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2년 미군장병 위문왔던 먼로의 그때 그추억사진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1952년 미군장병 위문왔던 먼로의 그때 그추억사진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0-05-17 10:13 조회7,636회 댓글2건

본문


 

마릴린먼로의 1952년 미군장병 위문공연

 

 

 

 

1954년 2월 일본에서 허니문을 즐기던 신혼의 마릴린먼로와 남편 조 디마지오  

한국으로 날아와 나흘동안 10회의 위문공연을 펼쳤다  

총10만영 이상의 장병들을 모아놓고 

 

 

 2월이면 꽤 쌀쌀했을텐데...

 

 

 

 

 

 

 

 

 병원복을 입은 상이병들이 앞줄에 앉아있는것이 보인다

 

 

 

공연이 끝난후 매릴린 먼로의 코멘트;

 

"was the best thing that ever happened to me. I never felt like a star before in my heart. It was so

 wonderful to look down and see a fellow smiling at me."

스타가 된것을 가슴속으로 느끼기는 처음  

자기 인생 최고의 날 이었다고...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처절의 극을 다했었던 1950 6. 25 ~ 1953.7.27 한국 동란! 만 ₃년 ¹개월 ₂일! 38선상에서 밀고 밀리는 차절의 극을 다했었던 전쟁 휴전 그 이듬해, 1954년도에 제작된 영화, Rever of no return! ,,.
제가 중³이던 1960년도에, 강원도 원주 제1야전군사령부에서 직접 운영하는 '군인극장'에서 밤에 살짜짝 들어가서 본 영화! 야간에 마지막 상영은 극장 입구 감시병이 상영시작 후 약 30분되면 문을 활짝 열어제치고 어디론지 슬그머ㅕ니 사라집니다. ,,. 일종의 근무 태만? ,,. 보고싶은 사람은 들어가 보ㄹ ,,. ^^*
그때 날쌔게 들어가서 보니 본 영화가 막 시작되더군요. ,,. '로버트 밋첨'이 긴 도끼로 나무를 찍어 넘어뜨리는 장면. ,,. 좌우간 전 이 영화를 본 것은, 당시로는, 하나님의 축복이랃고 이적지까지 여기고 있읍니다. ,,. 영원한 수작! /// Judgement is difficult, opportunity is fleeting, life is short, but art is llong!}판결은 어렵고, 기회는 달아나며, 인생은 짧으나, 예술은 길도다!} - - - 히포크라테스 - - - /// 고맙읍니다.
이 영화를 통하여 '마릴린 먼로'는 무명의 제³류 배우로부터 일약 top star 로 되었다고들 합니다. ,,. 한국동란 기간에 고생하는 미군 장병들을 위문한 것에 대한 하나님의 은총이었을까요? ,,. 전 그렇게 여깁니다. ,,. /// 原歌詞와 逐字譯을 해 봅니다. ,,. ↙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 ★River  Of  No  Return{逐字譯:돌아오지 않는 江} ↙
E,  e,  eum~!
{으, 으, 음~!}

If  you  leasten,  you  can  hear,  river's  call!
{만약 그대가 듣고져 하시면, 듣는게 可能합니다, 江의 부름소리!}

'Wail-ar-ee!'
{웨일러리: 悲嘆에 젖어 우는 者의 작은 소리!}
+++++++++++++++++++++++++++++++++++++++++++++++++++
There  is  a  River,  called 'THE  RIVER  OF  NO  RETURN'!
{거기 있어요, '돌아오지 않는 江'으로 불리워지는!}

Sometimes  it's  peaceful,  &  sometimes  wild  &  free!
{때로는 건 平和롭고, 때론 사납고, 放從스런!}

Love  is  a  traveller  on  THE  RIVER  OF  NO  RETURN!
{사랑은 돌아오지 않는 江 우에 있는 旅行者!}

Swept  on  forever  to  be  lost  in  the  stormy  sea!
{暴風雨치는 바다속으로 永久히 잃어지도록 끔 휩쓸어버리는!}

'Wail-ar-ee'!
{'웨일러리': 悲嘆에 젖어 우는 者의  稀微한 소리}

I  can  hear  the  River  call!
{전 江의 부름을 들을 수 있읍니다!}

'NO  RETURN !',  'NO  RETURN !'
{'돌아오지 않는다!', '돌아오지 않아요!'}

No  return!  No  return !
{돌아오지 않읍니다!  돌아오지 않아요!}

'Wail-ar-ee'
{'웨일러리': 悲嘆에 젖어 울부짖는  者의 작은 소리}
++++++++++++++++++++++++++++++++++++++++++++++++++

