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해 주십시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용서해 주십시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11-04-05 14:49 조회5,483회 댓글0건

본문

이런 편지를 쓰게 됨을 용서해 주십시오.

 

 

1.        일본은 국제사회에서 귀족의 나라로 인정되는 나라입니다.

2.        일본은 독서 제1등 국가입니다. 이는 객관적 사실입니다.
   
일본을 배척하기엔 배울 게 너무 많은 나라입니다.

3.        일본인은 국제사회에서 1등 국민의 대접을 받고, 또 품질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지는 예의 성 강한 국민입니다.

4. 
일본인들은 국가를 위해서는 자기를 희생합니다.

5. 
일본인들은 자기가 몸담았던 조직을 절대로 배반하지 않습니다.


6.  일본인들은 자기보다 훌륭한 사람 앞에 무릎을 꿇습니다.
   
그래서 원자탄을 만들어 일본국민을 학살한 미국에 무릎을 꿇고 미국을 배웠습니다.

7. 
일본은 미국을 배워서 미국을 이겼습니다.

8. 
우리는 미국을 배워서 미국을 이기는 일본인들의
    <
배움 정신>을 배워야 합니다.


우리는 일본을 증오하고 무조건 미워만 했습니다. 미워했음이 우리에게 무슨 도움이 되었습니까?


1800
년대 말과 1900년대 초만 해도 국제사회는 약육강식 이념이 유행이었습니다.
그 시대에 일본은 강자였고, 우리는 못난 약자였습니다.
지금처럼 분열되어 내부에서 싸움만 하다가 망한 것입니다.


일본은 정치를 개혁하여 헌법을 만들었고 문호를 과감하게 개방하였으며 과학을 수입하여 부국강병정책을 시행하였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문을 닫고 우물 안 자존심만 내세웠습니다. 더구나 대한제국의 황제로 취임한 (1897) 고종은 우리도 입헌군주국가체제를 만들어 백성을 위한 개방개혁 정책을 취하여 부국강병하자는 개화파를 모두 잡아 죽이고, 절대 왕권이 국가를 지배하는 전제군주국가체제를 고집하였습니다.

이는 국제정세에 너무 어둡고 아집에 가득 찬 우매한 지도자를 가진 대한제국 백성의 불행이었습니다. 이로써 국론은 분열되고 지방민심은 정권에서 이반되었습니다.

이에 반해 일본은 국제정세를 재빨리 읽고 전제군주국가체제를 즉시 벗어 던지고 서구의 트랜드인 입헌군주국가를 재빨리 만들고 부국강병정책을 세워 열강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경제력, 군사력 집중 정책을 견지하였습니다.

못나서 당해놓고 우리는 잘났던 일본을 지금까지도 원망하고 증오합니다.


증오로부터는 창의력이 나오지 않습니다.
증오만 가지고 일본을 이길 수도 없습니다.

오죽 못났으면 약육강식 시대에 일본에게 먹혔을까 우리는 자신을 반성하고 참회해야 합니다.

일본인들이 우리보다 잘 난 것 딱 한 가지만 들어보겠습니다.


건강 약품 하나를 만들어도 처음에는 동물을 상대로 실험을 합니다. 인명은 그토록 중요한 것입니다. 그런데 미국은 원자탄을 만들어 그 실험을 일본인들을 상대로 했습니다. 일본인들의 자존심이 얼마나 상했겠습니까? 방사능이 무엇입니까? 그 방사능을 자식에게 대물림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당했다면 미국은 지금도 우리의 철천지원수일 것입니다.

하지만 일본인들은 그 미움을 배움으로 승화시켰습니다.
일본인은 잘 난 미국인을 배우고, 배워서 이겨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들은 잿더미를 쓸어내면서 미국으로 건너가 공장 문밖을 기웃거렸습니다. 그들보다 잘난 미국을 배우기 위해서였습니다. 미국인들은 그런 일본인들을 멸시했습니다. "일본인들은 죽었다 깨나도 미국을 따라올 수 없다. 문을 활짝 열고 다 보여줘라".

1957
년 당시 덜레스 미국무장관이 수많은 일본 군중을 향해 미국의 우월감을 표현했습니다.
"
친애하는 일본국민 여러분! 일본은 기술면에서 영원히 미국과 경쟁할 수 없을 것입니다. 일본은 지금 세계 최고의 손수건과 훌륭한 파자마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왜 그런 것들을 미국에 수출하려 하지 않습니까
?".

