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생각..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오빠생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1-11-17 00:50 조회24,164회 댓글4건

본문



 

"오빠생각"

이 시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거의 국민가요 수준에 이른 이 시를 노래한 가수만 해도 여럿이다. 그러나 이 시가 12살 소녀에 의해 씌어졌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은 듯하다.

1925년 11월, 12살 소녀 최순애는<오빠 생각〉으로 방정환이 내던 잡지 《어린이》의 동시란에 입선자가 된다. 그 다음 해 4월, 16세 소년 이원수 역시 〈고향의 봄〉으로 이 코너의 주인공이 된다. 이리하여 수원의 최순애 소녀와 마산의 이원수 소년은 서로를 발견하고 급기야 1936년 6월 부부가 된다. 〈오빠 생각〉과 〈고향의 봄〉의 만남이라고 할까.

이 시 속의 오빠는 뜸북새, 뻐꾹새 등 여름새가 울 때 떠나서 기러기와 귀뚜라미가 우는 가을이 와도 돌아오지 않는다. 오빠의 부재는 계절의 변화를 더욱 민감하게 감지하도록 만든다. 기다리는 사람이 없다면 계절의 변화가 그토록 새삼스럽지는 않을 것이다.

오빠는 부재함으로써 오히려 옆에 있을 때보다 더욱 풍부한 존재감을 선사한다. 오빠를 기다리는 누이는 도처에서 오빠를 본다. 뜸북새, 뻐꾹새, 기러기, 귀뚜라미 소리들은 이 부재하면서 현존하는 오빠의 대체물들이다.

이 시가 지금까지도 우리들 가슴을 뭉클하게 만드는 것은 바로 이 '오빠'라는 단어에서 기인하는 바가 크다. 오빠는 누이가 있어야 성립되는 개념이다. 오빠는 항상 누이의 오빠다. '누이'란 무엇인가. 그것은 무한한 연약함, 끝없는 보호, 그러면서도 한없이 정결한 그 무엇을 가리키는 말이다.

오빠라고 불리는 순간 우리 모두는 누이를 보호하느라 쓸데없이 진지해지고 어깨에 힘이 들어간 사춘기 소년, 그 태초의 순결한 소년으로 돌아가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오빠가 돌아오기를, 비단구두를 사오기를 기다리며 "아기 버선 한 짝에 밤이 깊어도 발 벗고 추워 떨던 어린 내 동생 좋아 날뛸 생각에 잠도 안 오네" 〈그림자〉)라고 노래하는 누이는 모든 오빠들의 로망이다.

소년들은 자라 어른이 되고 반백의 중년이 되며 어느 날 하얀 머리의 노인이 될 것이다. 그러나 오빠는 영원하다. 이 시는 우리들의 무의식에 가라앉아 있는 바로 그 오빠들을 불러내는 애절한 '엘레지'에 다름 아니다.

[신수정 문학평론가 글 옮김]

                                                          ▣  ▣

 

댓글목록

현우님의 댓글

현우 작성일

오랜만에 하모니카 반주소리를 들어보니 참 좋네요
그리운 옛 추억들도 가슴을 파고드는것 같고~

개혁님의 댓글

개혁 댓글의 댓글 작성일

그렇군요. 그러나 아쉬운건..., 요즈음 뜸부기, 따오기 같은 새들이 거의 없어져 가는 때가 되어서...

최고봉님의 댓글

최고봉 작성일

아름다운 소녀와 소년의 만남이였군요...뜸북~뜸북~ 뜸북새~~ 논~에서 울고~ ...
늦은 가을 어릴적 추억으로 다시돌아가봅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9,140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6) 관리자 2009-11-22 134114 253
9139 회식자리에서 건배 제의 하는 방법들.. 현우 2010-11-12 49658 35
9138 혼성 사우나 댓글(1) 민주주의 2012-11-23 36322 26
9137 미국고교 캠퍼스 이모저모 눈요기거리 조동수 2011-01-09 32511 26
9136 정원에 작은 연못 만들기 현우 2012-05-22 28493 31
9135 멋지고 아름다운 풍경들 현우 2013-11-14 27022 15
9134 삼손과 데릴라 영화감상! 댓글(3) 현우 2012-06-04 26821 17
9133 주옥같은 옛시조(古時調) 모음 현우 2011-08-19 26821 18
9132 해병대 수색대 저격수 댓글(1) 현우 2010-01-28 26502 25
9131 역사의 현장! 1948년 여수 순천사건 기록사진(65) 현우 2010-07-01 26061 25
9130 팔이 저릴 때 대처하는 방법 박철현 2010-09-17 25958 29
9129 컴퓨터 사용자들 자판 쉽게 외우는 방법 소강절 2011-10-06 24594 77
열람중 오빠생각.. 댓글(4) 현우 2011-11-17 24165 21
9127 프랑스 Kate Upton의 왕가슴 비키니 쑈(동영상) sunpalee 2012-11-21 24144 29
9126 미국이 보관중인 조선시대 사진들! 댓글(6) 좋은나라 2011-11-15 24088 31
9125 박정희 의장 전역식-1963.8.30일 강원도 철원 5… 댓글(1) 현우 2010-03-21 23977 26
9124 박연옥 - 한국 미인도 현우 2013-01-15 23827 20
9123 전세계 지진현황을 실시간 한눈에 볼수 있는 곳.. 댓글(1) 현우 2010-02-10 23796 20
9122 핸드폰 분실시 효과적인 대처요령! 현우 2012-06-14 22992 58
9121 아름다운 두 음악의 원곡을 찾아서~♪ 댓글(2) 현우 2016-01-19 22960 24
9120 사형수 이호성을 변화시킨 박효진장로이야기! 현우 2012-05-11 22681 34
9119 성서속 노아의 방주 발견! -터키 아라랏산! 현우 2012-04-07 22336 36
9118 우리나라 각분야 소문난 의사들(名醫) 댓글(3) 현우 2010-10-30 22169 19
9117 누드 예술을 창조하는 사람들.. 댓글(7) 현우 2012-02-25 21862 23
9116 사막을 옥토로 바꾼 중앙회전식 원형 관개 농법! 현우 2012-05-14 21674 26
9115 21세기 지구촌 한쪽에선 지금도... 댓글(2) 현우 2012-11-08 21558 27
9114 ③-₁울고넘는 박달재(作詞家 '秦 芳男'님 永眠, 별세… inf247661 2012-03-27 21534 5
9113 한국의 천재 피아니스트 임현정! 현우 2010-02-13 21374 28
9112 한국전쟁 휴전협정 기록사진들 현우 2010-01-28 21261 19
9111 살구씨, 사과씨는 강력한 항암제 강유 2011-11-21 21141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