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보다 먼저 주먹이 울고싶은 세상!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법보다 먼저 주먹이 울고싶은 세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5-04-06 00:23 조회2,690회 댓글2건

본문

★법보다 먼저 주먹이 울고싶은 세상!

오늘날 대한민국에서 정상적인 사고를 가지고 살아간다는것이 버겁기만하다.
종북, 빨갱이 양아치들이 큰소리치고 대우받는 세상이 된지 오래다.
한때의 역적들이 어느새 민주화 투사로 대우받고 수억 보상금 훔쳐간다.
세상이 뒤집어진 것이다.
대통령도 국회도 국방부도 공무원도 선생님도 심지어 종교인도
어디 마음놓고 상처입은 가슴 열어보일만한 대상이 보이지 않는
정체성 실종된 사랑하는 내 나라 내조국!
돈없고 힘 없지만 살아있는 양심하나 가슴에 품고 각자도생의 길찾아 
떠나는 심정으로 극소수 양심만이 고독한 싸움을 이어간다.
세상의 모든 기술은 첨단을 달리는데 법치도 정의도 공의도 인간성마저도
사막처럼 메말라간다. 
법보다 주먹이 먼저 울고싶은 작금의 심경을 잠시 무협영화로 마음을 달래본다.

▼바람의 파이터 최배달의 야망과 도전(100:1)


https://youtu.be/qClCqNfvUcU


▼야인시대 김두한의 꿈과 야망(100:1)


https://youtu.be/MQtxUR2Jklc


이소룡의 복수전(100:1)


https://youtu.be/tBz99aAo034


이연걸의 복수전(100:1)


https://youtu.be/LPEzoOifD1k?list=PLq-Nwqm_oRoBeWc8Cou4Eet--dhcUe6gF


시라소니의 복수전(100:1)


https://youtu.be/gPX5XopzY_M


☞이제 대한민국의 정체성 회복을 위해서는 살아있는 양심이
    일당백을 하지 않으면 안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19821년도 초경에, 동아일보에서 자체 광고한 '시라소니'란 單行本 - - - 매우 작은 활자로 인쇄된 두꺼운 4.6판 규격의 책; 동아일보사발행 - - - 을, 처음 사 밨었죠. ,,. 손에 드는 즉시 뗄 수가 없을만큼 이색적이고도 놀라운 non fiction! ,,. 평안북도 신의주를 통가하여 압록강 철교를 고속으로 통과하면서, 만주 벌판을 향해 달리는 '히카리{光(광), ひかり}' 열차에 목숨 걸고 달려가 붙어 오르는 소년 '이 성순' 봇따리 장수! ,,. 만주에서의 마적단들과의 마약에 얽힌 이야기, 만주 주먹계를 제압하고 떠돌이로 지내는 별명 '시라소니!' ,,. 중국 상해에서의 '쟝발장'과도 흡사한 부두 바닷물에서의 인명 구조, 일본 북해도에서의 일본인 깡패들과의 승부를 건 격투, 탄광에서의 조선인 교포들의 삶 이야기! ,,. 해방 ㅡ 귀국 후 6.25 당시 미군 공수부대 창설 member로 기여한 이야기! 피란시절 부산 미군 'Camp 하야리야'부두에서의 서면 깡패들에게 당구장에서 절대 절명, 위기에 처한 '이 정재'를 구하는 믿기지 않는 이야기! ,,. 명동에서의 '김 두한'과의 조우 - 허무한 헤어짐 - 비화! ,,.가짜 '시라소니'를 구출한 얘기. 대통령 후보 '신 익희'의 body guard 이야기! 정치 깡패 '이 정재'의 부하들에게 Lynch 당하는 원인/경가.반신불수의 몸을 원상 복구코자 중앙선 열차에 타고 내리는 훈련.암벽오르기등 피나는 훈련.복수 후일담! '이 정재'를 죽이려고 공수단 권총으로 저격 직전 공수단 간부에게 발견되어 저격 실패하는 이야기. ↘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댓글의 댓글 작성일