감히 미국을 흉내 내겠다며 공장 문을 기웃거리는 꼴사나운 모습들을 멸시하는 연설문이었습니다. 1957년에 미국에 건너간 볼품없는 트랜지스터라디오를 비웃는 말이었습니다.

당시 미국은 세계 GNP 54%를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거의 모든 생산기지가 미국에 있었고, 세계의 신제품은 모두가 "MADE IN U.S.A" 이였습니다. 미국인들의 우월감은 바로 여기에서 기인했습니다. 그들은 미국에서 만들어지지 않은 모든 제품을 쓰레기로 멸시했습니다. 이를 NIH 증후군(Not Invented Here Syndrome)이라고 불렀습니다.

이러한 모욕을 무릅쓰고 일본인들은 미국으로부터 줄줄이 선생님들을 불러들였습니다.
1950
년에는 그 유명한 데밍 박사를, 52년에는 쥬란 박사를, 54년에는 피겐바움 박사를 모셔다가 과학 경영, 시스템 경영, 통계학적 품질관리에 대해 눈을 뜨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일본에 데밍상(Deming prize)를 만들었습니다.

일본이 오늘날의 품질 1등 국으로 우뚝 솟은 데에는 미국인 스승 데밍 박사가 있었다는 것을 세계에 기념했습니다.

우리를 뒤돌아보십시오. 우리는 지금 외국을 배척하는 속 좁은 국수주의에 젖어 있습니다. 우리라면 우리를 원자탄으로 죽인 원수의 나라 사람, 미국인을 스승으로 기념할 수 있겠습니까?

"미국을 모방하자"(Copy the West), "미국을 따라잡자"(Catch up with the West).
일본인들은 미국을 추월하려고 정열을 짜고 지혜를 짰습니다. 그리고 1980년대에는 드디어 일본이 생산기술과 품질관리에서 미국을 앞섰습니다. 그때부터는 한동안은 미국이 일본을 배우러 갔습니다.


덜레스 미국무장관의 조롱 섞인 연설이 있은 이후 25, 1982년에 승용차에 대한 미국인의 고객 만족도 조사에서 일본 승용차가 나란히 1, 2, 3위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미국 차는 겨우 7위를 차지했습니다.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차는 미국 차가아니라 일본 차였던 것입니다. 일에 몰두하고 따라잡는 모습이 아름답지 않습니까?

(그 후 자만하여 2010년에는 도요타의 리콜사태로 우리나라 현대차에게 도약의 기회를 가져다 주었습니다만……)

일본 놈들이 한 일이면 이런 것도 보기 흉한 것입니까?
일본만 미워하는 게 아니라 최근에는 미국까지도 미워하는 사람 수가 늘고 있습니다.

잘난 사람을 못 봐주는 마음, 증오하는 마음이 우리에게 무엇을 가져다 줄 것으로 믿습니까?

우리나라의 잘 난 사람, 훌륭한 사람, 능력 있는 사람들에게 격려하고, 칭찬하고, 박수 쳐 주는 일에 왜 그렇게 인색합니까?

나보다 잘 하면 왜 그렇게 배 아파합니까?

우리나라 사람은 착한 심성을 가지고 있는데, 이 착한 심성으로 잘 한다고 박수 쳐 주면 안됩니까?

왜 그렇게 잘 하는 사람을 배 아파하고 폄훼 하고 잡아 내리고 흠집 내고 사회적으로 매장을 시킵니까?

그 잘 하는 사람이 더 잘하면 그것은 모두 나에게 이익이 되고 우리 모두의 이익이 되어 돌아오게 되는 것입니다.

나보다 잘 난사람도 적이요, 우리보다 잘난 나라도 적이면 우리는 누구로부터 배우고 누구와 더불어 살아가야 한다는 겁니까?

외세를 무조건 미워하고 국제사회에서 생떼를 쓰면서 주민을 탄압하고 굶어 죽이는 북한과 손잡고 살아야 하나요?



증오심을 부추기면 단합은 시킬 수 있어도 발전은 할 수 없습니다.
못난 사람끼리 어울리면 모두가 못나집니다. 정말로 무서운 사람은 증오심에 불타는 북한 사람이 아니라, 증오심을 배움으로 승화시켜 끝 내에는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한 일본사람입니다.


마음에 있는 증오심을 버리십시오.

내가 가지지 못했다고 해서 어찌 감히 남의 것을 탐내십니까?

나보다 잘 나가는 사람을 왜 시기합니까?

나보다 잘 사는 사람을 왜 질투합니까?

