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미국인 이야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어느 미국인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2-06-22 10:56 조회5,386회 댓글1건

본문

感動을 주는 이야기!

 

캘리포니아 유학중인 어느 한국 학생의
이야기이다.
학기 등록 때 고국의 부모님으로부터 등록금과
생활비를
받을 때 마다 고국에 계시는 부모님께
죄송스런 마음이였다.

부모님의 어려운 사정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조금이라도 그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서
방학시즌때 요세미티 공원
나뭇가지 벌목 알바이트 일을 하게 됐다.

한 푼이라도 더 많이, 더 빨리 모우기 위해
비장한 결심까지 했다.
점심을 굶고 그 돈을 절약하자.

점심시간이 되어 동료 미국인 일꾼들이
샌드위치로
점심식사를 하는 시간에는 배고파
먹고 싶은 마음
간절하지만 돈 절약하기 위해
점심 굶는다는 말은
차마 자존심 때문에 하지 못하고
위염으로 점심을
먹지 말라는 의사의 지시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식사를 하지 않는다고 핑계를 둘러대면서
나무밑에서
책을 읽거나 낮잠을 자는 척 했다

 

이 때 동료 작업인부 중에서 이 말은 거짓이며
돈을 절약 위해 힘들게 배고픔을
참고 있다는 것을
간파한 미국인 인부가 있었다.

저 한국 알바이트 학생의 위염 때문에
식사를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돈을 아끼기 위해
일부러 굶고있다. 얼마나 배고플까.

어떻게 저 사람 자존심 건들리지 않게 하면서
내 샌드위치를 좀 나눠 줄 방법이 없을까?
생각하다 그 알바이트 학생에게 까지
들리게
큰 소리로 갑자기 말하기 시작했다.

에이 미련한 마누라.내 어찌 먹으라고
오늘 샌드위치를 이렇게 많이 싸 준거야
다 먹지 못하고 버릴 수도 없고,
그렇다고 남겨 가면 자기의 성의도 모른다고
잔소리 할 텐데 ....

어이 한국학생 자네 날 좀 도와줄 수 없겠나 ?
보다시피 이 샌드위치 나 혼자선 도저히
다 못 먹을 만큼 양이 많으니
자네가 나 대신 좀 처분해 줄수 없겠나?
 

그 알바이트 학생은 몇 번 사양하는 척 하면서
결국은 그 미국인 인부의
간곡한 청을 들어 준다는
입장에서 그 인부의 샌드위치를
나눠 먹게 되었다.


그 날 이후부터 그 알바이트 학생은
남에게 점심을
공짜로 얻어 먹는다는 자존심 상하는
생각 없이 오히려 그 미국인 인부를 도와준다는
입장에서 계속해서 샌드위치를 얻어 먹게 되었다.
 
그렇게 해서 돈을 모아 등록을 한 후 다음 학기
방학 때 이 학생은 그 때 자기에게 샌드위치를
작업시즌
끝날 때 까지 공짜로 나눠먹게 해준
고마운 미국인 인부에게 인사를 하기위해
살고 있는 마을로 찾아갔다.

그러나 숙소 경비원이 그 사람은
작업 나가고 지금 집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 그 분 부인이라도 뵙고 인사를 드리고
가겠다고 했다.
그러자 숙소 경비원이 이상한 눈으로 바라보면서 " 부인이라니?
그 사람은 3년 전에 부인을 잃고 그 이후로
지금까지
독신으로 혼자 사는데.. "


 


그제서야 한국학생은 모든 사실을 알게 되었다.

"미련한 우리 마누라 내 어떻게 먹으라고
샌드위치를
이렇게 많이 싸 준거야 " 그 말은 모두가
나의 자존심 건드리지 않게
하면서 자기 샌드위치를 나눠주겠다는
그 마음이라는 것을...

 

자존심 그게 무엇인가요?
그러나 상대방을 존중하여 주는 것은 중요합니다.
나의 자존심은 깊숙히 은행에 묻어두되
상대방의 자존심은 지켜드립시다.

댓글목록

심심도사님의 댓글

심심도사 작성일

참 대단하신 분이시네!!!!
나두 그런 생각도 해 가며 살아야 겠다

휴게실 목록

Total 7,88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891 238
7883 비 내리는 오두막 댓글(1) 지만원 2012-09-04 5280 143
7882 외기러기 지만원 2012-11-01 5148 140
7881 전두환 대통령이 김일성을 실신시킨 사건 아시나요? 댓글(2) 현우 2013-03-18 8317 98
7880 문제인이 어느날 댓글(1) Long 2018-08-07 1220 79
7879 친일 자손 의원 댓글(1) 염라대왕 2015-11-08 2266 72
7878 세계인이 본 미스테리 한국..! 댓글(2) 현우 2012-09-01 5906 71
7877 컴퓨터 사용자들 자판 쉽게 외우는 방법 소강절 2011-10-06 19998 70
7876 나보다 훨씬 못되 처먹은 놈 좀 보소 ! Long 2018-07-17 1214 70
7875 안철수 새 별명 탄생 자유인 2012-08-23 5424 68
7874 박근혜 퇴진 해야 우리 정치발전을 위해서 라도 물러나야… 댓글(1) 발전의리더 2014-06-25 3098 67
7873 침몰선 한 척 건지려고 국민세금 9천억 퍼붓는 나라(펌… 댓글(4) 선한일 2015-07-18 1970 64
7872 조갑제의 돌이킬 수 없는 실수. 댓글(1) newyorker 2018-05-18 1412 64
열람중 어느 미국인 이야기 댓글(1) 현우 2012-06-22 5387 63
7870 진짜 있었던 일 댓글(7) Long 2018-04-03 1824 63
7869 용서해 주십시오 라덴삼촌 2011-04-05 5504 62
7868 한 위대한 한국인을.... Long 2018-10-18 804 62
7867 유독 한국인에게 뇌졸중.중풍이 많은 중대 이유! 현우 2012-06-13 6589 61
7866 대참사가 일어났을때, 한국언론들의 보도 행태 댓글(3) 碧波郞 2014-04-17 3550 61
7865 한국인들의 팔레스타인에 대한 오해! 댓글(4) 현우 2014-08-01 3744 61
7864 박대통령과 창녀 이야기 댓글(1) 현우 2014-02-19 6274 60
7863 사진 좀 보시라요 ! 댓글(2) Long 2016-08-08 1616 60
7862 숨겨진 두 여인의 공로를... Long 2018-10-03 956 59
7861 핸드폰 분실시 효과적인 대처요령! 현우 2012-06-14 21727 58
7860 브라질의 자랑스런 한국인 여검사! 현우 2015-11-04 2447 58
7859 서정갑에 대한 인상 댓글(4) newyorker 2018-05-19 1169 58
7858 이제 아파트 주민들이 시작한다. Long 2018-07-31 974 58
7857 빙하속에서 발견된 빙하시대의 인간! 댓글(1) 현우 2012-07-27 5920 57
7856 끝까지 주인을 사랑하는 개(犬) 현우 2012-09-09 6128 57
7855 대한민국 총정리 댓글(2) 김종규 2012-12-01 4517 5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