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들어보는 중도론자(이명박)의 반공 연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오랫만에 들어보는 중도론자(이명박)의 반공 연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종오 작성일10-05-25 08:47 조회6,673회 댓글1건

본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한반도 정세가 중대한 전환점을 맞고 있습니다. 오늘 저는 이를 절감하면서, 이 자리에 섰습니다.
 
  국민 여러분, 천안함은 북한의 기습적인 어뢰 공격에 의해 침몰되었습니다. 또 북한이었습니다.
 
  우리 국민들이 하루 일을 끝내고 편안하게 휴식하고 있던 그 시간에, 한반도의 평화를 두 동강 내버렸습니다.
 
  천안함 침몰은 ‘대한민국을 공격한 북한의 군사도발’ 입니다. 6.25 남침 이후 북한은 아웅산 폭탄테러사건, 대한항공 858기 폭파사건 등 끊임없이 무력도발을 자행해 왔습니다.
 
  그러나 단 한 번도 자신의 범행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이번에도 우리 정부의 자작극이라고 강변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나는 처음부터 철저한 과학적, 객관적 조사를 강조했습니다. 결과가 나올 때까지 어떤 예단도 하지 않도록, 모두에게 인내와 절제를 요청했습니다.
 
  마침내 지난 20일, 국제합동조사단은 확실한 物證과 함께 최종 결론을 내 놓았습니다. 이제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어떤 나라도, 천안함 사태가 북한에 의해 자행되었음을 부인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그동안 우리는 북한의 만행에 대해 참고, 또 참아왔습니다. 오로지 한반도 평화를 향한 간절한 염원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달라질 것입니다. 북한은 자신의 행위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게 될 것입니다. 나는 북한의 책임을 묻기 위해 단호하게 조처해 나가겠습니다. 지금 이 순간부터 북한 선박은 <남북해운합의서>에 의해 허용된 우리 해역의 어떠한 해상교통로도 이용할 수 없습니다. 교류협력을 위한 뱃길이 더 이상 무력도발에 이용되도록 할 수 없습니다.
 
  남·북간 교역과 교류도 중단될 것입니다. 북한은 금강산 관광길에 나선 우리 국민의 목숨을 빼앗고, 최근에는 우리 소유의 재산까지 일방적으로 몰수했습니다.
 
  더구나 천안함을 침몰시키고, 고귀한 우리 젊은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이 상황에서 더 이상의 교류·협력은 무의미한 일입니다.
 
  다만 영유아에 대한 지원은 유지할 것입니다. 개성공단 문제는 그 특수성도 감안하여 검토해 나가겠습니다.
 
  대한민국은 앞으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용납하지 않고, 적극적 억제 원칙을 견지할 것입니다.
 
  앞으로 우리의 영해, 영공, 영토를 침범한다면 즉각 자위권을 발동할 것입니다.
 
  북한은 ‘3.26 천안함 사태’ 로 유엔헌장을 위반하고, 정전협정, 남북기본합의서 등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기존 합의를 깨뜨렸습니다.
 
  정부는 관련국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이 사안을 UN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의 책임을 묻겠습니다. 많은 나라들이 우리의 입장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나는 북한 당국에 엄중히 촉구합니다.
  북한은 대한민국과 국제사회 앞에 사과하고, 이번 사건 관련자들을 즉각 처벌해야 합니다. 이것은 북한이 우선적으로 취해야할 기본적 책무입니다.
 
  늘 그랬던 것처럼 변명이나 억지 주장만 반복한다면, 국제사회 어느 곳에도 북한이 설 곳은 없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그리고 북한 동포 여러분!
  우리의 궁극적 목표는 군사적 대결이 아닙니다.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입니다. 한민족의 공동번영입니다. 나아가 평화통일입니다.
 
  올해로 6.25 전쟁이 발발한 지 60년입니다. 대한민국은 이미 전쟁의 상처로 고통받고 가난으로 헐벗던 그 때의 그 대한민국이 아닙니다.
 
