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대통령의 사랑편지 모음..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박정희 대통령의 사랑편지 모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0-01-22 12:52 조회7,885회 댓글1건

본문

 
박정희 대통령의 사랑편지모음




- 춘삼월 소묘 -



벚꽂은 지고 갈매기 너울너울 거울같은 호수에 나룻배 하나 경포대 난간에 기대인 나와 영수 노송은 정정 정자는 우뚝 복숭아꽂 수를 놓아 그림이고야 여기가 경포대냐 고인도 찾더라니 거리가 동해냐 여기가 경포냐 백사장 푸른 솔밭 갈매기 날으도다. 춘삼월 긴긴날에 때가는 줄 모르도다. 바람은 솔솔 호수는 잔잔 저건너 봄사장에 갈매기떼 날아가네 우리도 노를저어 누벼 볼까나
1951년 4월 25일

- 영수의 잠자는 모습을 바라보고 -
옥과도 같이 금과도 같이 아무리 혼탁한 세속에 젖을지언정 길이 빛나고 아름다와라. 착하고 어질고 위대한 그대의 여성다운 인격에 흡수되고 동화되고 정화되어 한 개 사나이의 개성으로 세련하고 완성하리. 행복에 도취한 이 한밤의 찰나가 무한한 그대의 인력으로서 인생코스가 되어 주오. 그대 편안히 잠자는 모습을 보고 이 밤이 다 가도록 새날이 오도록 나는 그대 옆에서 그대를 보고 앉아 행복한 이 시간을 영원히 가질 수 있도록 기도하고 있다.
1952년 7월 2일 밤

--한송이 목련이 봄바람에 지듯이--
상가(喪家)에는 무거운 침묵속에 씨롱 씨롱 씨롱 매미 소리만이 가신 님을 그리워하는 듯 팔월의 태양아래 붉게 물들인 백일홍이 마음의 상처를 달래주는 듯 한 송이 흰 목련이 봄바람에 지듯이 아내만 혼자가고 나만 홀로 남았으니 단장의 이 슬픔을 어디다 호소하리.
1974년 8월 20일

추억의 흰 목련 ―遺芳千秋 하늘도 울고 땅도 울고 산천초목도 슬퍼하던 날 당신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보는 겨레의 물결이 온 장안을 뒤덮고 전국 방방곡곡에 모여서 빌었다오 가신 님 막을 길 없으니 부디 부디 잘 가오 편안히 가시오 영생극락하시어 그토록 사랑하시던 이 겨레를 지켜주소서
1974년 8월 31일 밤

불행한 자에게는 용기를 주고 슬픈 자에게는 희망을 주고 가난한 자에는 사랑을 베풀고 구석구석 다니며 보살피더니 이제 마지막 떠나니 이들 불우한 사람들은 그 따스한 손길을 어디서 찾아 보리 그 누구에게 극락천상에서도 우리를 잊지 말고 길이길이 보살펴 주오 우아하고 소담스러운 한 송이 흰 목련이 말없이 소리없이 지고 가 버리니 꽃은 져도 향기만은 남아 있도다

당신이 먼 길을 떠나던 날
청와대 뜰에 붉게 피었던 백일홍과 숲속의 요란스러운 매미소리는 주인 잃은 슬픔을 애닯아하는 듯 다소곳이 흐느끼고 메아리쳤는데 이제 벌써 당신이 가고 한달 아침 이슬에 젖은 백일홍은 아직도 눈물을 거두지 못하고 있는데 매미소리는 이제 지친 듯 북악산 골짜기로 사라져가고 가을빛이 서서히 뜰에 찾아 드니 세월이 빠름을 새삼 느끼게 되노라 여름이 가면 가을이 찾아 오고 가을이 가면 또 겨울이 찾아 오겠지만 당신은 언제 또 다시 돌아온다는 기약도 없이 한번 가면 다시 못오는 불귀의 객이 되었으니 아 이것이 천정(天定)의 섭리란 말인가 아 그대여, 어느때 어느 곳에서 다시 만나리.

