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며느리의 고백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어느 며느리의 고백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2-08-02 16:25 조회5,701회 댓글8건

본문

어느 며느리의 고백

 

(Song 


신랑이 늦둥이라
저와 나이차가 50 년 넘게 나시는 어머님..
저 시집오고 5 년만에 치매에 걸리셔서
저혼자 4 년간 똥오줌 받아내고,잘 씻지도 못하고,
딸내미 얼굴도 못보고, 매일 환자식 먹고,
간이침대에 쪼그려 잠들고,
4 년간 남편품에 단 한번도 잠들지 못했고,
힘이 없으셔서 변을 못누실땐
제 손가락으로 파내는 일도
거의 매일이었지만 안힘들다고,
평생 이짓 해도 좋으니 살아만 계시라고
 
할수 있었던 이유는 정신이 멀쩡하셨던
 
그 5년간 베풀어주신 사랑 덕분이었습니다.

(Song

 

제나이 33살 먹도록 그렇게 선하고
지혜롭고 어진 이를 본적이 없습니다.


(Song

 

알콜중독으로 정신치료를 받고 계시는 아버지...
그런 아버지를 견디다 못해
제가 10살때 집나가서 소식없는 엄마..
상습절도로 경찰서 들락날락 하던 오빠..
그밑에서 매일 맞고..울며 자란 저를
무슨 공주님인줄 착각하는 신랑과
신랑에게 모든 이야기를 듣고는
눈물 글썽이며 한시라도 빨리 데려오고 싶다고
2천만원짜리 통장을 내어주시며,
어디 나라에서는 남의집 귀한딸 데리고 올때
소팔고 집팔아 지참금 주고 데려 온다는데
부족하지만 받으라고...

 

(Song

 

그돈으로 하고싶은 혼수,
사고싶은거 사서 시집오라 하셨던 어머님...
부모 정 모르고 큰 저는 그런 어머님께 반해,
신랑이 독립해 살고있던 아파트 일부러 처분하고
어머님댁 들어가서 셋이 살게 되었습니다.

 

(Song

 

신랑 10살도 되기 전에 과부 되어,
자식 다섯을 키우시면서도 평생을 자식들에게조차
언성 한번 높이신 적이 없다는 어머님...
50 넘은 아주버님께서
평생 어머니 화내시는걸 본적이 없다 하시네요.

 

(Song

 

바쁜 명절날 돕진 못할망정
튀김 위에 설탕병을 깨트려 튀김도 다 망치고
병도 깬 저에게 1초도 망설임 없이
"아무소리 말고 있거라" 하시고는
늙으면 죽어야 한다며
당신이 손에 힘이 없어 놓쳤다고 하시던 어머님...

 

(Song

 

단거 몸에 안좋다고 초콜렛 쩝쩝 먹고있는
제 등짝을 때리시면서도 나갔다 들어오실땐
군것질거리 꼭 사들고 "공주야~ 엄마 왔다~"
하시던 어머님..

 

(Song

 

어머님과 신랑과 저. 셋이 삼겹살에 소주 마시다
셋다 술이 과했는지 안하던 속마음 얘기 하다가,
자라온 서러움이 너무 많았던 저는
시어머니앞에서 꺼이꺼이 울며 술주정을 했는데...

 

(Song

 

그런 황당한 며느리를 혼내긴 커녕
제 손을 잡으며, 저보다 더 서럽게 우시며,
얼마나 서러웠노,, 얼마나 무서웠노..
처음부터 니가 내딸로 태어났음 오죽 좋았겠나,,
내가 더 잘해줄테니 이제 잊어라..잊어라...
하시던 어머님...

 

(Song

 

명절이나 손님 맞을때 상차린거 치우려면
"아직 다 안먹었다 방에 가있어라"하시곤
소리 안나게 살금 살금 그릇 치우고
설겆이 하시려다 저에게 들켜 서로 니가 왜 하니,
어머님이 왜 하세요 실랑이 하게 됐었죠...


(Song

제가 무슨 그리 귀한 몸이라고..
일 시키기 그저 아까우셔서 벌벌 떠시던 어머님.
치매에 걸려 본인 이름도 나이도 모르시면서도
험한 말씨 한번 안쓰시고
그저 곱고 귀여운 어린 아이가 되신 어머님...

