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어르신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말..(현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요즘 어르신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말..(현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19 18:33 조회11,107회 댓글3건

본문

아들!

잘난 아들은 국가의 아들!
돈잘버는 아들은 사돈의 아들!

빚진아들은 내아들!


사춘기가 되면 남남이 되고
군대에 가면 손님
장가가면 사돈이 된다.

아들을 낳으면 1촌
대학에 가면 4촌
군대다녀오면 8촌
장가가면 사돈의 8촌
애 낳으면 동포
이민가면 해외동포...

딸 둘에 아들 하나면 금메달!
딸만 둘이면 은메달!
딸 하나 아들 하나면 동메달!
아들 둘이면 목메달!

장가간 아들은 희미한 옛그림자
며느리는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
딸은 아직도 그대는 내사랑

자녀들을 모두 출가시키면
아들은 큰 도둑
며느리는 좀 도둑
딸은 예쁜 도둑

미친여자란?
며느리를 딸로 착각하는 여자
사위를 아들로 착각하는 여자
며느리 남편을 아들로 착각하는 여자

노후생활
아들 둘둔 엄마는 서로 미루는 바람에
이집 저집 다니다가 길에서 사망하고

딸 둘 가진 엄마는 해외여행하고
딸 하나 가진 엄마는 딸 집에서 설거지
하느라 싱크대 앞에서 사망하고

아들 하나둔 엄마는 양로원에서 사망한다.

요즘 어르신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말이랍니다.
웃기면서도 마음은 좀 씁~쓸합니다
우리가 이런 세대에 살고있는 세대이니

이렇게 된 원인을 누굴 탓하겠습니까
알고보면 다 기성세대의 자업자득이 아닐런지
이제부터라도 백년대게를 위해서
정작 인간다운 교육들이 제대로 회복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댓글목록

오리모가지님의 댓글

오리모가지 작성일

저는 아직은 애들을 꽉 쥐고 살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언젠가는 애들을 떠나 보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아직은 때가 안되었기에.....
그리고 고맙게도 아직은 애들이 내 말을 잘 듣는 편입니다
다만 다른 애들은 이렇게도 하는 데 왜 나는 안되느냐는 불평을 듣기도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  그리고 니가 니자유를 만끽하면서
그 만끽하는 자유에 따르는 의무도 같이 행할 때 까지는 내가 꽉 쥐고 살 계획이라고 했었습니다
그 모든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 다는 걸 저는 가르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곰돌이님의 댓글

곰돌이 작성일

요즘 늙은이에 딱 들어맞는 심정이군요!유머있는 글 재밋게 읽었읍니다

한가인님의 댓글

한가인 작성일

국가경제가 튼튼하여 누구나 노후에 풍족한 연금을 받는 길외엔 달리 방도가 없을듯 합니다.
그나저나 저도 부모님 공경을 못했으니 자식들이 효도 안한다고 할 말도 없습니다.
우리세대는 성취도 많않지만 잃은것도 엄청납니다.
가장크게 잃은 것이 우리의 좋은 전통을 자식들에게 전달하지 못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76건 262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6 뚝섬무지개 /지만원 /가난과 낭만에서 낭만검필 2009-12-09 12784 30
45 암기식 교육의 상당 부분을 해결할 수 있는 한가지 방… 댓글(3) 박철현 2009-12-09 9667 19
44 아름다운 마무리.. 현우 2009-12-07 8254 20
43 5.18 光州 事態 心理戰 벽보 ↔ '용가체(龍歌體) … 댓글(4) inf247661 2009-12-05 6878 25
42 鐵道 破業者 全員을 退出시켜라! & 咆哮하는 3部 要人… inf247661 2009-12-05 7776 19
41 반가사유상 댓글(6) 달마 2009-12-04 7438 16
40 물의 지혜 / 차영섭 관리자 2009-12-04 9135 20
39 "<sup>華麗한 詐欺劇의 實體</sup>5.18" 外… inf247661 2009-12-04 6831 18
38 과거는 흘러갔다 (휴게실의 주옥같은 글들을 더 분위기 … 댓글(9) 흐훗 2009-12-04 10834 20
37 나의 신앙 댓글(2) 달마 2009-12-04 8553 18
36 아주 작은 깨달음 댓글(3) 새벽달 2009-12-04 8138 17
35 솔직하게 얘기해서 눈물겹도록 그립습니다! 댓글(3) 김종오 2009-12-03 8153 36
34 가난하게 태어나는 것도 축복일 수 있다! 댓글(5) 지만원 2009-12-03 7881 31
33 다큐(1~5) 박정희와 김일성 현우 2009-12-01 9837 15
32 잊혀진 대한민국(동영상) 현우 2009-12-01 8372 16
31 공원의 개똥치우기 비닐봉지 댓글(9) 조동수 2009-12-01 10265 20
30 SG워너비 & 옥주현의 '한여름날의 꿈' 흐훗 2009-12-01 9390 19
29 춘추 높으신 도둑님 보시오~ 댓글(2) 청학동총각 2009-12-01 7506 15
28 큰 깨달음 댓글(5) 달마 2009-11-30 7769 20
27 왜 월남의 고위층들이 부정 부패로 타락을 했을까? ..… 댓글(2) zurah 2009-11-29 7212 16
26 서러워지네... 댓글(5) 달마 2009-11-29 8561 18
25 특집: 한국의 신흥종교 - 노슬람교를 말하다 댓글(1) 인민해방군 2009-11-27 10422 23
24 충성의 상징적인 동물, 개는 억울하다! 댓글(2) 김종오 2009-11-27 7348 20
23 다시보는 박정희대통령의 월남패망 특별담화 댓글(1) 조동수 2009-11-26 9212 20
22 추수감사절연휴 아이들과 볼만한 영화 조동수 2009-11-26 17176 18
21 인생은 흐르는물 / 지만원 낭만검필 2009-11-25 8942 29
20 사우나장에서.... 댓글(2) 달마 2009-11-25 9568 19
19 數學.科學 敎育에 未來가 달렸다! ⑤ ← 新聞 記事. inf247661 2009-11-24 7289 20
18 미국식교육의 특징은 이웃사랑에 있습니다 댓글(9) 조동수 2009-11-24 7075 23
17 말이 적은 사람에게 정이 간다. 낭만검필 2009-11-23 10995 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