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 기피는 한국의 ‘전통문화’ 인가?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병역 기피는 한국의 ‘전통문화’ 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10-02-07 08:09 조회6,761회 댓글1건

본문

박정희부터 노태우정권 말까지의 30년은 한국정치에 있어, 적어도 조선왕조 5백년과 그 후의 한국의 문민-보수정치 흐름에서 볼 때 일종의 '혁명적인 예외'의 시기였다.
이도형   
 「군대 가서 썩는다.」는 노무현의 말이 대한민국에선 진리인가? '군대 가서 썩지 않은 사람'이 대통령도 되고 국무총리도 되고 있으니 말이다. 하여튼 '난 사람'치고 '군대가서 썩은'사람이 없다.
 
 
 그러고 보니 '국군최고통수권자'인 대한민국 역대 대통령 10명 가운데 군인(장교)출신은 3명밖에 안된다. 이것은 무엇을 말하느냐? 그것은 한마디로 文民優位문민우위, 武人蔑視무인멸시의 시대였음을 말한다.
 
 
 한때 군사문화, 군사독재라는 말이 홍수를 이룬적이 있었다. 장군 출신인 박정희시대 18년과 전두환 집권 7년, 그리고 역시 장군 출신인 노태우정권 5년까지, 인물로는 10분의 3이지만 집권기간으로는 무려 30년간이었으니 1948년의 건국으로부터 따지면 절반의 시기를 군인출신이 집권한 셈이다.
 
 
 그동안 정치적으로 불이익을 당한 많은 文民문민들은 그 30년이 지겨웠을 것이다. 정치적 자유나 민주주의 보다는 國富국부와 强兵강병을 우선하는 군출신 권력자들이 엄청 미웠을 것이다.
 
 
 그러나 박정희부터 노태우정권 말까지의 30년은 한국정치에 있어, 적어도 조선왕조 5백년과 그 후의 한국의 문민-보수정치 흐름에서 볼 때 일종의 '혁명적인 예외'의 시기였다. 한국의 문민-보수정치의 특성은 '정치를 위한 정치' 위주의 보수문민 閑良한량들이 離合集散이합집산을 거듭하면서 펼치는 권력쟁탈전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박정희 시대를 前後전후한 한국의 정치상황을 보면 군출신 통치시대가 한국정치사의 예외적인 시기였음을 알 수 있다.
 
 
 이른바 '이승만독재'가 끝난 후 5.16까지의 1년남짓한 기간과, 박정희 암살 이후의 '서울의 봄'까지의 정치상황을 반추해보자. 강력한 리더십의 不在부재와 '독재자'의 거세는 정치가들의 이합집산과 학생-노동자들의 데모, 自制力자제력을 잃은 '언론자유'-이런것들이 말하자면 한국정치의 常例상례며 통상적인 작태였다. 그 주인공들은 대체로 '병역기피자'들이었다.
 
 
 요즘 새삼 문제가 되고 있는 이른바 병역비리는 또 뭔가? 한국정치의 상례며 통상적인 작태가 다시 불거져 나온것에 불과하지 않은가. 문제가 된것은 무슨 '습관성 어깨 탈구 수술'이나 '환자 바꿔치기' 등 수법으로 병역을 기피해온 일부 운동선수들이다.
 
 
 하지만 이들은 오히려 억울한 사람들이다. 권력층에 즐비한 합법적인 병역기피자들에 비하면.
 
 
 우리 역사가 그래왔다. 우리가 미워하는 일본의 옛 군부가 만든 문헌 가운데 다음과 같은것이 있다.
 