 

(Song


어느날 저에게 " 아이고 이쁘네~
뉘집 딸이고~~" 하시더이다.
그래서 저 웃으면서
"나는 정순X여사님(시어머님 함자십니다)딸이지요~
할머니는 딸 있어요~?" 했더니 "있지~~
서미X(제이름)이 우리 막내딸~ 위로
아들 둘이랑 딸 서이도 있다~"
그때서야 펑펑 울며 깨달았습니다.


(Song


이분 마음속엔 제가,
딸같은 며느리가 아니라
막내시누 다음으로 또 하나 낳은 딸이었다는걸...
저에게... "니가 내 제일 아픈 손가락이다"
하시던 말씀이 진짜였다는걸...

(Song


정신 있으실때, 어머님께 저는
항상 감사하고 사랑하고 잘하려 노력은 했지만
제가 정말 이분을 진짜 엄마로 여기고 대했는지...
왜 더 잘하지 못했는지,
왜 사랑하고 고맙단 말을
매일 매일 해드리진 못했는지..
형편 어렵고 애가 셋이라
병원에 얼굴도 안비치던 형님..
형님이 돌보신다 해도 사양하고
제가 했어야 당연한 일인데,
왜 엄한 형님을 미워했는지..
말한마디 행동 하나하나가 사무치고
후회되어 혀를 깨물고 싶은 심정이었답니다.


(Song


밤 11시쯤
소변보셨나 확인 하려고 이불속에 손 넣는데
갑자기 제 손에 만원짜리 한장을 쥐어 주시더군요.
"이게 뭐에요?" 했더니 소근소근 귓속말로
"아침에~ 옆에 할매 가고 침대밑에 있드라~
아무도 몰래 니 맛있는거 사묵어래이~"
하시는데 생각해보니
점심때쯤 큰아주버님도 왔다 가셨고,
첫째, 둘째 시누도 다녀갔고 남편도 퇴근해서
"할머니~ 잘 있으셨어요~?"
(자식들 몰라보셔서 언젠가부터 그리 부릅니다)
인사하고 집에 들어갔는데...


(Song


아침 7시에
퇴원한 할머니가 떨어트린 돈을 주으시곤
당신 자식들에겐 안주시고
갖고 계시다가 저에게 주신거였어요.
그리곤 그날 새벽
화장실 다녀왔다 느낌이 이상해
어머님 코에 손을 대보니 돌아가셨더군요....


(Song

장례 치르는 동안 제일 바쁘게 움직여야 할 제가
울다 울다 졸도를 세번 하고 누워있느라
어머님 가시는 길에도 게으름을 피웠네요...


(Song

어머님을 닮아 시집살이가 뭔지
구경도 안시킨 시아주버님과 시누이 셋.
그리고 남편과 저..
서로 부둥켜안고 서로 위로하며,
어머님 안슬퍼하시게
우리 우애좋게 잘살자 약속하며
그렇게 어머님 보내드렸어요..


(Song


오늘이 꼭 시어머님 가신지 150일 째입니다..
어머님께서 매일 저 좋아하는 초콜렛,
사탕을 사들고 오시던 까만 비닐봉지.
주변에 널리고 널린
까만 비닐봉지만 보면 눈물이 납니다..


(Song


어머님이 주신 꼬깃꼬깃한 만원짜리를
배게 밑에 넣어두고..
매일 어머님 꿈에 나오시면 사랑한다고...
감사하다고 말해드리려 준비하며 잠듭니다.


(Song


다시 태어나면
처음부터 어머님 딸로 태어나길 바라는건
너무 큰 욕심이겠죠...


(Song

부디 저희 어머님 좋은곳으로 가시길..
다음 생에는 평생 고생 안하고
평생 남편 사랑 듬뿍 받으며
살으시길 기도 해주세요.

[모셔온글]


(Song

댓글목록

자동차님의 댓글

자동차 작성일

지금 이 시대의 이야기 입니까? 7~80 년 전의 이야기 입니까?
과연 지금 이런 며느리가 있습니까?
현존하는 이애기 입니까?
7 살이 넘은 영감 탱이의 생각으로는 도저히 이해가 안 가네요,
제발 이 시대의 실상이기를 간절히 바랍니다~~~현우씨 수고 하세요

