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또한 지나가리라!”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이 또한 지나가리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0-03-06 10:22 조회9,672회 댓글0건

본문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밴쿠버 겨울올림픽이 끝난 지 일주일이 돼가지만 김연아는 여전히 화제의 중심에 있다. 그녀와 관련된 것이라면 그 어떤 시시콜콜한 이야기일지라도 사람들 입에 회자(膾炙)된다. 이런 가운데 그녀의 좌우명 또한 화제다. 말인즉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본래 이 말은 유대경전 주석서인 『미드라쉬(Midrash)』의 ‘다윗왕의 반지’에서 나왔다. 다윗왕이 어느 날 궁중의 세공인을 불러 명했다. “날 위해 아름다운 반지를 하나 만들되 거기에 내가 전쟁에서 큰 승리를 거두어 환호할 때 교만하지 않게 하고, 내가 큰 절망에 빠져 낙심할 때 결코 좌절하지 않고 스스로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는 글귀를 새겨 넣으라.” 이에 세공인은 아름다운 반지를 만들었지만, 정작 거기에 새길 글귀가 떠오르지 않아 고민 끝에 지혜롭기로 소문난 솔로몬 왕자를 찾아가 도움을 청했다.
이때 왕자가 일러준 글귀인즉 “이 또한 지나가리라!”

# 실패에 좌절하지 않고, 승리에 오만해지지 않기 위해 다윗왕이 자신의 반지에 새겨 넣고 몸에 지녔다는 이 말을 좌우명 삼아 김연아는 그 모진 훈련을 견뎌내고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겨 세계 정상에 올랐음을 우리는 안다. 하지만 동시에 그녀가 받은 그 모든 황홀한 찬사도 순간 덧없이 지나가리라는 것을 지혜로운 그녀는 알아야만 한다. 결국 권력도 명예도 부도 사랑도, 실패와 치욕과 가난과 증오도 모두
 “이 또한 지나가리라!”

# 사실 이것은 비단 김연아만의 좌우명이 아니다. 골프여제 박세리도, 메이저리거 박찬호도 이 말을 되뇌며 슬럼프를 극복하고 나아갔다. 하지만 이 말이 운동선수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은 물론 아니다. 삶의 신맛, 짠맛, 쓴맛, 단맛을 다 맛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몸으로 깨닫고 가슴과 뇌리에 이렇게 새긴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이강숙 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의 부인 문희자 선생이 동인(同人) 작품 전시회를 연다는 말에 오랜만에 인사동의 한 갤러리를 찾았다. 그중 눈길이 간 것은 밤이 지새도록 버선을 꿰매고 다듬이질을 하던 어머니를 회상한 작품이었다. 새하얀 버섯에 양초를 꽂아 마치 음표처럼 줄줄이 벽에 걸고 아래엔 다듬잇돌과 방망이가 가지런히 놓여 있는 그 작품을 보면서 나는 문득 문 선생의 어머니가, 아니 우리 모두의 어머니가 밤을 지새우는 인고의 세월을 견뎌내며 이렇게 되뇌지 않았을까 싶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대학교수 시절에 가르쳤던 제자와 저녁을 함께 먹었다. 얼마 전 다니던 직장을 옮겼는데 이번 달 월급이 나올지 걱정이라고 말한다. 그가 앞서 전직한 주된 이유가 전 직장에서 월급을 제대로 주지 않아서였는데 말이다. 이처럼 큰 기업들과 달리 중소기업들은 죽을 맛인 곳이 수두룩하다. 어떤 이는 외환위기(IMF) 때보다도 힘들다고 말한다. 차라리 그땐 모두 힘드니 오히려 그걸 위안 삼았는데 지금은 남들은 괜찮은 듯 보이는데 나만 추락하나 싶어 그 자괴감과 상대적 박탈감이 더 크다는 얘기다. 하지만 그는 아직 젊고 팔팔하기에 나는 이렇게 말해줄 수 있었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 밴쿠버 겨울올림픽이 달궈놓았던 것들이 식으면서 우리는 다시 냉랭한 현실과 마주한다. 세종시 문제에 눈 팔려 있는 대통령과 정부도 날이면 날마다 일자리 창출을 말하지만 정작 제대로 된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백수들과 한창 일할 나이에 이런저런 이유로 직장에서 밀려난 중장년들은 더욱 넘쳐난다. 평일 대낮인데도 지하철을 타보면 등산복 차림이 적잖다. 등산복이 많이 팔리는 것은 계절적 수요만이 아니다. 할 일 없어진 그들이 산에라도 가야겠다고 마음먹은 까닭이리라. 그들에게 나는 차마 이 말을 해줄 엄두가 나지 않는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고.

