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주부님의 아름다운 감동사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어느 주부님의 아름다운 감동사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0-01-17 00:37 조회7,127회 댓글1건

본문

 
 어느 주부님의 이야기

 



안녕하세요 33살 먹은 주부에요..
32살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구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어느누가 좋다고 할수있겠어요..
그일로 남편이랑 많이 싸웠어요..
위에 형님도 있으신데 왜 우리가 모시냐고..
아주버님이 대기업 다니셔서 형편이 정말 좋아요...



그일로 남편과 싸우고 볶고 거의 매일을 싸웠어요..
하루는 남편이 술먹고 울면서 말을 하더군요...
뭐든 다른거는 하자는 대로 다 할테니까
제발 이번만은 부탁좀 들어 달라구..
그러면서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적 엄청 개구쟁이였데요..
매일 사고 치고 다니고 해서 아버님께서
매번 뒷 수습하로 다니셨다고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때 골목에서 놀고 있는데
지나 가던 트럭에
(큰투럭 말고 중간크기트럭)받힐뻔 한걸

아버님이 보시고 남편 대신 부딪히셨는데
그것 때문에 지금도
오른쪽 어깨를 잘못 쓰신데요..
그리고 아버님 하시던 일이 노가다 였는데
남편이 군 제대 하고도 26살때쯤 까지
놀고 먹었더랍니다..



아버님이 남편을 늦게 낳으셔서
지금 아버님 연세가 68세되세요..
남편은 33살이구요..
60세 넘으셨을 때도 노가다 (막노동) 하시면서
가족들 먹여 살리고 고생만 하셨다네요...



노가다를 오래 하면 시멘트 독이라고 하나...
하여튼 그거 때문에 손도 쩍쩍 갈라 지셔서
겨울만 되면 많이 아파 하신다고 하더라구요..
평생 모아 오신 재산으로 마련하셨던
조그만한 집도 아주버님이랑 남편



결혼 할때 집 장만 해 주신다고
팔으시고 지금 전세 사신다고 하구요...
그런데 어머님 까지 돌아 가시고 혼자 계신거 보니
마음이 아파서 눈물이 자주 난다고 하더라구요...
저희요..전 살림하고 남편 혼자 버는데
한달에 150정도 벌어 와요..
근데 그걸로 아버님 오시면
아무래도 반찬도 신경써야 하고



여러가지로 힘들거 같더라구요..
그때 임신도 해서 애가 3개월인데...
형님은 절대 못 모신다고 못 박으셨고
아주버님도 그럴 생각이 없다라고
남편이 말을 하더라구요..



어떡 합니까..저렇게 까지 남편이 말 하는데...
그래서 넉달전 부터 모시기로 하고
아버님 모셔 왔습니다..
첨에 아버님 오지 않으시려고
자꾸 거절 하시 더라구요..
늙은이 가 봐야 짐만 되고
눈치 보인 다면서요..



    남편이 우겨서 모셔 왔습니다..
    모셔온 첫날부터
    여러 모로 정말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그런데 우리 아버님...
    매번 반찬 신경써서 정성껏 차려 드리면...



    그걸 드시면서도 엄청 미안해 하십니다...
    가끔씩 고기반찬이나 맛있는 거
    해 드리면 안 먹고 두셨다가
    남편 오면 먹이더라구요...
    그리고 저 먹으라고 일부로 드시지도 않구요..



    거기다가 하루는 장보고 집에 왔는데
    걸레질을 하고 있으신거 보고 놀라서
    걸레 뺐으려고 했더니 괜찮다고 하시면서
    끝까지 다 청소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식사 하시면 바로 들고
    가셔서 설겆이도 하십니다...



    아버님께 하지 말라고 몇번 말씀 드리고
    뺏어도 보지만 그게 편하시답니다..아버님은...
    제가 왜 모르겠어요...

    이못난 며느리 눈치 보이시니
    그렇게 행동하시는거 압니다..저도...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픕니다...
    남편이 몰래 아버님 용돈을 드려도
    그거 안 쓰고 모아 두었다가




    제 용돈하라고 주십니다...
    어제는 정말 슬퍼서 펑펑 울었어요...
    아버님께 죄인이라도 된듯해서 눈물이
    왈칵 나오는데 참을 수가 없더라구요...
    한달전 쯤 부터 아버님께서

    아침에 나가시면
    저녁때 쯤 들어 오시더라구요..




    어디 놀러라도 가시는 거 같아서
    용돈을 드려도 받으시지도 않고
    웃으면서 다녀 올게 하시면서
    매일 나가셨습니다..
    어제 아래층 주인아주머니께서
    말씀하시더라구요..
    "오다가 이집 할아버지 봤는데
    유모차에 박스 실어서 가던데~



    이말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네..그래요..아버님 아들집에 살면서 돈 한푼
    못버시는게 마음에 걸리셨는지
    불편한 몸 이끌고 하루 하루
    그렇게 박스 주우시면서 돈버셨더라구요..
    그 이야기 듣고 밖으로 뛰쳐 나갔습니다...



