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8화, 통합당 75의석 도난 당해 > 동영상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동영상 목록

제238화, 통합당 75의석 도난 당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4-25 22:10 조회236회 댓글0건

본문

 

        238, 통합당 75의석 도난 당해 

https://www.youtube.com/watch?v=XAg_HE00sjU

.

 

                
 

124:123

 
 

 

 
 

49:198

 

 

 


 
 

 본선투표             사전투표

 

21대 총선의 개표 결과는 민주당 180, 통합당 103석으로 종결 통계수학의 이론으로는 통합당이 75개 근방의 의석수를 도둑맞았다 본선투표에서는 통합당이 124, 민주당이 123

2000만 규모의 국민이 247석을 124 123으로 나누어 준 것

그런데 사전투표에 참가한 1000만 규모의 국민은 247석을 각기 49 198로 나누어주었다.

 

2000만 국민과 1000만 국민은 같은 국민이 아니라는 뜻

 

통계학적으로 해석하면 두 집단은 같은 집단이 아니다.

 

공정선거를 감시하는 소수 국민들의 노력으로 인해 이 통계학적 이론을 뒷밭침하는 공작 징후들이 1000만 사전투표 과정에서 매우 많이 드러났다.

 

5.18의 결전장 광주교도소

6.25직전 남로당 총책 박헌영은 김일성에게 남침을 주문했다. 일단 침략만 하면 남한의 공산주의자 수십만 명이 동조하여 승기를 잡을 것이라고 했다. 그 말을 믿고 남침한 김일성은 결국 전쟁 시나리오에 엄청난 차질을 당해야 했다. 5.18 때에도 김일성에게는 이와 유사한 시나리오가 있었을 것이다. 게릴라전은 상대국 주민의 적극적 동조와 협력을 전제로 한다. 그 적극적 동조와 협력은 무기고에서 총을 털어다 광주시민들에 안겨주면 광주시민들이 적극 호응하여 총을 들고 싸울 것이라는 판단이었을 것이다. 실제로 광주에서 북한군은 무기를 털어 여러 곳에서 사용법을 가르쳐 주었다. 그리고 총을 들라며 나누어 주었다. 개념 없는 양아치급 부나비들은 총을 들었지만 그들은 싸울 능력 자체가 없는 계급들이었다. 지각이 있는 시민들은 총을 나누어주는 북한군에게 아저씨 여기 사람 아니지요?” 하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총만 주면 한편이 되어 싸워줄 줄 알았는데 의외로 광주시민들은 그들을 의심했다. 이는 5.18 게릴라전쟁 시나리오에 엄청난 착오가 있다는 것을 의미했다. 이 엄청난 시나리오의 착오는 게릴라전 승패를 결정짓는 매우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에 즉시 북으로 보고되었을 것이다.

다급해진 북한은 광주교도소를 공격하여 그 수용자들을 폭동의 동력으로 이용하라는 명령을 무전을 통해 내렸다. 1980521일 당시 광주교도소에는 간첩범 170명을 포함한 2,700명이 수용돼 있었다. 광주에 침투했을 암약자들에 보내는 이 무전이 계엄당국에 청취되었다. 당시 광주교도소는 광주지역 향토사단인 제31사단 병력이 경비하고 있었다. 당시의 향토사단은 민병대로 불릴 만큼 체계도 훈련도 부족했다. 육군의 전투서열 상 가장 강한 군대가 공수부대이고 그 다음이 정규사단이다. 더구나 31사단을 지휘한 정웅 사단장은 사상이 매우 의심스러운 행동을 많이 한 사람으로 낙인찍혀 있었다.

 

여기에서 계엄당국의 발 빠른 조치가 매우 돋보인다. 교도소를 느슨하게 경비하고 있던 31사단 병력을 원대복귀 시키고 그 자리에 최강의 공수부대를 보내 결전에 대비하라고 지시한 사실이다. 전남대학교에 주둔했던 제3공수여단 5개 대대는 단 2시간 만에 교도소 주위를 요새로 만들고 총부리를 밖으로 겨누고 있었다. 수류탄과 대전차포와 다수의 인마를 조밥으로 만들 수 있는 클래모어를 설치했다. 이런 무장은 31사단 병력으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성격의 것이었다. 이렇게 준비된 방어진지를 향해 무장시위대는 521일 밤에 무려 5회에 걸쳐 공격했다. 매우 무리한 행동이었지만 그것은 거역할 수 없는 김일성의 명령 때문이었다. 5회의 파상 공격은 광주시민들이 시도할 수 있는 전투행위가 아니었다.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김일성의 명령인지라 대규모 희생이 뒤따를 것을 뻔히 알면서도 북한군은 목숨을 초개와 같이 바쳤던 것이다. 국민들은 1996916일 강릉에 침투한 상어급 잠수함 침투 사건을 기억할 것이다. 살아가기 어렵다는 판단 하에 11명이 집단 자살을 했다. 자기들이 생포되면 북한 가족들이 몰살당하고, 자기들이 죽으면 북한의 가족들은 영웅대접을 받기 때문이었다. 마찬가지로 북한특수군 600명이 교도소도 점령하지 못한 채 고스란히 살아서 돌아간다면 그들과 그들의 가족은 모두 몰살될 것이 분명했을 것이다. 따라서 교도소를 점령하라는 김일성 명령은 이들 600명에게 죽으라는 명령이었다. 목숨을 건 공격이 밤중에 다섯 차례나 있었다면 5회의 공격에 참여한 대부분의 북한군이 살해됐을 것이라는 추측은 누구나 할 수 있을 것이다.

