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재 교수의 비타민 C 이야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이왕재 교수의 비타민 C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박철현 작성일13-11-17 11:49 조회12,509회 댓글6건

본문

비타민의 효능을 새롭게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왕재 교수의 비타민 C 이야기>

-비타민 C를 통한 건강한 삶을 위하여-

1. 들어가는 말

내가 비타민C라고 하는 물질에 학자로서 깊이 빠지게 된 데는 이유가 있다.

지금부터 그 이유를 말씀드리겠다.

2. 본론

. 아버님은 비타민C로 당뇨를 이겨내셨다

나에게는 아버님, 어머님, 장인, 장모님까지 해서 부모님이 네분이 계신데 네분 중에 세분이 아주 불행하게도성인병인 동맥경화성 질환을 앓으셔서 고생을 많이 하셨다.

우리 아버님은 1918년생인데 1999년에 돌아가셨으니 만 81세를 사시고 돌아가셨다. 아버님 같은 경우는 서울 올림픽을 하던 1988년에 당뇨 합병증으로 서울대병원에서 발가락을 절단하면서 전신을 검사해보니까 당뇨를 너무 오랫동안 관리를 안 한 나머지 혈관이 거의 막히고 터지고 해서 길어야 한 4∼5개월 사실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래서 잘 아물지 않는 발을 간신히 아물게 해서 퇴원을 할 때에 1986년부터 내가 알고 먹기 시작했던 비타민C를 아버님께 권해 드렸다. 그런데 비타민C를 드시더니 굉장히 좋아지시는 거다.

그 해를 넘기기 어려우실 것으로 생각했는데 올림픽을 다 구경하시고 그해 12월까지 사시는 정도가 아니라 점점 더 건강해지시는 거였다. 그래서 무려 11년을 건강하게 더 사셨다. 그런데 사실은 돌아가신 것도 당뇨 때문에 돌아가신 게 아니라 다른 이유 때문에 돌아가셨다. 1997년 우리나라가 IMF 한파를 맞을 때 우리 형님이 건설업을 하다가 엄청난 부도를 맞고 결국엔 아버님이 직접 지으신 집도 담보로 넘어가게 되자 너무 충격을 받으셔서 시름시름 앓으시더니 1999년에 정말 조용히 돌아가셨다.

점심 드시고 목욕을 싹 하시고 그냥 여느 때처럼 우리 어머니께 잠시 마실 다녀오라고 한 사이에 혼자 아무도 모르게 주무시듯 돌아가셨다. 아버님은 그 당시 IMF 때문에 충격을 받아서 갑자기 돌아가신 거지 결코 원래 질환이 나빠져서 돌아가신 건 아니다. 어떻게 11년을 더 건강하게 사셨는지 참 의문이다. 나는 의사라 아버님몸 상태를 검사한 것을 다 봤기 때문에 안다. 혈관이 다 막혀있어서 오래사시기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더 좋아지셨다.

혈관은 한번 나빠지면 좋아지기 힘들다. 그게 바로 현대 의학이 갖는 한계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우리아버님께 현대 의학이 해줄 수 있는 것 외에 특별히 더 해드린 건 나 때문에 비타민C를 드신 것 밖에 없다. 내가 모처럼 내려가서 봐도 설탕을 세 숟가락씩 듬뿍 넣은 설탕물 같은 커피를 드시던 분이었다.

당뇨환자는 그렇게 먹으면 절대 안 된다. 그럼 혈당이 올라가서 혈관이 망가진다. 그런데 뭐 아랑곳하지 않고 그렇게 드셨다.

그런데 혈당이 높아도 비타민C를 드셨기 때문에 그나마 합병증이 치료도 되고 늦게 온 거라고 생각한다.

비타민C를 드신 우리 아버님만 그렇게 멀쩡하게 80세를 넘기실 수 있었다.

그 당시만 해도 시골에서 80세 넘기신 분이 별로 없었다.

. 장인어른은 고혈압으로 인한 실명을 이겨내셨다.

