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소 9 마리의 교훈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암소 9 마리의 교훈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2-07-20 12:06 조회6,005회 댓글3건

본문


암소 9 마리의 교훈


한 의사가 아프리카의 어느 외진 마을에서
의료봉사를 하면서
외국에서 선진 축산기술을 배우고 돌아온 마을의 젊은 청년을 알게 되었다.
그 마을에는 독특한 결혼 풍습이 있었는데,
청혼을 할 때 남자가 암소를 끌고 처녀의 집에 가서

“암소 받고 딸 주세요” 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특등 신부감에게는 암소 세 마리,
괜찮은 신부감은 암소 두 마리,
그리고 보통의 신부감이라면 암소 한 마리로도 승낙을 얻을 수 있었다.

어느 날 의사는 이 청년이 친구들과 마을 사람들에 둘러싸여
어디론가 가는 것을 보았다
.

그런데 놀랍게도 이 청년이 몰고 나온 청혼 선물은 살찐

‘암소 아홉 마리’였다.


사람들은 상대가 누구인지 궁금해 하면서
술렁이기 시작했다.
청년은 마을 촌장 집도, 지역 유지인 바나나 농장주인집도,
마을 여선생의 집도 그냥 지나쳤다.

그렇게 한참을 걷더니 어느 허름한 집 앞에 멈춰 섰다.
그리고는 그 집 노인에게 청혼을 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그 노인의 딸은 큰 키에 비해 너무 마르고 심약해 보이는
초라한 여자였다.


‘암소 한 마리’에 청혼할 상대에 불과한데

“암소 아홉 마리”를 데리고 간 것을 보고 동네청년들이 수근대기 시작했다.
심지어 그 처녀가 마법으로 청년을 홀린 것이라는 소문까지 돌게 되었다.

 

그 후 의사는 의료봉사를 마치고 본국으로 되돌아왔다.
가끔 그 청년을 생각할 때마다 그 때 왜 아홉 마리의 암소를 몰고
그 보잘 것 없는 처녀에게 청혼을 했는지 궁금해지곤 했다.

오랜 세월이 지나 휴가차 다시 그 마을을 찾아간 의사는
큰 사업가가 되어 있는 옛날의 그 청년을 만났고,
저녁 식사에 초대를 받았다.

식사를 하면서 의사는 그에게 청혼 선물로는 과도하게
아홉 마리를 건넨 이유를 물어 보았다.

그는 빙긋 웃을 뿐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궁금증만 더 커져갈 즈음에 찻물을 들고 한 여인이 들어왔다.

아름답고 우아한 흑인 여인이었다.
유창한 영어와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미소까지…

의사는 마음속으로,
‘아~, 이 사람이 그 때의 말라깽이 처녀 말고 또 다른 아내를 맞이했구나,
하긴 저 정도는 되어야 이 사람과 어울리지.’ 라고 생각했다.

그때 사업가가 천천히 말을 시작했다.
“선생님, 저 사람이 그때 제가 청혼했던 처녀입니다.”

의사의 놀란 모습을 보고 사업가는 말을 이었다.
“저는 아주 어렸을 적부터 저 사람을 사랑했고
저 사람과의 결혼을 꿈꿔 왔습니다.

아시다시피 저희 마을에선 몇 마리의 암소를 받았느냐가
여자들의 세계에선 중요한 문제였습니다.

저도 그런 관습을 무시할 수 없어서 암소를 몰고갔습니다.
사실 제 아내는
한 마리의 암소면 충분히 혼인 승낙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정말 사랑한 여인이 스스로 자신의 가치를
한 마리의 암소 값에 한정하고 평생을 사는 것을 원치 않았습니다.

자신을 두 마리나 세 마리를 받았던 처녀들과 비교하면서
움츠려져 살게 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청혼 때 몇 마리의 암소를 받았느냐가 평생 동안 자기 가치를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저는 세 마리를 훨씬 뛰어넘는 아홉! 마리를 생각해낸 것입니다.

결혼하고 나서 아내에게 공부를 하라거나 외모를 꾸미라고
요구한 적이 없습니다.

저는 있는 그대로의 아내를 사랑했고,
또 사랑한다고 이야기해 주었을 뿐입니다.

처음에는 무척 놀라 하던 아내가 차츰 저의 진실을 받아들이기 시작했습니다.

혹시 ‘나에게 암소 아홉 마리의 가치가 있는 것은 아닐까?’
라고 생각하기 시작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 후로 아내는 ‘암소 아홉 마리’걸 맞는 사람으로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는 사이에 아내는 더욱 건강해지고 아름다워져 갔습니다.