↗ 1961.5.16 군사혁명 발발 후 깡패로 몰려 헌병수사관에게 대질 신문받고 일단 같은 영창에 수감되었을 적에, '이 정재'의 솔직한 참회 ㅡ 내가 시킨 적 전혀 없고, 아이들이 나 모르게 했던 일 ㅡ 를 무릎 꿇고 하던 말; 군사정권에서 즉시 풀려나, 기독교에 귀의하는 과정,,. 동아일보에서 발행한 책 내용이 가장 자세하고도 광범위! ,,.
이를 효시로; 【大命(대명) - 유 지광】, 【大義(대의) - 김 두한】, 【거지王 김 춘삼 ㅡ 김 춘삼】
1983년도 ~ 1984년도에 봇물 터졌었지요. ,,. 난 특히 【거지王 ㅡ 김 춘삼】의 불쌍한 어린 시절 ㅡ 다시 시집간 어머니 찾아, 누나와 함께 江原道 동해안 三陟으로 가다가, 江原도 平昌 大和에서 사냥꾼들에게 겪는 이야기! 눈물없인 읽기 힘든,,. 삼척에서 방향을 바꿔 경북 대구로, 대구에서 충남 대전으로! ,,. 드디어는 어머니를 해후하는 이야기. ,,.  '시라소니 ㅡ 이 성순'에게 당하는 일 사건! 1961.5.16 군사 혁명 발발 후, 깡패로 체포되어져 강원도 평창군 도암면{대관령면}에서 國土建設團이 되었을 적에, '박 정희'의장이 국토건설단을 불시에 방문, '김 춘삼'을 보고는, "아니, 너 김 춘삼 아녀? 뭐 하냐?" 라고 묻자, '거지왕'입니다!'라고 답변! ,,. 6.25 초기 때, 준위로 '박 정희'밑에 있었기도,,. 혁명 정부 시책에 도움되고자, 경북 대구 문둥이촌인전과 관련하여 문둥이촌에 가서, 문둥이 두목의 요구로 그 여동생과의 동침 후 ,,. 자살하는 문둥이 두목 여동생의 한많은 얘기! ,,. 이런 일들을 좀 더 젊은 시절에 알았었더라면,,. 고맙읍니다. 餘不備禮, 悤悤.

휴게실 목록

Total 8,581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371 일본의사의 고백 (필독하시기를 바랍니다) 댓글(2) Long 2017-12-12 2256 42
8370 가장 아름다운 모습 Long 2018-11-05 1187 42
8369 박 대통령의 담화문 중에서..... 댓글(1) 반디 2010-06-19 8295 41
8368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댓글(3) 현우 2010-12-29 9539 41
8367 생활속의 지혜 몇가지! 현우 2011-06-17 9117 41
8366 과연 우리는 터키의 형제국인가? 그렇습니다 현우 2012-04-04 6128 41
8365 친구여! 현우 2012-05-10 6556 41
8364 가슴찡한 역사의 한 페이지들..! 현우 2012-08-18 8852 41
8363 대초원의 아이들 댓글(3) 대초원 2012-08-24 5050 41
8362 박근혜의 지나온 인생여정 포토갤러리! 현우 2012-12-31 6070 41
8361 현역 소령, 세계 3대 인명사전 모두 등재 한글말 2013-01-19 10262 41
8360 김일성의 남침 지울수 없는 장면들! 댓글(3) 현우 2013-02-03 5392 41
8359 이정희의 "먹튀화폐"! 댓글(2) 장학포 2013-09-06 3966 41
8358 뉴스타운 호외 1호 1장을 지하철에서 배포하였습니다 댓글(10) 위든리버 2015-08-01 1970 41
8357 많이 알려야 할 글(펌) 염라대왕 2016-06-25 1276 41
8356 판검사 국개의원 다 여기 있으니 ... Long 2016-08-08 1310 41
8355 잘 알려지지 않은 소식 하나 전합니다. 댓글(1) Long 2018-11-15 1297 41
8354 걍뉴부대 ! 댓글(1) Long 2018-12-28 1267 41
8353 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현우 2019-05-25 1489 41
8352 지만원 박사님께.. LYH007 2020-07-16 395 41
8351 삭제 하였음... 댓글(1) 소강절 2011-11-04 5333 40
8350 고생끝에 탄생한 최고의 명장면 사진들! 현우 2011-03-25 10942 40
8349 박원순 너 왜 사니? 댓글(1) 개혁 2011-10-14 6905 40
8348 진정한 '애마부인' 감동장면! 현우 2012-03-02 7891 40
8347 인생의 비밀(秘密) 현우 2012-05-07 7234 40
8346 아버지를 져다 버리는 지게 현우 2012-06-02 4884 40
8345 투표가 끝나고 깨달은 작은 진리... 현우 2012-12-20 5064 40
8344 유대인 3만명 목숨을 구했던 일본영사 '스키하라' 현우 2014-04-04 4081 40
8343 한국인이 만든 인류역사상 가장 큰 배 댓글(1) 현우 2014-06-30 6772 40
열람중 법보다 먼저 주먹이 울고싶은 세상! 댓글(2) 현우 2015-04-06 2691 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