우리 장인어른도 삐쩍 마르신 분인데 혈압이 굉장히 높으셨다.

내가 1980년 초 결혼을 했을 때 혈압이 높다고 하시기에 한번 재봤더니 재어 지지가 않았다.

220/180mmhg이었던 거였다. 기가 막혔다. 혈압을 관리하셨다고 했는데 그런 혈압을 관리하고 계셨던 였다. 그래서 서울대 병원에 모시고 가서 혈압을 치료해도 수치가 잘 떨어지질 않았다.

그때 이미 내가 비타민C를 많이 먹고 있었기 때문에 장인어른에게도 비타민C를 권해서 막 드시기 시작 할 때 쯤이었는데, 그때는 내가 매주 토요일마다 장인어른을 찾아뵙고 장모님께서 차려주신 저녁을 먹곤 했었다.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한쪽 눈이 안 보이신다고 하셨다.

나는 드디어 올 것이 왔구나 싶었다. 그런데 우리 장인어른은 다행이도 다른 고혈압 환자들처럼 동맥경화가 와서 뇌졸중으로 죽거나 심장이 망가져서 심근경색증으로 갑자기 죽거나 하지 않고 운 좋게 망막 혈관이 막혀서 한쪽만 실명을 하신 것이다.

그래서 병원에 모시고와서 안과 과장님께 보이니 왼쪽 망막 혈관이 막혔다고 했다.

그런데 그렇게 왼쪽 눈을 실명하시고 비타민C를 열심히 드시던 어느 날 내가 토요일에 장인어른을 찾아뵈러 갔는데 왼쪽 눈이 보인다고 하셨다.

나는 의사로서 망막이 망가진 눈은 다시 볼 수 없다는 것을 알기에 그것은 치유가 되는 것이 아니고 아마 오른쪽 눈이 적응을 해서 그렇게 느끼시는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

그랬더니 아니라고 하시면서 오른쪽 눈을 가리시더니 보이는 것을 막 말씀하시는 거다.

분명히 보이는 것 같긴 한데 의사로써 도저히 믿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당장 월요일 아침에 안과로 모시고 가서 과장님께 보여드렸다.

2년 반 전에 왼쪽 눈이 실명됐던 우리 장인어른께서 눈이 보이신다고 말씀드렸더니 내 등을 팍 치면서 현대 의학을 공부한 사람이 그렇게 무식한 소리를 해도 되냐고 망막이 망가지면 안 보이는 거 알지 않느냐고 하시는 거다. 그런데 살펴보시더니 놀라서 2년 반 전에 한 검사를 다시 다했다.

망막혈관검사랑 시야검사도 하고 다했는데 놀랍게도 거의 정상에 가깝게 왼쪽 눈의 시력이 돌아왔다.

. 장인어른은 간경변을 완치하셨다.

우리 장인어른은 여러 번 돌아가셔야 될 분인데 사위 덕분에 아직 살아있다면서 나한테 굉장히 고마워하신다.

그런데 우리 장인어른은 걸어 다니는 병원이다.

온통 병 덩어리다. 고혈압뿐만 아니라 간이 나쁘다고 하셔서 내가 결혼 초에 유명한 간 박사이신 김정룡 교수님께 모시고 가보니 이미 간경변이 시작이 됐다고 했다.

그건 금방 돌아가시는 건 아니지만 5∼6년 지나면 대부분 죽게 된다.

그런데 장인어른이 급속도로 나빠지셔서 간경변이 진행될 때 비타민C를 드시기 시작했는데 놀라운 변화가 일어났다. 나빠지던 간이 딱 멈추고 더 이상 나빠지지 않았다.

그러더니 시간이 지나면서 오히려 간이 점점 좋아지기 시작했다.

김정룡 교수님은 대부분 이 쯤 되면 더 나빠져서 대부분 피를 토하고 돌아가시는데 네 장인어른은 어떻게 된 게 간 기능이 많이 좋아지시고 쪼그라들었던 게 다시 점점 커지고 있으니 이제 3개월이 아니라 6개월에 한 번씩 오라고하셨다.

