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를 져다 버리는 지게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아버지를 져다 버리는 지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2-06-02 02:21 조회4,881회 댓글0건

본문

요즘은 자식 여럿 있어도 늙고 병든 부모 서로 모시지 않아
양로원에 맡기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현대판 고려장이 아닐수 없습니다
아래 내용은 다 아는 이야기지만 다시한번 효(孝)에 대해 생각해보고자 올려봅니다.

아버지를 져다 버리는 지게        


옛날 어느 고을에 총명하고 마음씨 착한 봉이라는 소년이 있었습니다.
봉이의 부모님은 몹시 게으른 농사꾼이었습니다.
가진것도 넉넉지 못한데다 모든 일에 게으르고 보니,
집안 형편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소년의 어머니는 마음씨가 곱지 않아서
몸져 누운 시아버지를 여간 구박하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며느리는 그렇더라도 아들이 효성스러우면 좋으련만,
이 게을러 빠진 농부는 뭐든지 자기 부인의 말을
따르는 못난 사람이었습니다.

봉이 소년은 그런 부모님이 못마땅했습니다.
그리고, 앓아 누운 할아버지가 불쌍하여
늘 할아버지 곁에서 알뜰살뜰 보살펴 드렸습니다.
저녁 때가 되면 봉이는 자진해서 할아버지 방의 군불을 땠습니다.
아버지나 어머니는 방이 더울 만큼 때지 않고 시늉만 하기 때문이었습니다.
“이 녀석아, 웬 나무를 그렇게 처때는 거냐?”

군불 때는 봉이에게 어머니가 소리 치면, 봉이는 웃으면서 대답했습니다.
“어머니, 이 나무는 제가 지난 가을에 할아버지
군불감으로 따로 해다가 말린 거예요.”
그 뿐만 아니라, 소년은 늘 군불 속에
감자나 고구마를 구웠다가 몰래 할아버지께 드렸습니다.

밤에 소년이 군 감자나 고구마를 가지고 할아버지 방으로 들어가면,
저녁을 변변치 않게 먹은 할아버지는 여간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늙으면 어린애가 된다는 말이 있지만,
소년의 할아버지는 너무 늙은 데다 몸까지 건강치 못한지라,
먹을 것을 보면 마치 어린애처럼 좋아하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밤이었습니다.
밤이 깊도록 할아버지 방에서 어깨와 다리를 주물러 드리며
말동무를 해드리던 봉이는, 할아버지가 잠이 드신 뒤
살그머니 문을 열고 밖으로 나왔는데,
때마침 안방에서 아버지와 어머니가 이야기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여보, 언제까지 이렇게 지내야 하는 거예요?”
“이렇게 지내다니, 그게 무슨 소리요?”
봉이 어머니의 말에 아버지가 물었습니다.
“아버님 말예요. 언제까지 이렇게 병든 아버님을 모시고 살아야 하느냐 말예요.”
봉이 어머니는 앙칼진 목소리로 쏘아붙였습니다.

“그러니, 낸들 어쩌겠소. 돈이 있어야 아버님 병을 고쳐드리지”
“누가 병을 고쳐드리자고 이러는 줄 아세요?
왜 여태 안 돌아가시냐는 거예요”
“아, 사람의 목숨을 누가 마음대로 할 수 있겠소? 우리가 참아야지”
“나는 더 이상 못 참겠어요. 하루 이틀도 아니고, 병든 어른 모시는게
쉬운 일인 줄 아세요? 이러다가는 내가 먼저 죽겠어요”

“너무 신경쓰지 마시오. 그리고, 아버님 시중은
봉이 녀석에게 맡기면 되지 않소.”
“나는 그게 더 속이 상해요. 봉이는 우리 아들인데,
그 녀석은 어떻게 된 일인지 제 어미 아비보다는 할아버지한테
더 지성이니 말예요. 이제 우리도 아들의 효도를 받을 때가 되지 않았어요?
언제까지 봉이를 아버님 시중이나 들게 해야 하지요?

나는 더 이상 그 꼴은 못 보겠어요”
“그렇지만 어쩌겠소. 아무튼 돌아가실 때까지는 모셔야 되지 않겠소”
봉이는 어미와 아버지가 나누는 이런 이야기를 듣고 몹시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리고 더욱 할아버지가 불쌍하게 생각되었습니다.

그때, 어머니가 은밀한 목소리로 다시 말했습니다.
“여보, 내게 한 가지 생각이 있어요.
당신 내일 아버님을 지게에 지고 산에다 버리고 오세요.”
“아니, 그게 무슨 소리요? 아무리 모시기가 귀찮다해도 어찌 그런 생각을...”
“내 생각이 잘못된 것이 아니예요. 당신 고려장이란 말도 못 들어봤어요?
늙은 노인을 산에다 버리는 것은 예부터 있어 온 풍습이라고요.”