- 잊어버리려고 다짐했건만 ―
이제는 슬퍼하지 않겠다고 몇번이나 다짐했건만 문득 떠오르는 당신의 영상 그 우아한 모습 그 다정한 목소리 그 온화한 미소 백목련처럼 청아한 기품 이제는 잊어버리려고 다짐했건만 잊어버리려고 다짐했건만 잊어버리려고... ... 잊혀지지 않는 당신의 모습 당신의 그림자 당신의 손때 당신의 체취 당신의 앉았던 의자 당신이 만지던 물건 당신이 입던 의복 당신이 신던 신발 당신이 걸어오는 발자국 소리 '이거 보세요' '어디계세요'

평생을 두고 나에게 '여보' 한번 부르지 못하던 결혼하던 그날부터 이십사년간 하루같이 정숙하고도 상냥한 아내로서 간직하여온 현모양처의 덕을 어찌 잊으리. 어찌 잊을수가 있으리.
1974년 9월 4일

- 당신이 그리우면 ―

당신이 이곳에 와서 고이 잠든지 41일째 어머니도 불편하신 몸을 무릅쓰고 같이 오셨는데 어찌 왔느냐 하는 말 한마디 없오 잘 있었느냐는 인사 한마디 없오 아니야 당신도 무척 반가워서 인사를 했겠지 다만 우리가 당신의 그 목소리를 듣지 못했을 뿐이야 나는 당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 내 귀에 생생히 들리는 것 같애 당신도 잘 있었오 홀로 얼마나 외로왔겠오

그러나 우리는 언제나 당신이 옆에 있다 믿고 있어요 언제까지나 언제까지나 당신이 그리우면 언제나 또 찾아 오겠오 고이 잠드오 또 찾아오고 또 찾아 올테니 그럼 안녕!
1974년 9월 30일

-우주의 저 멀리 돌아오지 않는 육여사―
한국의 밤은 깊어만 가고 초생달 밤하늘에 은빛의 별 슬픔을 안겨준 국민의 벗이여 꽃같이 아름답고 우아한 마음 우주의 저멀리 돌아오지 않는 육여사 한국의 바다에 해가 저물고 산 하늘의 새 날아가도다 세월은 유사같이 행복은 사라지고 꽃같이 아름답고 우아한 마음 우주의 저멀리 돌아오지 않는 육여사
1974년 11월 1일

-저도 바닷가에 혼자 앉아서 ―
똑딱배가 팔월의 바다를 미끄러듯 소리내며 지나간다 저멀리 수평선에 휜구름이 뭉개뭉개 불현 듯 미소짓는 그의 얼굴이 저 구름속에서 완연하게 떠오른다 나는 그곳으로 달려간다 그이가 있는 곳에는 미치지 못한다 순간 그의 모습은 사라지고 보이지 않는다

뛰어가던 걸음을 멈추고 망연이 수평선을 바라본다 수평선 위에는 또 다시 일군의 꽃구름이 솟아오르기 시작한다 흰 치마저고리 옷고름 나부끼면서 그의 모습은 저 구름속으로 사라져 간다 느티나무 가지에서 매미소리 요란하다 푸른 바다 위에 갈매기 몇 마리가 훨훨 저건너 섬쪽으로 날아간다 비몽(比夢)? 사몽(似夢)? 수백년 묵은 팽나무 그늘 아래 시원한 바닷바람이 소리없이 스쳐간다 흰 치마저고리 나부끼면서 구름속으로 사라져 간 그대.
1976년 8월 5일

비오는 저도의 오후
비가 내린다 그다지도 기다리던 단비가 바람도 거칠어졌다 매미소리도 멎어지고 청개구리소리 요란하다 검푸른 저 바다에는 고깃배들이 귀로를 재촉하고 갈매기들도 제집을 찾아 날아간다 객사 창가에 홀로 앉아 저멀리 섬들을 바라보며 음반을 흘러나오는 옛노래를 들으면서 지난날의 추억을 더듬으며 명상속에 지난날의 그 무엇을 찾으려고 끝없이 정처없이 비오는 저바다 저하늘을 언제까지나 헤매어 보았도다
―1976년 8월 6일 -

자료/펌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肅然해지는구면유~. ,,.