  전쟁의 폐허를 딛고 일어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헌법적 가치로 삼아 눈부신 ‘발전의 신화’를 성취해 왔습니다. 당당히 세계의 중심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세계 모든 나라가 국민들을 잘 살게 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습니다. 공동 번영과 세계 평화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온 세상이 변했습니다. 지금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어떻습니까? 60년 전이나 지금이나 조금도 바뀌지 않았습니다.
 
  여전히 對南赤化통일의 헛된 꿈에 사로잡혀 협박과 테러를 자행하고 분열과 갈등을 끊임없이 조장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엇 때문에, 누구를 위해, 이렇게 하고 있습니까? 같은 민족으로서 참으로 세계 앞에 부끄러운 일입니다.
 
  북한 정권도 이제 변해야 합니다. 오늘날 어떤 나라도 혼자서는 평화를 지킬 수도, 경제를 발전시킬 수도 없습니다.
 
  세계와 교류하고 협력하여 전 인류가 가는 길에 동참해야 합니다. 무엇이 진정 북한 정권과 북한 주민의 삶을 위한 것인지, 현실을 직시하여 용기 있는 결단을 내려야 할 때입니다.
 
  한반도를 더 이상 동북아의 위험지대로 내버려둬선 안 됩니다. 남북이 이 문제를 주도적으로 풀어야 합니다. 한반도를 세계 평화의 새로운 터전으로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이곳 전쟁기념관에는 나라 위해 목숨바친 국군과 유엔군 용사들의 혼이 이곳에 깃들어 있습니다. 천안함 46용사의 이름도 이 곳에 영원히 새겨졌습니다.
 
  우리는 천안함 사태를 통해 다시 한 번 뼈아픈 교훈을 얻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호전적인 집단과 대치하고 있다는 현실을 잊고 있었습니다. 우리 군도 잘못이 있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안보태세를 확고히 구축하겠습니다. 군의 기강을 재확립하고, 군 개혁에 속도를 내겠습니다. 군 전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것입니다. 한미연합방위태세도 한층 공고히 할 것입니다.
 
  우리 국민의 안보 의식도 더욱 튼튼해져야 합니다.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 그리고 끊임없는 분열 획책에도 우리는 결코 흔들려선 안 됩니다. 국가 안보 앞에서 우리는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국민 여러분,
  어떤 거센 태풍이 몰아친다 해도 우리는 잘사는 국민, 따뜻한 사회, 강한 나라를 향해 뚜벅뚜벅 우리의 길을 걸어갈 것입니다.
 
  대한민국의 위대한 국민은 대한민국을 위대한 나라로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 우리 모두 함께 힘을 합쳐 앞으로 나아갑시다.
 
  감사합니다.

                                         대한민국 대통령 이  명  박.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반공'연설이라기 보다 최소한의 '국방'연설 아닐까요.
이명박이 대통령으로서 천안함 사건에 요정도의 반응도 없었다면, 대통령도 아니라 하겠지요.
이번 북 어뢰 추진체 증거물에 가장 놀란 사람은 아마도 이명박일 것입니다.
천안함 침몰 처음부터 "북한 연계된 증거 없다" 면서 북괴 감싸기에 앞장섰던 이명박,
"내가 배를 만들어봐서 아는데 파도에도.."  머저리 소리 해가면서 북괴 감싸기에 힘을 쏟았던 이명박,
"확실한 증거 있어야.." 하면서 어떻게든 북괴를 거룩한 집단으로 모시려 했던 이명박,
이런 이명박에게 하늘이 주신 '확실한 증거'가 나타났으니, 얼마나 놀랐겠습니까.
그야말로 이제는 빠져나갈 구멍이 없게 된 이명박! 
'북괴의 짓'을 인정하는 길 외에 달리 선택의 여지가 없게 되었습니다.

