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형수와 딸의 슬픈감동 이야기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사형수와 딸의 슬픈감동 이야기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학포 작성일09-12-28 21:05 조회9,727회 댓글1건

본문

 

***전에 몇번 읽은 글이나 새로워서 올립니다1***

 

어느 사형수가

어린 딸의 손목을 꼭 쥐고 울었다.



"사랑하는 내 딸아

너를 혼자 이 세상에 남겨두고

내가 어떻게 죽는단 말이냐"


"아버지... 아버지..."


마지막 면회 시간이 다 되어 간수들에게


떠 밀려 나가면서 울부짖는 소녀의 목소리가

한없이 애처로워 간수들의 가슴을 에어냈다.



소녀의 아버지는

다음날 아침 새벽 종소리가 울리면

그것을 신호로 하여

교수형을 받게 되어 있는 것이다.

소녀는 그 날 저녁에

종치기 노인을 찾아갔다.


"할아버지 내일 아침

새벽종을 치지 마세요.

할아버지가 종을 치시면

우리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말아요"


"할아버지

제발 우리 아버지를 살려주세요. 네"


소녀는 할아버지에게 매달려 슬피 울었다.

"얘야 나도 어쩔 수가 없구나...

만약 내가 종을 안 치면 나까지도 살아

남을 수 가 없단다"

하면서 할아버지도 함께 흐느껴 울었다.

 

마침내

다음 날 새벽이 밝아 왔다.

종지기 노인은 무거운 발 걸음으로

종탑 밑으로 갔다.


그리고 줄을 힘껏 당기기 시작 하였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아무리 힘차게 종을 당겨 보아도

종이 울리지 않았다.

있는 힘을 다하여 다시 잡아 당겨도

여전히 종소리는 울리지 않았다.


그러자

사형집행관이 급히 뛰어왔다.


"노인장 시간이 다 되었는데

왜 종을 울리지 않나요?

마을 사람들이 다 모여서

기다리고 있지 않소" 하고 독촉을 했다.


그러나 종지기 노인은 고개를 흔들며

"글쎄 아무리 종을 당겨도

종이 안 울립니다."

"뭐요? 종이 안 울린다니?

그럴리가 있나요?"


집행관은 자기가 직접

줄을 힘껏 당겨 보았다.

그러나 종은 여전히 울리지 않았다.


"노인장!

어서 빨리 종탑 위로 올라가 봅시다."


두 사람은 계단을 밟아 급히

종탑 위로 올라가 보았다.

그리고 거기서 두 사람은

소스라치게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종의 추에는 가엾게도

피투성이가 되어

죽어 있는 소녀 하나가 매달려

자기 몸이 종에 부딪혀

소리가 나지 않도록 했던 것이다.


그 날

나라에서는

아버지의 목숨을 대신해서


죽은 이 소녀의 지극한 효성에 감동하여

그 사형수 형벌을 면해 주었다.

그러나 피투성이가 된

어린 딸을 부둥켜 안고

슬피 우는 그 아버지의

처절한 모습은

보는 사람 모두를

함께 울지 않을 수 없게 하였다.



                                          

 

댓글목록

금강인님의 댓글

금강인 작성일

피는 물보다 진한 정도가 아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744건 287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4 1980.5.18 光州 事態! 北傀의 '龍歌體' 활자체… inf247661 2010-03-06 9767 12
163 “이 또한 지나가리라!” 현우 2010-03-06 9623 15
162 미국 사는 이야기 댓글(1) 조동수 2010-03-06 8260 18
161 한마디로 어이가 없는 장면들.. 댓글(2) 현우 2010-03-04 9923 18
160 용돈을 두둑히 라덴삼촌 2010-03-02 8923 20
159 오늘의 유머 라덴삼촌 2010-03-02 9626 46
158 1969.5.1 '蔡命薪' 장군님과 '이세호'장군님과의… inf247661 2010-02-27 11067 16
157 로마의 경찰 오토바이 쇼... 댓글(2) 현우 2010-02-27 9709 16
156 은혜를 입었을 때. 댓글(3) 금강인 2010-02-26 8510 29
155 [동영상] 피겨 스케이팅 여자 쇼트 프로그램 김연아 댓글(2) 현우 2010-02-24 11698 11
154 지혜를 보고 크게 여긴 것.. 댓글(1) 현우 2010-02-18 10057 19
153 2千億圓 脫稅?-聖스런 訓誡(?)/'社會主義 都市건설'… 댓글(5) inf247661 2010-02-17 6689 10
152 감동을 주는 그녀의 아름다운 도전... 댓글(1) 현우 2010-02-16 10106 14
151 귀여운 개들과 함께 행복한 남자.. 현우 2010-02-15 9374 14
150 미국의 기록사진으로 본 한국전쟁 당시의 생생한 모습 현우 2010-02-13 9748 17
149 맹수도 야생성을 잃어버리면 이렇게 굴욕을... 댓글(1) 현우 2010-02-13 13366 30
148 한국의 천재 피아니스트 임현정! 현우 2010-02-13 20937 28
147 부부관계 댓글(1) 라덴삼촌 2010-02-13 10257 25
146 하늘에서 가장 가까운 지구 최고의 산들.. 현우 2010-02-13 6949 18
145 어느 축의금 이야기.. 댓글(4) 현우 2010-02-12 9987 38
144 눈 오는 날에 찍은 사진 두장 댓글(4) 조동수 2010-02-12 9386 17
143 대한민국의 영원한 어머니 육영수여사 조동수 2010-02-12 9380 27
142 오늘아침 성경을 읽다가... 현우 2010-02-11 9937 17
141 전세계 지진현황을 실시간 한눈에 볼수 있는 곳.. 댓글(1) 현우 2010-02-10 22880 20
140 한미 해병대 연합 상륙훈련 모습.. 댓글(1) 현우 2010-02-10 10172 16
139 북한에 판매가 제안된 러시아 공격헬기.. 현우 2010-02-10 10779 14
138 눈덩이 빛! 理工系 出身 統帥權者! 執達吏(집달리)! … 댓글(2) inf247661 2010-02-08 7649 15
137 요즘 유행하는 사기계 조심하세요. 댓글(2) 새벽달 2010-02-08 10076 18
136 병역 기피는 한국의 ‘전통문화’ 인가? 댓글(1) 라덴삼촌 2010-02-07 6713 24
135 대박 댓글(2) 달마 2010-02-06 8541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