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46화. 미문서 암시,‘발포명령 없었다’ > 동영상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동영상 목록

제246화. 미문서 암시,‘발포명령 없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5-19 22:32 조회596회 댓글0건

본문

246. 미문서 암시,‘발포명령 없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4MHm4bAY-uU

.

 

망언 멍석말이의 의미 

  1) 반 민주 인민재판

 2) 팩트에 밀린다는 뜻

 

통합당 의원들, 사실상 민주당에 합당 , 개표기가 통합당 당선자들을 만들었을 가능성 짙어 (180:103명은 허수) 주호영 원유철 . .

 

번역 잘못됐다는 일부 지적: 계엄사 레포트에 주장돼 있다는 보고서 내용을 미국이 인용한 것을 놓고 마치 미국이 판단했다는 보고서로 잘못 해석했다.

판단: 미국은 독자적 판단을 할 수 없다. 미국이 할 수 있었던 일은 단지 계엄사 보고서를 인용하는 것뿐이다. 5.18에 대해 미국이 조사할 수 있는 한계가 여기까지다. 계엄사 자료 사실상 공유

 

사실1: 1980531일 계엄사령부 발표문: 북괴고정간첩과 불순분자들의 책동,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달성시키기 위해 학생소요사태를 배후 조종해 온 김대중이 광주의 전남대와 조선대 내 추종 학생들을 조종·선동한 것이 사태의 발단이다.

사실2: 531일 광주사태로 민간인 144, 군인 22, 경찰관 4명 등 모두 170명이 사망했고 민간인 127명과 군인 109, 경찰관 144명 등 모두 380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밝히고, 기간 중 모두 1,740명을 검거, 1,010명을 훈방하고 730명을 조사 중이라고 발표.

보고서에서 가장 중요한 것

1. 발포명령(사실명령) 같은 것은 있을 수 없다. 3가지로 설명  

 1) 광주민 피해 최소화를 지략적인 해결방법, 자제력

 2) 도청내 폭탄 뇌관제거

 3) 포용-대량 방면

 

2. 5.18은 폭동이고 봉기다. 

 

3. 미국은 정교하고 전문적으로 유도된 5.18의 정체에 대해 계엄사 발표 이상의 진실을 찾을 수 없었다. 5.31.자 계엄군 보고서에 의하면 5.18은 김대중 추종자와 간찹이 야합하여 주도했다고 한다.

 

4. 핵심 주동자는 정확히는 모르지만 550명이다. 하지만 550명이라는 리프트가 있다.

 

5. 특히 목포항에서 시위자들이 광주로 몰려왔다는 보고가 있다.

 

  

CREDIT FOR CASUALTIES BEING NO HIGHER THAN THEY WERE IN KWANGJU IS GIVEN ENTIRELY TO THE TROOPS, WHO "RESTRAINED THEMSELVES FROM USING THEIR RIGHT OF SELF DEFENSE." THEIR RESOURCEFULNESS IS PRAISED AS WELL: AWARE THAT RIOTERS HAD MINED THE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MARTIAL LAW TROOPS INFILTRATED THE BUILDING AND DEFUSED THE CHARGES, THUS PREVENTING A MASSIVE BLAST WITH MANY CASUALTIES WHEN KWANGJU WAS RETAKEN. FINALLY, SECURITY FORCES ARE CREDITED WITH GREAT GENEROSITY OF SPIRIT IN R'ELEASING WITH ADMONITIONS 1,010 OF THE 1,740 PERSONS TAKEN INTO CUSTODY DURING AND AFTER THE INSURRECTION.