    아버님 찾으려고 이리저리 돌아 다녀도
    안 보이시더라구요...
    너무 죄송해서 엉엉 울었습니다...
    남편한테 전화해서 상황 말하니 남편도
    아무 말이 없더군요..
    저녁 5시조금 넘어서
    남편이 평소보다 일찍 들어 왔어요..



    남편도 마음이 정말 안 좋은지
    아버님 찾으로 나간다고 하곤 바로 나갔어요...
    제가 바보였어요..진작 알았어야 하는데..
    몇일 전 부터 아버님께서 저 먹으라고
    봉지에 들려 주시던 과일과 과자들이



    아버님께서 어떻게 일해서 사 오신 것인지를...
    못난 며느리 눈치 안 보셔도 되는데
    그게 불편 하셨던지 아들집



    오셔서도 편하게 못 지내 시고
    눈치만 보시다가 불편하신 몸 이끌고
    그렇게 일하고 있으셨다니...
    친정에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 가셨는데...
    돌아가신 아빠 생각도 나고 해서
    한참을 펑펑 울었습니다...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 가셨는데...
    그날 따라 아버님 웃으실때 얼굴에
    많은 주름과 손목에서
    갈라진 피부가 자꾸 생각나면서
    너무 죄송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올때까지 엉엉 울고있었습니다..



    남편나가고 한시간 좀 넘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 오더라구요...
    아버님 오시면서도 제 눈치보시면서
    뒤에 끌고 오던 유모차를 숨기시는 모습이
    왜 그리 마음이 아플까요...
    오히려 죄송해야 할건 저인데요...

    왜 그렇게 아버님의
    그런 모습이 가슴에 남아서
    지금도 이렇게 마음이 아플까요...
    달려 가서 아버님께 죄송 하다며
    손 꼭잡고 또 엉엉 울었습니다...



    아버님께서 매일 나 때문에
    내가 미안 하다면서
    제 얼굴을 보면서 말씀 하시는데
    눈물이 멈추지 않았어요...
    아버님 손 첨 만져 봤지만요...



    심하게 갈라지신 손등과 굳은살 베인
    손에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방안에 모시고 가서도 죄송하다며
    그렇게 펑펑 울었습니다...



    아버님 식사 챙겨 드리려고 부엌에 와서도
    눈물이 왜그리 그치지 않던지...
    남편이 아버님께 그런일 하지 말라고..
    제가 더 열심히 일해서 벌면 되니까



    그런일 하지 말라고 아버님께
    확답을 받아 낸후 세명 모여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밥먹는 데도 아버님 손을 보면서
    자꾸 가슴이 아프더라구요...
    오늘 남편이 노는 날이라
    아버님 모시고 시내 나가서

    날이 좀 쌀쌀 해져서
    아버님 잠바 하나랑 신발을 샀습니다..
    한사코 괜찮다고 하시던 아버님께
    제가 말씀 드렸어요..



    "자꾸 그러시면
    제가 아버님 눈치 보여서 힘 들어요!!"
    이렇게 말씀 드렸더니 고맙다고
    하시며서 받으시더라구요..



    그리고 집에 아버님 심심 하실까봐
    케이블TV도 신청 했구요...
    아버님께서 스포츠를 좋아 하시는 데
    오늘 야구방송이랑 낚시 방송 보시면서
    너무 즐거워 하시더라구요...



    조용히 다가가서 아버님
    어깨를 만져 드리는데...
    보기 보다 정말 왜소 하시더라구요...
    제가 꽉 잡아도 부서질것만 같은
    그런 아버님의 어깨...
    지금까지 고생만 하시고..


    자식들 뒷 바라지 하시느라
    평생 헌신 하시며서 살아오셨던
    아버님의 그런 자취들이
    느껴지면서 마음이 또 아팠네요..
     
     
     
     

    남편한테 말했어요..
    저 평생 아버님 정말 친아버지
    처럼 생각하고 모신다구요...
    비록 지금은 아버님께서 불편해 하시지만..



    언젠가는 친딸처럼 생각 하시면서
    대해 주실 때까지 정말 잘 할거라구요..
    마지막으로 아버님...
    저 눈치 안 보셔도 되요...
    제가 그렇게 나쁜 며느리 아니잖아요 ㅠㅠ



    아버님의 힘드신 희생이 없으셨다면
    지금의 남편도 없잖아요..
    그랬다면 지금의 저와 뱃속의
    사랑스러운 손자도 없을거에요..



    저 아버님 싫어하지 않고 정말 사랑해요 아버님...
    그러니 항상 건강 하시고 오래 오래 사셔야 되요..
    그리고 두번 다시 그렇게 일 안하셔도 되요...
    저 허리띠 쫄라 매고
    알뜰하게 살께요...

