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tv, 제116화 세종과 유키치 > 동영상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동영상 목록

지만원tv, 제116화 세종과 유키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9-26 22:04 조회222회 댓글0건

본문

 

지만원tv, 116화 세종과 유키치

https://www.youtube.com/watch?v=qs9pYE5ObA8

.

 

 116, 세종과 유키치

 

  훈민정음에서 한글로의 변화과정

 

지금 한국인 모두가 사용하는 문자 <한글> 누가 만들었나?

 

1443년 세종시대에 최초로 만들어진 훈민정음은 지금의 <한글>과 너무도 차이가 많다. 훈민정음이 오늘날 한글로 변화되기까지의 과정을 조사해 본다.

 

 

  1443년 최초의 훈민정음

 낭독

https://www.youtube.com/watch?v=NaZLu9D2BI8

 

 한글 띄어쓰기 주도한 영국 목사 존 로스(John Ross)

 

한글, 한자 등 동양 문자는 원래 띄어쓰기가 존재하지 않았다.

조선시대 말까지 글쓰기에는 띄어쓰기가 없었고 오른쪽 위부터 아래로 쓰는 세로쓰기 방식이었다. 그럼 띄어쓰기는 언제 처음 나왔을까? 최초의 한글 띄어쓰기는 1877년 영국 목사 존 로스(John Ross)가 시도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그가 외국인을 위해 편찬한 조선어 첫걸음'(Corean Primer)에서 처음으로 띄어쓰기가 나타났다.

 

국립국어원에서 제공한 자료를 보면 한글 문장이 먼저 나오고 그 아래 발음과 해당하는 영어 단어를 차례대로 대응시켜 놓은 것을 볼 수 있다. 영어식으로 자연스레 띄어쓰기를 한 점이 눈에 띈다.

 

 

 후쿠자와 유키치

福沢諭吉/福澤諭吉(복택유길, Yukichi Fukuzawa)

(1835~1901). 

 

 

 

 

 

 

일본의 계몽운동가, 철학자, 교육가. 산케이신문의 전신인 지지신보창립자. 오늘의 게이오 대학 전신인 게이오 의숙을 세웠고, 메이지 유신기 일본지식인들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막부정치 대신 서구문물을 받아들일 것을 주창한 개혁주의자.

 

그보다 6살 아래인 이토 히로부미의 정신적 스승. 일본에서는 일본이 '가지 않은 길'을 안내한 자유주의자로 칭송받았고, 김옥균 유길준 윤치호 서재필 등 구한말 개화파들로부터 추종을 받았다. 1984111일부터 현재까지 엔화 1만 엔 권에 초상이 실려 왔다. 세뱃돈으로 유키치 세 장, 하는 식으로 1만 엔 지폐를 대신하는 고유명사가 되어 있다. 2024년 발행될 예정인 미래의 10,000엔 지폐에는 시부사와 에이이치’(일본 자본주의의 아버지)로 교체되기로 결정돼 있다. 40년 만에 바뀐 것이다.

 

1882년 조선에서 일본으로 유학생이 파견되었다. 유키치는 조선인 유학생 유길준, 박영효, 윤치호 등을 자주 만나 많은 가르침을 주었다. 이들이 귀국한 뒤에도 유키치는 꾸준히 연락을 유지했다. 독립신문 등 신문과 언론에 종사하던 윤치호에 대해서는 언론 경영에 대한 조언을 많이 해 주었다. 유길준에게는 [문자지교]라는 그의 저술 물을 국한문 혼용으로 번역하게 했다. 그러나 갑신정변이 실패한 뒤 개화파 인사들에 대한 혹독한 형벌과 연좌제를 보고 유키치는 비분강개하여 당일 하루 식음을 전폐하기도 했다. 그는 아까운 인재들을 잃었다며 대성통곡했다. 이어 조선독립당의 처형(朝鮮独立党処刑)이라는 글을 발표하는 한편 조선의 야만적인 형벌을 비인도적이라며 규탄했다. 그리고 일본이 주축으로 아시아를 이끌어야한다는 탈아입구론(脱亜入欧, '아시아를 벗어나 유럽으로 들어간다‘)을 제창했다. 그의 이 지침은 수많은 제자들에 의해 실현된 것이 1910년의 한일병합이었다 한다.

