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온몸이 무기, 진화의 핵심은 헤딩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박주영 온몸이 무기, 진화의 핵심은 헤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흐훗 작성일10-01-25 17:13 조회8,947회 댓글2건

본문



[집중분석] 박주영 온몸이 무기, 진화의 핵심은 헤딩

[스포츠조선] 2010년 01월 25일(월) 오후 02:20
 
 요즘 가장 국제 경쟁력이 돋보이는 태극전사 스트라이커는 프랑스 AS모나코의 박주영이다.

 그는 25일(한국시각) 모나코 루이 2세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리옹과의 프랑스 FA컵 32강전에서 2009~2010시즌 7호골을 뽑았다. 이번 시즌 3도움까지 포함, 21경기 만에 벌써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에 도달했다.

 4-5-1 포메이션의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 90분 풀타임을 뛴 박주영은 1-1로 팽팽하던 후반 32분 팀동료 모데스토가 올린 크로스를 골에어리어 왼쪽에서 쇄도, 슬라이딩 헤딩슛으로 꽂아넣었다. 박주영의 역전 결승골로 모나코는 2대1로 명문 리옹을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다음 상대는 리그 선두 보르도다.

에이전트 "모나코 진출 이후 서전트 점프 10cm 이상 향상"
매경기 극적 상황 헤딩볼 다툼 … 마침내 시즌 '첫 헤딩골'

 전문가들은 박주영이 프랑스 진출 두 시즌 만에 가장 몰라보게 달라진 점으로 헤딩을 꼽고 있다.

 대구 청구고 시절 박주영을 발굴한 박경훈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은 25일 스포츠조선과의 통화에서 "최근 프랑스 리그 경기에서 보여주고 있는 놀라운 헤딩력은 발군의 운동능력과 몸싸움, 감각적으로 헤딩 낙하지점을 찾고 있는 영리함이 혼합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번 시즌 새로 모나코 지휘봉을 잡은 기 라콤브 감독은 처음 박주영과 구드욘센(아이슬란드 대표)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하지만 시즌이 반환점을 돈 지금, 박주영을 원톱으로 굳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건너온 구드욘센은 주로 벤치를 지킨다.

 박주영은 1m82이다. 타깃형 스트라이커를 보기에는 일단 신장 면에서 밀린다. 프랑스리그 중앙 수비수 중에는 박주영 보다 10cm 정도 큰 선수가 열손가락 이상 된다. 그런 장신 수비수들과의 공중볼 싸움에서 밀리지 않아야 원톱을 볼 수 있는 것이다.

 박주영은 이번 시즌 출전한 21경기 중 20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했다. 기 라콤브 감독은 박주영의 원톱 기용을 이제 주저하지 않는다. 박주영은 최근 7경기를 모두 선발 90분 풀타임 출전했다.

  박주영을 담당하고 있는 이동엽 국제축구연맹(FIFA) 공인에이전트는 최근 "박주영은 모나코 진출 이후 서전트점프가 10cm 가량 향상됐다"고 말했다. 2005년 FC서울이 당시 LG스포츠과학정보센터에 의뢰해 측정한 소속 선수들의 체력조사 자료를 보면 박주영의 서전트점프는 91cm로 나왔다. 당시 23명의 평균치는 62.6cm. 박주영은 무려 30cm가 더 높았으며 팀내 최고였다. 거의 배구선수 수준이었다.

 박경훈 감독에 따르면 박주영의 서전트점프 등 운동능력과 순간폭발력은 어린 시절부터 뛰어났다고 한다. 프랑스 진출 이후 점프력에 탄력이 더 붙었고, 몸싸움, 낙하지점 판단이 몰라보게 좋아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말이다. 과거 K-리그에서 몸싸움을 싫어하고 예쁘게만 볼을 차려고 한다는 비난을 받았던 것과는 대조를 이룬다.

 헤딩에 자신감이 붙었고, 그 결과 이번 리옹전에서 시즌 처음으로 헤딩골까지 뽑았다. 흠잡을 데 없는 스트라이커가 되기 위해 박주영은 서서히 '온몸이 무기'인 킬러가 돼 가고 있는 것이다. 이번 시즌 박주영은 오른발로 5골, 왼발로 1골, 헤딩으로 1골을 뽑았다. 헤딩골이 비록 늦게 터졌지만 박주영은 매경기 팀 공격시 헤딩볼을 적극적으로 따내 동료 선수들에게 공급해왔다.

 박주영의 골은 순도면에서 알토란 같았다. 이번 리옹전을 포함 결승골이 4골이었고, 동점골 2골, 선제골 1골이었다. 박주영이 골을 터트리면 모나코는 최소 지지는 않는다.

 박주영의 '킬러본능'이 프랑스에서 진화를 거듭하면서 원톱 부재에 시달리는 허정무 한국월드컵대표팀 감독의 근심이 한결 가벼워진 느낌이다.