    사랑해요 아버님



     


    저 이 글을 읽으면서 많이 울었습니다.
    이 글을 수기한 주부님께 정말 축복을 드리고 싶네요.
    시아버님과 행복하게 사시길 기원합니다
     

아버지 노래 모음 


모음곡 01.아버지 ㅡ 김동아ㅣ 02. 아버지 ㅡ 윤상모ㅣ 03. 아버지 ㅡ이화ㅣ 04.아버지 ㅡ 김수지ㅣ 05. 아버지 ㅡ 김향미ㅣ 06. 아버지 ㅡ 권태수ㅣ 07. 아버지 ㅡ 이성호ㅣ 08. 아버지 ㅡ 박윤경ㅣ 09. 아버지 ㅡ 방주연ㅣ 10. 아버지 ㅡ 버블씨스터즈ㅣ 11. 아버지 ㅡ 김경호ㅣ 12. 아버지 ㅡ 서영은ㅣ 13. 아버지 ㅡ 자화상ㅣ 14. 아버지 ㅡ 권진원ㅣ 15. 아버지 ㅡ김국환ㅣ 16. 아버지 ㅡ 유니ㅣ

 

 

댓글목록

김종오님의 댓글

김종오 작성일

현우 님!
당신은 나쁜사람!
이 글 읽게하고는 눈물까지 강요한 당신은 나쁜 사람!

그러나 현우 님!
당신은 고마운 사람!
이 글 읽으면서 선산에 계신 부모님에 대한 뼈를 깎는 불효를 뉘우치게 해 주신 당신은 고마운 사람!

그러면서,
'송강 정 철' 선생의 옛 시조 한 수를 부모님 생각에 젖어 울면서 읊어 봅니다.

어버이 살아신제 섬길일란 다하여라
지나간 후 면 애닯단들 어이하리
평생에 고쳐못할일 이뿐인가 하노라!

휴게실 목록

Total 8,277건 26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67 1952년 미군장병 위문왔던 먼로의 그때 그추억사진들.… 댓글(2) 현우 2010-05-17 7062 5
266 王 잠자리{king flying dragon}의 變態(… inf247661 2010-05-12 7990 6
265 재미교포 한글학교 중창대회 댓글(2) 조동수 2010-05-12 11878 17
264 일제 강점 35년, 그 후유증은 오늘도 우리몸에....… 김종오 2010-05-12 7235 5
263 거대하고 호화스러웠던 꿈의 배 `타이타닉호`의 실제사진 현우 2010-05-11 10702 6
262 이런여성 몇명 국회에좀 보냈으면 좋겠구만.. 댓글(1) 현우 2010-05-11 9590 15
261 천안함 46전사님께 헌화(獻花)합니다. 방위병 2010-05-10 7655 6
260 사부님, 나의 師父님 댓글(3) 홍순주 2010-05-09 6838 22
259 어버이 날, 세월의 무게를 무슨수로 버텨내랴! 댓글(1) 김종오 2010-05-08 7635 15
258 가정의달 추천영상- 어머니 현우 2010-05-08 8919 5
257 한미 사관학교 교류 조동수 2010-05-07 8951 15
256 신이 빚은 조각.. 현우 2010-05-07 8678 8
255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한단 말이 있는데.. 현우 2010-05-07 9825 6
254 최고사령관의 트로피 Commander-in-Chief’… 조동수 2010-05-07 9982 12
253 그녀의 놀라운 재능.. 현우 2010-05-07 8671 6
252 歌手 '백 설희'님, 永眠! 삼가, 故人의 冥福이나마 … 댓글(2) inf247661 2010-05-05 8621 5
251 여군들의 밤송이문화 댓글(3) 雲耕山人 2010-05-05 11016 9
250 내 이름은 대한민국의 국기입니다 댓글(1) 현우 2010-05-05 6830 6
249 느이 신랑 방위병 출신이지? 雲耕山人 2010-05-03 8733 8
248 너 나아니었으면 장가도 못갔어! (246에서 계속) 雲耕山人 2010-05-03 8551 6
247 중국속 대고구려 역사의 발자취- 고구려의 왕릉 피라미드… 댓글(2) 현우 2010-05-03 8253 8
246 노처녀 시집보내기(245번에서 계속) 雲耕山人 2010-05-03 7375 8
245 내가 성추행범이라고???? 雲耕山人 2010-05-03 6726 7
244 여자가 벌리라는데 거절할 간 큰 남자가 있겠어요? 댓글(2) 雲耕山人 2010-05-02 9995 7
243 노처녀 길들이기 雲耕山人 2010-05-02 10318 9
242 " '軍番줄 認識標(인식표)' 걸었나? " /// 外 … inf247661 2010-05-02 8253 6
241 우리사회의 정신병자집단 쉐미니스트 雲耕山人 2010-05-02 7211 7
240 싱거운 골프 유머~ 라덴삼촌 2010-05-02 10086 8
239 김삿갓의 해학 시 댓글(2) 염라대왕 2010-05-01 14053 17
238 노조통계 – 미국은 감소추세, 중공은 증가추… 조동수 2010-04-30 6945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