현우님의 댓글

현우 댓글의 댓글 작성일

어느 잡지에 실렸던 실화글이라고 하는데 검색에서 위 제목을 치면
수십개가 뜹니다. 세상이 험악하게 변해가고 있는건 사실이지만
숨은 효자 효부도 알고보면 심심치 않게 우리사회에 많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론 가급적 더 좋은 미담 사례들을 찾아서 올릴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안좋은것만 찾아내서 올리다보면 세상이 다 그런것 같아서 괜히 우울해지는것 같습니다
위 이야기는 실체가 있는것으로 믿으셔도 될것 같습니다..^*^

자동차님의 댓글

자동차 댓글의 댓글 작성일

주신 답글 잘 읽었습니다. 위 제목 쳐 잘 보겠습니다 ~~ 감사 합니다

오성님의 댓글

오성 작성일

허학하신다면...앞으로 현우님 게시글을 다른 인터넷 사이트에 정중히 모셔서 게재하겠습니다. 퍼온 곳=지만원박사 사이트 게시자 련우인 꼭 밝히고요~~! 늘 수고하십시오 감사합니다.~~!!!

현우님의 댓글

현우 댓글의 댓글 작성일

제가 직접 작업해서 올린것도 있지만 다른곳에서 퍼다 올린것도 많습니다
제 이름으로 올린것은 맘껏 퍼가셔도 좋습니다..^^

까마중님의 댓글

까마중 작성일

눈물이 글썽이고 목이 메어오는

감동적인 글을 접하게 해주신

현우 선생님께 감사 드립니다

작고하신 소생의 모친도 화를

내실줄 모르시고 눈 한번 흘키

신적 없으신 분이셨는데...

현우 선생님께  再三 감사드리며

삼복 혹서기에 강건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948건 4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858 진정한 배려란!  댓글(3) 현우 2014-07-01 4127 47
7857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댓글(5) 현우 2018-04-28 1736 47
7856 그리운 박정희대통령 댓글(2) 조동수 2010-01-28 8873 46
7855 오늘의 유머 라덴삼촌 2010-03-02 9119 46
7854 15분간의 생애.. 현우 2012-03-22 5902 46
7853 보통아닌 사진들 Extraordinary Photos 현우 2012-04-08 6219 46
7852 대한민국의 부모와 자식 현우 2012-06-28 5041 46
7851 암소 9 마리의 교훈 댓글(3) 현우 2012-07-20 5969 46
7850 코믹스런 고양이들의 잠자는 모습들.. 댓글(1) 현우 2012-08-25 5372 46
7849 늙어 은퇴한 분들에게 드리는 고언! 댓글(1) 현우 2012-11-30 5265 46
7848 월남전당시 한국군의 놀라운 진지ʌ… 댓글(2) 현우 2012-12-08 7858 46
7847 북한의 실상!-이것이 북한이다(1) 댓글(2) 현우 2013-02-13 8366 46
7846 문재인 회고록이라? 댓글(3) 최성령 2013-11-24 3089 46
7845 한 어머니의 어느날 댓글(1) 현우 2014-05-08 3665 46
7844 지애미 뒈진것도 거짓말 하는 놈이 서울시장이다. 만세반석 2015-02-05 2034 46
7843 5.18 을 쏜 사나이 (1962 서부영화) 댓글(2) 규마니 2015-07-24 2467 46
7842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인생 유언! 댓글(2) 현우 2015-11-14 10441 46
7841 나도 한마디 한다 ! Long 2016-07-14 1403 46
7840 이 두놈이 문제라 !~ Long 2017-10-31 1267 46
7839 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 댓글(1) Long 2017-12-13 1770 46
7838 윤영호 공군 중령이 댓글(2) Long 2018-09-22 973 46
7837 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댓글(3) 현우 2009-12-11 12891 45
7836 어리석은 자와는 상종하지를 말라ʌ… 댓글(3) 현우 2011-10-28 7061 45
7835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선출된 배경! 댓글(1) 현우 2012-06-18 5671 45
7834 김대중 박물관 댓글(3) 일조풍월 2012-07-14 6343 45
열람중 어느 며느리의 고백 댓글(8) 현우 2012-08-02 5702 45
7832 선생님을 졸도시킨 답안지 댓글(3) 현우 2012-08-22 7854 45
7831 스트레스 받을 때 가끔씩 보는 동영상 댓글(6) 우주 2012-09-27 4914 45
7830 우리 時代 最惡의 妄言 댓글(2) 한글말 2014-01-19 2722 45
7829 어느 중고 컴퓨터 장사하는분의 감동이야기 댓글(3) 현우 2014-10-03 3629 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