“하긴 그렇구려. 하지만, 아버님께 뭐라고 해야 하지?”
“아버님은 먹을 것을 드린다면 어디라도 따라가실 거예요.
정신이 없는 노인이니까요”“그, 그렇긴 하지만...”
“여보, 꼭 그렇게 하세요. 난 이대로는 더 이상 못 살아요.”

부모님이 나누는 이야기를 밖에서 듣고 있던 봉이는
너무나 놀랍고 슬펐습니다.그날 밤 봉이는 잠을 이룰 수가 없었습니다.
내일이면 아버지는 어머니의 말대로 할아버지를
산에다 버리고 올 것이 뻔했습니다.
봉이는 할아버지가 가엾어서 눈물이 났습니다.

할아버지가 아버지를 기르실 때는 얼마나 귀여워하셨을까,
얼마나 소중한 자식으로 생각하셨을까를 생각하니,
아버지와 어머니가 미워졌습니다.
그러다가 봉이는 문득 한가지 좋은 생각을 떠올렸습니다.
“옳지, 그 방법을 써야겠군.”

봉이는 혼자서 빙그레 웃었습니다. 그리고, 비로소 잠을 잘 수가 있었습니다.
다음날 아침이 되자, 봉이의 어머니는 그래도 양심이
조금 남아 있었던지 할아버지의 진지상을 다른 날보다 잘 차렸습니다.
“오늘이 무슨 날이냐? 웬일로 생선 도막이 다 상에 올랐구나!”
할아버지는 밥상 곁에 앉아서 가시를 발라드리는 봉이에게 말했습니다.
“할아버지, 오늘부터는 아버지 어머니가 할아버지를 더욱 잘 모시려나 봐요”
“흐음, 그래야지. 이제 철들이 드는 모양이야.”

아침 식사가 끝나자 봉이 어머니는 할아버지의 옷을 갈아입혔습니다.
“새 옷을 입으니까 기분이 좋구나. 봉아, 네 말대로 이제부터
아비 에미가 나를 잘 돌보려나보다. 고마운 일이지, 고마운 일이야.”
할아버지는 싱글벙글했습니다.
“아버님, 제가 모처럼 산에 모시고 가서 맛있는
실과를 따드릴 테니 지게에 앉으시지요.”

마침내 아버지가 지게를 가져와서 말했습니다.
할아버지는 아무 의심도 하지 않고 기뻐하며 지게 위에 앉았습니다.
“아버지, 저도 같이 가겠어요.”
봉이는 놓칠세라 따라나섰습니다.
“넌 집에 있거라”
“봉아, 내가 찰떡을 만들어 줄테니 너는 집에 있거라"

아버지와 어머니가 말렸지만 봉이는 한사코 할아버지를 따라가겠다고 우겼습니다.
아버지는 할 수 없다는 듯 봉이를 데려가기로 했습니다.
산으로 가는 도중, 할아버지는 지게 위에서 잠이 들었습니다.
봉이 아버지는 좋은 기회라고 여겨서 아들에게 말했습니다.

“봉아, 너도 알고 있겠지만 할아버지는 너무 오래 사셨어.
네 어머니와 나는 더 이상 할아버지를 모시기가 힘이 드는구나.
그래서, 오늘은 할아버지를 산 속에다 버리라 가는 길이다. 알겠니?”
“예, 알겠어요. 정 모시기 힘드시면 할 수 없는 일이지요.”

봉이는 별로 놀라지도 않고 말했습니다. 할아버지와 정들었던 봉이인지라,
그런 말을 들으면 몹시 놀라고 가슴 아파하리라 생각했던 아버지는
속으로 놀라고 있었습니다. 그만큼 봉이의 태도는 침착했던 것이지요.
“네가 부모를 이해해 주는 것을 보니 참으로 다 컸구나!”
아버지는 조용히 말했습니다.

드디어, 산 속 깊은 곳에서 아늑한 장소를 발견했습니다.
“저 바위 아래가 좋겠군.”
아버지는 중얼거리며 그곳에다 지게를 내려놓았습니다.
할아버지는 여전히 지게 위에서 잠들어 있었습니다.
잠든 것이 오히려 잘 됐다고 생각한 아버지는 재빨리 그곳을 떠나려 했습니다.

“아버지, 저 지게는 가져가야지요”
“아니다. 지게에서 내려놓으면 할아버지가 깨실지도 모르니 우리는
그냥 내려가는 게 좋겠다”아버지는 봉이의 팔을 끌었습니다.
“안 돼요, 아버지. 저 지게를 꼭 가져가야 해요”
봉이는 고집스럽게 버텼습니다.

