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옥같은 옛시조(古時調) 모음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주옥같은 옛시조(古時調) 모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1-08-19 19:48 조회26,853회 댓글0건

본문

주옥같은 옛시조(古時調)모음

그 옛날 학창시절에 즐겨읽든 주옥같은
고시조 50 여편 감상해 보세요.

청산은 나를보고-나옹선사
청산(靑山)은 나를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명월(明月)은 나를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욕심(慾心)도 벗어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바람같이 구름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나옹선사 (1262-1342);고려 말기의 고승, 공민왕의 왕사.


춘산에 눈 녹인 바람 - 우 탁
춘산에 눈 녹인 바람 건듯 불고 간 데 없다
저근듯 빌어다가 머리 우에 불리고자
귀밑의 해묵은 서리를 녹여 볼까 하노라
우 탁 (1262-1342) ; 고려 말기의 학자, 성리학에 뛰어남.


이화에 월백하고 - 이조년
이화에 월백하고 은한은 삼경인데
일지춘심을 자규야 알랴마는
다정도 병인냥하여 잠 못 들어 하노라
이조년 (1268-1343) ; 고려 말의 학자, 시와 문장에 뛰어남.


녹이 상제 살찌게 먹여 - 최 영
녹이 상제 살찌게 먹여 시냇물에 씻겨 타고
용천 설악 들게 갈아 두러 메고
장부의 위국충절을 세워 볼까 하노라
최 영 (1316-1388) ; 고려 말의 명장, 이성계에게 죽임을 당함


가마귀 사우는 골에 -김정구
가마귀 싸우는 골에 백로야 가지 마라
성난 가마귀 힌 빛을 새오나니
창파에 좋이 씻은 몸을 더럽힐까
지은이가 정몽주의 어머니라고 하나, 연산군 때 김정구라는설이 확실함.


이 몸이 죽고 죽어 - 정몽주
이몸이 죽고 죽어 일백 번 고쳐 죽어
백골이 진토되어 넋이라도 있고 없고
님 향한 일편 단심이야 가실 줄이 있으랴
정몽주 (1337-1392); 고려 말의 위대한 충신, 이방원에 의해 피살됨

 

오백년 도읍지를 -길 재
오백년 도읍지를 필마로 돌아드니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은 간 데 없네
어즈버 태평 연월이 꿈이런가 하노라
길 재 (1353-1419) ; 고려 말의 학자, 고려가 망하고 고향에 숨어서 살았다


백설이 잦아진 골에 - 이 색
백설이 잦아진 골에 구름이 머흐레라
반가운 매화는 어느 곳에 피었는고
석양에 홀로 서서 갈 곳 몰라 하노라
이 색 (1328-1395) ; 고려 말의 학자, 조선 건국후에 벼슬을 그만둠.


흥망이 유수하니 - 원천석
흥망이 유수하니 만월대도 추초로다
오백년 왕업이 목적에 부쳤으니
석양에 지나는 객이 눈물 겨워 하노라
원천석 ( ? ) ; 고려 말의 학자, 절개의 선비.


눈 맞아 휘어진 대를 - 원천석
눈 맞아 휘어진 대를 뉘라서 굽다 턴고
굽을 절이면 눈 속에 푸르르랴
아마도 세한고절은 너 뿐인가
원천석 ( ? ) ; 고려 말의 학자, 절개의 선비.


내해 좋다 하고 - 변계랑
내해 좋다 하고 남 싫은 일 하지 말며
남이 한다 하고 의 아녀든 좇지 마라
우리는 천성을 지키어 생긴대로 하리라
변계랑 (1369-1430) ; 고려말 조선초의 학자,  시와 문장에 뛰어남


이런들 어떠하며 - 이방원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만수산 드렁칡이 얽어진들 어떠하리
우리도 이같이 얽어져 백년까지 누리리라
이방원 (1367-1422)이성계의 다섯재 아들, 뒤에 태종 임금이 됨.