김정룡 교수님은 장인어른을 보고 운이 좋은 분이라고 했지만 사실 비타민C를 드시고 있는 걸 몰랐다.

그리고 후배교수한테 우리 장인어른 간 치료를 넘기고 90년대 중반에 은퇴를 하셨다.

내 선배이기도 한 그 후배 교수님이 드디어 2002년에 나를 불렀다.

이제는 장인어른의 간경변이 완치가 됐으니 이제는 간 때문에 병원에 오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그게 2002년 일이니 지금 거의 만 7년이 되가는데 그동안 간 때문에 병원에 간적은 한 번도 없다.

간경변 환자는 죽을 때가 되면 피를 토한다. 왜냐하면 간이 딱딱해지기 때문에 간으로 가던 피가 그쪽으로 못가고 위장으로 해서 식도로 가는 정맥으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식도정맥이 커져서 터지게 되는 것이다.

중환자실에서 간경변 환자들 죽는 것을 많이 봤는데 너무 비참하게 죽는다. 비쩍 마른 분이 온몸이 노랗게 되면서 피를 막 토한다. 지혈이 안 된다. 그래서 수혈을 받으시면서 돌아가신다.

우리 장인어른이 거기까지 갔던 분인데 2002년에 완치를 했다. 지금까지 간 때문에 병원에 안 간다. 간 사이즈와 기능이 완전 정상이 되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두 가지가 일어났는데 우리 아버님과 장인어른은 현대 의학이 해 줄 수 있는 치료 외에 비타민C를 더 드신 것 밖에는 없다.

간경변은 낫는 병이 아니라서 나는 그게 이상했는데 왜 비타민C를 먹으면 간경변이 좋아지는지 작년 여름에 드디어 실험을 통해서 밝혀냈다. 전혀 우연히 된 일이아니었다.

. 비타민C가 고혈압이나 당뇨에 좋은 이유

흔히 간이 나쁜 사람들은 비타민C를 먹으면 간이 나빠진다고 그렇게 알고 있는데 그게 아니다.

간은 평상시에도 계속 망가지지만 재생해주는 물질이 나오기 때문에 건강한 거다.

그런데 간을 재생하는 물질은 비타민C가 없으면 안 만들어진다. 비타민C를 많이 먹는 사람은 그 간을 재생해 주는 물질이 잘 생긴다.

간이 계속 망가져도 계속 재생을 하기 때문에 점점 건강한 간세포로 모든 간이 바뀌게 되고 그래서 건강한 간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간 걱정하지 말고 비타민C 잘 먹어야한다.

하지만 내 얘기를 절대 오해하시면 안되는 게 당뇨환자나 고혈압 환자가 병원 치료를 안 해도 된다는 말은 절대 아니다.

당뇨환자들은 전문의한테 가서 치료 받고, 운동도 하고, 먹는 것도 조절하면서, 의사하고 상관없이 따로 비타민C를 먹으라는 말이다. 그렇게 하면 설령 혈당조절이 좀 덜되더라도 당뇨합병증이 안 온다는 말이다.

당뇨치료제가 아니란 말이다. 마찬가지로 고혈압도 반드시 내과전문의에게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고혈압에 좋은 것 많으니 병원에 가기만 하면 된다.

의사가 처방해준 약을 잘 먹으면 혈압은 조절이 잘되는데 비타민C를 같이 먹으면 더 잘된다는 것이다.

비타민C를 먹는 사람은 의사선생님이 처방해주는 약을 절반만 먹어도 되는 사람이 있고, 어떤 사람은 약을 안 먹고 비타민C만 가지고도 혈압이 조절되는 사람이 있다. 내가 지난 20년 동안 많은 분들을 살펴본 결과이다. 실제 나 같은 많은 학자들이 연구를 해보니까 비타민C는 혈압이 낮은 사람의 혈관을 튼튼하게 해서 혈압을 지켜준다.

러니 저혈압인데 혈압을 또 떨어뜨리는 게 아니냐는 그런 걱정은 안 해도 된다.