“아니, 왜 꼭 지게를 가져가겠다는 거냐?”
아버지가 짜증스러운 듯이 말했습니다.“당연하잖아요?
이 다음에 아버지 어머니가 늙고 병들면 저도 산에다 버릴 때 이 지게를 쓰겠어요”
봉이의 말을 들은 아버지는 한동안 아무 말도 못하고
입을 벌린 채 멍하니 서 있었습니다.
너무나 큰 충격을 받았던 것입니다.

‘그렇지, 나도 언젠가는 늙고 병드는 날이 있겠지.
그러면, 우리 봉이 녀석이 나를 지게에 지고 산으로...’
“아버님, 이 불효 자식을 용서해 주세요.
지금까지 아버님을 잘 모시지도 못하고, 더구나 이 산속에다
아버님을 버리려 했으니 저는 참으로 몹쓸 자식이었습니다.
부디 저를 용서해 주세요. 앞으로는 정말 잘 모시겠습니다”

아버지는 잠든 할아버지의 얼굴을 쓰다듬으며 참회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마음씨 곱고 지혜로운 봉이 덕분에 자신의 불효를 깨닫게 된
아버지는 그 뒤 누구보다도 할아버지를 극진히 모시는 효자가 되었습니다.
봉이가 한 말을 전해 들은 어머니도 역시 자기
잘못을 뉘우치고 참으로 효성스러운 며느리가 되었습니다.

봉이의 부모님은 ‘내가 부모님께 효도하지 않으면서
어찌 자식이 나에게 효도하기를 바라겠는가’
라고 했던 옛 사람의 가르침을 비로소 깨닫게 된 것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578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368 일본의사의 고백 (필독하시기를 바랍니다) 댓글(2) Long 2017-12-12 2255 42
8367 가장 아름다운 모습 Long 2018-11-05 1186 42
8366 박 대통령의 담화문 중에서..... 댓글(1) 반디 2010-06-19 8289 41
8365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댓글(3) 현우 2010-12-29 9537 41
8364 생활속의 지혜 몇가지! 현우 2011-06-17 9112 41
8363 과연 우리는 터키의 형제국인가? 그렇습니다 현우 2012-04-04 6125 41
8362 친구여! 현우 2012-05-10 6553 41
8361 가슴찡한 역사의 한 페이지들..! 현우 2012-08-18 8846 41
8360 대초원의 아이들 댓글(3) 대초원 2012-08-24 5046 41
8359 박근혜의 지나온 인생여정 포토갤러리! 현우 2012-12-31 6068 41
8358 현역 소령, 세계 3대 인명사전 모두 등재 한글말 2013-01-19 10259 41
8357 김일성의 남침 지울수 없는 장면들! 댓글(3) 현우 2013-02-03 5387 41
8356 이정희의 "먹튀화폐"! 댓글(2) 장학포 2013-09-06 3964 41
8355 뉴스타운 호외 1호 1장을 지하철에서 배포하였습니다 댓글(10) 위든리버 2015-08-01 1966 41
8354 많이 알려야 할 글(펌) 염라대왕 2016-06-25 1274 41
8353 판검사 국개의원 다 여기 있으니 ... Long 2016-08-08 1309 41
8352 잘 알려지지 않은 소식 하나 전합니다. 댓글(1) Long 2018-11-15 1293 41
8351 걍뉴부대 ! 댓글(1) Long 2018-12-28 1263 41
8350 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현우 2019-05-25 1486 41
8349 지만원 박사님께.. LYH007 2020-07-16 388 41
8348 삭제 하였음... 댓글(1) 소강절 2011-11-04 5330 40
8347 고생끝에 탄생한 최고의 명장면 사진들! 현우 2011-03-25 10935 40
8346 박원순 너 왜 사니? 댓글(1) 개혁 2011-10-14 6901 40
8345 진정한 '애마부인' 감동장면! 현우 2012-03-02 7888 40
8344 인생의 비밀(秘密) 현우 2012-05-07 7231 40
열람중 아버지를 져다 버리는 지게 현우 2012-06-02 4882 40
8342 투표가 끝나고 깨달은 작은 진리... 현우 2012-12-20 5061 40
8341 유대인 3만명 목숨을 구했던 일본영사 '스키하라' 현우 2014-04-04 4075 40
8340 한국인이 만든 인류역사상 가장 큰 배 댓글(1) 현우 2014-06-30 6769 40
8339 법보다 먼저 주먹이 울고싶은 세상! 댓글(2) 현우 2015-04-06 2688 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