가마귀 검다 하고 - 이 직
가마귀 검다 하고 백로야 웃지 마라
겉이 검은들 속조차 검을소냐
겉 희고 속 검은 이는 너뿐인가 하노라
이 직 (1362-1441) ; 고려말 조선초의 학자


강호에 봄이 드니 - 맹사
강호에 봄이 드니 미친 흥이 절로 난다
탁료계변에 금린어 안주 삼고
이 몸이 한가 하옴도 역군은이샷다
맹사성 (1360-1438) ; 세종 때의 대신, 효성이 뛰어나고 청렴한 관리임


강호에 봄이 드니 - 황 희 성
강호에 봄이 드니 이 몸이 일이 하다
나는 그물 깁고 아희는 밭을 가니
뒷 메헤 엄기난 약을 언제 캐랴 하나니
맹사성 (1360-1438) ; 조선 초의 훌륭한 재상, 청렴한 관리였음


대추 볼 붉은 골에 - 황 희
대추 볼 붉은 골에 밤은 어이 듣드리며
벼 벤 그루에 게는 어이 내리는고
술 익자 체 장수 돌아가니 아니 먹고 어이리
황 희 (1363-1452) ; 조선초의 훌륭한 재상, 청렴한 관리였음.


이 몸이 죽어 가서 - 성삼문
이 몸이 죽어 가서 무엇이 될고 하니
봉래산 제일봉에 낙락장송 되었다가
백설이 만건곤할 제 독야청청 하리라.
성삼문 (1418-1456) ;사육신의 한 사람, 훈민정음 창제에 공이 큼.


가마귀 눈비 맞아 - 박팽년
가마귀 눈비 맞아 희는 듯 검노매라
야광명월이야 밤인들 어두우랴
임향한 일편단심이야 변할 줄이 있으랴
박팽년 (1417-1456) ; 사육신의 한사람, 단종을 다시 모시려다 사형당함


수양산 바라보며 - 성삼문
수양산 바라보며 이제를 한하노라
주려 죽을진정 채미도 하는 것가
아무리 푸새엣 것인들 그 뉘 땅에 났더니
성삼문 (1418-1456) ; 사육신의 한사람, 단종을 다시 모시려다 사형당함.


초당에 일어 없어 - 유성원
초당에 일어 없어 거문고를 베고 누어
태평성대를 꿈에나 보려터니
문전에 수성어적이 잠든 나를 깨워라
유성원 (?-1456) ; 사육신의 한 사람, 당시에 집에서 자결했음


한산섬 달밝은 밤에 - 이순신
한산섬 달밝은 밤에 수루에 혼자 앉아
긴칼 옆에 차고 깊은 시름 하던차에
어디서 일성호가는 남의 애를 끊나니
이순신 (1545-1598) ; 조선 선조때의 장군, 임진왜란때 나라를 구하고 전사함.


간밤에 불던 바람 - 유응부
간밤에 불던 바람 눈서리 치단 말가
낙락장송 다 기울어 지단 말가
하물며 못다 핀 꽃이야 일러 무삼하리오
유응부 (?-1456) ; 사육신의 한사람, 사육신은 세조에 의해 죽은 충신들임.


추강에 밤이 드니 - 월산대군
추강에 밤이 드니 물결이 차노매라
낚시 드리우니 고기 아니 무노매라
무심한 달빛만 싣고 빈배 저어 오노라
월산대군 (1455-1489) ; 조선 초기
성종임금의 형으로 34에 요절한 불우한 왕손, 문장과 풍류가 뛰어남.


이고 진 저 늙은이 - 정 철
이고 진 저 늙은이 짐 벗어 나를 주오
나는 젊었거늘 돌인들 무거우랴
늙기도 서러라커늘 짐을조차 지실까
정 철 (1536-1593) ; 조선대 문인, 송강가사로 유명함


짚 방석 내지 마라 - 한 호
짚 방석 내지 마라 낙엽엔들 못 앉으랴
솔불 혀지 마라 어제 진 달 돋아 온다
아희야 박주 산챌망정 없다 말고 내어라
한 호 (1543-1605) ; 조선대 명필 한석봉, 떡장사 어머니 이야기가 유명함.


마음이 어린 후이니 - 서경덕
마음이 어린 후이니 하는 일이 다 어리다
만중 운산에 어느 님 오리마는
지는 잎 부는 바람에 행여 그인가 하노라
서경덕 (1489-1546) ; 조선 전기의 대학자, 평생을 벼슬하지 않고 학문만 함.