혈압을 정상 범위로 지켜주기 때문이다. 반드시 의사 처방을 받아서 혈압 약을 먹으면서 비타민C를 따로 먹으라는 말이다.

혈압과 당뇨가 왜 무섭냐면 혈압이 웬만큼 올라가도 혈관이 터지지는 않지만 손상이 되기 때문이다.

나는 혈압이 120/80mmhg 이상 올라가질 않는다. 거기다 비타민C까지 먹으니 혈관이 튼튼해서 혈압에 문제가 전혀 없는데 혈압이 높은 사람은 피를 보내기 위해서 혈관이 많이 줄어들었다 많이 늘어나야하기 때문에 손상이 온다는 것이다. 혈관 손상이 많을수록 동맥경화가 많이 생기는 것이다. 그래서 혈압은 무조건 낮춰야한다.

비타민C를 먹으면 비록 혈압이 좀 높더라도 혈관이 망가지는 것을 막아준다. 그래서 비타민C를 잘 먹으면 고혈압이나 당뇨인 사람이 자기 수명대로 살 수 있고 죽을 때 고생도 안한다는 말이다.

잘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잘 죽는 것도 중요하다.

우리 아버님은 그냥 조용히 주무시듯 돌아가시니 남은 사람들이 아버님에 대한 그리움이 더 크다.

고혈압 환자, 당뇨환자는 끝이 너무 처참하다. 그리고 너무 많은 사람을 고생을 시킨다. 아무리 부모라도 5년 동안 똥 받고 이러다가 돌아가시면 만정이 다 떨어진다. 그래서 옛날부터 긴병에 효자 없다는 것이다.

치! 매 중 제일 많은 무서운 게 혈관성 치매인데 작은 혈관이 점점 막히는 거다.

죽지는 않는데 기억이 안 난다. 버스를 타면서 신발을 벗고 타거나 사람을 못 알아본다는 건 너무 슬픈 일이다.

우리 부모님 네 분 중에 우리 어머님만 그런 병이 없으셨다.

우리 어머님은 만 91세인데 지금도 정신이 멀쩡하시다. 얼마나 고마운지 모른다.

훌륭한 아들 덕분에 비타민C를 열심히 드셨다. 지금도 60살이 다 된 우리 형수보다도 더 정신이 멀쩡해서 형수가 가끔 어머님한테 야단을 맞을 정도다.

. 장모님은 뇌졸중으로 인한 반신불수를 이겨내셨다.

나는 장모님이 고혈압 환자라는 것을 쓰러지고 나서야 알았다.

우리 장모님이 70대 중반이신데 장인어른이 눈도 막 회복되고 간도 좋아졌다는 얘기를 듣고 너무 좋아서 흥분한 나머지 그만 긴장이 풀리면서 쓰러지셨는데 의식을 잃으셨다.

우리 병원 중환자실에 들어가서 한 2주 동안 의식 없이 계시다가 깨어났는데 MRI를 해보니 오른쪽 뇌혈관 하나가 꽉 막혀 있었다. 그래서 왼쪽이 마비된 반신불수가 됐다.

그게 1992년인가 그렇다. 장모님이 지금 회복이 안 됐으면 이런 얘기를 할 이유가 없는데 지금 완전히 회복이 되셨다.

장모님은 약 드시는 걸 싫어해서 유일하게 혼자만 비타민C를 안 드셨다. 쓰러지고 나서야 강제로 비타민C를 드시게 했다. 그러고 나서 회복이 되는데 정말 놀라울 정도였다. 우리 장모님을 치료하시던 사람이 내 친구인 신경과 교수였는데 너무나 빨리 회복이 되니까 이상하다는 거였다. 수없이 많은 환자를 봤지만 네 장모님처럼 그렇게 빨리 회복되는 건 처음봤다고 했다.

대체 왜 그런 건지 궁금해 하기에 하루는 같이 골프 치러 가면서 비타민C는 과학적으로 정말 중요한 물질인데 우리 장모님이 그걸 열심히 드시기 시작하면서부터 회복이 되신 거라고 말해주었다.