 "조선의 兵數병수 약20만이라 칭한다. 然연이나(그러나) 훈련과 규율있는 精兵정병은 전국을 통털어 수천에 불과하다-5-6만의 병을 집합시킨적도 있으나 將장은 韜略도략을 모르고 병은 전투를 모르니-오합지졸이라 할수밖에-"<日本戰史 朝鮮役編 52p>
 
 이 글은 임진왜란 당시 일본측에서 만든 문헌의 한 대목이다. 왜 이런 현상이 생겼나? 忠충보다 孝효를 중시한 조선시대는 兵役병역보다 家事가사가 중시됐으며, 가사는 높은 계급일수록 더욱 중시하고 있었기에 군인은 힘없는 常人상인 이하 계급만 갔기 때문이다. 그당시 일본은 각번(藩)의 領主영주마다 每萬石當매만석당 병250의 비율로 전국에 56만3천명의 大軍대군을 거느렸고 그중 나고야(名護屋=현 후꾸오까縣=최전방)에 주둔만 약10만, 外征軍외정군 20만등, 조선침략군만도 33만명이 있었다.
 
 
 문민우위-무인천시 사회에서 당파싸움에 여념이 없던 조선 宣祖선조시대. 문민정치의 특징은 대의명분을 중시하는 나머지 '事實사실'을 외면하기 일쑤였다. 倭왜놈은 쌍놈이고 조선은 尊明崇儒존명숭유의 점잖은 동양의 예의지국임을 자랑만 하고 있을때 상대방은 첨단병기(鳥銃)를 앞세워 침략해 왔다. 속수무책일 수 밖에.
 
 
 눈을 현실로 돌리자. 북한이라는 무력집단의 실체와 핵무장 군사독재국이라는 사실에 눈감은 한국의 정치인들은 '동족끼리 싸우는' 군대에 가서 썩지 않으려고 발버둥이다. 그래서 땅이나 아파트를 여벌로 사놓고 도미유학 다녀오면 立身出世입신출세의 길이 열리는데 뭣때문에 '군대가서 썩느냐?' 노무현은 과연 名言명언을 남겨놓고 갔다.
 
 
 그런 세상에서 무슨 노블리스 오블리지인고? 空念佛공염불이다. 노블리스 오블리지 할려면, 고향가는 비행기표 사뒀다가 고국에 전쟁나면 달려가는 이스라엘 학생을 두고 하는 말이다. 그런데 여기서는 부자가 가난한 사람 돕는것쯤을 노블리지 오블리지로 언론이 잘못 전달하고 있다.
 
 
 국가(대한민국)에 위기가 오면 하던일(정치, 학업, 비지네스 등) 집어치우고 싸우러 나가는 귀한 신분의 사람을 두고 노블리스(높은신분)에 부과된 오블리지(의무)를 다한다고 하는 말이다. 6.25당시 미8군사령관 밴플리트장군의 아들이 전사하고 중국공산당수 毛澤東모택동의 아들이 싸우다 죽었다. 이것이 노블리스 오블리지다. 미국의 케네디 전대통령, 닉슨 전대통령도 2차대전 참전 유공장교다.
 
 
 한국전쟁 때 외국종군기자 17명이 희생됐다. 전쟁의 당사국인 한국의 기자는 한사람 다친 사람조차 없었다. 외국기자는 중대-소대까지 가서 취재하고, 당시 특권층이던 한국기자들은 잘해야 사단본부, 보통은 국방부나 육군본부에 앉아서 취재했다.
 
 
 따라서 '병역기피'는 엄격한 의미에서 범법이라기 보다 한국의 '전통문화'라고 해야 옳을것 같다. 옛날 科擧과거에 급제해서 입신출세 하는걸 자랑으로 삼은거나 요즘 '군대가서 썩지않고' 행정고시, 사법고시 등에 합격하거나 대학교수 하는 사람이 훨씬 더 좋은 신랑감인거나 같지 않은가.
 