저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아내를 똑 같이 사랑하지만,
이제 아내는 결혼할 당시의 모습보다 지금 자신의 모습을
사랑하는 것
같습니다.

처음에 수근대던 동네 아낙들도 요즘은 제 아내의 밝은 미소를 사랑해줍니다.

누군가 당신에게 소중한 사람이 있다면
그 사람에게 최고의 가치를 부여해야 합니다.

그리고 누군가로부터 인정을 받으려면
자신에게 최고의 가치를 부여해야 합니다.

그것이 제가 배운 ‘암소 아홉 마리’로 인생의 교훈이었습니다.”
"누구든지 이러한 것들에서 자신을 깨끗이 씻어 버리면,
귀하게 쓰이는 그릇, 곧 거룩하게 되어 주인에게 요긴하게 쓰이고
또 온갖 좋은 일에 쓰이도록 갖추어진 그릇이 될 것입니다."



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

 


댓글목록

금강인님의 댓글

금강인 작성일

정말 좋은 내용의 글입니다.
감동이 물밀듯 밀려옵니다.
감사합니다.

이연주님의 댓글

이연주 작성일

너무감사합니다. 마음의 안정을 같게됩니다.  복사해서 주변친구에게도 선물했읍니다.

까마중님의 댓글

까마중 작성일

요즘 사람들 아니

소생같은 자에게도

만시지탄은있으나

금과옥조같은 훌륭한

명문입니다

현우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삼복더위에 건강하십시요

휴게실 목록

Total 8,024건 4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934 진정한 배려란!  댓글(3) 현우 2014-07-01 4197 47
7933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댓글(5) 현우 2018-04-28 1830 47
7932 그리운 박정희대통령 댓글(2) 조동수 2010-01-28 8916 46
7931 오늘의 유머 라덴삼촌 2010-03-02 9158 46
7930 15분간의 생애.. 현우 2012-03-22 5936 46
7929 보통아닌 사진들 Extraordinary Photos 현우 2012-04-08 6250 46
7928 대한민국의 부모와 자식 현우 2012-06-28 5068 46
열람중 암소 9 마리의 교훈 댓글(3) 현우 2012-07-20 6006 46
7926 코믹스런 고양이들의 잠자는 모습들.. 댓글(1) 현우 2012-08-25 5410 46
7925 늙어 은퇴한 분들에게 드리는 고언! 댓글(1) 현우 2012-11-30 5295 46
7924 월남전당시 한국군의 놀라운 진지ʌ… 댓글(2) 현우 2012-12-08 7922 46
7923 북한의 실상!-이것이 북한이다(1) 댓글(2) 현우 2013-02-13 8449 46
7922 문재인 회고록이라? 댓글(3) 최성령 2013-11-24 3113 46
7921 한 어머니의 어느날 댓글(1) 현우 2014-05-08 3712 46
7920 지애미 뒈진것도 거짓말 하는 놈이 서울시장이다. 만세반석 2015-02-05 2059 46
7919 5.18 을 쏜 사나이 (1962 서부영화) 댓글(2) 규마니 2015-07-24 2524 46
7918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인생 유언! 댓글(2) 현우 2015-11-14 10557 46
7917 나도 한마디 한다 ! Long 2016-07-14 1434 46
7916 이 두놈이 문제라 !~ Long 2017-10-31 1297 46
7915 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 댓글(1) Long 2017-12-13 1840 46
7914 윤영호 공군 중령이 댓글(2) Long 2018-09-22 1011 46
7913 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댓글(3) 현우 2009-12-11 12947 45
7912 어리석은 자와는 상종하지를 말라ʌ… 댓글(3) 현우 2011-10-28 7096 45
7911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선출된 배경! 댓글(1) 현우 2012-06-18 5698 45
7910 김대중 박물관 댓글(3) 일조풍월 2012-07-14 6374 45
7909 어느 며느리의 고백 댓글(8) 현우 2012-08-02 5733 45
7908 선생님을 졸도시킨 답안지 댓글(3) 현우 2012-08-22 7907 45
7907 스트레스 받을 때 가끔씩 보는 동영상 댓글(6) 우주 2012-09-27 4941 45
7906 우리 時代 最惡의 妄言 댓글(2) 한글말 2014-01-19 2743 45
7905 어느 중고 컴퓨터 장사하는분의 감동이야기 댓글(3) 현우 2014-10-03 3659 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