사용하는 것이었습니다. 가스실에서 나온 시체는 인근 화장터로 옮겨져 화장되었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400여 만 명(최대 600만 명 추산)의 유대인이 아우슈비츠등을 비롯한 집단수용소에서 죽어갔습니다.

개인적으로 그는 유태인이 살해당하는 모습을 보고 악몽에 시달리기도 했고, 유태인 친척이 있었던 탓에 반유태주의자도 아니었습니다. 가정에선 자상한 아버지이자 성실한 남편이었습니다. 하지만 아이히만에게 그 행위가 옳은지 그른지 하는 판단은 중요치 않았습니다. 악몽에 시달리면서도 그는 유태인들을 수용소로 수송하는 열차가 출발시간이 지켜지기를 원했습니다. 그것은 상부의 지시였고, 그 지시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자신의 의무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아이히만은 추호도 자신이 끔찍한 전쟁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전쟁이 끝나고 연합국의 1급 전범자 명단에 오른 아이히만은 1950년, 가족과 함께 아르헨티나로 도피하여 기계공으로 신분을 위장했습니다. 하지만 1960년, 16년 동안 끈질기게 그를 추적한 이스라엘 첩보기관 모사드 요원들에게 납치되어 비밀리에 이스라엘로 송환됩니다. 유태인에 대한 대량학살 혐의로 기소된 그는 8개월간 재판이 진행되는 내내 항변했습니다. 아이히만은 자신이 의도적으로 살인을 행하거나 어떤 악마적 동기를 가지고 유태인을 학살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신은 명령받지 않은 일을 한 것이 아니라 오직 명령에 따라 주어진 일을 했을 뿐이라고...


법정에 선 아이히만.

이 세기의 재판을 지켜본 기자중에는 미국으로 망명한 유태인 한나 아렌트도 있었습니다. 한나는 집단수용소에서 죽을 고비를 넘겼던 사람입니다. 기자는 재판을 지켜보면서 아이히만이 악마가 아니라 지극히 온순하고 가정적인 사람이라는데 놀랐습니다.

"아이히만은 사악하지도, 유대인을 증오하지도 않았다. 단지 히틀러에 대한 맹목적인 충성에서 관료적 의무를 기계적으로 충실히 수행했을 뿐이다. 가정에서도 그는 아이들을 끔찍하게 돌보는 가장이었다."

한나가 내린 결론은 자기가 하는 일의 의미를 전혀 생각해보지 않는 반성적 사유의 결여 탓에 아이히만이 냉철한 톱니바퀴 기술자(공무원)가 되어 유대인을 학살했다는 것이었습니다. 아이히만은 영혼이 없는 공직자였던 것입니다. 한나는 통곡을 했습니다. 법정에서 아이히만에게 사형을 구형한 검사는 아이히만의 범죄는 "말하지도, 생각하지도, 행동하지도 않은 것"이라고 했습니다.

악의 평범성이 무지에서 비롯되는 것이라면, 우리 주변에는 얼마나 많은 아이히만들이 있을까요? 자신이 하는 행동이 옳은가 그른가를 판단하려 하지 않고, 위에서 내려오는 명령을 그저 충실히 따르고 실행하는 아이히만들 말입니다.

/////////////////////////////////////////

(필자 주) 한국의 빨갱이들은 지금까지 아이히만의 이야기를 광주사태의 진압에 나섰던 대한민국의 공수부대를 비판하는데 주로 사용해 왔습니다. 그러나 518의 진실이 밝혀지고 북괴특수부대의 개입가능성이 폭로되고 있는 지금 빨갱이들은 더 이상 아이히만의 이야기를 써먹을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광주에서의 잔혹행위를 한 자들이 대한민국의 공수부대가 아니고 북괴특수부대의 소행일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히틀러와 아이히만의 예는 김일성 김정일부자와 그들의 하수인들에게 딱 맞는 예가 아닐 수가 없습니다.

댓글목록

현우님의 댓글

현우 작성일

내용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742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532 김정일에게 박치기 한방이 그리운 대한민국.. 현우 2010-04-25 12520 19
6531 ▒ 웃기는 사자성어 모음 ▒ 댓글(1) bandi 2012-11-29 12508 19
6530 참 이상한 동네들 - 작명 공부좀 해야할듯! 댓글(2) 현우 2012-05-15 12508 40
열람중 히틀러와 아이히만 - 편견적인 지도자와 영혼없는 추종자 댓글(1) 대초원 2011-02-15 12506 24
6528 연말에 독일군영화를 보다가... 댓글(1) 조동수 2009-12-30 12479 22
6527 영화 스파르타 300 주요장면 모음! 현우 2012-11-24 12444 17
6526 아름다운 우리 생일노래, '햇빛처럼 찬란히~' 댓글(2) 한글말 2013-01-07 12434 15
6525 요즘 어르신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말..(현우) 댓글(3) 관리자 2009-11-19 12415 25
6524 추억의 음악한곡! 타인들-문주란 댓글(1) 현우 2010-01-30 12402 22
6523 인도의 봉체조 현우 2011-01-08 12398 31
6522 Pachelbel - Canon In D Major 비탈로즈 2011-04-20 12387 13
6521 통기타 반주로 들어보는 - 웨딩케익 댓글(1) 현우 2010-11-13 12385 17
6520 조선 최대의 행궁, 화성행궁.. 댓글(1) 현우 2010-01-23 12370 18
6519 천사의 목소리를 가진 모니카 마틴의 음악세계.. 댓글(1) 현우 2010-02-04 12366 27
6518 世界에서 가장 아름다운 100곳-필리핀 계단식논 현우 2012-09-16 12339 14
6517 신기한 공중부양마술 그 수법은.. 현우 2010-10-05 12326 20
6516 주인 구하려 도로 뛰어든 12마리 개 ‘감동’ 현우 2010-12-25 12308 25
6515 인체주입 베리칩에 관한 영상자료들 현우 2012-05-09 12294 23
6514 칼과 사냥총 디자인 우산! 댓글(2) 현우 2012-02-17 12264 8
6513 성웅 이순신 장군 어록 댓글(2) 홍순주 2010-11-25 12260 22
6512 레인절스 야구장의 부시 조동수 2010-10-19 12257 33
6511 남원에 봄사건 났네 댓글(1) 東素河 2011-05-10 12252 20
6510 세계 곳곳에서 발견된 거인의 흔적들(자료up) 댓글(2) 현우 2014-02-08 12232 27
6509 외나무다리 댓글(4) 흐훗 2010-03-13 12213 19
6508 한많은 미아리 고애 댓글(4) 다투기 2011-05-22 12207 5
6507 말이 적은 사람에게 정이 간다. 낭만검필 2009-11-23 12196 23
6506 (오늘의 명언) 주머니가 비고 집이 망하면... 댓글(1) 현우 2010-06-08 12195 11
6505 생명수님께 감사드리며 - 기린아가 요료법 증인입니다. 댓글(11) 기린아 2011-07-23 12177 20
6504 눈속임 마술을 보다가 ... 현우 2010-03-25 12167 23
6503 묻습니다. 아시는 분의 가르침을 기대합니다. 댓글(2) 김종오 2010-05-30 12163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