 

광주에서의 사망자 수가 예상보다 적었던 것은 전적으로 자위권 발동을 끝까지 자제한 계엄군의 덕분이었다. 군의 충분한 병력 배치도 또한 칭찬받아야 한다. 군의 지략적인 문제해결 방법 또한 칭찬받을 만한 성공요인이었다. 폭도들은 도청에 대량의 폭약을 설치하였는데, 계엄군은 목숨을 걸고 도청에 잠입하여 폭약의 뇌관을 제거함으로써 도청 재진입 작전시 대형 폭발 사고를 방지할 수 있었다. 끝으로 계엄군이 칭찬받아야 할 것은 폭동기간 중에 체포한 1,740명 중 1,010명을 훈방함으로써 관용정신을 베풀었다는 점이다.

resourcefulness -good at finding ways and doing things and solving problems

THE RIOT WAS THE WORK OF COMMUNIST AGENTS AND THE FOLLOWERS OF KIM DAE-JUNG (M-R: KIM TAE CHUNG), ACCORDING TO THE MLC ACCOUN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동영상 목록

Total 581건 1 페이지
동영상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대한민국 세뇌 시킨 광주비디오 지만원 2017-08-08 10689 186
공지 5.18남파되었던 김명국 동영상 (채널A 탕탕평평) 댓글(5) 관리자 2014-11-17 31811 180
공지 채널A 뉴스 와이드 , TV조선 뉴스쇼 판 (2013.… 관리자 2015-04-14 16534 74
공지 이제는나서야 한다 (2002년4월 전경련회관 강연) 시스템뉴스 2015-04-10 14600 56
577 지만원tv, 제279화, 죽이지 않으면 죽는 단계에 몰… 지만원 2020-07-29 650 42
576 [지만원TV] 제278화, 박원순 저승길 누가 보냈나? 지만원 2020-07-26 537 38
575 지만원tv, 제277화, 2020년 8.15는 제2의 … 지만원 2020-07-25 330 20
574 시스템클럽TV, 제276화, 오늘 방심위에 남긴말, 전… 지만원 2020-07-09 513 27
573 지만원tv, 제275화, 윤석열 Vs. 박근혜 지만원 2020-07-06 413 24
572 지만원TV, 제274화 윤석열, 우익인가 좌익인가 지만원 2020-07-05 399 25
571 지만원TV, 제273화, 빨강장수 5인방 총출동 올코트… 지만원 2020-07-04 355 16
570 제272화, 난장판 걸레공화국 지만원 2020-07-02 447 37
569 지만원TV, 제271화, 공산주의 횡포 노골화 지만원 2020-06-29 427 23
568 제270화, 윤석열의 판단력, 이재용이 시험지 지만원 2020-06-28 456 33
567 지만원TV, 제269화, 적이 없으면 친구도 없다 지만원 2020-06-27 415 30
566 지만원tv, 제268화,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지만원 2020-06-26 430 22
565 지만원tv, 제267화, 문재인 운명 초읽기 지만원 2020-06-19 505 10
564 지만원tv, 제266화, 무등산의 진달래 지만원 2020-06-18 507 25
563 지만원TV, 제265화, 청와대 초상집 됐다 지만원 2020-06-16 648 34
562 지만원tv, 제264화, 트로이목마 탈북광수 지만원 2020-06-14 534 15
561 지만원tv, 제263화, 전쟁 임박, 세계적 분노의 마… 지만원 2020-06-13 665 26
560 [지만원TV] 제262화, 임종석과 하태경 관리자 2020-06-11 486 1
559 지만원tv, 제261화, 일본의 반격 지만원 2020-06-07 574 18
558 [지만원TV]제260화, 경제 대지진 예고 지만원 2020-06-05 542 19
557 지만원tv, 제259화, 우익에 침투한 간자 지만원 2020-06-04 631 27
556 지만원tv, 제258화, 김대중-임동원-김동신 3역적 지만원 2020-06-02 596 30
555 지만원tv, 제257화, 임동원의 반역행위 지만원 2020-06-01 570 18
554 지만원tv, 제256화, 최악의 친일파 김대중 지만원 2020-05-31 607 20
553 지만원tv, 제255화, 박근혜-김대중 해부 지만원 2020-05-30 598 26
552 [지만원TV] 제254화 김대중가의 개싸움 관리자 2020-05-30 483 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