 <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


욱일승천 박주영...프랑스리그 수준은?
http://sports.chosun.com/news/ntype2.htm?ut=1&name=/news/sports/201001/20100129/a1974130.htm


엄마의 일기

http://cafe.daum.net/soslong/GFZ3/358?docid=1J6ec|GFZ3|358|20100120013619&q=%BE%F6%B8%B6%C0%C7+%C0%CF%B1%E2&srchid=CCB1J6ec|GFZ3|358|20100120013619






Atomic Kitten - The Tide Is High





http://blog.daum.net/handyman/8696868






김연숙
http://www.frontiertimes.co.kr/toron_view.html?s=OK01&s_id=197&ss_id=0&no=59209&l_page=1&find_how=own&find_value=여러분





blog.daum.net/spottv/8759712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헤딩이 발길지로다 더 的中! ///

흐훗님의 댓글

흐훗 작성일

2006월드컵 진출이 좌절될 위기에서 대표팀을 건졌음에도 불구하고
불면 날아갈 것 같다며 밥줘영이라는 별명도 지어줬고 코엘류에 이은
네델란드 감독들(본프레레, 아드보카트)은 팀이 이기는 것보다 자기들 입지가
먼저였습니다. 월드컵 한경기에 고작 한 10분 정도 뛰었을까요? 기회 포착의 달인에게
기회를 주지 않아놓고 너무 가혹했다고 생각합니다. ^ ^
오죽했으면 대표팀에서 부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을까요. 청소년, 올림픽팀에서
혹사 당했으며 청소년세계대회에서는 한 골을 넣으며 선전했음에도(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2:1승리?)
그만 팔이 빠지는 부상(탈골)을 당합니다. 한국의 팀들에선 그의 장점이 퇴보하기만 했습니다.
저의 바람은 그가 능력을 극대화시켜주는 모나코 등의 팀에서 최고의 선수로 대우받으며 오래오래 선수생활을 하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천재를 죽이는 풍토에서 또다시 그가 상처받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입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277건 26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67 1952년 미군장병 위문왔던 먼로의 그때 그추억사진들.… 댓글(2) 현우 2010-05-17 7062 5
266 王 잠자리{king flying dragon}의 變態(… inf247661 2010-05-12 7990 6
265 재미교포 한글학교 중창대회 댓글(2) 조동수 2010-05-12 11878 17
264 일제 강점 35년, 그 후유증은 오늘도 우리몸에....… 김종오 2010-05-12 7235 5
263 거대하고 호화스러웠던 꿈의 배 `타이타닉호`의 실제사진 현우 2010-05-11 10702 6
262 이런여성 몇명 국회에좀 보냈으면 좋겠구만.. 댓글(1) 현우 2010-05-11 9590 15
261 천안함 46전사님께 헌화(獻花)합니다. 방위병 2010-05-10 7655 6
260 사부님, 나의 師父님 댓글(3) 홍순주 2010-05-09 6838 22
259 어버이 날, 세월의 무게를 무슨수로 버텨내랴! 댓글(1) 김종오 2010-05-08 7635 15
258 가정의달 추천영상- 어머니 현우 2010-05-08 8919 5
257 한미 사관학교 교류 조동수 2010-05-07 8951 15
256 신이 빚은 조각.. 현우 2010-05-07 8678 8
255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한단 말이 있는데.. 현우 2010-05-07 9825 6
254 최고사령관의 트로피 Commander-in-Chief’… 조동수 2010-05-07 9982 12
253 그녀의 놀라운 재능.. 현우 2010-05-07 8671 6
252 歌手 '백 설희'님, 永眠! 삼가, 故人의 冥福이나마 … 댓글(2) inf247661 2010-05-05 8621 5
251 여군들의 밤송이문화 댓글(3) 雲耕山人 2010-05-05 11016 9
250 내 이름은 대한민국의 국기입니다 댓글(1) 현우 2010-05-05 6830 6
249 느이 신랑 방위병 출신이지? 雲耕山人 2010-05-03 8733 8
248 너 나아니었으면 장가도 못갔어! (246에서 계속) 雲耕山人 2010-05-03 8551 6
247 중국속 대고구려 역사의 발자취- 고구려의 왕릉 피라미드… 댓글(2) 현우 2010-05-03 8253 8
246 노처녀 시집보내기(245번에서 계속) 雲耕山人 2010-05-03 7374 8
245 내가 성추행범이라고???? 雲耕山人 2010-05-03 6726 7
244 여자가 벌리라는데 거절할 간 큰 남자가 있겠어요? 댓글(2) 雲耕山人 2010-05-02 9995 7
243 노처녀 길들이기 雲耕山人 2010-05-02 10318 9
242 " '軍番줄 認識標(인식표)' 걸었나? " /// 外 … inf247661 2010-05-02 8253 6
241 우리사회의 정신병자집단 쉐미니스트 雲耕山人 2010-05-02 7211 7
240 싱거운 골프 유머~ 라덴삼촌 2010-05-02 10086 8
239 김삿갓의 해학 시 댓글(2) 염라대왕 2010-05-01 14053 17
238 노조통계 – 미국은 감소추세, 중공은 증가추… 조동수 2010-04-30 6945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