장검을 빠혀 들고 - 남 이
장검을 빠혀 들고 백두산에 올라 보니
대명천지에 성진이 잠겼에라
언제나 남북풍진을 헤쳐 볼까 하노라
남 이 (1441-1468) ; 조선초 훌륭한 장군, 간신 유자광의 모함으로 죽음.


삼동에 베옷 입고 - 조 식
삼동에 베옷 입고 암혈에 눈비 맞아
구름 낀 볕뉘도 쬔 적이 없건마는
서산에 해 지다 하니 눈물 겨워 하노라
조 식 (1501-1572) ; 조선 전기의 큰 학자, 초야에 묻혀 학문에만 전념함.

 

풍상이 섯거 친 날에 - 송 순
풍상이 섯거 친 날에 갓 피온 황국화를
금분에 가득 담아 옥당에 보내오니
도리야 꽃이온 양 마라 임의 뜻을 알괘라
송 순 (1493-1583) ; 조선 전기 학자, 벼슬을 그만두고 독서와 문장을 즐김


오리의 짧은 다리 - 김 구
오리의 짧은 다리 학의 다리 되도록
검은 가마귀 해오라비 되도록
항복무강하사 억만세를 누리소서
김 구 (1488-1543) ; 조선 전기 학자, 서예와 문장에 뛰어남


태산이 높다 하되 - 양사언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 아래 뫼이로다
오르고 또 오르면 못 오를 리 없건마는
사람이 제 아니 오르고 뫼만 높다 하더라
양사언 (1517-1584) ; 조선 전기 학자, 서예에 뛰어남.


이런들 어떠하며 - 이 황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료
초야우생이 이러타 어떠하료
하물며 천석고황을 고쳐 무엇하료
이 황 (1501-1570) ; 조선시대 최고의 학자, 도산서원에서 후진 양성함.


청산은 어찌하여 - 이 황
청산은 어찌하여 만고에 푸르르며
유수는 어찌하여 주야에 긋지 아니는고
우리도 그치지 말고 만고상청하리라
이 황 (1501-1570) ; 조선시대 최고의 학자, 산서원에서 후진 양성함.


청초 우거진 골에 - 임 제
청초 우거진 골에 자난다 누웠난다
홍안은 어디 두고 백골만 묻혔나니
잔 잡아 권할 이 없으니 그를 설어 하노라
임 제 (1549-1584) ; 조선 전기의 풍류 남자, 문장에 뛰어남

 

고인도 날 못 보고 - 이 황
고인도 날 못 보고 나도 고인 못뵈
고인을 못봐도 예던 길 앞에 있네
예던 길 앞에 있거든 아니 예고 어쩔꼬
정 철 (1501-1570) ; 조선시대 학자, 도산서원에서 후진 양성함.

 

철령 높은곳에 - 정 철
철령 높은곳에 쉬어넘는 저 구름아
고신 원루를 비삼아 띄워다가
님계신 구중심처에 뿌려본들 어떠리
정 철 (1536-1593) ; 조선 선조때의 문신 시인
미인곡 속미인곡 성산별곡등 가사집이 있다.


샛별지자 종다리 떳다 - 김천택
샛별지자 종다리 떳다 호미메고 사립나니
긴수풀 찬이슬에 베잠뱅이 다젖는다
소치는 아이놈은 상기아니 일었느냐
재넘어 사래긴 밭을 언제 가려 하느냐
김천택 (?-?) ; 조선 영조때 가인, 평민출신의 가객으로 청구영언등 많은 작품을 남김.


백두산 돌 칼갈아 없애고 - 남 이
백두산 돌 칼갈아 없애고
두만강 물 말먹여 없애리
남아 나이 이십에 나라 평정 못할진데
후세에 뉘라서 대장부라 하리요
남 이 (1441-1468) ; 조선초 훌륭한 장군, 간신 유자광의 모함으로 죽음.