 
 병역기피는 한국의 전통문화인 것이다. '문화'를 정치에서 따지는게 우습다. 그러니 국회의 청문회라는 코미디는 이젠 그만 했으면 좋겠다. (한국논단)

댓글목록

무대뽀님의 댓글

무대뽀 작성일

더큰 문제는 이유없이 사랑하는 아들들 이 가족에 품을떠나 국방에 신성한 의무를 하고 있슴에 감사보다는 군발이니 뭐니 하류 젊은이로 보는 사회적인 병폐가 가슴이 더 아픕니다 저도 아들 하나는 얘비따라
해병대 지원 입대 얼마전 재대 했구 큰아들은 다음 달 전역을 앞두고 있습니다만 군인들이 사회로부터
존중 받구 우리가 따듯한 마음으로 그들의 정의로운 병역  의무에 감사해야 하는 풍토가 정착 되는 시대적 요구가 필요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더불어 6.25 그리구 월남전에 희생 하신 선배님들 의 거룩한 희생에 늘 감사드리구 싶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857건 287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77 지구에 인간이 100명이 산다면???? 댓글(2) 東素河 2010-05-25 9323 8
276 오랫만에 들어보는 중도론자(이명박)의 반공 연설! 댓글(1) 김종오 2010-05-25 6639 6
275 시간이 멈춘듯한 인도의 어느 민족장날.. 현우 2010-05-25 10839 5
274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는 감동적인 장면.. 현우 2010-05-25 9785 15
273 진실과 거짓은... 댓글(1) 현우 2010-05-22 9687 9
272 액체로 변한 산, 물처럼 쏟아지는 산사태 ‘화제’ 댓글(1) 현우 2010-05-21 10880 15
271 부처님曰 " 이것이 무엇이냐? " 댓글(2) 東素河 2010-05-21 7863 8
270 佛誕節(불탄절)에 듣고 픈 ㅡ '張 世貞'님의 百八 念… inf247661 2010-05-21 12686 11
269 Fe{철}의 酸化數는 + 8/₃外. 投票法{自由黨 時節… 댓글(1) inf247661 2010-05-21 7264 7
268 <월남 패망 35주년에 즈음하여> 라덴삼촌 2010-05-19 6708 14
267 사이코페스 댓글(1) 염라대왕 2010-05-17 8669 9
266 1952년 미군장병 위문왔던 먼로의 그때 그추억사진들.… 댓글(2) 현우 2010-05-17 7527 5
265 王 잠자리{king flying dragon}의 變態(… inf247661 2010-05-12 8644 6
264 재미교포 한글학교 중창대회 댓글(2) 조동수 2010-05-12 12277 17
263 일제 강점 35년, 그 후유증은 오늘도 우리몸에....… 김종오 2010-05-12 7565 5
262 거대하고 호화스러웠던 꿈의 배 `타이타닉호`의 실제사진 현우 2010-05-11 11127 6
261 이런여성 몇명 국회에좀 보냈으면 좋겠구만.. 댓글(1) 현우 2010-05-11 9917 15
260 천안함 46전사님께 헌화(獻花)합니다. 방위병 2010-05-10 7958 6
259 사부님, 나의 師父님 댓글(3) 홍순주 2010-05-09 7280 22
258 어버이 날, 세월의 무게를 무슨수로 버텨내랴! 댓글(1) 김종오 2010-05-08 7978 15
257 가정의달 추천영상- 어머니 현우 2010-05-08 9273 5
256 한미 사관학교 교류 조동수 2010-05-07 9332 15
255 신이 빚은 조각.. 현우 2010-05-07 9012 8
254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한단 말이 있는데.. 현우 2010-05-07 10163 6
253 최고사령관의 트로피 Commander-in-Chief’… 조동수 2010-05-07 10320 12
252 그녀의 놀라운 재능.. 현우 2010-05-07 8985 6
251 歌手 '백 설희'님, 永眠! 삼가, 故人의 冥福이나마 … 댓글(2) inf247661 2010-05-05 9299 5
250 여군들의 밤송이문화 댓글(3) 雲耕山人 2010-05-05 11764 9
249 내 이름은 대한민국의 국기입니다 댓글(1) 현우 2010-05-05 7176 6
248 느이 신랑 방위병 출신이지? 雲耕山人 2010-05-03 9090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