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적은 사람에게 정이 간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말이 적은 사람에게 정이 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낭만검필 작성일09-11-23 14:04 조회10,999회 댓글0건

본문

  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77건 262 페이지

      말이 적은 사람에게 정이 간다..

      말이 적은 사람...
      침묵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사람에게 신뢰가 간다.
      초면이든 구면이든 말이 많은 사람한테는
      신뢰가 가지 않는다.

      나도 이제 가끔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는데
      말수가 적은 사람들한테는 오히려
      내가 내 마음을 활짝 열어 보이고 싶어진다.
      사실 인간과 인간의 만남에서
      말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꼭 필요한 말만 할 수 있어야 한다.
      안으로 말이 여물도록 인내하지 못하기 때문에
      밖으로 쏟아 내고 마는 것이다.

      이것은 하나의 습관이다.
      생각이 떠오른다고 해서 불쑥 말해 버리면
      안에서 여무는 것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그 내면은 비어 있다.

      말의 의미가 안에서 여물도록
      침묵의 여과기에서 걸러 받을 수 있어야 한다.
      불교 경전은 말하고 있다.
      입에 말이 적으면 어리석음이 지혜로 바뀐다고.
      말하고 싶은 충동을 참을 수 있어야 한다.

      생각을 전부 말해 버리면 말의 의미가,
      말의 무게가 여물지 않는다.
      말의 무게가 없는 언어는 상대방에게 메아리가 없다.
      오늘날 인간의 말이 소음으로 전락한 것은
      침묵을 배경으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말이 소음과 다름없이 다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들은 말을 안 해서 후회되는 일보다도
      말을 해 버렸기 때문에 후회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 법정스님-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7 [동영상] 지만원 박사님 고향, 구둔 댓글(4) 달마 2009-12-09 7552 23
    46 뚝섬무지개 /지만원 /가난과 낭만에서 낭만검필 2009-12-09 12786 30
    45 암기식 교육의 상당 부분을 해결할 수 있는 한가지 방… 댓글(3) 박철현 2009-12-09 9668 19
    44 아름다운 마무리.. 현우 2009-12-07 8257 20
    43 5.18 光州 事態 心理戰 벽보 ↔ '용가체(龍歌體) … 댓글(4) inf247661 2009-12-05 6884 25
    42 鐵道 破業者 全員을 退出시켜라! & 咆哮하는 3部 要人… inf247661 2009-12-05 7779 19
    41 반가사유상 댓글(6) 달마 2009-12-04 7441 16
    40 물의 지혜 / 차영섭 관리자 2009-12-04 9138 20
    39 "<sup>華麗한 詐欺劇의 實體</sup>5.18" 外… inf247661 2009-12-04 6837 18
    38 과거는 흘러갔다 (휴게실의 주옥같은 글들을 더 분위기 … 댓글(9) 흐훗 2009-12-04 10844 20
    37 나의 신앙 댓글(2) 달마 2009-12-04 8557 18
    36 아주 작은 깨달음 댓글(3) 새벽달 2009-12-04 8140 17
    35 솔직하게 얘기해서 눈물겹도록 그립습니다! 댓글(3) 김종오 2009-12-03 8156 36
    34 가난하게 태어나는 것도 축복일 수 있다! 댓글(5) 지만원 2009-12-03 7884 31
    33 다큐(1~5) 박정희와 김일성 현우 2009-12-01 9838 15
    32 잊혀진 대한민국(동영상) 현우 2009-12-01 8373 16
    31 공원의 개똥치우기 비닐봉지 댓글(9) 조동수 2009-12-01 10269 20
    30 SG워너비 & 옥주현의 '한여름날의 꿈' 흐훗 2009-12-01 9394 19
    29 춘추 높으신 도둑님 보시오~ 댓글(2) 청학동총각 2009-12-01 7509 15
    28 큰 깨달음 댓글(5) 달마 2009-11-30 7772 20
    27 왜 월남의 고위층들이 부정 부패로 타락을 했을까? ..… 댓글(2) zurah 2009-11-29 7215 16
    26 서러워지네... 댓글(5) 달마 2009-11-29 8565 18
    25 특집: 한국의 신흥종교 - 노슬람교를 말하다 댓글(1) 인민해방군 2009-11-27 10425 23
    24 충성의 상징적인 동물, 개는 억울하다! 댓글(2) 김종오 2009-11-27 7350 20
    23 다시보는 박정희대통령의 월남패망 특별담화 댓글(1) 조동수 2009-11-26 9216 20
    22 추수감사절연휴 아이들과 볼만한 영화 조동수 2009-11-26 17181 18
    21 인생은 흐르는물 / 지만원 낭만검필 2009-11-25 8944 29
    20 사우나장에서.... 댓글(2) 달마 2009-11-25 9570 19
    19 數學.科學 敎育에 未來가 달렸다! ⑤ ← 新聞 記事. inf247661 2009-11-24 7291 20
    18 미국식교육의 특징은 이웃사랑에 있습니다 댓글(9) 조동수 2009-11-24 7077 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