휴게실 목록

Total 8,037건 262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7 만우절 특보 "청와대가 반토막 났습니다" 댓글(2) 한글말 2010-04-03 8750 15
206 중국 여군 퍼레이드.. 댓글(1) 현우 2010-04-03 14226 20
205 北傀18個 軸線(축선), 南侵땅굴! 빨리 切開(절개)하… 댓글(2) inf247661 2010-04-02 7851 13
204 @@@ 긴급 속보..... 댓글(2) 라덴삼촌 2010-04-01 8582 19
203 [자유게시판내용보강] 남침땅굴 킬링필드 이종창신부 강의… 흐훗 2010-03-31 13912 26
202 국방의무, 이명박 포함 안보관계관들과는 무관하다? 김종오 2010-03-31 8688 17
201 박정희대통령을 그리워하며 조동수 2010-03-31 7308 43
200 石弓 事件 言論 操作.기소.구형.언도 엉터리 피해자 ㅡ… 댓글(1) inf247661 2010-03-29 9919 12
199 100초간의 세계일주.. 현우 2010-03-28 8106 17
198 휘파람 연주가 황보서님의 연주.. 현우 2010-03-28 12586 24
197 구차한 삶을 구걸한 천하의 졸장부 서청원! 김종오 2010-03-26 9274 20
196 ★化學 方程式 係數 맞추기_작업 중. '야래향夜來香, … 댓글(1) inf247661 2010-03-25 8457 9
195 눈속임 마술을 보다가 ... 현우 2010-03-25 11161 23
194 게이츠, 세계 최고부자 자리 빼앗겨, 이건희는 100위… 김종오 2010-03-24 10855 16
193 무소유의 공덕은 해탈이 아니고 내생에 부자가 되는 것 댓글(4) 조동수 2010-03-22 10975 24
192 박정희 의장 전역식-1963.8.30일 강원도 철원 5… 댓글(1) 현우 2010-03-21 22232 26
191 이승만 1942년 단파방송 그때 그목소리.. 현우 2010-03-21 9428 13
190 파리 에펠탑 제대로 감상하기.. 댓글(1) 현우 2010-03-20 11145 13
189 화목한 부부가 되기 위한 10계명 현우 2010-03-20 7401 16
188 Korean Marine Corps 그리고, 낙화유수 댓글(5) 흐훗 2010-03-20 9656 11
187 내삶을 눈물로 채워도 비탈로즈 2010-03-19 10868 11
186 '朴 椿石'님 작곡 '麻浦 終點' 댓글(7) inf247661 2010-03-19 6742 11
185 한국의 小틱낫한 댓글(5) 조동수 2010-03-18 6486 13
184 중국 곡예 발레단의 멋진 묘기영상.. 현우 2010-03-18 9126 11
183 미사관생도들 임관후 아프간전투 참가원해 조동수 2010-03-18 10696 18
182 어느 선술집에 걸려있는 글.. 현우 2010-03-18 11849 39
181 '鄕土 防衛의노래'ㅡ '박 춘석(朴 椿石)'님 作曲, … inf247661 2010-03-18 11396 13
180 미국의 공립학교 급식비 조동수 2010-03-17 10618 20
179 잔디에 거름주기 조동수 2010-03-17 13207 20
178 作曲家 '朴 椿石'님!【사랑 찾아 七百里】삼가, 故人의… inf247661 2010-03-16 8319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