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어머니의 어느날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한 어머니의 어느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4-05-08 12:59 조회3,928회 댓글1건

본문

★ 한 어머니의 어느날

두 아들과 함께 살아가던 한 어머니가 어느날 밖에 나간사이 집에 불이 났습니다.
밖에서 돌아온 어머니는 순간적으로 집안에서 자고 있는 아이들을 생각하고
망설임도 없이 불속으로 뛰어 들어가 두 아들을 이불에 싸서 나왔습니다
이불에 싸인 아이들은 무사 했지만
어머니는 온 몸에 화상을입고 다리를 다쳐 절게 되었습니다.
그때부터 어머니는 거지가 되어 구걸을 하면서 두 아들을 키웠습니다.

어머니의 이러한 희생 덕분에 큰 아들은 동경대학에 작은 아들은 와세다 대학에
각각 수석으로 입학 하였습니다.

시간이 흘러 졸업식날 졸업하는 아들을 보고싶은 어머니는
먼저 큰 아들이 있는 동경 대학을 찾아 갔습니다.
수석 졸업을 하게된 아들은
졸업과 동시에 큰 회사에 들어가기로 이미 약속이 되어 있었습니다.

큰 아들의 눈에 수위실에서 아들을 찾는 어머니의 모습이 들어 왔습니다.
수많은 귀빈들이 오는 자리에 거지 어머니가 오는 것이 부끄러웠던 아들은
수위실에 “그런 사람없다고 하라.”고 전했고
어머니는 슬픈 얼굴로 돌아 가셨습니다.

큰 아들에게 버림 받은 서러움에 자살을 결심한 어머니는
기전에 둘째 아들 얼굴을 보고싶어
둘째 아들이 졸업하는 와세다 대학을 찾아 갔습니다.
하지만 차마 들어가지 못하고 교문 밖에서 발길을 돌렸습니다.
그때 마침 이러한 모습을 발견한 둘째 아들이
절룩 거리며 황급히 자리를 떠나는 어머니를 큰 소리로 부르며
달려나와 어머니를 업고 학교 안으로 들어 갔습니다.
어머니가 “사람을 잘못 보았소..” 라고 말했지만
아들은 어머니를 졸업식장의 귀빈석 한 가운데에 앉혔습니다.

값비싼 액세서리로 몸을 치장한 귀빈들이 수근거리자 어머니는 몸둘바를 몰랐습니다.수석으로 졸업하는 아들이 답사를 하면서
귀빈석에 초라한 몰골로 앉아있는 어머니를 가리키며
자신을 불속에서 구해 내고 구걸을 해서 공부시킨
어머니의 희생을 설명했고
그제야 혐오감에 사로잡혀 있던 사람들의 눈에
감동의 눈물이 고였습니다.

이 소식은 곧 신문과 방송을 통해 전국에 알려지게 되어
둘째 아들은 큰 회사 오너의 사위가 되었으나
어머니를 부끄러워한 큰 아들은 입사가 취소되고 말았습니다.
자기의 몸이 상하는 것을 아랑곳 하지 않고 아들을 불속에서 건져내고
구걸을 하면서 까지 아들을 공부시킨
자식을 위해서는 희생도 마다하지 않는 이가 바로 어머니 입니다.



 

댓글목록

lieoca님의 댓글

lieoca 작성일

첫째아들의 이야기 케이는 내가 칠순을 훨 넘기고 들어 들어 보았으나,
둘째 아들의  미담은 첨 들어 봅니다.
나이 어리고 부모의 진정한 사랑을 안 해 본 첫째 아들은 그 추한 어머니가 보기 싫었겠지요,
그러나 세상을 일찍 깨우친 둘째 아들은 무엇이 부모의 사랑인지 영적으로 깨달은 모양 입니다.
탈기하지않고 키운 보람을 느낀 어머니 오래오래 건강하시고 아드님과 행복 하세요.~~~~~~~~~~~~~

휴게실 목록

Total 8,550건 4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460 중산층의 기준 다시보기! 댓글(2) 현우 2014-05-23 3115 47
8459 문창극을 위한 기도 편지 2 댓글(4) 레이크 2014-06-16 3645 47
8458 진정한 배려란!  댓글(3) 현우 2014-07-01 4419 47
8457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댓글(5) 현우 2018-04-28 2293 47
8456 그리운 박정희대통령 댓글(2) 조동수 2010-01-28 9268 46
8455 오늘의 유머 라덴삼촌 2010-03-02 9521 46
8454 보통아닌 사진들 Extraordinary Photos 현우 2012-04-08 6448 46
8453 대한민국의 부모와 자식 현우 2012-06-28 5253 46
8452 암소 9 마리의 교훈 댓글(3) 현우 2012-07-20 6221 46
8451 코믹스런 고양이들의 잠자는 모습들.. 댓글(1) 현우 2012-08-25 5586 46
8450 늙어 은퇴한 분들에게 드리는 고언! 댓글(1) 현우 2012-11-30 5476 46
8449 월남전당시 한국군의 놀라운 진지ʌ… 댓글(2) 현우 2012-12-08 8288 46
8448 북한의 실상!-이것이 북한이다(1) 댓글(2) 현우 2013-02-13 8849 46
8447 문재인 회고록이라? 댓글(3) 최성령 2013-11-24 3289 46
열람중 한 어머니의 어느날 댓글(1) 현우 2014-05-08 3929 46
8445 지애미 뒈진것도 거짓말 하는 놈이 서울시장이다. 만세반석 2015-02-05 2198 46
8444 요거 꼭 읽고 기억해두시라고.... 댓글(2) Long 2015-05-31 2662 46
8443 5.18 을 쏜 사나이 (1962 서부영화) 댓글(2) 규마니 2015-07-24 2822 46
8442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인생 유언! 댓글(2) 현우 2015-11-14 10944 46
8441 나도 한마디 한다 ! Long 2016-07-14 1573 46
8440 이 두놈이 문제라 !~ Long 2017-10-31 1448 46
8439 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 댓글(1) Long 2017-12-13 2163 46
8438 윤영호 공군 중령이 댓글(2) Long 2018-09-22 1240 46
8437 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댓글(3) 현우 2009-12-11 13407 45
8436 어리석은 자와는 상종하지를 말라ʌ… 댓글(3) 현우 2011-10-28 7291 45
8435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선출된 배경! 댓글(1) 현우 2012-06-18 5863 45
8434 김대중 박물관 댓글(3) 일조풍월 2012-07-14 6555 45
8433 어느 며느리의 고백 댓글(8) 현우 2012-08-02 5923 45
8432 선생님을 졸도시킨 답안지 댓글(3) 현우 2012-08-22 8168 45
8431 스트레스 받을 때 가끔씩 보는 동영상 댓글(6) 우주 2012-09-27 5183 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