그러고 나서 한 달쯤 뒤에 그 교수 방에 들어 갔더니 방에 비타민C통이 쫙 있었다. 너도 먹느냐고 했더니 많이 먹는다고 했다. 그게 벌써 한 10년이 넘은 얘기다.

그 교수는 나보고 생명의 은인이라고 말한다. 내 덕분에 비타민C 열심히 ! 먹어서 아주 건강해 너무 고맙다는 거다.

나이가 50이 넘어가면 동맥경화성 질환으로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쓰러지고 있다.

그리고 예전보다 그 연령이 점점 내려가고있다. 드디어 27세까지 내려갔다. 내가 70년대 중후반에 의과대학을 다닐 때 응급실에 실습을 나가서 보면 쓰러져 들어오는람들이 아무리 빨라도 50대 후반이었다.

대부분 60∼70대 노인 분들이 쓰러져 들어왔는데 지금은 30∼50대가 대부분이다.

60∼70대 노인은 서울대 병원까지 오지도 않는다. 중간병원에서 걸러지고 젊은 사람이 쓰러지면 서울대 병원까지 온다.

지금 우리가 그런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런데 동맥경화성 질환에 걸려있는 많은 부모님 중에서 왜 하필이면 비타민 C를 열심히 드신 우리 세 명의 부모님만 완치가 되셨냐 이거다. 사람들이 지금 우리 장모님을 보면 깜짝 놀란다. 다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하게 회복을 하셨다. 그래서 70대 중반이신 분이 지금도 김장을 해서 우리 집에 보내주신다. 금년에도 김장을 우리 장모님이 해주셨다. 비타민C를 20년 가까이 드셔서 그런지 지금 70대 중반인데도 병원에 모시고 가면 60대 좀 넘으셨냐고 물어본다.

. 우리나라 제품이 가장 좋다.

비타민C는 좋은 게 한두 가지가 아니다. 내가 세계 100대 의학자가 될 수 있었던 이유도 비타민C 연구 때문이다.

전 세계에서 비타민C 제품이 가장 잘 나오는 나라가 우리나라다. 비타민C는 우리나라에서 못 만든다.

어차피 수입을 해 와야 한다. 그런데 흥미롭게도 미국도 비타민C를 못 만든다. 그러니 제발 미국에 유학 가 있는 자녀들이나 이민 간 친척한테 전화해서 비타민C 사 보내라고 하지 말자.

미국이나 우리나라나 똑같이 비타민C를 수입하는데 비타민C를 만드는 나라는 스위스, 독일, 중국 이 세 나라 밖에 없다.

우리나라가 기술이 없어서 못 만드는 것은 아니다.

기술도 있고 다 만들 수 있는데 가격경쟁력을 얻을 수가 없어서 만들지 않는다.

왜냐면 중국 때문이다. 쌀, 밀, 옥수수, 고구마, 감자 이런 게 비타민C의 원료다. 그것을 발효를 시켜서 만드는 것이다.

그런데 만들 때 공해가 많이 발생 한다. 그래서 그 공해까지 다 해결하려고 하면 비타민C의 생산단가가 너무 높아진다.

그런데 그 공해를 무시할 수 있는 나라가 중국이다. 예전에는 원래 스위스, 독일, 일본 이 세 나라가 만들었었다.

스위스하고 독일이 70∼80% 차지하고 일본이 10∼20% 정도였는데 일본이 가격을 맞추기가 힘들어서 드디어 포기를 했다.

미국은 아예 시작도 안했다.

요즘은 중국이 드디어 30∼40%로 올라갔다. 왜냐면 중국은 인건비도 싸고 공해문제를 해결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 사람들은 개념이 없다. 큰 문제다. 중국은 단가가 싸기 때문에 미국도 중국산을 수입해 간다.

무슨 얘기냐면 우리나라에서 나오는 비타민C도 전부 외국에서 수입해오는 거고 미국도 수입해서 만드는 거라 똑같다는 거다. 절대 외국 나가서 비타민C 사오지 말라는 거다.