우리보다 잘 사는 나라, 특히 미국이나 일본을 무엇 때문에 증오합니까?

어째서 요사이 부쩍 이러한 몹쓸 풍조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겁니까?
젊음은 당신의 미래를 위해 쓰라고 주어진 것이지, 증오심을 키우고 혈기를 부리라고 주어진 게 아닙니다.

혈기를 부리고 증오심을 키워 보십시오.
당신의 인생은 40 이전에 폐가로 변할 것입니다.

우리는 잘 사는 나라에 대한 증오심을 버리고 우리 스스로 잘 사는 나라를 만들어야 할 것입니다.

 

잘 나가는 일본인, 잘 나가는 미국인 젊은이들은 부모가 재산을 나눠준다 해도 거절한 사람들입니다.

이런 점들은 아직도 미국과 일본사회를 지탱하는 저력이 되고 숨어 있는 국력이 되고 있습니다.

"아버지가 제게 재산을 주시면, 거기에 제가 무엇을 더 얹는다 해도 그건 제가 이룬 게 아닙니다. 그러면 저는 무슨 프라이드로 세상을 삽니까? 저의 것은 제가 이루겠으니 아버지가 이루신 것은 사회발전을 위해 다 쓰시고 그래도 남는 게 있으면 사회에 내 놓으십시오".

한국의 착한 젊은이들이여!

당신의 순수한 힘으로 당신의 노후를 준비하십시오.
노후에 아름다운 꽃을 피우려면 지금부터 아름다워져야 합니다.

감사합니다.

출처 :  모신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63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751 237
7862 비 내리는 오두막 댓글(1) 지만원 2012-09-04 5266 143
7861 외기러기 지만원 2012-11-01 5129 140
7860 전두환 대통령이 김일성을 실신시킨 사건 아시나요? 댓글(2) 현우 2013-03-18 8225 98
7859 문제인이 어느날 댓글(1) Long 2018-08-07 1201 79
7858 친일 자손 의원 댓글(1) 염라대왕 2015-11-08 2257 72
7857 세계인이 본 미스테리 한국..! 댓글(2) 현우 2012-09-01 5893 71
7856 컴퓨터 사용자들 자판 쉽게 외우는 방법 소강절 2011-10-06 19810 70
7855 나보다 훨씬 못되 처먹은 놈 좀 보소 ! Long 2018-07-17 1197 70
7854 안철수 새 별명 탄생 자유인 2012-08-23 5414 68
7853 박근혜 퇴진 해야 우리 정치발전을 위해서 라도 물러나야… 댓글(1) 발전의리더 2014-06-25 3086 67
7852 침몰선 한 척 건지려고 국민세금 9천억 퍼붓는 나라(펌… 댓글(4) 선한일 2015-07-18 1962 64
7851 조갑제의 돌이킬 수 없는 실수. 댓글(1) newyorker 2018-05-18 1388 64
7850 어느 미국인 이야기 댓글(1) 현우 2012-06-22 5366 63
7849 진짜 있었던 일 댓글(7) Long 2018-04-03 1803 63
열람중 용서해 주십시오 라덴삼촌 2011-04-05 5484 62
7847 한 위대한 한국인을.... Long 2018-10-18 790 62
7846 유독 한국인에게 뇌졸중.중풍이 많은 중대 이유! 현우 2012-06-13 6574 61
7845 대참사가 일어났을때, 한국언론들의 보도 행태 댓글(3) 碧波郞 2014-04-17 3537 61
7844 한국인들의 팔레스타인에 대한 오해! 댓글(4) 현우 2014-08-01 3733 61
7843 박대통령과 창녀 이야기 댓글(1) 현우 2014-02-19 6253 60
7842 사진 좀 보시라요 ! 댓글(2) Long 2016-08-08 1601 60
7841 숨겨진 두 여인의 공로를... Long 2018-10-03 943 59
7840 핸드폰 분실시 효과적인 대처요령! 현우 2012-06-14 21691 58
7839 브라질의 자랑스런 한국인 여검사! 현우 2015-11-04 2425 58
7838 서정갑에 대한 인상 댓글(4) newyorker 2018-05-19 1158 58
7837 이제 아파트 주민들이 시작한다. Long 2018-07-31 959 58
7836 빙하속에서 발견된 빙하시대의 인간! 댓글(1) 현우 2012-07-27 5897 57
7835 끝까지 주인을 사랑하는 개(犬) 현우 2012-09-09 6104 57
7834 대한민국 총정리 댓글(2) 김종규 2012-12-01 4499 5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