 

  탈아입구론 (1885) 원문 해석

 

"서구화의 바람이 동양을 향해 불어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며, 모든 국가는 서구사회와 더불어 이 운동에 동참하여 문명의 열매를 맛보는 것 이외에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 문명은 홍역과 같지만, 여러 이로운 점을 가져다 준다는 점에서 홍역보다는 이롭다. 그러므로 국가는 문명에 거역할 수 없으며 이를 받아들여야만 한다. 문명화 과정에서 보수적인 정부(도쿠가와 막부)는 걸림돌일 뿐이며 이를 뒤집어야만 일본에서 문명화를 이룰 수 있다. 옛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얻는 과정에서 가장 핵심적인 것은 '아시아를 벗어나는 것'(脫亞)이다. 비록 일본이 이미 정신적으로는 아시아를 벗어났지만, 이웃의 두 나라(한국과 중국)는 개혁을 생각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이 나라들의 유교적 가르침은 모두 위선적이고 뻔뻔할 뿐이다. 중국과 일본의 개혁이 실패한다면, 이들은 곧 세계 열강에게 나라를 빼앗길 것이다. 서구인들은 언제나 일본, 중국, 한국을 같은 문화를 가진 비슷한 나라들이라고 생각하는데, 이는 일본에게 걸림돌이 될 뿐이다. 나쁜 친구를 사귀는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게 마찬가지로 나쁜 인상을 주기 때문에, 일본은 이웃의 나쁜 아시아 나라들과 관계를 끊어야 한다.  『時事新報1885明治1816

 

일본의 나아갈 길을 제시한 것이다. "한국, 중국 등 아시아 국가들은 나쁜 친구이므로 일본은 이웃의 나쁜 아시아 나라들과 관계를 끊어야 한다."는 내용이며, 더욱 요약하면 "동양은 후진적인 것, 이제 우리는 서양문명을 따라서 근대 문명인이 되자"는 강론이었다.

 

유키치는 또한 한성주보, 한성순보등 조선 최초의 신문사가 건립될 때 한글 활자의 제작과 신문사 설립을 위해 많은 자금이 제공되도록 노력했다.

 

  추천 2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동영상 목록

Total 440건 1 페이지
동영상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대한민국 세뇌 시킨 광주비디오 지만원 2017-08-08 8823 180
공지 5.18남파되었던 김명국 동영상 (채널A 탕탕평평) 댓글(5) 관리자 2014-11-17 30226 174
공지 채널A 뉴스 와이드 , TV조선 뉴스쇼 판 (2013.… 관리자 2015-04-14 15397 72
공지 이제는나서야 한다 (2002년4월 전경련회관 강연) 시스템뉴스 2015-04-10 13517 55
436 지만원tv 제137화 물밑을 흐르는 달 지만원 2019-11-12 87 13
435 지만원tv 제136화 무슨 애국하시나요 지만원 2019-11-10 154 26
434 지만원tv, 제135화 삼청교육대 지만원 2019-11-08 70 6
433 지만원tv 제134화, 환향녀 의순공주 지만원 2019-11-06 97 8
432 지만원TV, 제133화 5리 보는 사람들 지만원 2019-11-05 93 9
431 지만원TV, 제132화 사고처리와 국격 지만원 2019-11-02 58 3
430 지만원tv, 제131화 서울재판 총정리 지만원 2019-11-01 55 3
429 지만원tv, 제130화 도둑 없는 세상 지만원 2019-10-31 162 19
428 지만원tv. 제129화 역사의 강 지만원 2019-10-28 186 15
427 지만원tv. 제128화 최진봉-이현종 지만원 2019-10-25 170 14
426 지만원tv 제127화 역사이야기 지만원 2019-10-24 146 15
425 지만원tv 제126화 김구성역을 짓밟자 지만원 2019-10-23 172 19
424 지만원tv, 제125화 이얘기 저얘기 지만원 2019-10-21 168 17
423 지만원tv 제124화, 수치심은 혁명의 독 지만원 2019-10-17 213 19
422 지만원tv, 제123화, 정의냐불의냐, 내편이냐네편이냐 지만원 2019-10-11 309 39
421 지만원tv, 제122화 ‘서정갑의 일탈행위 지만원 2019-10-08 221 22
420 지만원tv, 제121화 문재인 편의대 전두환편의대 지만원 2019-10-07 208 21
419 지만원tv, 제120화 2.2억 강탈한 광주족 지만원 2019-10-02 198 20
418 지만원tv, 제119화, 5.18성역 붕괴됐다 지만원 2019-10-01 247 21
417 지만원tv, 제118화, 빨갱이식 역사왜곡 지만원 2019-09-30 187 15
416 지만원tv 제117화 조선말 말살 유언비어 지만원 2019-09-27 897 17
열람중 지만원tv, 제116화 세종과 유키치 지만원 2019-09-26 223 20
414 지만원tv, 제115화 레임덕 넘어 퇴물 지만원 2019-09-25 273 40
413 지만원tv, 제114화 조선운명 문재인운명 지만원 2019-09-24 204 11
412 지만원tv, 제113화, 위안부는 창녀가 아니다? 지만원 2019-09-22 284 23
411 지만원tv, 제112화 세계 속의 조선 지만원 2019-09-20 150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