정진홍 논설위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845건 287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65 王 잠자리{king flying dragon}의 變態(… inf247661 2010-05-12 8611 6
264 재미교포 한글학교 중창대회 댓글(2) 조동수 2010-05-12 12267 17
263 일제 강점 35년, 그 후유증은 오늘도 우리몸에....… 김종오 2010-05-12 7552 5
262 거대하고 호화스러웠던 꿈의 배 `타이타닉호`의 실제사진 현우 2010-05-11 11120 6
261 이런여성 몇명 국회에좀 보냈으면 좋겠구만.. 댓글(1) 현우 2010-05-11 9905 15
260 천안함 46전사님께 헌화(獻花)합니다. 방위병 2010-05-10 7954 6
259 사부님, 나의 師父님 댓글(3) 홍순주 2010-05-09 7255 22
258 어버이 날, 세월의 무게를 무슨수로 버텨내랴! 댓글(1) 김종오 2010-05-08 7961 15
257 가정의달 추천영상- 어머니 현우 2010-05-08 9261 5
256 한미 사관학교 교류 조동수 2010-05-07 9317 15
255 신이 빚은 조각.. 현우 2010-05-07 8996 8
254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한단 말이 있는데.. 현우 2010-05-07 10153 6
253 최고사령관의 트로피 Commander-in-Chief’… 조동수 2010-05-07 10310 12
252 그녀의 놀라운 재능.. 현우 2010-05-07 8975 6
251 歌手 '백 설희'님, 永眠! 삼가, 故人의 冥福이나마 … 댓글(2) inf247661 2010-05-05 9272 5
250 여군들의 밤송이문화 댓글(3) 雲耕山人 2010-05-05 11728 9
249 내 이름은 대한민국의 국기입니다 댓글(1) 현우 2010-05-05 7163 6
248 느이 신랑 방위병 출신이지? 雲耕山人 2010-05-03 9079 8
247 너 나아니었으면 장가도 못갔어! (246에서 계속) 雲耕山人 2010-05-03 8881 6
246 중국속 대고구려 역사의 발자취- 고구려의 왕릉 피라미드… 댓글(2) 현우 2010-05-03 8595 8
245 노처녀 시집보내기(245번에서 계속) 雲耕山人 2010-05-03 7669 8
244 내가 성추행범이라고???? 雲耕山人 2010-05-03 7025 7
243 여자가 벌리라는데 거절할 간 큰 남자가 있겠어요? 댓글(2) 雲耕山人 2010-05-02 10361 7
242 노처녀 길들이기 雲耕山人 2010-05-02 10648 9
241 " '軍番줄 認識標(인식표)' 걸었나? " /// 外 … inf247661 2010-05-02 8854 6
240 우리사회의 정신병자집단 쉐미니스트 雲耕山人 2010-05-02 7514 7
239 싱거운 골프 유머~ 라덴삼촌 2010-05-02 10419 8
238 김삿갓의 해학 시 댓글(2) 염라대왕 2010-05-01 14504 17
237 노조통계 – 미국은 감소추세, 중공은 증가추… 조동수 2010-04-30 7223 10
236 청도의 유명한 소싸움 축제(동영상) 현우 2010-04-29 13424 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