한손에 가시쥐고- 우 탁
한손에 가시쥐고 또 한손에 막대들고
늙는길 가시로 막고 오는 백발 막대로 치렸더니
백발이 제 먼저 알고 지름길로 오더라 고려말 우탁


천만리 머나먼 길에 - 왕방연
천만리 머나먼 길에 고운 님 여의옵고
내 마음 둘 데 없어 냇가에 앉았으니
저 물도 내 안 같아여 울어 밤길 예놋다
왕방연 ( ? ) ; 사육신 사건 때 단종을 귀양지 영월까지 모셨던 사람.


간밤에 불던 바람 - 유응부
간밤에 불던 바람 눈서리 치단 말가
낙락장송 다 기울어 지단 말가
하물며 못다 핀 꽃이야 일러 무삼하리오
유응부 (?-1456) ; 사육신의 한사람, 사육신은 세조에 의해 죽은 충신들임.


삭풍은 나무 끝에 - 김종서
삭풍은 나무 끝에 불고 명월은 눈 속에 찬데
만리 변성에 일장검 짚고 서서
긴 파람 한 소리에 거칠 것이 없에라
김종서 (1390-1453) ; 세종 때의 뛰어난 장군, 뒤에 수양대군에게 죽음.


장백산에 기를 꽂고 - 김종서
장백산에 기를 꽂고 두만강에 말 씻기니
썩은 저 선비야 우리 아니 사나이야
어떻다 인각화상을 누가 먼저 하리오
김종서 (1390-1453) ; 세종 때의 뛰어난 장군, 뒤에 수양대군에게 죽음.


가노라 삼각산아 - 김상헌
가노라 삼각산아 다시보자 한강수야
고국산천을 떠나고자 하랴마는
시절이 하 수상하니 올동말동 하여라
김상헌 (1570-1650) ; 조선 인조때의 절개곧은 선비,
청나라에 항거한 삼학사(윤집 오달재와).


산은 옛산이로되 - 황진이
산은 옛산이로되 물은 옛물이 아니로다
주야에 흐르니 옛물이 있을소냐
인걸도 물과 같아야 가고 아니 오노매라
황진이 (15??-?) ; 조선중기의 이름난 기생, 시와 가무에 뛰어남.


국화야 너는 어이 - 이정보
국화야 너는 어이 삼월춘풍 다 지나고
낙목한천에 네 홀로 피었나니
아마도 오상고절은 너뿐인가 하노라
이정보 (15??-?) ; 조선중기
 

 
My Way - Frank Sinatra
      And now the end is near And so I face the final curtain 이제 마지막이 가까워졌군. 이제 결심을해야 할 시간인것 같아 My friend, I'll say it clear I'll state my case of which I'm certain 내 친구여 자네에게 자세하게 얘기해주지. 확신에 찬 나의 이야기를 말이야 I've lived a life that's full I traveled each and every highway 나는 아주 충실한 삶을 살았다네. 나는 거의 모든 경험을 해 보았네 And more, much more than this I did it my way 그런데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그 모든 것들을 나의 방식대로 해왔다는 것이지. Regrets, I've had a few But then again too few to mention 후회도 있었지, 조금. 그렇지만 얘기할 만큼 그렇게 많진 않아. 나는 I did what I had to do And saw it through without exemption 내가 해야할, 했었어야 할 일을 했던거야. 그리고 예외 없이 그것들을 모두 극복해냈지. 웬만한 일들은 다 해보려 했지. I planned each chartered course Each careful step along the byway 다른 사람들은 해보지 않은 힘든 일도 해봤다네, 신중하게 말이야 And more, much more than this I did it my way 그런데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그 모든 것들을 나의 방식대로 해왔다는 것이지 Yes there were times I'm sure you Knew when I bit off more than I could chew 그렇다네. 자네도 알거라 확신하네만, 나는 터무니 없는 욕심을 부린 적도 있었다네 But through it all when there was doubt I ate it up and spit it out 그렇지만 말야, 어떤 경우라도 이상하다고 생각하면 모두 다 원점으로 돌려놓았어 I faced it all and I stood tall and did it my way 난 그 모든 것들과 맞섰고, 기죽지 않았다네. 그것도 나의 방식으로 말이야 I've loved, I've laughed and cried I've had my fill, my share of losing And now as tears subside 난 사랑도 해봤고, 기쁠 때도 있었고, 눈물을 흘린 적도 있었다네. 난 좌절도 마음껏 맛 보았다네. 이젠 마음도 편안해졌지만 말이야 I find it all so amusing to think I did all that And may I say not in a shy way 그 모든 일들을 내가 해냈다고 생각하면 절로 미소가 지어지네. 결코 꺼리낌없이 말하겠네 Oh, no, oh no not me I did it my way 그런건 내 스타일이 아니지. 난 나의 방식으로 세상을 살아온 거라네 For what is a man, what has he got If not himself then he has naught 남자란 무엇인가, 남자란 어떻게 살아야하나. 그 자신을 잃어버리면 그는 더 이상 아무것도 아닌거라네 To say the things he truly feels And not the words of one who kneels 자신을 무릎 꿇린 사람의 말이 아닌, 자기 자신이 느낌을 말하는 것이 남자다운 거라 생각하네 The record shows I took the blows And did it my way 지난 세월이 말해주듯이 나는 어려운 일도 많이 격었다네 난 나의 방식으로 세상을 살아온 거라네 Yes, it was my way 그렇다네, 그게 나의 삶의 방식이었어.