언젠가, 하루빨리, 이명박이 '반공'연설 하게되기를 바랍니다.
"늦었지만, 저는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대한민국을 지키는 유일한 길은 다름아닌 '반공'입니다.
이승만  박정희 두 분 대통령이 왜 그토록 반공을 외치고 반공에 매달렸는지 저는 이제야 알았습니다.
북괴는 우리와 오손도손 더불어 살아야 하는 집단이 아니라, 반드시 처부셔야 하는 폭력집단이요 기필코 도려내야 하는 악이요 암 덩어리 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이제부터 우리 자유 대한민국을 굳건히 지키기 위하여 반공을 국가정책의 기본으로 삼으려 합니다.  우선, 제 주위에서부터 친북 용공 분자들을 정리하겠습니다.  국가보안법을 간첩 잡는 기본법으로 보완하고 현실화 하겠습니다.  정부의 기본 틀을 반공에 알맞게 잡아가겠습니다.  앞으로 대한민국 어느곳에도 북괴 공작요원들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하겠습니다.  이것이 바로 국토방위의 기본임을 저는 깨달았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우리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자유대한을 지킵시다."

이명박이 그동안의 '중도' 탈을 벗어던지고 이정도로 나온다면, 저는 기꺼이 이명박을 대통령이라 부르겠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914건 287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34 환희와 아쉬움이 교차했던 월드컵 주요장면모음(110) 현우 2010-06-28 11762 13
333 미국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중요하게 가르치는 문서 3개 댓글(1) 조동수 2010-06-27 8626 12
332 빨갱이 감별법 댓글(2) 홍순주 2010-06-26 8762 22
331 어느 부인의 9일간의 기도 댓글(1) 東素河 2010-06-26 8168 12
330 저능아처럼.... 달마 2010-06-26 8329 6
329 漢文學者? 조갑제 ㅡ 조 순 ㅡ 김창진의 설명을 구합니… 댓글(4) 김종오 2010-06-26 9965 6
328 경이로운 대자연의 숨결 느껴보기.. 현우 2010-06-26 8924 7
327 모니터 화면의 글자 크기를 확대 축소하는 간단한 방법 댓글(8) 박철현 2010-06-25 16968 24
326 영화 [카라테 키드] 조동수 2010-06-24 10019 6
325 수녀와의 키스 라덴삼촌 2010-06-21 9741 15
324 60년대 추억의 사진들.. 현우 2010-06-20 16355 33
323 태양흑점 소멸로 지구온난화가 아닌 지구한랭기가 온다 비접 2010-06-20 9170 8
322 공기로 가는 자동차 (MDI air car), 2008… 비접 2010-06-20 12210 17
321 묻습니다. 한국축구에 끼어든 '붉은 악마'의 생성과정은… 댓글(2) 김종오 2010-06-20 6140 6
320 40여년 만에 처음 만난 첫사랑 댓글(2) 산하 2010-06-19 6953 25
319 박 대통령의 담화문 중에서..... 댓글(1) 반디 2010-06-19 8514 41
318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유월의 詩) 댓글(5) 東素河 2010-06-19 9794 7
317 김삿갓의 로맨스 댓글(2) 東素河 2010-06-17 10958 11
316 전문가들의 특별추천 건강식품 17가지! 현우 2010-06-17 7301 15
315 역사상 가장 악랄한 세계 16대 학살자와 숫자 댓글(2) 현우 2010-06-15 12090 16
314 누가 계산 좀 해 주십시오. 댓글(3) 김종오 2010-06-15 8346 12
313 환상적인 나이애가라폭포 제대로 감상하기 현우 2010-06-13 11510 24
312 너무나 아름다운 행성... 현우 2010-06-13 8689 5
311 까마귀로부터 죽은 동료지키는 청설모 ‘감동’ 댓글(2) 현우 2010-06-13 12867 15
310 아프리카 마지막 원시부족 현우 2010-06-13 16773 18
309 저승에서온 편지.....................?… 라덴삼촌 2010-06-13 7799 17
308 남아공 월드컵 개막식에 부르기로 되어있던 "HOPE" 댓글(1) 비접 2010-06-12 12626 18
307 愛國心이란? / 백두산에 휘날리는 태극기!!! 댓글(4) 東素河 2010-06-11 7262 9
306 T.V 를 보면서 댓글(1) 홍순주 2010-06-11 6462 9
305 (영상) 공권유술 현우 2010-06-11 18207 3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