 

아마도 김일성이 이런 명령을 내릴 때에는 그의 머리에 승산의 가정이 있었을 것이다. 명령이 하달되던 시각, 교도소는 전투형태로 방어되고 있었던 것이 아니라 민병대 수준에 불과한 31사단 병력이 경비만 서고 있었다. 이런 경비병이라면 능히 교도소 공격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었을 것이다. 여기에 더해 그 31사단의 수장은 남한에서 사상적으로 의심받는 정웅이었다. 김일성은 이 두 가지 사실을 전제로 하여 교도소 공격명령을 내렸을 것 같기도 하다. 만일 계엄당국이 단 2시간 만에 31사단을 공수부대로 바꾸어 놓지 않았다면 아마도 교도소는 쉽게 점령됐을 것이고, 그러면 2,700명의 수감자들이 총을 들고 폭도로 돌변했을 것이다. 불과 2시간 안에 계엄당국이 취한 조치로 인해 수백 명의 북한군이 사살당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아마도 김일성은 남한의 계엄당국이 불과 2시간의 전광석화 속도로 31사단 병력을 제3공수여단으로 대체시킬 줄은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래서 공격명령을 내렸을 것이다.

 

이 결전장에서 엄청난 사상자가 발생했어야만 군사 상식에 부합한다. 하지만 동이 튼 다음 시체는 별로 보이지 않았다. 북한군이 참전했다는 꼬리가 잡히면 북한은 UN 차원에서 처벌을 받는다. 그 증거를 인멸하는 것이 북한군 지상의 명령일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부상을 당해 가망이 없을 때는 스스로의 몸을 분해시킬 수 있는 작은 크기의 폭탄을 소지케 했던 것이다. 6.25때의 고지전을 방불케 하는 이 5회의 전투에 600명이 투입됐다면 그 중 얼마나 많은 숫자가 죽었겠는가? 그 숫자는 북한이 암시해 주었고, 숫자는 475명이었다. 추천 2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동영상 목록

Total 553건 1 페이지
동영상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대한민국 세뇌 시킨 광주비디오 지만원 2017-08-08 9810 184
공지 5.18남파되었던 김명국 동영상 (채널A 탕탕평평) 댓글(5) 관리자 2014-11-17 31099 177
공지 채널A 뉴스 와이드 , TV조선 뉴스쇼 판 (2013.… 관리자 2015-04-14 15969 72
공지 이제는나서야 한다 (2002년4월 전경련회관 강연) 시스템뉴스 2015-04-10 14067 55
549 지만원TV, 제249화, 미 정가에 알려진 5.18 지만원 2020-05-24 176 24
548 지만원TV, 제248화, 팩트 없는 5.18성역, 완… 지만원 2020-05-23 161 26
547 지만원tv, 제247화, 윤미향, 국보법 위반 지만원 2020-05-21 213 32
546 제246화. 미문서 암시,‘발포명령 없었다’ 지만원 2020-05-19 187 30
545 지만원TV, 제245화 5.18 전쟁, 우리가 이겼다 지만원 2020-05-17 529 52
544 지만원tv, 제244화, 통합당 미쳤다 지만원 2020-05-17 48 5
543 제243화, 5.18 40주년 지만원 2020-05-15 596 62
542 행사 동영상-4편 관리자 2020-05-08 85 2
541 제242화, 부정선거 증명할 가장쉬운 통계이론 지만원 2020-05-02 359 47
540 제241화, 개표 결과 총괄 분석 지만원 2020-04-29 332 53
539 제240화, 트로이목마 3인방, 이준석, 정규재, 조갑… 지만원 2020-04-28 339 52
538 [지만원TV]제239화 수학박사 지만원 2020-04-26 199 13
열람중 제238화, 통합당 75의석 도난 당해 지만원 2020-04-25 237 25
536 제237화, 이준석, 공익의 대표성 상실 지만원 2020-04-23 263 29
535 [지만원TV]제236화, 한국당 74석 도둑맞아 지만원 2020-04-22 307 38
534 제235화 조작선거 확률 100% 지만원 2020-04-20 404 51
533 지만원TV]제234화, 청주유골은 북한군유골 지만원 2020-04-11 282 24
532 [지만원TV]제233화, 윤석열 Vs. 문재인 전쟁 점… 지만원 2020-04-10 302 26
531 [지만원TV]제232화, 5.18, 상황병과 소위의 현… 지만원 2020-04-07 246 22
530 지만원TV]제231화, 권영해 연구 지만원 2020-04-06 201 13
529 [지만원TV]제230화, 권영해-권정달-홍준표의 공작 지만원 2020-04-05 221 14
528 [지만원TV]제229화, 공수부대 장교들의 증언 지만원 2020-04-04 227 14
527 [지만원TV]제228화,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3 188 12
526 [지만원TV] 제227화, 광주현장 사진들 지만원 2020-04-01 271 12
525 [지만원TV] 제226화, 전두환 재판 지만원 2020-03-31 244 9
524 [지만원TV] 제225화,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30 197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