우리나라 것이 제일 좋다. 왜냐면 우리나라 비타민C 만드는 회사는 내가 이렇게 저렇게 만들라고 한 얘기들을 다 듣고 만든다. 약국 가서 국산 순수한 비타민C 아무거나 달라고 하면 된다.

비타민C를 먹을 때 제일 중요한 건 항상 몸에 휴대를 하고 다녀야한다는 것이다.

먹는 습관을 들이지 못하면 소용없다. 식탁에 항상 비타민C가 있어야 한다.

그리고 병에 들어있는 건 좋지 않다. 알약을 꺼내서 가지고 다니려면 가루도 막 떨어져 나오고 주머니가 망가지고 엉망이 된다.

국산은 여러 알씩 포장이 돼서 나온다. 모든 회사가 다 그렇다.

그걸 한통사서 여섯 알을 주머니에 딱 넣으면 그날 먹는 건 다 되는 거다. 굉장히 편하다.

. 적정한 섭취량은 식사 때마다 두 알

그럼 양은 얼마나 먹어야 하냐면 편의상 여러분들이 단위를 잘 모르기 때문에 약국 가서 알약을 달라고 하면 손가락 끝만 한 알약을 주는데 그게 1g이다. 그걸 하루에 식사 때마다 2알씩 해서 6알을 먹는다. 제일 많은 양이다.

개, 소, 말, 돼지 등의 주위 동물들은 비타민C를 알아서 몸에서 만든다.

우리 사람도 원래는 만들었었다. 그런데 간에 있는 유전자 하나가 망가져서 못 만들게 된 거다.

그러면 비타민C를 얼마나 먹어야 좋은가를 알려면 그런 동물들이 얼마를 만드는가를 보면 된다.

그 동물들을 사람하고 체중을 똑같이 만들어놓고 비교를 해보니까 제일 적게 만드는 동물이 약 6알이었다.

많이 만드는 동물은 하루에 20알 까지 만든다. 나는 20알까지 먹으란 말은 안한다.

최소한 6알은 먹으라는 거다. 나는 하루에 12알씩 23년간 먹어왔다. 식사 때마다 4알씩 먹었다.

렌지에서 섭취하면 되지 않느냐고 하는 분들 있는데 오렌지 가지고 내가 말한 양을 먹으려면 하루에 오렌지를 3박스씩 먹어야한다.

. 괴혈병 막을 정도의 비타민C로는 동맥경화를 못 막는다.

옛날 많은 의사들은 비타민C가 부족하면 괴혈병에 걸린다고 했다. 내가 지금 드리는 말씀은 괴혈병에 걸리지 말라고 하는 말이 아니다. 괴혈병은 당연히 막고 한 걸음 더, 두 걸음 더 나가서 아주 확실하게 건강을 지키자는 거다.

괴혈병 막을 정도의 비타민

댓글목록

박철현님의 댓글

박철현 작성일

구글 검색어로
이왕재 교수의 비타민 C 이야기
넣으면
다른 좋은 비타면 씨 연관 유튜브 동영상들도 더 볼 수 있습니다.

까마중님의 댓글

까마중 작성일

좋은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널리 알려져서
온국민이 건강을 지키면 좋겠습니다

저도 수년전에 이 글을 읽고 비타민C 마니아 되어
매일 식사때마다 2정(2000mg)씩 먹고 있어선지

감기에 걸리지 않고 큰병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설왕설래가 있지만 이왕재교수님의

말씀을 믿고 온 가족이 꾸준히 먹고있습니다 제가
겪은 기적은 여러식구의 반려견과 사는데 수년전에

진도견이 아파서 강남에 있는 동물병원에 가니 홍역이
심해서 어려울것 같다며 전염 될까봐 입원도 안시켜줘서

데려와 사료를 안먹는것을 열흘정도 두유에 비타민C를
갈아서 하루에 3개씩(3000mg) 먹이니 면역력이 생겼는지

회복이 되었고 작년에는 시추종류의 반려견이 갑자기 사지를
못쓰기에 병원에 안 가고 비타민을 일주일정도 먹이니 기적같이

일어나서 주위사람들에게 널리 알리기도 했습니다 여러 회원님들도
꼭 장복을 하셔서 건강을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박철현님의 댓글