My Way - Frank Sinatra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9,187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6) 관리자 2009-11-22 134302 253
9186 회식자리에서 건배 제의 하는 방법들.. 현우 2010-11-12 49771 35
9185 혼성 사우나 댓글(1) 민주주의 2012-11-23 36354 26
9184 미국고교 캠퍼스 이모저모 눈요기거리 조동수 2011-01-09 32533 26
9183 정원에 작은 연못 만들기 현우 2012-05-22 28529 31
9182 멋지고 아름다운 풍경들 현우 2013-11-14 27043 15
9181 삼손과 데릴라 영화감상! 댓글(3) 현우 2012-06-04 26877 17
열람중 주옥같은 옛시조(古時調) 모음 현우 2011-08-19 26854 18
9179 해병대 수색대 저격수 댓글(1) 현우 2010-01-28 26572 25
9178 역사의 현장! 1948년 여수 순천사건 기록사진(65) 현우 2010-07-01 26107 25
9177 팔이 저릴 때 대처하는 방법 박철현 2010-09-17 25978 29
9176 컴퓨터 사용자들 자판 쉽게 외우는 방법 소강절 2011-10-06 24774 79
9175 오빠생각.. 댓글(4) 현우 2011-11-17 24181 21
9174 프랑스 Kate Upton의 왕가슴 비키니 쑈(동영상) sunpalee 2012-11-21 24161 29
9173 미국이 보관중인 조선시대 사진들! 댓글(6) 좋은나라 2011-11-15 24145 31
9172 박정희 의장 전역식-1963.8.30일 강원도 철원 5… 댓글(1) 현우 2010-03-21 24037 26
9171 박연옥 - 한국 미인도 현우 2013-01-15 23843 20
9170 전세계 지진현황을 실시간 한눈에 볼수 있는 곳.. 댓글(1) 현우 2010-02-10 23836 20
9169 아름다운 두 음악의 원곡을 찾아서~♪ 댓글(2) 현우 2016-01-19 23184 24
9168 핸드폰 분실시 효과적인 대처요령! 현우 2012-06-14 23019 58
9167 사형수 이호성을 변화시킨 박효진장로이야기! 현우 2012-05-11 22718 34
9166 성서속 노아의 방주 발견! -터키 아라랏산! 현우 2012-04-07 22350 36
9165 우리나라 각분야 소문난 의사들(名醫) 댓글(3) 현우 2010-10-30 22186 19
9164 누드 예술을 창조하는 사람들.. 댓글(7) 현우 2012-02-25 21888 23
9163 사막을 옥토로 바꾼 중앙회전식 원형 관개 농법! 현우 2012-05-14 21782 27
9162 21세기 지구촌 한쪽에선 지금도... 댓글(2) 현우 2012-11-08 21576 27
9161 ③-₁울고넘는 박달재(作詞家 '秦 芳男'님 永眠, 별세… inf247661 2012-03-27 21566 5
9160 한국의 천재 피아니스트 임현정! 현우 2010-02-13 21395 28
9159 한국전쟁 휴전협정 기록사진들 현우 2010-01-28 21316 19
9158 살구씨, 사과씨는 강력한 항암제 강유 2011-11-21 21170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