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대하고 호화스러웠던 꿈의 배 `타이타닉호`의 실제사진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거대하고 호화스러웠던 꿈의 배 `타이타닉호`의 실제사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0-05-11 15:23 조회11,178회 댓글0건

본문


타이타닉호 [Titanic]


영국 화이트스타사(社)가 1911년에 건조한 대형 호화여객선. 그리스신화의 타이탄(Titan)신족의 이름을 따와 타아타닉으로 이름을 정했다고 한다.총톤수 46,328t. 길이 259.08m. 너비 28.19m. 주기(主機)는 터빈의 삼연성기기(三連成汽機)의 조립으로 된 기관이다. 삼축선(三軸船)으로 속력은 22kn이며,획기적인 이중 선저(船底)와 방수구획을 채용한 불침선(不沈船)으로서, 당시 4만t급 이상 객선의 개척선이었다.

 

1912년 4월 10일 영국 사우샘프턴에서 뉴욕을 향해 2224명의 승객·승무원을 태운처녀항해로 출항하여, 5일째인 4월 14일 밤 11시 40분 뉴펀들랜드의 그랜드 뱅크스남쪽 150㎞ 난바다를 22kn(시속 약 40.7㎞)로 항해하던 중 부류 빙산에 부딪쳐 수면아래에 길이 90m 가량의 틈이 생겨, 16개의 방수구획 가운데 앞부분 5구획이 침수되어 15일 오전 2시 20분에 침몰하였다. 구명정 수용인원은 모두 1178명 밖에 안되어 1513명의 희생자를 낸 세계 최대의 해난사고이며 이때 국제적으로 정해진 구난신호SOS>를 최초로 발신하기도 하였다. 이 참사 결과 1913년 해상의 인명안전에 관한 국제회의가 런던에서열려 오늘날과 같이 배의 안전시설을 충실히 하는 계기가 되었다.

 

 

 

 

 

 

 

 

 

 

 

 

 

 

 

 

 

 

 

 

 

 

 

 

 

 

 

 

 

 

 

 

 

 

 

 

 

 

 

 

 

 

 

 

 

 

 

 

 

 

 

 

 

 

 

 

 

 

 

 

 

 

 

 

 

 

 

 

 

 

 

 

 

 

 

 

 

 

 

 

 

 

 

 

 

 

 

 

 

 

 

 

 

 

 

 

 

 

 

 

 

 

 

 

 

 

 

 

 

 

 

1912년 4월 10일 첫 출항, 1912년 4월 14일 11시 40분 빙산 충돌, 2시간 40분만에 완전 침몰

 

 


 

타이타닉 탑승자 생존율

1위 - 1등실 여자와 아이들 (탑승객 156명, 생존자 145명) 생존율 93%

2위 - 여자 승무원 (탑승객 23명, 생존자 20명) 생존율 87%

3위 - 2등실 여자와 아이들 (탑승객 128명, 생존자 104명) 생존율 81%

4위 - 3등실 여자와 아이들 (탑승객 224명, 생존자 105명) 생존율 47%

5위 - 1등실 성인 남자 (탑승객 173명, 생존자 54명) 생존율 31%

6위 - 남자 승무원 (탑승객 876명, 생존자 194명) 생존율 22%

7위 - 3등실 성인 남자 (탑승객 486명, 생존자 69명) 생존율 14%

8위 - 2등실 성인 남자 (탑승객 157명, 생존자 15명) 생존율 10%

 

 

 

 

 

 

 

 

 

 

 

 

 

 

 

 

 

 

 

 

 

 

 

주인잃은 신발

 

 

 

 

 

 



좌 : 침몰한 타이타닉호에서 발견된 실제 다이아몬드 목걸이
우:태양의 심장 호프 다이아몬드

 

 

 

 

 

 

 

 

영화 '타이타닉'

 

 

 

 


 

  
My heart will go on - Celine Dion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928건 287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8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여름궁전 분수정원 현우 2010-07-07 13936 16
347 삭제... 댓글(4) 소강절 2010-07-05 7574 7
346 아름다운 편지 댓글(1) 東素河 2010-07-04 8326 22
345 재미난 씨스템의 댓글들입니다. 댓글(2) 오막사리 2010-07-04 8665 9
344 반국민- 반국가 행위자는 모든 공사직에서 전원 배제해야… 댓글(1) 김종오 2010-07-04 8331 10
343 박찬호는 PARK, 박세리는 PAK, 왜 다를까요? 댓글(9) 오막사리 2010-07-02 8990 12
342 특수 문자를 입력하는 방법 박철현 2010-07-01 9749 11
341 역사의 현장! 1948년 여수 순천사건 기록사진(65) 현우 2010-07-01 25596 25
340 세계 유일무이한 별종 돌연변이 집단.. 댓글(1) 현우 2010-07-01 10732 21
339 한국의 진정한 형제나라.. 댓글(4) 현우 2010-07-01 8273 17
338 북괴 남침 동족 전쟁과 대한민국 60년의 경제성장 오막사리 2010-06-30 9364 6
337 할 일 많아 바쁜 분 들은 그냥 지나 가세요 오막사리 2010-06-29 9763 6
336 한국전쟁과 미국 그리고 미군의 군인정신 댓글(2) 東素河 2010-06-28 9942 17
335 60년대 2.28 데모 사진 설명에 대해서 택거리 2010-06-28 10762 6
334 환희와 아쉬움이 교차했던 월드컵 주요장면모음(110) 현우 2010-06-28 11773 13
333 미국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중요하게 가르치는 문서 3개 댓글(1) 조동수 2010-06-27 8643 12
332 빨갱이 감별법 댓글(2) 홍순주 2010-06-26 8781 22
331 어느 부인의 9일간의 기도 댓글(1) 東素河 2010-06-26 8186 12
330 저능아처럼.... 달마 2010-06-26 8347 6
329 漢文學者? 조갑제 ㅡ 조 순 ㅡ 김창진의 설명을 구합니… 댓글(4) 김종오 2010-06-26 9974 6
328 경이로운 대자연의 숨결 느껴보기.. 현우 2010-06-26 8932 7
327 모니터 화면의 글자 크기를 확대 축소하는 간단한 방법 댓글(8) 박철현 2010-06-25 16987 24
326 영화 [카라테 키드] 조동수 2010-06-24 10034 6
325 수녀와의 키스 라덴삼촌 2010-06-21 9752 15
324 60년대 추억의 사진들.. 현우 2010-06-20 16372 33
323 태양흑점 소멸로 지구온난화가 아닌 지구한랭기가 온다 비접 2010-06-20 9182 8
322 공기로 가는 자동차 (MDI air car), 2008… 비접 2010-06-20 12229 17
321 묻습니다. 한국축구에 끼어든 '붉은 악마'의 생성과정은… 댓글(2) 김종오 2010-06-20 6153 6
320 40여년 만에 처음 만난 첫사랑 댓글(2) 산하 2010-06-19 6979 25
319 박 대통령의 담화문 중에서..... 댓글(1) 반디 2010-06-19 8536 4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