박철현 작성일

이왕재 교수님 아침마당 동영상
http://youtu.be/-xDAG-i8FtM

박철현님의 댓글

박철현 작성일

타자연습용 파일을 올려 놓았습니다.
http://pageapple.com/110179876131

휴게실 목록

Total 9,111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901 자기 새끼를 먹는 암사자의 슬픈 사연 현우 2010-03-08 12514 25
8900 공기로 가는 자동차 (MDI air car), 2008… 비접 2010-06-20 12511 17
열람중 이왕재 교수의 비타민 C 이야기 댓글(6) 박철현 2013-11-17 12510 29
8898 모니카마틴의 행복한 음악세계.. 현우 2012-03-25 12500 25
8897 "남성성기"에 대한 답변 댓글(4) 라덴삼촌 2011-02-24 12493 19
8896 문어의 지혜와 상어 사냥(월드컵 paul 능가) 댓글(2) 東素河 2010-07-12 12489 20
8895 마누라 부탁 '까불지마라' 남편 대답 '웃기지마라' 댓글(2) 김종오 2010-12-23 12479 31
8894 ▒ 웃기는 사자성어 모음 ▒ 댓글(1) bandi 2012-11-29 12462 19
8893 歌手 '白 雪姬'님의 '칼멘 야곡' 動映像 댓글(2) inf247661 2009-12-31 12458 17
8892 한국 전쟁 - 추위 속에서 댓글(2) 홍순주 2010-12-12 12454 14
8891 패션왕 이명박 댓글(2) 기린아 2011-06-20 12453 32
8890 김정일에게 박치기 한방이 그리운 대한민국.. 현우 2010-04-25 12425 19
8889 한국 군의 희생 - 월남 전 댓글(2) 홍순주 2010-12-10 12422 20
8888 이스라엘 여성 신병훈련소 - 수치심 없애기 훈련 댓글(4) 한글말 2014-11-24 12394 43
8887 지친 몸, 갑갑한 마음, 그저그런 삶! 이럴땐 다음과 … 댓글(1) 관리자 2009-11-19 12393 25
8886 참 이상한 동네들 - 작명 공부좀 해야할듯! 댓글(2) 현우 2012-05-15 12387 40
8885 영화 스파르타 300 주요장면 모음! 현우 2012-11-24 12386 17
8884 히틀러와 아이히만 - 편견적인 지도자와 영혼없는 추종자 댓글(1) 대초원 2011-02-15 12345 24
8883 한방의 부르스. 생일없는 소년 노래. 마음이 울적해서 … 댓글(2) 나루터 2011-03-10 12339 15
8882 Pachelbel - Canon In D Major 비탈로즈 2011-04-20 12333 13
8881 통기타 반주로 들어보는 - 웨딩케익 댓글(1) 현우 2010-11-13 12327 17
8880 연말에 독일군영화를 보다가... 댓글(1) 조동수 2009-12-30 12325 22
8879 인도의 봉체조 현우 2011-01-08 12319 31
8878 폰카로 비행기 프로펠러 촬영하면? 신기한 왜곡 현상 댓글(1) 한글말 2010-09-02 12306 13
8877 추억의 음악한곡! 타인들-문주란 댓글(1) 현우 2010-01-30 12291 22
8876 캐나다 풍경 댓글(2) 관리자 2009-11-21 12266 21
8875 신기한 공중부양마술 그 수법은.. 현우 2010-10-05 12261 20
8874 천사의 목소리를 가진 모니카 마틴의 음악세계.. 댓글(1) 현우 2010-02-04 12259 27
8873 世界에서 가장 아름다운 100곳-필리핀 계단식논 현우 2012-09-16 12258 14
8872 아름다운 우리 생일노래, '햇빛처럼 찬란히~' 댓글(2) 한글말 2013-01-07 12254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