I  can  hear  my  lover  call  'Come  to  me !'
{난 저의 戀人이 '내게로 오라!'고 부르는 소리가 들려요!}

'NO  RETURN !',  'NO  RETURN !'
{'돌아오지 않는다!', '돌아오지 않는다!'}

I  lost  my  lover  on  THE  RIVER
{전 江 우에서 제 戀人을 잃었어요}

and  forever  my  heart  will  yearn!
{그러니 제 맘은 永遠히 슬퍼할 터이죠!}

Gone,  gone  forever,  down  THE  RIVER  OF  NO  RETURN!
{가버렸으니, 永久히 가버렸으니, 돌아오지 않는 江 下流로!}

'Wail-ar-ee!',  'Wail-ar-ee'!
{'웨일러리!', '웨일러리!': 哀痛해 하는 者의 작은 소리!}}

'Wail-ar-ee!'
{'웨일러리!': 痛哭하는 者의  稀微한 소리!}}

'ee'
{'작은'}

He  will  never  return  to  me~!
{그는 決코 나에게로 되돌아오지 않겠지요~?}

'NO  RETURN !', 'NO  RETURN !',  'NO  RETURN !'
{'않돌아오리라!', '돌아오지 않으리라!', '돌아오지 않는다!'} {逐字譯 끝)
=== 'Translators, Traitors!'{飜譯者,  反逆者!} ===

휴게실 목록

Total 8,928건 287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8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여름궁전 분수정원 현우 2010-07-07 13936 16
347 삭제... 댓글(4) 소강절 2010-07-05 7574 7
346 아름다운 편지 댓글(1) 東素河 2010-07-04 8326 22
345 재미난 씨스템의 댓글들입니다. 댓글(2) 오막사리 2010-07-04 8665 9
344 반국민- 반국가 행위자는 모든 공사직에서 전원 배제해야… 댓글(1) 김종오 2010-07-04 8331 10
343 박찬호는 PARK, 박세리는 PAK, 왜 다를까요? 댓글(9) 오막사리 2010-07-02 8990 12
342 특수 문자를 입력하는 방법 박철현 2010-07-01 9749 11
341 역사의 현장! 1948년 여수 순천사건 기록사진(65) 현우 2010-07-01 25596 25
340 세계 유일무이한 별종 돌연변이 집단.. 댓글(1) 현우 2010-07-01 10732 21
339 한국의 진정한 형제나라.. 댓글(4) 현우 2010-07-01 8273 17
338 북괴 남침 동족 전쟁과 대한민국 60년의 경제성장 오막사리 2010-06-30 9364 6
337 할 일 많아 바쁜 분 들은 그냥 지나 가세요 오막사리 2010-06-29 9763 6
336 한국전쟁과 미국 그리고 미군의 군인정신 댓글(2) 東素河 2010-06-28 9942 17
335 60년대 2.28 데모 사진 설명에 대해서 택거리 2010-06-28 10762 6
334 환희와 아쉬움이 교차했던 월드컵 주요장면모음(110) 현우 2010-06-28 11773 13
333 미국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중요하게 가르치는 문서 3개 댓글(1) 조동수 2010-06-27 8643 12
332 빨갱이 감별법 댓글(2) 홍순주 2010-06-26 8781 22
331 어느 부인의 9일간의 기도 댓글(1) 東素河 2010-06-26 8186 12
330 저능아처럼.... 달마 2010-06-26 8347 6
329 漢文學者? 조갑제 ㅡ 조 순 ㅡ 김창진의 설명을 구합니… 댓글(4) 김종오 2010-06-26 9974 6
328 경이로운 대자연의 숨결 느껴보기.. 현우 2010-06-26 8932 7
327 모니터 화면의 글자 크기를 확대 축소하는 간단한 방법 댓글(8) 박철현 2010-06-25 16987 24
326 영화 [카라테 키드] 조동수 2010-06-24 10034 6
325 수녀와의 키스 라덴삼촌 2010-06-21 9752 15
324 60년대 추억의 사진들.. 현우 2010-06-20 16372 33
323 태양흑점 소멸로 지구온난화가 아닌 지구한랭기가 온다 비접 2010-06-20 9182 8
322 공기로 가는 자동차 (MDI air car), 2008… 비접 2010-06-20 12229 17
321 묻습니다. 한국축구에 끼어든 '붉은 악마'의 생성과정은… 댓글(2) 김종오 2010-06-20 6153 6
320 40여년 만에 처음 만난 첫사랑 댓글(2) 산하 2010-06-19 6979 25
319 박 대통령의 담화문 중에서..... 댓글(1) 반디 2010-06-19 8536 4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